fashionseoul
5,000+ Views

패션업계, 이미지 중심 SNS ‘인스타그램’ 주목

패션업계가 사진 공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주목하기 시작했다.
기존 페이스북, 트위터, 블로그 등 텍스트 기반의 SNS에서 이미지를 중심으로 직관적으로 소통할 수 있는 인스타그램이 최근 2030 세대들에게 각광 받고 있기 때문.
이에 패션업계는 최근 기업 홍보 채널로 인스타그램 채널을 오픈해 젊은 소비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특히 아웃도어, 스포츠, 캐주얼 등 이미지를 중시하는 패션업계의 인스타그램 채널 오픈이 잇따르고 있다.
밀레(MILLET)는 지난 15일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millet_korea)을 오픈하며 개설 기념 이벤트를 실시했다. 밀레 관계자는 “최근 젊은 층이 캠핑, 트레킹 붐과 함께 새로운 아웃도어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있고, 2030 세대의 사용자 증가폭이 가장 큰 SNS가 인스타그램이기 때문에 인스타그램 채널 오픈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엠리밋(MLIMITED)은 ‘2535세대를 위한 메트로 아웃도어 브랜드’를 표방하는 만큼, 활발히 운영 중인 페이스북에 이어 4월, 인스타그램 채널(@mlimited_official)을 오픈하며 젊은 세대와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특히 엠리밋의 대학생 서포터즈인 ‘리밋피플’ 4기의 모습을 재치 있게 공개하여 화제를 모았고, 엠리밋 티셔츠와 영화 예매권을 경품으로 내건 오픈 기념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코오롱 스포츠(KOLON SPORT)도 지난 2월 인스타그램 채널(@_kolonsport)을 오픈하며 다양한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아울러 전속모델의 공식 화보 이미지보다 캐주얼하고 자연스러운 느낌의 스트리트 컷과 컬렉션에 방문했던 유명인들의 사진을 게재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써코니(Saucony)는 지난해 3월 채널을 개설(@sauconykorea)하며 인스타그램 열풍에 합류했다. 써코니 관계자는 “브랜드의 핵심 타깃인 젊은 층과의 쌍방향 소통 창구를 넓히고 국내 팬 뿐 아니라 글로벌 팬들과도 손쉽게 만나기 위해 인스타그램을 오픈하게 됐다”며 “신상품은 물론 러닝슈즈를 신었을 때의 다양한 스타일링 법을 화보와 함께 소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식스코리아는 스포츠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아식스타이거(asicstiger)를 올 1월 론칭하며 공식 SNS로 인스타그램을 동시 오픈(@asics_tiger_korea) 했다. 아식스타이거는 활력 넘치는 컬러와 젊은 감성의 디자인으로 아식스만의 라이프스타일을 표현한 브랜드로, 인스타그램 역시 브랜드의 감성을 그대로 적용, 밸런타인 데이에는 초콜릿과 장미꽃을 배경으로 촬영한 러닝화 화보를 게재하는 등 시즌에 최적화된 감각적인 이벤트와 이미지로 2030 타깃을 공략하고 있다.
캐주얼 브랜드 잭앤질(JACK&JILL)은 인스타그램을 단순한 브랜드 홍보 채널을 넘어선 실험적인 방식으로 운영해 눈길을 끌고 있다. 스물한살 잭(Jack)(@21y_jack)과 질(Jill)(@21y_jill)의 채널을 각각 운영하며, 스물 한 살 남녀의 라이프스타일과 패션을 각기 다른 두 계정을 통해 담아내고 있는 것. 이는 2015 S/S 캠페인 '21살의 이야기'의 일환으로, 브랜드 공식 계정이라기보다는 마치 현실에서 살고 있는 21살 두 남녀의 실제 계정을 엿보는 것과 같은 이색적인 느낌을 선사한다.
SPA 브랜드 유니클로(UNIQLO)는 지난 해 2월 인스타그램 채널을 오픈(@uniqlokr)하며 일찌감치 인스타그램 열풍에 합류했다. 페이스북을 비롯해 모바일 앱,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등 이미 다양한 SNS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유니클로는 고객과 보다 다양하고 참신한 콘텐츠를 통해 활발히 소통하고자 새롭게 인스타그램 계정을 오픈했다고 밝힌 바 있다. 유니클로는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비하인드 스토리 등 패션과 트렌트에 관심 많은 고객들에게 사진과 동영상 등 비주얼을 활용한 정보를 다각적으로 제공 중에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인스타그램은 정제된 텍스트로 충실한 정보를 제공하기보다는 직관적이고 감각적인 비주얼을 무기로 활용하는 채널이다. 따라서 페이스북, 블로그 등 다른 특성을 공유하는 타 채널과 효율적으로 동반 활용할 때 그 장점을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맹견사고 도와주세요.
