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전래동화 중 가장 특이한 동화.jpg
여우누이 실제로 흥부놀부, 콩쥐팥쥐 등 일반적으로 교훈이 있는 전래동화들과 다르게 공포감만을 주는 이야기라는 점이 굉장히 특징적인 작품이라고 함 어릴 떄 제일 충격받았던 장면은 "부엌에 들어가 손에 참기름을 바르고는 가축의 궁둥이에 손을 쑤욱 넣었다가 간을 빼내니 가축이 조용히 쓰러져 죽었고, 맛있게 먹어치운 뒤 손을 깨끗하게 씻고 씨익 웃으며 방으로 들어갔다." 이부분.. 진심 충격과 공포.. 여우누이 책 중에 그림체 무서운 거 많아서 더 공포스러웠던 걸로 기억;; 딸 없던 양반 부부가 딸 생기게 해달라고 빌어서 딸이 생김 딸 생긴 이후로 집안에 가축들이 갑자기 죽어남 아빠가 첫째 아들한테 가축 감시하라고 했는데 누이가 여우로 변신해서 가축 간 빼먹는 걸 목격함 아빠가 못 믿겠다고 다른 남동생한테도 감시하라고 했는데 똑같은 모습을 목격함 근데 아빠는 딸바보라서 아들들 다 내쫓음 첫째 아들은 다른 집에 장가갔는데 세월이 지나 한번 고향집에 돌아가고 싶어져 아내에게 사실을 말함 아내 쪽 집안이 도술에 능한 집안이라 삼색의 호리병과 날카롭고 예리한 환도, 몇백리를 달려도 결코 지치지 않는 준마를 가져다주면서 혹시라도 위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사용하라고 말함 고향 근처 주막에서 주모에게 고향 마을 소식을 물으니 고향은 언제부터인가 횡액이 들어 고향에서 제일 잘 나가던 부잣집인 아버지집이 몰락한지 오래고 고향 사람들은 이유 모르게 하나둘씩 비명횡사하여 사람들이 견디다 못해 사방팔방으로 흩어졌다며 웬만하면 가지 말라고 조언해줌 마을에 도착하자 집은 말 그대로 폐허뿐이고 누이만이 남아있었는데.. 흔한 권선징악 구도의 동화도 아니고 처음부터 끝까지 기괴한 동화 그림체까지 더해서 훨씬 기괴함 출처 : 루리웹, 더쿠 아 기억납니다.. 어린이판 전설의 고향... 삽화 속 누이의 얼굴은 지금 봐도 섬짓하네요 핳핳...ㅠ
영어동화 읽어드려요. 엄마도 같이 영어 공부! [엄마표영어 #42]
동화책 공부법의 좋은 점은, 수백수만가지죠!!! 하지만 영어 동화책은 어려운 점이 많아요. 엄마표 영어로 하기엔, 엄마 발음이 나쁜 것같아서 말이죠. ^_^¦¦¦ 그래서 클래식한 유명 동화를, 읽어드리는 영상 모았습니다. 일주일 동안 한 편씩~~ 아이들과 함께 들으며 엄마 영어 실력도 늘려보아요. 활용법 팁 : 영상으로 보는 영어책 + 종이로 된 영어책을 병행하는 것도 좋습니다. 혹은 자막이 있으니, 엄마들은 먼저 익히는 것도 좋습니다. 마흔두번 째 [엄마표 영어], 출발~~^^ 빨간 모자 네.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빨산 모자 소녀와 늑대와의 한판 승부 동화입니다. 영상이며 읽어주는 목소리가 자극적이지 않아, 아이용 교재로 좋습니다. 아참, 이 영상에는 중간에 약간 놀랄 장면이 있네요. 영어 자막 있습니다. 활용하세요. 아기 돼지 삼형제 아기 돼지 삼형제이야기 입니다. 영어 동화를 들려줄때, 의미를 이해할 나이라면 스토리를 따라 들어도 좋고요, 의미를 모를 나이라면 영상 대신 소리만 틀어 놓아도 좋습니다. 이것을 흘려듣기법이라고 하는데요, 어린 아가들에게 권합니다. 잭과 콩나무 이 스토리들은 모두 잠자리에 듣기 좋은 용도로 제작되었어요. 