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ldoneto
1,000+ Views

[화가 전은비님의 석세스 스토리]

"가정형편 때문에 예중, 예고, 미대는 포기했지만, 그림 자체는 포기할 수 없었어요."

✔ 화가 전은비 님
다른 이들보다 힘든 길을 걸어왔기에 더 밝게 빛날 수 있는 화가 전은비 님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 전은비님의 작품들 보러가기: http://goo.gl/0ATVYy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탱크맨, 알면 알수록 대단한 사람
보통 우리는 이 사진으로 탱크맨을 알고있지만 실제 상황은 이랬음 ㄷㄷㄷㄷㄷ 저 수많은 전차 행렬을 혼자서 틀어막은거임 ㄷㄷㄷㄷ 천안문 항쟁 당시 지도에서 붉은색 혈흔이 바로 유혈진압이 있던 장소 당시 상황을 묘사한 그림 그림이지만 많이 잔인함 당시 상황을 다뤘던 다큐멘터리 바글바글 모여있던 시민들에게 실탄사격함 ㄷㄷㄷㄷㄷ 중국군의 진압으로 적게는 2600명, 많게는 1만명이 사망한것으로 추정됨 (소련은 1만명이 사망했을 것이라 추정했고, 나토는 7천명이 사망했다 추정했으며, 중국 적십자사는 2600명이 사망했다고함. 중국 정부는 241명이라 주장.) 그렇게 하루 동안 아무리 적게 잡아도 수백명, 많게는 수천명, 어쩌면 만명에 달하는 사람들이 총에 맞고 탱크에 깔려죽은 바로 진압의 다음날 아침에 벌어졌던 일이 바로. 이 상황이었음 6월 3일과 4일. 2일동안의 유혈진압 뒤 전차부대가 천안문 광장에 본격적으로 전개되는 와중 다른 모든 시민들이 학살당할까 두려워 도망친 그 상황에! 탱크맨이 유유히 걸어와 대규모 전차부대의 전개를 가로막은거임 탱크맨 아무것도 몰랐을때는 그냥 용기있는사람이겠다 생각했는데 전날과 전전날 군대에 의해 수천명이 죽은상황에서 나섰다는 사실을 알게되니까 ㄹㅇ 대단한사람으로 보임 출처 학살이 시작된 다음 날 동포들이 죽어가는 것을 보고난 후였기 때문에 장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탱그를 보자 막아서야겠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던 거라 하오. 이 한줄을 쓰는데도 울컥하다니 진정한 중국의 라스트 따거 아니겠소...
어려울수록 초심으로 돌아가자
어느 날 시골 마을을 지나던 왕이 날이 어두워지자 한 목동의 집에서 어쩔 수 없이 하룻밤을 묵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왕의 눈에 비친 목동의 모습은 욕심이 없고 성실하고 평화로운 것이 평소 자신의 신하들에게는 전혀 찾아보기 힘든 모습이었습니다. ​ 젊은 목동의 그런 모습에 끌린 왕은 목동을 나라의 관리로 등용했습니다. 그는 관리로 등용된 후에도 청빈한 생활과 정직성 그리고 양 떼를 잘 이끌었던 경험이 있어서 그런지 왕을 잘 보필하였습니다. ​ 왕은 마침내 그를 재상에까지 임명하였습니다. 재상은 능력도 중요하지만, 청빈한 마음까지 갖추면 더할 나위 없겠다는 생각에서 나온 결정이었습니다. ​ 그러자 다른 신하들이 그를 시기하기 시작했습니다. 일개 목동이 나라의 관리가 된 것도 모자라 재상까지 오르고 더욱이 적당히 뇌물도 받았으면 좋으련만 모든 일을 공정하게 처리하니 자신들의 처지가 곤란했던 것이었습니다. ​ 신하들은 재상이 된 목동을 쫓아내기 위해 티끌 하나라도 모함할 것이 있는지 찾기 시작했습니다. ​ 그러던 중, 재상이 한 달에 한 번 정도 자기가 살던 시골집에 다녀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 신하들이 몰래 따라가 보니 창고에 커다란 항아리가 있었는데 그는 그곳에서 항아리 뚜껑을 열고 항아리 안을 들여다보는 것이었습니다. ​ 신하들은 왕께 재상이 청렴한 척하면서 항아리 속에 아무도 몰래 금은보화를 채우고 있다며 알렸습니다. ​ 왕은 누구보다도 신임했던 그에게 무척 화가 나 직접 사실을 밝히고자 신하들과 함께 재상의 시골집으로 찾아갔습니다. ​ 왕은 모두가 보는 앞에서 광속에 있는 항아리를 열어보게 하였습니다. ​ 그런데 항아리 속에 들어 있던 것은 금은보화가 아니라 재상이 목동 시절에 입었던 낡은 옷과 지팡이뿐이었습니다. 누구나 인생은 단 한 번 삽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한 번만 살 수 있는 이 삶을 제대로 살기 위해 큰 노력을 합니다. 그런데 많은 세상의 유혹으로 인해서 초심을 잃고 방황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그래서 처음 마음을 기억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가끔은 뒤를 돌아보는 것만으로도 힘들게 생각되는 문제들에서 벗어날 수 있습니다. ​ ​ # 오늘의 명언 언제나 초심자와 같은 마음가짐으로 매 순간을 새롭고 신선하게 인식할 때 우리는 비로소 행복한 경지를 맛본다. – 조셉 골드 스타인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 해옴... #초심#청렴#마음가짐#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