2월 28일 저녁 6시경 가평군 청평면 대성리에 있는 한강 9공구 산책중 목줄과 입마개를 안한 로트와일러에게 견주인 저와 저희강아지가 공격을 당했습니다. 로트와일러는 목줄과 입마개도 하지않은 채로 공원에 있었고 저희강아지와 저를 보고 정말 죽일듯이 달려왔습니다. 저는 저희 강아지를 안고 도망가려 했으나 순식간에 달려온 로트와일러에게 밀쳐져 바닥에 넘어졌습니다. 저희 강아지는 순식간에 배를 물렸습니다. 떼내려고 하는 저의 손과 얼굴을 물어 크게 다쳤습니다. 현재 얼굴은 10바늘 꿰맨상태고 저희 강아지도 복부쪽에 꿰매고 치료중입니다. 로트와일러 견주는 자신의 강아지가 뛰는걸 보고 바로 뒤쫓아 달려왔으나 줄과 입마개를 안한 자신의 강아지를 제어하지 못했습니다. 겨우 떨어져나와 강아지를 안전한데로 데려가야한다고 판단하여 자동차로 이동했고 사건 장소로 다시 갔으나 견주는 자신의 강아지와 도주한뒤였습니다. 불과 10분~15분 사이에 아무런 조치도 없이 도주했습니다. 다른피해자가 발생하지않도록 꼭 잡고싶습니다. 현재 가평경찰서에 접수된 상태고 담담형사가 배정되서 연락오기를 기다리고있습니다. 그 근처 산책중에 보셨거나 그 근방에 로트와일러 키우는 사람을 아시는 분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견주 나이는 30대에서 40대 초로 보였고 남성이였으며 키는 175cm 가량에 마른체형이였습니다. - 사진은 보기 힘드신 분들 있을 것 같아서 다 퍼올 수는 없었고, 대신 이에 관련해서 강형욱씨가 쓰신 글에 사진이 있어서 글과 함께 캡처해서 왔어요 진짜 로트와일러같은 맹견을 입마개도 목줄도 안하고 밖에 데려나가는 건 무슨 배짱인지... 얼른 범인 잡혔으면 좋겠네요 많이들 보시고 혹시 범인 찾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싶어서 부득이하게 유머에도 올리니 양해 부탁드립니다 아래 원글 출처로 가시면 사진들 더 보실 수 있습니다ㅠㅠ
일본과 똑같은 어려움을 겪는 캐나다
포스팅 아래에 붙은 그래프는 100명당 접종자 수를 말함. 국내 언론에서  영국백신 영국백신! 캐나다도 시작했다~ 하던 그때,  캐나다도 12월에 접종을 시작했지만..  지금도 100명당 5.35명을 완료한 상태. 자체 생산이라는게 중요하네요. 국내 바이오 분야 기업들.. 땡큡니다. 캐나다도 나름.. 미국이 '다 내꺼임!' 할 거 생각해서 결정한 선택이 저리 될 줄은.. 늘 그게 맞는건 아니겠지만 백신도입을 추진하면서, 하나에 몰빵 않고 이것저것 나눠서 구매한건 잘한 부분입니다. (이후 상황은 더 봐야겠으나..) 기레기 말을 안듣길 잘했죠. 그럴리 없지만, 우리정부가 엉엉울면서 덜컥 선구매만 후딱하길 바랐나? 지금쯤 손가락만 빨면서? '뒤늦게 발로 뛰지만...' 이런 기사나 썼을 겁니다. ㅋㅋ ▼ 이것들이 언제 제대로 된 소릴 했어야지.. 희망찬 일본, 정반대인 한국? ㅋㅋㅋㅋㅋ + 위의 포스팅에 정리가 잘 돼 있지만, 더 참고가 될 자료.  (이어 붙이기는 좀 길어요.) [자료] 코로나 백신 접종, 집단면역 스타트 https://www.parksiyoung.com/forum/8894 ▼ 위 자료의 마지막 문단. 이처럼 백신 접종에 있어서는 계약서 상의 물량을 언제 얼마나 확보하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실질적으로 물량을 확보할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한 문제입니다. 그리고 조금씩 장기적으로 질질 늘려가면서 접종하는 것이 아니라 최대한 단시일 내에 집중적으로 최대한 많은 국민들이 접종을 받을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나라는 매우 확실한 준비를 갖춰놓고 접종을 시작한 것으로 볼 수 있습니다. 늑장백신 타령하던 놈들이 좀 봐야하는데... 우리가 자만하자고 올리는 글은 아닙니다. 늘 방역수칙 잘 지키도록 노력해야죠. 기레기들은 독감백신 때처럼 코로나 백신으로 또 불안감 조장이나 하고, 이런 부분을 빼놓고 봐도.. 그동안 수없이 가짜정보로 사람을 홀리고, 방역활동을 일부러 방해했습니다. 그게 여전히 진행 중이니까. 독립언론을 운영하는 기자의 말이라도 빌려서, 저 놈들을 줘 패고 싶을 뿐이고. 국내 언론이 말 않는 얘기를 전하고 싶네요. 출처 사실 확인도 제대로 않고 의도에 따라서만 움직이는 기사에 휘둘리지 말고 모두 화이팅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