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5,000+ Views

황교안 딸, 총리 내정 직전 증여세 납부

황교안 국무총리 후보자의 장녀 성희(29)씨가 아버지가 총리로 내정되기 불과 3일전에 증여세를 납부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 황 후보자가 청와대로부터 총리 내정 사실을 사전에 통보받은 뒤 발표되기 직전 딸의 증여세를 급하게 납부하게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자세한 기사는 http://www.nocutnews.co.kr/news/4418359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