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isook
10,000+ Views

-포토 꽁트- 자전거 라이더(싱글의 비애)


-포토 꽁트- 자전거 라이더(싱글의 비애)

청계천 전통등전시회/호미숙

해가 질 무렵
서쪽 빌딩 사이로 해도 뉘엿뉘엿 지고
연등과 등 작품들에 불을 밝혀
달빛 별빛처럼 화려한 밤
연인들, 친구들, 여자들, 남자들 끼리끼리
다정스럽게 거니는 청계천 전통등 전시회
홀로 카메라 들고 사진 담다가
문득 홀로 자전거 탄 사람의 작품을 보고
내 감정을 이입시켜 글을 써봅니다.
도심 한복판 휘황찬란한 불빛은
사랑이 농익기 딱 좋은데
나 홀로
하늘을 날아봐도
물 위를 달려봐도
어둠 속에 보이는 건
벽 뒤에 숨어 핀 꽃처럼
외로움의 적막뿐
아, 외롭다
두 바퀴는 굴러가는데
자전거 핸들의 방향을 잡질 못하는구나
해도 지고..
빌딩에 불빛이 하나 둘 켜지고
높게 걸린 연등도 꽃을 피우는
푸른 밤이 내리는 시간
나는 누구고
여기는 어디인가.
맑은 어둠이 짙어질수록
마음속은 흐릿한 몽환의 새벽
마침 청계천에서
회향이란 주제로 전통등 전시회를 한다는데
자전거 타고 나가 볼 거나
혹시나, 또 혹시나 알아
어여쁜 처자를 마주칠지도 모르잖아
저 합장하는 손이
나에게는 내 마음을 대신 빌어주는 비손 같음이라
비나이다, 비나이다
요즘 림태주 시인의
두 번째 산문집 <그토록 붉은 사랑>을
읽다가 사랑하고픈 맘이 훅 당겨져
센티해 있음이려니..
누구든 나와 눈이라도 마주치는 순간
불을 지피고 멍까지 들리라
젊은 부부 같기도 하고
연인 같기도 하고
아무튼 남녀 둘이
손만 잡거나 팔짱만 껴도
마냥 부럽다.
오래전
그녀와 함께 거닐던
은빛 윤슬이 반짝이던 금강 백사장 옆
대평리 나무 묘목장에서 훔쳤던
초록빛 짜릿함이 아련한데
음,
모녀 사이 같네.
모녀간의 둘만의 데이트도 좋겠지만
오늘 내 눈에는 쌍쌍 중에도
남녀 한 쌍만 보이면
눈에 불이 켜진다오
홀로 머리 긴 처자 찾기 위해
쌍심지를 켜고 밤을 지킬란다.
한 쌍이 지나가는구만..
사랑에 목마른 사나이 가슴은
폭우로 흘러넘친
진흙 펄의 갈라짐 같으려니
어이,
사진 찍는 처자~~
이쪽 좀 안 보쇼?
혼자 그걸 사진에 담아 워디에 쓸려고
이 멋진 자전거 탄 사나이 포즈 좀 담아달라고
아가씨, 앤 없나요?
나... 싱글인데
중년의 연인들인지 부부인지
중후함이 느껴지는 한 쌍
아,
나도 멋지게 나이 먹고 싶다고요~
근데 옆구리가 시렵소이다.
이런 데이트 천국 청계천에
홀로 자전거 라이딩이라니 에효 ㅠ.ㅠ.
또 기다려보자.
으헉!!
끌어안고 가다시피 가는 한 쌍
부럽쑤..
나도 한때 그런 적 있었다우
현재는 싱글이지만
뭐 부러우면 지는 거라고 하더만
난 부러우면 할 수 있다고 봄
후딱 지나가쇼,
햐!
드디어 발견
헤이~~
이보셔~~
긴 머리 아가씨~
나, 싱글인데
내 자전거 뒤에 타보지 않을라요?
그대가 탄다면 지구 끝까지라도 달려가리다
아니 하늘로도 날아갈 수 있다오.
어째 기념사진 한 장도
남기지도 않고 그대로 스쳐간다냐.
여기 좀 한 번만 ㅠ.ㅠ.
허이,외쿡 남자!!
좀 비켜보쇼!
내 여기서 참한 아가씨 찾고 있으니
시야를 가리지 마쇼!!
헉~!
외쿡남자
그대 뭐 하는 짓이오?
내가 찜한 참한 아가씨를 몰카 하다니
떼끼,
그라믄 몬써
내수도 부족한데...
외국 남자까지 경쟁해야 하는 신세구나
햐~~
드디어 발견!!
거기다 자전거까지 타는 생머리 아가쒸
아가씨 어디까지 가죠?
저와 함께 자전거 라이딩 함하죠
밤도 어두운데
보디가드 겸 나란히 담소나 나누며
야간 라이딩 즐기지 않으실래요?
아가씨, 아가쒸~
뒤에 아우라까지
내 지금 환영이 아니고 실제를 보는 거 맞지
어디까지 가나요?
자전거에 전조등에 후미등도 없어
위험해 보이니
그대 뒤따라가면서 환하게 비쳐주리다.
내가 갈 길은
당신 뒤를 따르는 것 같으오
자전거 지나갑니다.
사진 찍는 아줌마~!
비키셔요.
앞서 가던 자전거 탄 아가쒸
따라가야한다구요.
싱글의 비애 ㅠ..ㅠ
-호미숙 자전거 여행. 사진 여행-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재밌는 글... 근데 어째 여자분이 남자 맘을 그리셨대요?
@photolover3 참고하겠습니다. 우연이 어느글 보고 링크 있어서 올렸더니 오히려 불편을 끼쳤군요..
