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oolcoool
10,000+ Views

생리하기 전, 미친듯이 식욕이 땡긴다면 생리전 증후군을 의심해 보자

저같은 경우 생리하기 1주일 전부터 미친듯이 식욕이 땡기는 스타일이였는데
그러다 보니 반복되는 다이어트를 해도 생리 1주전에 모든게 다 무너지는 스타일였어염.
근데 이 현상을 알게 된 이후 '아연'이 제 몸 영양소에 부족하다는 사실을 깨닫고
신기하게도 생리전 멈출 수 없는 식욕 포텐이 사라졌다능능
저 말고도 효과 보실 분들을 위해서 좋은 글이 있어 가져와 봤습니당.
참고하셔서 건강한 몸 가지세요 +_+//
생리전증후군은 전세계 여성의 인구중 약 75%이상이 겪는 현상으로 한번 나타나면 대처를 하지 않는 이상 폐경 전까지 지속되기 때문에 평소 몸관리에 소홀하시면 안됩니당.
.생리전 증후군은 생리통과 전혀 다른것으로 보통 생리 4~10일전에 시작해 생리가 시작되면서 증상이 사라지거나 또는 생리가 끝날때까지 증상이 지속됩니다.
일반적으로 생리전증후군은 4가지로 분류됩니다.

▶ 근심 걱정형(A Type: Anxiety)

긴장, 불안, 초조, 흥분, 불면증을 호소하는 유형으로 생리 전 증후군이 있는 여성 80%가 겪고 있는 가장 흔한 형태의 생리 전 증후군이다. 유제품과 정제된 식품 섭취가 증상 유발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단 음식 탐닉형(C Type: Craving)

단 음식을 탐닉하고 식욕이 증진되며 두통, 심계항진, 현기증, 피로감을 호소하는 유형이다. 단 것을 탐닉하는 생리전 증후군 환자는 전체의 60%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이 유형을 몇 년 정도 겪게 되면 체중은 폭발적으로 늘어나게 되고 추후 탐닉 증세가 조절되지 않을 수 있다. 증상이 초기에 나타났을 때 개선을 해야 한다.

▶ 붓는 형(H Type: Hyperhydration)

체중의 일시적 증가, 유방 팽만, 유방의 통증, 부종, 가슴 떨림 등을 호소한다. 이 유형은 염류를 과다섭취하는 식습관을 가졌거나 수분 대사 장애가 있는 경우가 많다. 약 40%정도의 환자에게서 나타난다

.▶ 우울 형(D Type: Depression)

이유 없이 울고 싶어지며 울화병, 건망증, 정신이 혼란스러움을 경험하는 유형으로 호르몬의 부조화 때문에 발생된다. 현재 우울형의 증후군이 집중적으로 발생되고 있기때문에

생리전 증후군 대처방법

1. 몸이 붓는다면 염분 조절에 신경을 쓰자.

생리 전만 되면 몸이 아플 정도로 땡땡 붓는 이유는, 바로 여성호르몬 중 에스트로겐의 과다 분비 때문이다. 에스트로겐 호르몬 상승은 내 몸의 나트륨 조절능력을 떨어뜨려 몸의 부종이 심화 된다. 생리 전에는 식사할 때 더 염분조절을 해야 하며, 나트륨의 배출을 돕는 칼륨이 많이 함유된 콩, 시금치, 쑥갓, 양배추 등의 식품섭취를 해주는 것이 좋다.

2. 스트레스는 비타민B와 마그네슘으로 해결하자.

생리 전의 스트레스는 여성호르몬의 불균형 때문이다. 내 몸은 스스로 보호 하기 위해 항상성 작용을 발휘해 여성호르몬의 균형을 맞추려고 한다. 이때 마그네슘과 비타민B가 부족해진다. 마그네슘은 신경안정제 역할을 하며 비타민B 중에서도 B6는 내 몸의 기분을 좋게 해주는 세라토닌 호르몬의 원료로 부족하면 우울증이나 스트레스 지수가 높아진다. 생리 전의 스트레스나 감정기복이 심하다면 마그네슘 함유 식품인 아몬드, 콩류, 현미, 김, 미역 등의 해조류 섭취와 비타민B6가 많이 함유된 돼지고기, 닭고기, 현미, 대두, 귀리 등을 섭취하면 좋다.

3. 아연이 함유된 식품으로 식욕을 조절한다.

우리 몸의 식욕과 관련된 미네랄 중 구리와 아연을 얘기할 수 있다. 내 몸에 구리 농도가 높아지면 식욕을 촉진하는 호르몬인 그렐린 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게 되며, 이에 식욕이 당겨 스스로 조절하기 어려운 상태가 된다. ​ 설탕이 많이 들거나 정제된 식품, 가공식품을 즐길 경우 단 음식에 대한 탐닉증이 극도로 심해진다. 단 음식 탐식증이 조절되지 않으면 체중도 심하게 증가할 뿐 아니라 생리 전 증후군도 제어할 수 없는 수준으로 악화한다. 혈당을 금방 올리는 정제된 탄수화물의 섭취를 금지하고 잡곡류, 채소, 견과류 등 혈당을 서서히 올리는 식품을 자주, 조금씩 섭취해야 한다.​ 생리 전에는 아연 부족으로 인해 상대적으로 구리농도가 높아지기에 식욕이 폭발하는 이 시기에는 아연이 많이 함유된 연어, 굴, 해조류, 두부, 소고기 등의 식품을 늘리고, 구리가 많이 함유된 가공식품, 밀가루 식품은 피하는 것이 좋다.

