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의외로 엄청 쎈 이승기
어린나이에 나이 차이 많은 형들과 예능을 해서 그런지 카메라 앞에서도 입담이 거침없음ㅋㅋㅋㅋㅋ 신서유기1에서 이승기가 처음 버스에 탐. .......!!! (승기가 한말임) (=이수근 :상암동 살고 도박해서) .....!!!!(승기가 한말임222) (=은지원: 여의도살고 이혼해서) 이승기의 멘트에 천하의 강호동도 깜짝놀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강호동은 너무 놀라 얼굴까지 빨개지며 안절부절 못하는데 이승기 넘나 태연ㅋㅋㅋㅋㅋㅋ 이승기가 한말을 여의도 이혼남에게 이르는중ㅋㅋㅋㅋ 강호동 멘탈 붕괴 현장 흐름을 이어받아 강호동이 이승기가 욕먹었던 에피소드를 조심스럽게 꺼냄 맘여린 강호동은 본인이 꺼내놓고, 황급히 수습시도ㅋㅋㅋㅋ 이승기 아랑곳X 조금의 당황도 하지않고 진짜 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밥먹으러 가기 전에 둘이 얘기하는데 이승기가 사주를 볼일이있었다함 근데 내년에(2016) 운이 좋다고 했다함 캡쳐에 안나왔는데 이승기가 '군대를 가든 교도소를 가든 어디든 가야돼' 이랬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스티븐 유 의문의 1패ㅋㅋㅋㅋㅋㅋㅋ 거침없는 승기에게 존경을 표하는 강호동ㅋㅋㅋㅋㅋ 강호동이 많이 놀랐나봄ㅋㅋㅋㅋㅋㅋ 계속해서 승기 얘기중 나영석PD : 프로특성상 서유기 스토리텔링따와서 죄많이 지은 사람이 손오공을 해야된다고 정하자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이수근에게 '손형'이라 부르며 물 따라주는 이승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렵게 재기한 이수근 1패ㅋㅋㅋㅋㅋㅋ 옆에서 좋아죽는 제작진들. 강호동이 이승기 그렇게 예뻐한 이유를 알겠네요ㅋㅋㅋ 잘생기고 노래도 잘하고 센스까지 있는 이승기가 좋다면 하트 뿅뿅뿅♥ x 1000
이승기랑 사겨보려고 데뷔한듯한 연예인
연예계의 지조꾼?!? 데뷔이후 한결같은 이상형을 주장하고 있는 걸스데이 유라! 2010년.. 시작은 가볍게 2011년... 이승기에 동그라미 치고, 별 두개 붙고, 하트 붙음 2013년 유라를 위한 팬들의 눈물나는 노력 <인터뷰> 소망은요, 친구들과 여행가기, 솔로앨범 내기(민아), 조인성(!)과 올해 안에 꼭 드라마 출연하기(소진), 민아 언니 시켜 소속사에 연애금지령 풀어주기(혜리), 이상형 이승기 만나기(유라) 등등이 있어요, 헤헷!” <인터뷰2> 열애설이 난다면 상대는? "이승기 선배님이다. 예전부터 좋아했다. 노래도 잘하시고 연기도 잘하신다. 웃는 모습이 선하다."(유라) <비틀즈코드2> 이날 방송에서 유라는 가수 겸 배우 이승기를 각각 자신의 이상형으로 선정했고, 이어 혜리는 자신의 이상형으로 "내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 좋다"고 말문을 열었다. 샤이니 종현 "걸스데이 유라의 열혈 팬이에요" 샤이니 팬들 동공지진... ⊙.⊙;;;;;;;;;; 걸스데이 유라 "고맙지만 난 이승기;;;;;" 종현 로그아웃 183cm 훈남 배우 이정진 "난 어떰?" 유라 "ㄴㄴ 이승기" 칼답의 질문은? 정형돈 曰 : 이 고기를 누구와 같이 먹고 싶습니까? 윤아와의 열애설 터지자 위로받는 유라 모델 김영광과 이승기의 닮은점은...? 그냥 머릿속에 이승기뿐.. 