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katuuu
10,000+ Views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 셰프 '감동의 더가니'

[냉장고를 부탁해] 정준영 편 : 느낌 있는 영이의 블로그 요리

최현석 셰프 '감동의 더가니'

더치커피와 도가니탕이 빚어낸 그레이비소스 새우 요리
[재료]
새우, 레드 와인, 선 드라이드 토마토, 인스턴트 도가니탕, 더치커피, 미나리 잎
1. 새우 껍질을 벗기고 등에 칼집을 넣은 후 소금, 후추로 간을 한다.
2. 새우에 밀가루를 묻힌 후 마늘을 볶던 팬에 굽는다.
3. 끓인 인스턴트 도가니탕에 졸인 레드 와인과 더치커피를 넣고 끓여 소스를 만든다.
[설명충 Time]
원래 그레이비소스는 장시간 뼈를 태워 향을 내는 소스. 지금은 15분만에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더치커피 향으로 탄 뼈의 향을 표현하는 것. 즉, 훼이크닷!
4. 거기에 토마토 소스를 넣는다.
5. 밀가루 묻힌 버터를 넣어 소스의 점도를 잡는다.
[설명충 Time]
이처럼 밀가루와 버터를 같은 비율로 섞은 것을 '베르마니(Beurre manie)'라고 하는데 소스의 농도를 맞추기 위해 쓰인다.
6. 즉석밥을 데워 다진 선 드라이드 토마토, 올리브 오일과 섞는다.
7. 새우에 화이트 와인을 뿌린다 (폼은 잡지 않기로 한다)
8. 밥에 파슬리를 뿌리고 동그랗게 모양을 잡는다.
9. 접시에 밥과 새우를 올린다.
10. 그레이비소스를 붓는다.
11. 미나리 잎으로 장식한 후 레몬 껍질을 갈아 올린다.
블로그에 올리기 좋은
찬란한 색감의 요리 완성☆
Comment
Suggested
Recent
방송보면서 만들어보구 싶었는뎅.. 감사합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