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jin00
100,000+ Views

그렇게 부모가 된다

출처 인벤
9 Comments
Suggested
Recent
맞아요 아가씨때 네일안하면 밖에도못나갔는데 ᆢ 쌀씻을때 메니큐어 들어갈까봐 이젠 엄두도 못내고ᆢ업어가도 모르고 자던내가 엄마 ..소리에 벌떡깨고 ᆢ 비위약해 찌개도 같이 못먹던 내가 애기씹다뱉는 음식도 덥썩받아먹고 ᆢ 1.5L콜라도 못들고 캔뚜껑도 못딴다고 엄살부리던 내가 한손에 애기들고 한손에 장바구니들고 뛰어다니고 ᆢ그렇게 키워놓은 내딸 이제 고2 ᆢ 무얼물어보던 ㅡ내가 알아서할께 ㅡ라는 답을 내놓는다 그래그래 너도 그렇게 나에게서 분리되어 어른이되는거지 ᆢ엄마가 보고싶네 ᆢ 울엄마는 서울예고출신 국립발레단 이였는데 ᆢ발레복 찢어서 항아리뚜껑 쓰셨다 ᆢ통풍잘된다고 ᆢ 그냥 웃으셨다 ᆢ 나도 ㅡ내가 알아서할께 ㅡ했겠지 ᆢ
제 글이 탑이 되다니 ᆢ감사드려요 ^^이쯤되면 아빠들도 애쓰고있는걸 만천하에 알려야할듯 ᆢ어린나이에 아빠가되어 딸아이 옷 한번 갈아입히라는 미션에 온몸 이 땀범벅이되서 ᆢ 난 ᆢ도저히 못하겠다며 애기 다칠것같다며 다급히 날 불러대고ᆢ욱 하는성질 눌러대며 때려치고싶은 회사서 하루하루 넘기고 한달 채우고 월급은 만져보지도못하고 ᆢ압구리 죽돌이 나이트 죽돌이였던 잘 나가던 청년이 지금은 일상에 지쳐 쇼파 죽돌이가되어 리모콘을 사수하기위해 딸과 신경전 ~~월차도 맘대로 못써서 마누라랑 딸래미만 해외여행가도 ᆢ흐믓해하고 ᆢ길치 아내는 언제어디서나 길 잃고 전화로 징징대서 ᆢ 인간네비게이션 되야하고 ᆢ 이제 대학보내고 시집보내야는데ᆢ 어깨가 너무 무겁지만 무거운티도못내고 언제나 멋지고 강해보여야하고 ᆢ 혼자서 힘들어하지마시고 치맥 션~~하게 한잔하시자고요^^
딸바보님이 그리신거네용. 이 분 블로그나 페이스북도 유명해요
@ytjshhmz 전 내일 엄마만나러가요~^^
울 딸내미 오늘로 22일짼데 지금 이글 완전 공감이네요 나도 이렇게 아빠가 되네요 아니 아빠가 되긴 하네요ㅎㅎ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월세 받으면 일 안하나요?
결혼 3년차 남편 저 나이 33살입니다 제목 그대로 남편은 무직입니다... 올해로 7년째요 남편 집은 엄청 잘 사는 건 아니지만 그냥 저냥 그래도 시부모님이 도움 좀 주셔서 감사하게 40평대 자가에 살고있구요 남편은 서울 변두리 건물에서 세를 받아요 세 받은지는 3년 조금 넘었고 엄청 큰 건물의 건물주 이런건 아니고 그냥 5층짜리 작은 상가에요 결혼하기 전 남편은 약속을 했어요 본인은 회사같이 얽메이는 곳은 못다닌다고 그치만 프렌차이즈 자영업이든 뭐든 일은 하겠다구요 그 말 믿고 결혼했는데 3년째 여전히 세 받는다는 빌미로 집에서 게임만 하고 놉니다 취미가 게임이라 어디 밖에 나가지도 않아요 참고로 저는 결혼 전부터 일을 했고 앞으로도 쭉 할 예정이에요 돈을 떠나서 그냥 생산적으로 뭔가를 하면서 사는게 저는 좋아서요 흠 전 와이프분 마음이 이해가 가는데... 돈을 벌고 안 벌고의 문제가 아니라 이건 사람 사는 게 아니지 않나요? 하루종일 아무데도 안 나가고 다른 건 아무것도 안 하고 게임만 하는 건 몸도 마음도 망가지는 행동인 것 같은데 내 남편이 그러는 걸 보고 있으면 당연히 걱정되고 그만큼 속이 터질 것 같아요. 게다가 종일 게임만 하니까 둘이 공유하는 게 하나도 없잖아요. 이게 무슨 결혼이야.. 종일 게임만 할 거면 결혼을 왜 해요 참..
