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n
10,000+ Views

American Diet Program 도전자 : 웬디스

맥도날드, 버거킹에 이어 미국 3위 햄버거 체인 웬디스(Wendy's)까지 직영점을 대거 처분하기로 했다.
웬디스는 자금 마련을 위해 올해 미국내 직영점 380곳을 프랜차이즈 가맹점으로 전환하고 내년 캐나다 매장 100곳을 포함해 북미에서 260개 매장을 추가로 매각할 계획이라고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웬디스는 이달 중 미국 오하이오주 제인스빌에 있는 베이커리 사업부터 매각한다. 해당 베이커리는 매장에 들어가는 샌드위치 빵 등을 생산 중이며, 작년 매출 규모는 6,180만 달러에 이른다.
에밀 브롤릭 웬디스 최고경영자(CEO)는 “탄탄한 운영을 통해 성장 기회를 찾을 것”이라며 최대 4억7,500달러(약 5,136억 원) 비용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촉수로 가득찬 '이 동물'은 누구일까? 바로!
먹이를 갈기갈기 찢을 듯한 뾰족한 돌기가 입천장과 혓바닥에 가득 차 있습니다.  마치 공포 괴수 영화에나 나올 법한 구조인데요. 과연 어떤 동물일까? 바로 바다거북입니다. 바다거북은 잡식성으로 가끔 동물성 먹이를 잡아먹기도 하지만 주로 해조류를 먹습니다. 돌기는 먹이를 씹는 것과는 전혀 무관하죠! 그렇다면 입안이 왜 뾰족한 돌기로 나 있을까? 자세히 보면 바다거북의 돌기는 역방향인 안쪽을 향해 나 있습니다. 이 돌기들이 존재하는 이유는 한번 먹은 먹이를 밖으로 다시 내뱉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바다거북은 먹이를 먹을 때 많은 양의 바닷물도 함께 삼키게 되는데요. 생선들은 아가미를 통해 입안으로 들어온 바닷물을 바로 배출시키지만, 바다거북은 그럴 수가 없습니다. 바다거북은 삼킨 바닷물을 바깥으로 다시 배출하기 위해 토해냅니다. 이때 수많은 돌기는 바다거북이 바닷물을 토해내는 과정에서 힘들게 잡아먹은 먹이가 입 밖으로 다시 빠져나가지 않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위 사진은 바다거북이 삼킨 바닷물을 다시 토해낸 사진입니다. 마치 피를 토한 것처럼 보이지만, 아픈 것도 다친 것도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지극히 건강하고 정상적인 현상이죠. 즉, 돌기는 아가미가 없는 바다거북이 생존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그럴 것인지는 좀 더 두고 볼 일입니다. 우리가 바다에 버린 플라스틱, 비닐봉지 등의 쓰레기를 삼킨 바다거북이를 죽어가고 있습니다. 수억 년 동안 보지 못했던 인공 쓰레기들이 바다를 가득 채우고 있고, 이 새로운 환경 속에서 돌기는 오히려 바다거북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쓰레기를 절대 바다에 버려서 안 되는 이유입니다. 위 사진과 일러스트 자료는 생물학자인 헬렌 카이로가 만든 삽화 시리즈로, 야생동물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그는 "동물을 보호하자고 무작정 외치는 것보다는 보존하려는 동물에 대한 호기심을 갖는 게 근본적인 대책"이라고 말합니다. 에디터 제임수  ggori.story@gmail.com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
요즘 웹툰 PPL 수준.jpg
PPL이 드물시절에는 독자들도 웃으면서 작가님 먹고살아야지! 하고 드립으로 받아줬었음 근데 요새는 내용 속에 흐름깨는 PPL 계속 우겨넣음 1. 웹툰 속 PPL 좋은 예시 -독자들이 광고인지도 모르고 넘어감 치즈인더트랩 니베아 - 제품 살짝 보여줌 스토리에 맞게 서브커플로 자연스럽게 녹여냄 슈퍼시크릿 퓨마 - 과하지않게 신상 디자인 보여줌 마음의 소리 스타크레프트 2 - 그냥 만화상의 드립같이 넘어감 (저런거 전부 PPL임 ㅎ.. 이름 언급해주는데 200만원) 소녀의세계 퓨마- 고등학생 친구들이 시내나가서 노는 중 한컷 놓지마정신줄 한국방송통신대학교 - 길가에 붙은 전단지로 배치 뜬금없긴 하지만 이것도 크게 거슬리지않음 유미의 세포들 판도라 - 스토리에 잘 녹여내서 인정 이렇듯 스토리를 방해하지 않는 성의있는 PPL은 광고더라도 독자들한테 거부감이 없음 그러나... 2. 웹툰 내 PPL 안좋은 예 이건 광!고!타!임! tmi 한가득~ 분량도 한가득~ 외모지상주의 맘스터치 - 스토리 개연성도 없이 갑자기 모두들 몰려가서 맘스터치 신메뉴를 한참 먹음; 분량도 길고 광고라고 어필하는 것도 비호감 님이 알아서 스토리에 잘 녹여 내시던가요 여신강림 바이브- 뜬금없이+너무 대놓고 광고... 걍 한 컷정도로 이거 좋더라~ 하고 넘기면 몰라 실제로는 광고때문에 쓸데없이 10컷정도 날아감 너무 길어서 짜름 유미의 세포들 바이브 - 뜬금없이22 그나마 딱 2컷만 사용 그리고 이 분야 끝판왕 연애혁명 이니스프리 - 그나마 애교로 봐주기 가능 이니스프리 - .. 그래도 이때까진 컷은 짧음 그러나 오레오- 존나 뜬금없고 존나 길고 대놓고 광고 코코팜 - 역시 길고 개연성 없음; 점점 웹툰 속 광고가 티비광고 수준이 됨 봐주는 것도 정도껏이지; 기존 광고들처럼 적당히 이미지 슬쩍 넣는것도 아니고 스토리에 지장 주면서까지 tmi디테일 줄줄 읊는거 극혐 차라리 웹툰 눌렀을때 광고뜨게 하던가 왜 웹툰 본편안에 광고 억지로 우겨넣냐고 ㅅㅂ 단행본 낼 땐 어쩌실껀데요? 참고로 웹툰 내 PPL은 효율좋고 지속적이고 아직 아무 규제법안이 없어서 점점 심해질 예정 출처 와나는 ppl 인줄도 몰랐음 이게 다 광고였구나 몰랐네... 자연스럽게 녹아드는건 괜찮은데 대놓고 노잼으로 광고타임 갖는건 ㄹㅇ 별로 유료로 결제해서 봤는데 지면 대부분이 광고면 빡칠듯;
2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