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806Bruce
3 years ago5,000+ Views
학창시절. 날 3년간 좋아하던 여자애가 어느날 날 저녁 날 조그만 공원에 불러냈다. 그녀는 벤치에 앉아있었고 나는 아무것도 모르는 척 다가가 말을 걸었다. "무슨 일이야?" 한 참동안 서로 아무말이 없었다. 그리고는 나에게 "더 이상 널 좋아하지 않을거야."라고 선고했다. 난 그 아이의 마음을 알면서도 여태껏 교묘하게 피하고 비열하게 이용했다. 그녀가 말하길 나와 그 아이 사이에는 보이지 않는 그리고 넘을 수 없는 벽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지금도 가끔은 그 아이가 잘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 ---------------- 이틀째 내게 말 안건지 이틀째 내속은 새까맣게 밤새 타 들어 가고 이대론 안되겠다는 생각에 부어 터진 눈으로 이별을 준비했었지 그래 우린 시작한 적도 없는 사이 나의 꿈속에서만 친한 우리니까 니 손안에 탱탱볼처럼 너의 작은 액션에도 난 하늘만큼이나 널뛰었어 넌 날 버겁게 해 정말 너무너무 버겁게 해 이런 난 조바심만만만 이건 너와나 사이의 높은 담 넌 날 버겁게해 정말 너무너무 버겁게 해 이런 난 초라함만만만 이건 너와나 사이의 높은 담 이틀째 내게 말 안건지 이틀째 내속은 새까맣게 밤새 타 들어가고 이대론 안되겠다는 생각에 부어 터진 눈으로 이별을 준비했었지 그래 우린 시작한 적도 없는 사이 나의 꿈속에서만 친한 우리니까 니 손안에 탱탱볼처럼 너의 작은 액션에도 난 하늘만큼이나 널뛰었어 넌 날 버겁게 해 정말 너무너무 버겁게 해 이런 난 조바심만만만 이건 너와나 사이의 높은 담 넌 날 버겁게해 정말 너무너무 버겁게해 이런 난 초라함만만만 이건 너와나 사이의 높은 담 넌 날 어지럽게 해 정말 너무 어지럽게 해 이런 난 기대감만만만 이건 너와나 사이의 높은 담 넌 날 어지럽게 정말 너무어지럽게해 이런 난 초라함만만만 이건 너와나 사이의 높은 담
0 comments
Suggested
Recent
5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