(no title)
어느덧 뉴스저작권지킴이 활동을 마무리하는 시기‼️ 이번에는 7월부터 현재까지 저의 ‘뉴스저작권지킴이 활동’에 대해 돌아보려고 해요:) [7월 활동 : 뉴스저작권지킴이 활동 시작!] 7월은 뉴스저작권지킴이가 시작되는 달이었어요! 팀 활동으로는 팀 소개카드와 뉴스저작권 정의 등의 기초 지식을 담은 카드뉴스를 업로드 했어요! 개인 활동으로는 발대식 참가 후기를 카드뉴스로 업로드 했답니다:) [8월 활동 : 뉴스저작권 보호!] 8월 팀 미션으로는 뉴스저작권 대표 침해 사례를 소개했어요:) 최근 자주 사용되는 SNS에서 발생하는 사례로 카드뉴스를 제작했답니다! 개인미션은 저의 뉴스저작권침해 경험과 뉴스저작권을 지키며 사용하는 방법을 소개했어요! 아이패드로 열심히 끄적이며 그렸답니다✨ [9월 활동 : 뉴스저작권과 교육] 9월 팀 미션으로는 대학생과 직장인을 타겟팅하여 뉴스저작권을 지키며 사용하는 방법을 카드뉴스를 제작했어요. 개인 미션으로는 뉴스토어 사용방법 카드뉴스와 뉴스토어 사용에 관한 영상을 제작해 올렸어요! 이때 올린 영상이 뉴저지 활동 중 가장 조회수가 잘 나온 콘텐츠랍니다👍 또한 9월은 콘텐츠 교육도 진행되었던 달이라 콘텐츠 교육 후기도 업로드했어요:) [10월 활동 : 홍보와 이벤트] 10월은 저희 팀 계정에서 두 가지 이벤트를 진행했어요✨ 간단한 초성퀴즈와 네이버 폼 조사 이벤트를 진행했으며, 폼 이벤트 종료 후 결과 카드뉴스도 제작해 업로드했어요! 개인미션으로는 뉴스저작권 OX퀴즈와 영상 바이럴 콘텐츠를 업로드했답니다:) [11월 활동 : 뉴스저작권지킴이 6기 마무리] 11월 활동은 아직 진행 중이기 때문에 공란이랍니다! 이전에 올린 2차 OX퀴즈 홍보도 11월 활동에 해당해요:) [월별 활동 결과] 10월까지 활동을 진행하면서 총 3번의 ‘콘텐츠 확산 우수지킴이’로 선정되었어요! 남은 11월도 정말 잘부탁드립니다🙇‍♀️ 또한 뉴스토어 카드뉴스가 ‘뉴스저작권지킴이 페이스북’에 업로드 되어있어요✌️ 얼마 남지 않은 2021 뉴스저작권지킴이 6기 활동, 잘 몰랐던 뉴스저작권에 대해 배울 수 있었던 의미있는 활동이었어요! 관련 학과도 아니고 전혀 생각하지 못한 분야였는데 여러 교육도 받을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토박이말 살리기]1-92 맞갖다
[토박이말 살리기]1-92 맞갖다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맞갖다'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마음이나 입맛에 꼭 맞다'라고 풀이를 하고 다음과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마음에 맞갖지 않은 일자리라서 거절하였다. 입에 맞갖지 않은 음식이겠지만 많이 들게. 한시라도 공주의 손길이 닿지 아니하면 모든 것이 불편하고 마음에 맞갖지 않은 때문이다.(박종화, 다정불심)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무엇이 마음이나 입맛에) 딱 알맞다.'로 풀이를 하고 "나는 음식이든 무엇이든 아내의 손길이 닿지 않으면 마음에 맞갖지 않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두 가지 풀이를 보고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맞갖다: 무엇이 마음이나 입맛에 꼭 맞다(알맞다). 낱말 풀이에도 나오지만 우리가 살면서 '꼭 맞다', '알맞다', '딱 맞다'는 말을 쓸 일이 참으로 많습니다. 그리고 그렇지 않음을 나타내야 할 때도 많습니다. 그럴 때 '맞갖다'는 말을 떠올려 써 보면 좋을 것입니다. , "많이 남기신 걸 보니 오늘 밥은 맞갖지 않은가 봅니다?", "그 사람 말하는 게 맞갖았는지 그 자리에서 바로 함께 일을 하자고 했습니다.", "네 마음에 맞갖은 일만 하고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겠니?"처럼 얼마든지 많은 말과 글에서 부려 쓸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적합하다, 적당하다, 적절하다와 같은 말도 비슷하게 많이 쓰는데 이런 말을 풀이할 때 비슷한 말로 '맞갖다'는 말이 있다는 것을 알려 주면 쓰는 사람이 골라 쓸 수 있을 텐데 그렇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앞으로 말집, 사전을 만들 때 꼭 그렇게 해 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들겨울달 스무엿새 닷날(2021년 11월 26일 금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맞갖다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