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 Views

액션 연기 속 이시영의 스타일리시한 캐쥬얼룩!

레이디액션 이시영의 블랙룩을 완성한 레터링 티셔츠와 후드 집업, 하이탑 스니커즈
모두 슈퍼콤마비(SUPERCOMMA B)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980년대 레트로 아이콘 푸마 ‘라이더’가 다시 돌아왔다
스타일 라이더 vs 퓨처 라이더 푸마(PUMA)가 1980년 발매한 아이코닉 러닝화 ‘라이더’의 탄생을 기념하며, 스트릿 스타일로 재창조한 라이더 시리즈를 새롭게 론칭한다. 발매 정보에 앞서, 푸마 라이더의 역사를 잠시 되짚어보자. 1980년 당시 선수들이 트랙 위에서 달리는 전문적인 스포츠 분야로 인식됐던 ‘러닝’이 누구나 일상에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취미로 대중화 되면서, 아스팔트 위를 달리는 일이 잦았던 대중은 편안하면서도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운동화에 대한 니즈가 자연스레 커졌다. 푸마는 이런 변화에 맞춰 새로운 기술 개발에 돌입했고, 노면의 충격이 차체와 탑승자에게 전달되지 않도록 충격을 흡수하는 장치인 자동차의 '서스펜션' 구조에서 영감을 받는다. 그 결과 발의 충격을 완화시키는 완충기술인 ‘피더바인’을 개발했고, 이를 아웃솔에 적용한 러닝화 ‘라이더’가 탄생했다. 푸마의 상징적인 레트로 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라이더가 그간 응집된 기술력과 트렌디한 디자인을 더해 ‘스타일 라이더(STYLE RIDER)’와 ‘퓨처 라이더(FUTURE RIDER)’로 다시 태어났다. 이번 라이더 시리즈에는 슬림 해진 피더바인(Federbein)과 편안함을 제공하는 라이더폼(Riderfoam)을 새롭게 적용해 이전보다 뛰어난 안정감과 착화감을 느낄 수 있도록 제작됐다. 또한, 심플한 실루엣과 와플 모양의 아웃솔이 시그니처인 오리지널 라이더의 특징을 반영해 푸마의 헤리티지를 고스란히 드러내기도. ‘스타일 라이더’는 라이더 고유의 아웃솔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미드솔에 둥근 입체감의 독특한 청키슈즈 실루엣을 더해 현대적인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힐컵, 아일렛 등 곳곳에 서로 다른 소재와 컬러 포인트, 스티치 등 섬세한 디테일로 완성도를 높였을 뿐 아니라, 뛰어난 쿠션감을 제공한다. ‘퓨처 라이더’는 와플 모양 아웃솔이 뒤꿈치까지 노출되는 패스트 라이더(Fast Rider)에서 영감받았다. 뒤꿈치까지 노출된 아웃솔은 걸을 때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외관상으로도 개성 있는 뒷모습을 자랑한다. 미드솔에는 입체감을 가진 사각 블록을 더해 레트로와 퓨처리즘이 조화를 이룬 퓨트로 감성을 자아낸다. 푸마 라이더 시리즈는 오는 12월 7일부터 푸마 공식 온라인 스토어(kr.puma.com)와 압구정, 롯데월드몰, 타임스퀘어 등 일부 푸마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지정 편집숍(무신사, 카시나, 비이커, 아트모스, W컨셉, 케이스스터디, 보스트풀)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국가대표 이시영, '마음은 불편했다'
배우 이시영이 최근 국가대표 선발전과 관련해 불편했던 속내를 털어놓았다. 이시영은 11일 밤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 무릎팍도사`에 출연해 최근 국가대표 최종선발전에서 빚어진 판정논란에 대해 "내가 아직 그 정도 수준밖에 보여주지 못했나 싶어 많이 속상했다. 그런 생각을 하게끔 한 내 잘못이 크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아직까지 굉장히 부족한 실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안다. 그렇기 때문에 국가대표란 타이틀이 부끄럽지 않게, 또 다른 선수에게 미안해하지 않으려고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 더 이상 편파판정 이야기가 없도록 내 자신을 발전시키는 게 목표다"라고 덧붙였다. 이시영은 복싱을 하는 이유에 대해 "복싱이란 운동은 정말 아무것도 없이 정직하게 링위에 올라가 누구의 도움 없이 혼자서 버텨야하는 매력적인 운동이다. 승패에 상관없이 내가 무엇인가를 이룬다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성형을 했는데 경기하는 게 부담되지 않느냐`는 진행자 강호동의 질문에 대해선 "아 맞다. 수술한지 10년이 넘어서 잠시 내가 성형수술 한 것을 잊고 살아왔다"면서도 "실제 경기를 하다가 코가 부러진 선수가 많은데, 그들은 그 때마다 손으로 코를 눌러주면 된다고 하더라"라며 웃었다. 이날 이시영은 "올 1월 인천시청에 입단하면서 인천에서 자취생활을 시작했다"고 했다. 그는 "빨래, 청소 등을 스스로 해결해야 돼서 피곤하다. 새벽 5시 반에 일어나 새벽과 오후 그리고 야간 하루 세 번 빡빡한 운동 스케줄을 소화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