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2501
10,000+ Views

용서하라, 그래야만 행복해진다

나를 고통스럽게 만들고 상처를 준 사람에게 미움이나 나쁜 감정을 키워 나간다면, 내 자신의 마음의 평화만 깨어질 뿐이다. 하지만 용서한다면, 내 마음은 평화를 되찾을 것이다. 우리를 상처 입힌 누군가가 있기 때문에 우리는 용서를 베풀 기회를 얻는다. 용서는 가장 큰마음의 수행이다. 용서는 단지 우리에게 상처를 준 사람들을 받아들이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그것은 그들을 향한 미움과 원망의 마음에서 스스로 해방시키는 일이다. 그러므로 용서는 자기 자신에게 베푸는 가장 큰 선물이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공감 .... 내 자신을 위해서
그렇죠~아마도그건사랑이~아닐까.싶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분증 분실 - 대처 방안과 명의도용 피해 예방 요령
지갑을 버스, 지하철에 두고 내리거나 여행지 등에서 분실해 난감했던 경험. 혹시 있으신가요? 지갑 속 카드, 현금, 사진들을 잃어버리는 것도 속상하지만 지갑 안에는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등 자신의 개인정보가 들어있는 신분증도 함께 있어 더 문제가 되는데요~ 신분증을 잃어버리는 경우에는 명의도용으로 여러 가지 피해를 볼 수도 있으니 아래 내용을 꼭 숙지하시고 대처하시면 피해를 최소화 하실 수 있으실거에요~ --------------------------------------------------------- 1. 분실 사실이 확인되면 해당 고객센터에 전화하여 정지하세요!!(아래 카드별 고객센터 전화번호 참고) 2. 분신신고를 하고 나서 발생한 카드사용액은 납부의무가 없습니다. 만약 결제되었다면 카드사에 보상을 요구하세요. 3. 카드에는 꼭 서명하기! 카드에 서명을 하지 않았거나 비밀번호를 알려준 경우에는 보상을 받을 수 없습니다. 비밀번호는 함부로 알려주지 마시구요~ 카드를 가지고 있는 건 모두 서명합시다!! 4. 신용카드 위조나 해킹, 전산장애 등의 오류는 모두 카드사가 책임을 져야 합니다. 이런 경우는 보상을 요구하시면 됩니다. 5. 카드에 BC가 적힌 카드는 BC카드에 분실신고를 하시는 것이 빠르게 처리가 됩니다. 엄청난 정보의 보고 아래에서 무료로 다운 받으세요^^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csy.user.righthealth #신분증분실 #카드분실 #분실신고 #지갑분실
긴머리 고민
안녕하세요 저는 여고에 다니고 있는 여학생인데요 저는 멋을 뽐내는것을 좋아해서 교복을 짧게 줄여 입고 다니는게 편한데요.그리고 머리관리에 힘써 16년간 기른 긴머리를 제 이미지로 만들며 머리카락을 풀고 다닙니다. 그런데 학교친구들과 영어선생님이 제모습을 보고 머리 묶지도 않고 보기 이상하게 귀신처럼 왜 그렇게 하고 다니냐고 하더라구요.결국에 저는 이런 이유로 친구들한테는 겨울에도 그렇게 입고 다닐거냐며 약간 놀림을 받고,급식실 아주머니,담임 선생님한테 늘 꾸중을 듣기도 해요.배식할때도 머리묶지 않은 것때문에 제 머리가 급식을 배급할때 음식에 튑니다. 그리고 주변 선배들이 밥맛떨어진다면서 제가 귀신같다고 욕하고 낄낄 웃으면서 반친구들도 절 무시했습니다. 담임선생님이 머리를 관리는 괜찮지만 풀고 다니면서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칠거면 머리를 짧게 자르라고 경고를 내리셨고, 한번더 경고를 받으면 그때는 진짜로 일찍 조퇴해서 미용실가서 머리를 아주 짧게 자르라고 하시는말 듣고 전 엄청충격받았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방과후에 어쩔수없이 언니하고 같이 미용실 가서 내 긴머리 자르는거 사진,동영상 찍고 단발머리로 짧게 잘랐습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은 이다음에 제가 어떻게 해야하나요? 빨리 댓글을 달아주세요.ㅠㅠ
점심 데이트
80년대, 사람이 붐비는 한 기차역에서 잘 차려입은 백인 귀부인이 자신이 탈 기차를 향해 조심조심 걷고 있었습니다. ​ 하지만 부인은 한 사람과 부딪쳐 들고 있던 쇼핑백을 놓쳐버렸습니다. ​ 떨어진 쇼핑백에서 물건들이 쏟아져 나왔고 부인은 쏟아진 물건을 허겁지겁 주워 담았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시간이 지나는 사이 그만 부인이 타야 할 기차가 떠나 버리고 말았습니다. ​ 부인은 너무 화가 났지만 지나간 일에 화를 내기보다는 다시 기차를 기다리자고 생각하고 역 구내 음식점에 자리를 잡고 샐러드 한 접시를 구입했습니다. ​ 그런데 부인이 포크를 가지러 갔다 온 사이 허름한 차림의 흑인 남자가 자신의 테이블에 앉아 샐러드를 먹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 부인은 화가 났지만, 상대에게 호통을 치는 대신 그 흑인 남자와 마주 보고 앉아 샐러드를 같이 먹었습니다. 부인의 표정에는 불쾌함이 계속 남아 있었지만 끝까지 음식을 나누어 먹었습니다. ​ 샐러드를 다 먹은 후 흑인 남자는 커피를 두 잔 사서 하나를 부인에게 건넸습니다. 이제는 두 사람이 마치 서로 친구라도 되는 듯이 설탕을 건네주며 커피를 마셨습니다. ​ 커피를 마신 부인은 기차를 타러 나가는데 쇼핑백을 식당에 놓고 온 것이 생각나 돌아왔지만 쇼핑백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 당황한 부인이 음식점 여기저기를 훑어보는데, 흑인 남자와 같이 샐러드를 먹었던 테이블 옆의 테이블에 샐러드 한 접시와 쇼핑백이 있었습니다. ​ 자신의 자리를 착각한 부인이 흑인 남자의 음식을 자기 것으로 생각하고 먹었던 것이었습니다. ​ 그런데 흑인은 귀부인과 음식을 나누어 먹었고 커피까지 대접해 주었던 것입니다.   관련 영상보기 https://youtu.be/epuTZigxUY8 1989년에 발표된, Adam Davidson 감독의 흑백 단편영화 ‘The Lunch Date’의 내용입니다. 짧은 영상이지만 많은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 당신은 이 짧은 영화의 내용을 통해 무엇을 느끼시나요?   # 오늘의 명언 인생을 살아가며 나는 한 가지 분명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것은 열린 마음을 잃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이다. 열린 마음은 사람에게 가장 귀중한 재산이다. – 마틴 부버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