하지만 연기하는 목소리들이 생생해서 아이에 따라 말똥말똥해질수도. 참, 스토리를 강조하지 마세요. 그냥 영어구나~~ 그냥 소리구나~~ 환경만 만들어도 효과가 있습니다. 헨델과 그래텔 많이 유명한 클래식 동화들이 모여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이 말은 연결 교재들을 찾기 편하다는 이야기지요. 흘려듣기나 집중듣기 후, 종이로 된 책을 같이 읽어도 좋습니다. 피터 팬 이것은 저희 아들이 좋아했던 버전입니다. 아이들은 어떤 것에 꽂히면, 그것만 듣죠. 저흰 피터 팬이 그랬어요. 영어로든 한글로든 아주 많이 좋아하는 스토리입니다. 알라딘 앞에서도 말씀 드렸지만 오늘은 일곱편의 동화를 소개합니다. 일주일 동안 하루에 한 편씩, 행복한 영어 공부에 도움 되시라고. ㅎ 피노키오 명작 중의 명작이지요. 피노키오입니다. 나이에 맞춰 흘려듣기로 사용하시거나, 책과 병행해 집중듣기 교재로 사용하세요. 사실 저는 아이 없을 때 혼자 듣기도 하고 틀어놓기도 합니다. 자막 이용해 읽기용으로 사용하기도 하고요. 좋은 자료입니다. 클립해서, 잘 활용하세요. 아이도, 엄마도 모두 행복한 "엄마표영어" 팔로우
'파란색 중에 파란색'이라는 찬사를 받았던 색상.jpg
'파란색 중에 파란색'이라고 불릴 정도로 파란색 중에서도 가장 진한 파란색을 자랑했던 안료인 '울트라마린'은 유럽 사회에서 말 그대로 고귀함의 상징처럼 여겨졌음. 그만큽 값지고 귀한 색상의 안료가 울트라마린이었다고 봐도 무방함. 본디 로마에서는 보라색이 가장 귀한 색으로 여겨지고 고귀함의 상징처럼 여겨져서 보라색 안료가 가장 비쌌지만, 점차 중세 후기로 넘어가게 되면서 11세기 이후의 유럽에서는 울트라마린을 쓴 파란색이 보라색의 자리를 대체하여 비싸고 귀한 대접을 받게 되었지. 오늘날에는 주로 합성 울트라마린을 사용하지만 역사적인 물감의 애호가들을 위해서 여전히 진짜 울트라마린이 생산되고 있는데, 그 중 최고 품질은 kg당 가격이 1,500만 원에 달할 정도로 어마무시하게 값비싼 안료가 울트라마린일 정도임. 울트라마린이라는 이름도 원료인 청금석에서 유래한 거임. 청금석은 인도양, 카스피해, 흑해의 건너편에서 생산되었는데, 원료인 청금석의 조달에는 긴 여행이 필요했기 때문에 울트라마린(바다를 건너는)이 그대로 색상의 이름이 되었고. 그래서 울트라마린은 이 청금석을 곱게 빻고 갈아내서 만들어내는 안료임. 비싼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 법이지. 울트라마린은 광물성 안료이기 때문에 수백년 전의 작품에 쓰인 울트라마린은 오늘날에도 아름다운 파란색을 유지하고 있음. 울트라마린은 매우 비싼 안료이기 때문에 중세에는 성모 마리아의 옷을 채색할 때 등 특별한 경우에만 쓰였을 정도이고. 르네상스나 바로크 시대에도 많은 화가들의 주머니를 털어 알거지를 만든 장본인이었음. 대표적으로 울트라마린을 좋아해서 아예 재산까지 탕진한 화가로는 '요하네스 베르메르'가 있다고 하네. 출처ㅣ루리웹 저도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울트라 마린' *_* 이런 이야기를 알고 보니 명화들 속 파란색이 더 번쩍이는 것 같은 느낌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