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PSS
4 years ago1,000+ Views
"어떠한 국가라도 충성을 바칠 가치가 있는 정부를 가져야 함을 잊지 말라."
나치에게 정면으로 대항했고, 사형당했던 스무살을 갓 넘긴 청년들의 말이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4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