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n
3 years ago5,000+ Views
미국 튜크 대학 한 백인 교수가 아시아인과 비교하며 흑인을 비하하는 글을 인터넷 상에 구설에 올랐다.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는 것. ABC방송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제리 휴(80) 듀크대 정치학과 교수는 지난 9일 보도된 뉴욕타임스(NYT) 사설 ‘인종차별이 볼티모어를 어떻게 불행에 빠뜨렸는가’에 온라인 상에서 답글을 달았다. 그는 “아시아인은 미국 사회에 어우러지기 위해 노력한 반면, 흑인은 그렇지 않았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흑인의 참정권이 인정된 1965년에도 아시아인은 여전히 ‘황색인종(yellow race)’으로 묘사되는 등 과거 흑인이 경험했던 정도 차별을 받았다고 기술했다. 제리 휴 교수는 “아시아인은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지 않고 2배로 열심히 일했다”며 “모든 아시아 학생은 매우 간결한 옛날식 미국 이름을 갖고 있는데, 이는 그들이 미국 사회에 통합되려는 의지를 상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흑인에 대해서는 “모두 낯설면서도 새로운 이름을 갖고 있는데 이는 미국 사회에 통합되려는 의지가 부족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견해를 폈다. 또 “아시아인과 백인 간의 이성교제는 엄청나게 많고, 분명 결혼으로 이어지겠지만 흑인과 백인 간의 이성교제는 백인과의 데이트를 흑인들이 배척하기 때문에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과 일부 학생들은 “무례하고 둔감하다”, “명백한 인종차별이다” 등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1 comment
Suggested
Recent
아이고....왜 자꾸 색깔가지고 그러는지......
2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