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byBook
10,000+ Views

촌스러운 건 아빠 탓! 그럼, 좋은 건 누구 탓?

친구들을 늘 궁금해 하며 물어요. "둔둔! 너는 왜 아빠하고 달라?" 아빠는 햇빛에 나오면 눈이 아프대요. 그래서 까만 안경을 끼고 데리러 와요. 짧은 팔, 어두운 눈, 꼬불꼬불 머리카락. 아무리 봐도 둔둔과 닮지 않았어요. "나는 아빠랑 왜 달라?" "아빠는 두더지고 둔둔은 원숭이잖아. 그래도 둔둔은 아빠 아들이야." 다른 원숭이 친구들은 모두 높다란 나무 위에서 살아요. 하지만 둔둔은 나무에 올라가 본 적이 한 번도 없어요. 혼자가 된 둔둔은 생각에 빠졌어요. '난 정말 원숭이일까? 땅 속에 살고 나무도 못 타고.' 아빠는 두더지, 둔둔은 원숭이. 아빠를 닮지 않은 큰 귀, 긴 팔, 빨간 엉덩이. 갑자기 커다랗고 힘센 바람이 무섭게 불어왔어요. 꼬마 두더지들은 이리 흔들 저리 흔들 하다가 홱 날아가고 말았어요. "우리 좀 살려줘!" 꼬마 두더지들이 발을 동동 구르며 외쳤어요. "잠깐만 기다려!" 둔둔은 친구들이 내려오도록 빨리빨리 도와주었어요. "둔둔, 우리 장난감도 내려줘." 둔둔은 잠시 고민했어요. 둔둔은 용기를 내어 나무에 오르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주인에게 돌려줄 물건들을 하나하나 모았지요. "나도 둔둔처럼 팔이 길었음 좋겠다." 둔둔은 기분이 좋아졌어요. 아늑한 땅 속 집에서 둔둔은 두저비 아빠와 둘이 살아요. 둔둔은 세상에서 땅굴을 제일 잘 파는 원숭이랍니다. 바로 아빠를 닮아서 그렇지요! >>아들셋맘은 오늘도 누룽지 긁는 중<< 아이가 줄넘기를 잘 못합니다. 줄넘기를 가르치던 아빠가 하는 말, "으이그, 운동신경 없는 엄마를 닮아가지고!" 아이가 잘 삐칩니다. 아이를 달래다 짜증난 아빠가 하는 말, "으이그, 잘 삐치는 것도 엄마 닮았네!" 아이가 눈을 반쯤 뜨고 잡니다. 아이의 눈을 감겨주며 아빠가 하는 말, "눈 뜨고 자는 것도 엄마 닮았다니깐~" 서투르고 이상한 건 엄마 닮아서! 잘 되고 잘난 건 아빠 닮아서? 정말 이상한 논리가 아닐 수 없습니닷 >.< 저녁 식사 후, 과일을 먹고 나서도 "뭐 먹을 거 없어?"하는 아이들. 싹싹 긁은 바삭바삭 누룽지를 대령합니다. 슬그머니 아빠도 합세합니다. 아빠와 세아들이 누룽지를 가운데 두고 옹기종기 앉아 사이좋게? 나누어 먹습니다. 바로 그 때, 남편에게 한 마디를 날렸습니다. "으이그! 촌스럽게 누룽지를 좋아하기는. 따악~ 촌스런 아빠를 꼭 닮았네!!" ^^ >BabyBook<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언제나 이기는 멘탈 갑의 비법
01. 탓하며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자신이 처한 환경을 유감스러워 하거나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대하는 방법을 탓하며 빈둥거리지 않는다. 그들은 자신의 삶을 책임지며 인생이란 쉬운 것도, 항상 공정한 것도 아니란 사실을 이해한다.   02. 자신의 독립성을 포기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지배하도록 내버려두지 않는다. 그들은 “직장상사 때문에 기분 나빠 죽겠어”라는 말을 하지 않는다. 자신의 기분과 감정을 조절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자기 자신뿐이라는 사실을 알며 어떤 상황에 어떤 반응을 보일지 선택하는 것도 자신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03. 변화를 피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변화를 환영하며 어떤 변화가 닥치든 유연하게 대처하려 한다. 그들은 변화란 불가피하며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능력이 자신에게 있다고 믿는다.   04. 어쩔 수 없는 일에 에너지를 낭비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교통체증이나 공항에서 잃어버린 수하물 때문에 열 받지 않는다.그들은 자신의 힘으로 바꿀 수 있는 일이나 상황에 초점을 맞춘다. 그들은 때론 자신이 조절할 수 있는 것은 자신의 태도뿐이라는 사실을 이해한다.   05. 