4. 그 외 방법

▶ 카페인 섭취를 조심하라.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근육의 수축을 증가시켜 생리통, 유방통, 변비를 심화시킬 수 있다.
▶ 과도한 운동을 조심하라. 무산소 운동인 근력 운동은 젖산 물질(피로물질)발생으로 몸의 부종을 더 심화 시킬 수 있고, 수면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 반신욕을 하라. 반신욕은 자궁근육을 이완시켜주고 원활한 혈액순환으로 생리통 완화에 좋다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치료가 필요하다.
생리전 증후군의 증상이 소화기, 근육계, 자궁 질환과 비슷한 유형을 보이니 정확한 진단을 위한 산부인과 진료가 필요하다. 진단 결과, 다른 질환이 아닌 단지 생리전 증후군 증상이 심한 경우라면 약물 치료를 통해 개선할 수 있다.
증상이 가벼운 경우, 호르몬제로 경구피임약을 복용해 배란을 억제함으로써 증상을 완화할 수 있으며, 감정적 증상이 너무 심하여 일상생활을 유지하는데 지장이 있다고 생각되면 담당의와 상의해 항우울제를 처방받을 수 있다.
생리전 증후군은 생리통만큼이나 가볍게 넘어갈 수 없다. 생활 습관에 조금만 더 신경 쓴다면 생리 전부터 고생하는 일을 줄일 수 있다고 하니 화이팅 하세욤 +_+//
ⓒ생리전 우울증상세아(wkaak105)네이버 지식인 글 답변, 개티이미지, 네이버이미지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자궁에 샴푸 성분이 쌓인다는 썰의 진실.jpg
아마 시작은 이런 개같잖은 건강 마케팅이었을 것이다. 거지같은 공포소구... 계면활성제가 공중보건에 기여한 바를 생각한다면 당연히 개소리 이런 개소리가 트위터에 퍼지고 퍼져 대체 무슨 영상을 본거니 대체 주변 산부인과 의사는 누구고 환경공학 전공하신 분은 누굴까 막판의 "공부하세요"가 킬링포인트 전문가들은 N사의 공격적인 마케팅에 놀랐다면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입장이다. 아직 밝혀지지 않은 위험성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을 부각, 과장한 것으로 본다. 어떤 식품, 의약품, 화장품이든 위험도가 기준치를 넘는다면 판매할 수 없다. 시중에 판매되는 상품들은 전부 사내, 국가 안전성 부서들로부터 꼼꼼히 검사받게 된다. N사가 지적하는 문제의 계면활성제는 두 물질의 경계면에 흡착해 성질을 현저히 변화시키는 물질이다. 처음에는 천연 성분으로 만들었지만 2차 세계대전 중 독일이 석유에서 추출한 합성계면활성제를 개발하면서 석유계 화학물로 제작됐다. 이 성분에 문제가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N사가 잘못된 정보를 주고 공포감을 조성하는 게 문제다. 한 피부과 전문의는 “합성계면활성제는 세정이 잘 되는 게 장점이나 제대로 헹구지 않아 두피에 남으면 각질이나 두피에 존재하는 천연보습인자 등의 방어막을 녹일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충분히 헹궈내면 해결될 문제다. 계면활성제를 샴푸에서 빼기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계면활성제가 없으면 세정이 되지 않고, 샴푸의 가장 기본적인 목적은 세정이기 때문이다. 대신 함유량이 적거나 천연재료를 활용한 샴푸를 찾아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그니까 걱정말고 샴푸 쓰시라
운동이 마약???
점핑대에 오르면 출렁이는 뱃살과 꿈틀거리는 다리 근육에 집중합니다. 펄떡이는 심장, 목밑으로 흥건히 떨어지는 땀방울, 신나는 음악에 맞추어 스크린 이쁜이들을 집중합니다. 일단 리듬이 타지면 무한한 희열이 느껴집니다. 뛰어오를 때는 마음이 몸과 함께 날아오르는 듯합니다. 30분 이상 달리면 몸의 가벼워지고 머리가 맑아지면서 경쾌한 느낌이 드는데 이를 ‘러너스 하이’(runners high)라고 합니다.  이때에는 오래 달려도 전혀 지치지 않을 것 같고, 계속 달리고 싶은 마음이 든다고 하는데 짧게는 4분, 길면 30분 이상 지속되기도 합니다. 이때의 의식 상태는 헤로인이나 모르핀 혹은 마리화나를 투약했을 때 나타나는 것과 유사하고, 때로 오르가즘에 비교됩니다. 주로 뛰는 것을 예로 들지만 수영, 사이클, 스키 등 장시간 지속되는 운동이라면 어떤 운동에서든 러너스 하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마음이 몸과 함께 하는 것으로 마음이 운전대를 놓고 뇌가 몸에 얹혀간다는 뜻일겁니다. 아침 저녁으로는 많이 쌀쌀해진 겨울의 접안점인 11월 첫날입니다. 항상 몸을 따뜻하게 하고 울긋불긋 물드는 단풍도 느끼는 마음의 여유도 가지면서 그동안 바쁘다는 이유로 연락못했던 지인들에게도 안부 전하며 마음도 따뜻한 11월이 되었으면 합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지니PT에서 지인들과 ‘러너스 하이’(runners high)를 같이 느낄 수 있는 건강한 11월이 되시길 기대합니당~^^~ https://m.blog.naver.com/nbtkd1/221547907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