우결 남편 홍종현의 친구가 보고 싶은 이유, = 이승기랑 드라마 같이 찍어서 현재 우결 가상남편의 스캔들 기사보다 (애프터 스쿨 나나) 이승기 윤아의 열애설이 더 가슴아팠던 유라ㅠㅠ 그리고 2016년 현재까지.... 정성이 갸륵하고 너무 귀엽네요, 이쯤되면 이승기씨도 알고 있지 않을까요? 제대하고 밥 한번 같이 먹어주세요ㅠ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는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도 정말 좋아해요...♥
한국음식 대놓고 비하하는 고든램지.jpg
고든램지.. 그렇게 안봤는데 무서운 사람이었네.. ....? 영국음식이요...? 그리고 궁금해서 찾아본 오랜 역사의 영국 음식에 대한.. 혹평들... (스압주의) 대영제국은 전세계에 여러가지 먹을 거리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단지 조리 전(Before cooking)으로 말이죠. -윈스턴 처칠(영국 수상)- 대영제국은 자랑거리가 많습니다. 다만 음식은 별로 자랑하고 싶지 않군요.  - 제롬 K.제롬(영국 작가)- 이곳에서 까다로운 입맛은 버려라. - 큐리어스 시리즈 영국편 내부 타이틀 "가장 가까운 핫도그 포장마차가 160킬로미터나 떨어진 곳에 있다면,  결국 먹어야 하는 것은 축 쳐진 샐러드, 메마른 햄버거, 전자레인지에 숨을 죽인 페스트리이기 때문이다." "영국이 대영제국을 건설한 이유를 알 것 같다. 나라도 이딴 음식 먹느니, 다른 나라 쳐들어가서 그 나라 음식 뺏어먹고 말지..." [프랑스군 듀브레통 대령 ] "먼저 토끼의 살을 뼈에서 발라내서 올리브유와 식초, 와인에 하루 종일 재워놔야 해.  거기에다 마늘, 소금, 후추, 그리고 혹시 구할 수 있다면 노간주 열매를 한 줌 집어넣으면 좋지.  피하고 간은 따로 보관했다가, 갈아서 죽처럼 만들어야 한다네."  듀브레통 대령의 목소리에는 열정이 묻어났다.  "하루 지난 뒤에, 발라놓은 고기를 버터와 베이컨 기름에 약하게 익혀서 갈색을 만들어놓지.  팬에다가 밀가루를 조금 넣고, 모든 것을 소스에 집어넣는 거야. 거기에 와인을 좀 더 붓고, 거기에 따로 갈아두었던 피와 간을 집어넣어.  그리고 나서 끓이는 거야. 접시에 내놓기 직전에 올리브유를 한 스푼 집어넣으면 더 맛이 좋지." [영국군 샤프 소령] "우리는 그냥 토끼를 잘라서 물에 끓이고 소금을 쳐서 먹습니다. -Sharpe"s Enemy by Bernard Cornwell(1812. 포르투갈)- 정말 먹을 게 없다. 피시앤 칩스도 맛이 없다. 그런데 영국 선수들은 맛없는 것도 참 맛있게 먹는다. 그리고 반대로 영국 선수들은 맛있는 것을 먹어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울버햄프턴 시절에 스페인으로 전지훈련을 갔다. 정말 맛있는 훈제 닭고기 요리가 있었다. 근데 영국 동료들이 저희끼리 ‘저 닭고기 더럽게 맛없으니까 조심하라’고 수군대더라. 그걸 보고 혼자서 엄청 웃었다. -설기현(축구선수)- 영국 가면 대표적으로 피쉬 앤 칩스가 유명한데, 먹을 필요 없고요. 거기 가면 유명한 한식집이...... -정재형(뮤지션)- -올림픽 세번을 참가하면서 이렇게 선수촌 밥 맛이 없는 것은 처음이다. -진종오(사격선수)- 올림픽 선수촌에서 제공하는 음식은 우리에게 맞지 않는다. 먹을 수 있는 것이 적다. -다나카 가즈히토(체조선수)- 음식을 익히는 주된 방법이 삶아내는 겁니다.  야채는 푹 삶아 풀이 죽고 영양가가 없는 걸레 같은 걸로 만들어 버리고, 고기도 푹 삶아 육수와 기름기가 다 빠져 맛도 없고 육질도 퍽퍽합니다.  