모든 사람들의 마음에 들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모든 사람들을 기쁘게 할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그들은 필요할 때 ‘절대 안돼’라고 말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   06. 계산된 리스크라면 떠안기를 두려워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무모하거나 어리석게 리스크를 감수하지 않는다. 단, 리스크를 떠안았을 때 최대 어떤 손해를 입어야 하는지 철저히 평가한 뒤 감내할 수 있다고 판단하면 행동에 나선다.   07. 과거에 연연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그때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이라고 지나간 일을 후회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과거를 실제 이상으로 부풀려 ‘좋았던 옛날’을 그리워하지도 않는다.   과거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그 과거로부터 배웠다고 말하며 현재와 미래에 집중한다.   08.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자신의 선택과 행동에 책임을 진다. 따라서 과거 실수에서 교훈을 얻어 같은 실수는 반복하지 않으려 노력한다.   09. 다른 사람의 성공을 질투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다른 사람들이 자신보다 더 잘됐을 때 분개하거나 시기하지 않는다. 자신의 성공에만 집중할 뿐이다.   10. 한두번의 실패로 포기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실패했다고 포기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실패를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받아들인다.   11. 혼자 있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외로움과 고요함을 견딜 수 있다. 그들은 엔터테인먼트를 반드시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은 혼자서도 재미있고 행복하다.   12. 세상이 자신에게 빚진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멘탈 갑은 세상이, 혹은 인생이 자신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 자신의 역량과 장점을 토대로 기회를 노릴 뿐이다.   13. 즉각적인 결과를 기대하지 않는다   멘탈 갑은 건강이나 사업이나 일에서 성과가 빨리 나오지 않아도 초조해 하지 않는다.  
문학 감성 쏟아지는 역대 수능 필적감정란 문장
수능날 맞이 역대 수능 필적 감정란 문장 모음. 근데 문장들이 하나하나 참 예쁘다. 한국의 문학이란... 글의 맛. 필적감정란에 쓰는 문구는 희망찬 내용이나 긍정적인 내용을 위주로 갖고 오고 필적확인할 때 용이하게 겹받침이 들어가는 문장을 쓴다고 함ㅋㅋㅋㅋ +2019년의 필적감정란 문구는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윤동주, 서시 넓은 벌 동쪽 끝으로 -정지용, 향수 손금에는 맑은 강물이 흐르고 -윤동주, 소년 이 많은 별빛이 내린 언덕 위에 -윤동주, 별 헤는 밤 맑은 강물처럼 조용하고 은근하며 -유안진, 지란지교를 꿈꾸며 날마다 새로우며 깊어지고 넓어진다 -정채봉, 첫마음 진실로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까닭은 -황동규, 즐거운 편지 맑은 햇빛으로 반짝반짝 물들이며 -정한모, 가을에 꽃초롱 불 밝히듯 눈을 밝힐까 -박정만, 작은 연가 햇살도 둥글둥글하게 뭉치는 맑은 날 -문태준, 돌의 배 넓음과 깊음을 가슴에 채우며 -주요한, 청년이여 노래하라 흙에서 자란 내 마음 파아란 하늘빛 -정지용, 향수 큰 바다 넓은 하늘을 우리는 가졌노라 -김영란, 바다로 가자 그대만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김남조, 편지 (ㅊㅊ - 여성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