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nmars
1,000+ Views

라떼아트[Latte Art]의 원리

★라떼아트[Latte Art]의 원리
라테(Latte)란 이탈리아 어로 '우유'를 뜻하고, 아트(Art)란 미적(美的) 작품을 형성시키는 인간의 창조활동이다.
즉 커피(에스프레소, Espresso)에 스티밍(Steaming)된 우유를 이용하여 나뭇잎, 꽃, 동물 등을 표현하는 창작활동을 라떼아트라고 한다.
이탈리아의 카푸치노(Cappuccino)가 시초가 되었다. 그러나 이것은 우유와 에스프레소가 섞여 자연스럽게 층을 이루는 것으로 창조적인 예술 활동은 아니었다.
이후 1988년경 미국에서 우유 거품을 이용해 V, 하트 모양 등을 고안하며 본격적인 예술 활동으로 발전하였다.
1993년 미국 시애틀의 유명한 비바체 카페(Vavace cafe)의 데이비드 슈머(David Schomer)가 라떼아트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로제타(Rosetta)'라 불리는 나뭇잎 모양을 만들었다.
라떼아트 원리는 에스프레소의 크레마(Crema), 벨벳과 같은 거품을 갖는 스팀우유(Steam Milk), 바리스타(Barista)의 기술, 세 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로 에스프레소의 크레마는 라떼아트의 가장 중요한 원리로 영어의 크림(Cream)이라는 뜻이다.
즉 에스프레소 추출 시 커피의 지방 성분과 커피의 향 성분이 결합해 만들어지는 황금색 또는 좀 더 진한 색의 미세한 거품을 말한다.
둘째로 스팀과 공기를 이용해 만드는 벨벳과 같은 부드럽고 미세한 우유 거품, 셋째로 라떼아트에 사용되는 커피의 원두, 우유, 기계의 특징을 숙지한 바리스타의 기술이 중요하다.
도구 없이 스티밍된 우유를 잔의 모양이나 따르는 높이에 따라 표현하는 방법과 도구(핀, 이쑤시개 등) 또는 초콜릿 시럽을 이용하여 만드는 방법(에칭기법, etching)이 있다.
도구 없이 표현하는 종류로는 나뭇잎, 꽃다발, 하트, 월계수, 튤립, 사과 등이 있고, 도구나 초콜릿 시럽을 이용하는 에칭기법의 종류에는 유령, 토끼, 나비, 고양이, 물결, 소용돌이, 별 등이 있다.
----------------------------------------
★ 커피와 관련된 특별한 교육정보를 원하시면
아래링크를 클릭하세요.
★[커피스토리]커뮤니티에 가입을 원하시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세요.
eunmars
5 Likes
4 Shares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5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