@nicecool1230 ㅎㅎ왜 데이트 장소에 혼자 가기 힘들어 하는 사람들있잖아요. 그래도 용기 내어 온 사람들 심정을 상상해봤어요.
@oschin님 나이 오십 넘으니 ㅎㅎ 그리고 남녀가 다를 게 있을까요 ㅋ
수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좋은 하루 보내세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충북 보은 속리산 숲체험휴양마을
속리산 숲체험 휴양마을 충청북도 보은군에 있는 백두대간 속리산 깊은 산골에 위치한 조선시대부터 내려오는 산림휴양의 발상지로 자연 치유를 할 수 있고 피톤치드와 함께 세속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잠시 나를 찾는 시간이 되는 명상과 자연치유의 공간입니다. 숙박시설과 수영장 및 세미나실까지 갖춘 휴양 시설입니다. 소나무 숲속, 양지바른 산자락에 위치한 기와집인 한옥들이 고즈넉하게 들어섰습니다. 길과 화단을 잘 조성해서 첫 느낌부터 깔끔함과 평화로움을 느낄 정도였습니다. 마침 여름꽃 꽃양귀비가 빨간 날갯짓을 나풀 거리며 반기고 있었습니다. 한옥마을에 있는 한옥들은 기와집으로 각각 속리산의 봉우리들의 이름을 본다 지었습니다. 한옥은 11채가 운영 중에 있습니다. 고향집을 떠올리는 초가집 형태로 황토로 벽을 발라 초가 체험을 해볼 수 있습니다. 이곳은 침대방이 구비되어 있고 너른 잔디 마당이 있어서 아이들이 뛰어놀기 좋습니다. 어른들은 옛 추억을 떠올리고 아이들은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밤하늘에 총총히 박힌 별들을 헤아리는 재미도 있겠습니다. 사진 좋아하는 분이라면 별의 궤적, 유성과 은하수 촬영도 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초가지붕을 올린 황토마을과 달리 이곳은 너와 지붕입니다. 너와 지붕이란 삼나무 · 노송나무 · 소나무 등의 얇은 나뭇조각을 산자널 위에 이는 것. 또는 이은 지붕을 뜻합니다. 초가지붕 마을 아래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내부시설은 초가집과 비슷하게 깔끔하고 필요한 것 구비되어 있습니다ㅣ. 방문자 종합안내센터 : 도서관, 세미나실, 회의실이 있어 단체 모임이나 MT 워크샵이 가능한 곳입니다. 숲속에는 족욕체험장이 있고 수영장과 찜질방, 숲속 공연장, 산나물 체험장 10ha, 산책로 2km 등도 운영되고 있어서 아이들은 물론 어르신들과 함께 와도 국내 휴양지로 추천해도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수영장은 7월 1일부터 운영합니다. 기타 부대시설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서 상황에 따라 운영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겁니다. 속리산 휴양마을은 2017년에 개관했으며 시설로는 방문자종합안내센터 : 도서관, 세미나실, 회의실이 있어 기업 워크샵이나 MT가 가능합니다. 휴양마을 : 한옥 11동 21실, 황토 10동 16실, 통나무 3동 18실 부대시설 : 식당, 숲속 수영장, 찜질방, 숲속공연장, 산나물체험장 10ha, 산책로 2km 입실 시간 오후3시,퇴실 시간 오전12시 쌈 뷔페:성인 기준 15,000원(5세 이상~12세 미만 1만원) 석식:6시~8시까지 조식:8시~9시30분까지 (통나무마을,황토마을 4인무료)(한옥마을6인무료,천왕봉6인무료) 전기차투어 입실시 연락주시면 해드립니다. 휴양마을 프로그램: 숲&쉼 명상과 힐링, 산나물장아찌 만들기, 자연환경해설, 자연물 만들기 등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잠정 중단되어 있습니다. ※ 단, 전기 순환버스 투어와 찜질방(숙박객만 이용가능)은 이용 가능.(숙박객 무료) 6. 숲속 수영장 개장 일시: 7.1~ 찜질방 사용시간 오후9시까지 *동절기:5시30분마감~다음날 11시30분까지사용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