심지어 토마토를 푹 삶아 요리라고 내놓더군요. -미상- 영국인들은 대부분 자기 나라에 대해 자랑스러워 한다. 가끔씩은 지들이 최곤줄 안다.  그때 영국요리에 대해 논해보자.  분명히 얼굴빛이 굳어있을 것이다. -미상- 나는 런던에서 지내는 동안 거의 외식을 하지 않았다.  솔직히 말하면 무얼 먹어도 맛이 없었기 때문이다.  물론 맛있는 레스토랑은 분명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이탈리아에서 지내다 보면, 런던에서 돈을 내고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는다.  미안한 말이지만 직접 만들어 먹는 편이 더 맛있다.  식빵은 맛있었다. 요리라고 할 정도의 음식은 아니지만. -무라카미 하루키(일본 작가)- 영국인은 자신의 음식에 다소 미안해 하는 감이 있다. -미상- 영국에서 아들과 같이 배가 고파서 사먹은 샌드위치나 핫도그는 맛이 왜 이리도 없는지,  유럽에서 돈주고 사먹은 음식을 먹다가 그냥 버린 게 바로 영국이었다.  난 독일 음식이 맛없고 싫었지만 영국에 와보니 독일 음식은 정말 맛있었다. 아니 독일에선 그냥 노점에서 그냥 정보도 없이 대충 사먹은 핫도그는 정말 맛이 있었는데 영국에선 맛있다고 추천한 곳에서 사먹은 맛이 이렇다. -고형욱(문화평론가)- 영국인 친구들에게 영국 음식은 뭐가 있냐고 묻자, 다들 "그런 게 있었냐?"라는 반응이었다. 그리고 영국 음식 좀 먹으러 가자는 내 말에 인도 레스토랑이나 터키 레스토랑, 중국 레스토랑을 서로들 가자고 할 뿐..... 그 누구도 영국 레스토랑이나 영국 음식 먹자는 말을 하지 않았다.  -강남길- 영국의 유명 샌드위치 가게에서 사 먹은 샌드위치보다 이탈리아에 휴가갔을 때 민박집 할머니가 아무렇게나 만든 샌드위치가 더 맛있었다. -영국, 바뀌지 않아도 행복한 나라 중- 그러고 보면 옛날에 영국의 한 시골 마을에서 그 마을에서 제일 유명한 피쉬 앤 칩스 가게에 갔던 적이 있다. 50년 전통으로, 부모와 자식 2대에 걸쳐 피쉬 앤 칩스를 계속 만들었다며 신문에도 실린 적 있는 가게였다. 그래서 맛을 보자, 도대체 50년간 뭐하고 있었는지 캐묻고 싶어지는 맛이었다. -하야카와 다이치(일본 음악 프로듀서)- 맨체스터에 처음 도착했을 때 클럽은 나에게 한 가족을 소개시켜 줬다. 며칠이 지나지 않아 나는 잉글랜드 가게에서 살 수 있는 건 케이크, 생선, 감자칩 밖에 없다는 걸 알았다. 한번은 그 가족이 나에게 레몬 케이크를 선물해줬지만 맛은 최악이었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나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 잉글랜드에서의 시간이 나를 남자로 만들어 줬기 때문이다. -피케(축구선수)- 사하라 사막 마라톤에서 만난 영국인 친구와 이야기를 하다가 식사를 하게 되었는데  그에게 인스턴트 한국 음식을 주자 무슨 인스턴트가 이리도 맛있냐면서 허겁지겁 먹었다. 그래서 그가 가지고 온 영국 인스턴트 맛은 어떻기에? 해서 먹어봤는데 맛은 대체 기억도 안나고 다시는 먹어보고 싶지 않은 맛이었다. 미안하지만 이거 상한 거 아니겠지? 내 질문에 그 친구는 고개를 돌리며 말했다. "유감스럽게도 내가 영국에서 먹던 밥맛이 늘 이런 맛이야."  -나는 불가능을 향해 도전한다 중- 항공사 기내식 중 가장 맛있는 것은 냅킨이었다. -airlinemeals.net(기내식 평가 사이트)- (ㅊㅊ - 네이버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