NBA에서 가장 큰 농구 선수
1980년대 중반, NBA에 새로운 역사를 쓸 아프리카 전사가 등장했습니다. 그의 키는 무려 232cm였고 그의 팔 길이는 리그 역대 1위를 달성할 정도로 ‘거인’의 모습을 한 선수였습니다. 이 선수의 이름은 마누트 볼. 아프리카 남수단에 위치한 딩카족 출신이었고 소를 재산으로 여기는 부족의 문화로 인해 마누트 볼은 학교를 나가는 대신 어린 시절부터 소 떼를 지켜야 했습니다. ​ 그러던 어느 날, 지역 리그 농구선수였던 사촌의 권유로 농구를 접하게 되었고 큰 키를 가진 마누트 볼에게는 적합한 운동이었기에 그도 흥미를 느꼈습니다. ​ 그렇게 농구 선수로 활동을 하던 중 NBA 행을 제안받아 19세의 나이로 미국으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낯선 타지에서 마누트 볼은 NBA 드래프트에 참가 자격을 받기 위해 영어도 몰랐지만 1년간 공부에 전념했고 그 결과 한 대학교에 합격했습니다. ​ 그렇게 본격적인 NBA 생활이 시작되며 큰 키에 완벽한 수비가 가능했던 그는 프로리그에서 큰 활약을 보였고 그를 보기 위해 전석 매진이 되는 등 인기가 뜨거웠습니다. ​ 하지만 무릎 부상으로 점점 경기력이 떨어졌고, 류머티즘성 관절염까지 겪으면서 결국 ‘방출’이라는 힘든 시기도 찾아왔습니다. ​ 결국 1998년 은퇴를 하게 됐는데 더욱 충격적인 건 바로 6년 뒤 그의 근황이었습니다. 6년 뒤 그의 통장 잔고는 마이너스가 될 정도로 재정난에 허덕였고 하키, 복싱 등 다양한 이벤트를 전전하며 돈을 벌기 시작했습니다. ​ 사람들은 그에게 ‘NBA 선수가 광대로 전락했다’라는 조롱을 하기도 했습니다. ​ 그런데 사실 그의 이런 행보는 모두 이유가 있었습니다. 마누트 볼은 그동안 선수 생활로 번 수백만 달러의 거금은 남수단의 피난민과 기아, 그리고 교육이 필요한 곳에 모두 기부했던 것이었습니다. ​ 그렇게 몇 년을 고군분투한 결과, 남수단에도 평화가 찾아왔고 그도 다시 고향으로 돌아가 많은 아이들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학교를 세웠습니다. 지병이 있었던 마누트 볼은 2010년 47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지만, 여전히 수많은 남수단의 아이들은 그의 희생으로 교육의 기회와 꿈을 키우고 있습니다. 우리는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오늘의 행복을 누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알고 보면 누군가의 희생과 헌신으로 생겨난 ‘행복’입니다. ​ 그러니 흔한 일상의 행복을 누리며 이름 모를 누군가에게 항상 감사하십시오. 어제보다 특별한 오늘이 될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비누는 쓸수록 물에 녹아 없어지는 물건이지만 때를 씻어준다. 물에 녹지 않는 비누는 결코 좋은 비누가 아니다. 사회를 위하여 자신을 희생하려는 마음이 없고 몸만 사리는 사람은 녹지 않는 비누와 마찬가지로 나쁘다. – 존 워너메이커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희생#헌신#봉사#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