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edalmaljigi
1,000+ Views

[오늘 토박이말]바질바질

[오늘 토박이말]바질바질
[뜻]속이 상하거나 안타까워서 애가 자꾸 타는 모양
[보기월]게다가 앓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어서 바질바질 마음을 태우게 됩니다.
"문 밖에서 부는 바람 시원한 바람, 그 바람은 좋은 바람 고마운 바람~"
바람이 없으면 참 견디기 어려웠을 겁니다. 그런데 문을 열어 두니 바람이 불었습니다. 그래서 절로 노래가 나왔습니다. 문을 닫아 놓고 찬바람틀을 돌리자는 아이들도 입을 다물게 만들었지요.^^
숨덧(호흡기증후군) 때문에 온 나라가 시끄럽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옮아서 목숨을 잃은 분들이 계십니다. 게다가 앓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어서 바질바질 마음을 태우게 됩니다. 돌아가신 분들이 부디 좋은 곳에서 고이 잠드시길 빌어 드립니다. 숨을 쉴 때나 기침을 할 때, 앓고 있는 사람과 닿았을 때 옮기기 쉽다고 합니다. 입마개를 하고 손을 깨끗이 씻으면 막을 수가 있다고 하니 단단히 챙겨야겠습니다.
다른 고장에는 많은 사람이 걸려서 배곳을 쉬는 곳이 많다고 합니다. 우리 고장에도 걸린 게 아닌가 생각되는 사람이 있다고 하니 더 마음이 탑니다. 더 퍼지지 않고 얼른 사그라졌으면 좋겠습니다.
오늘은 토박이말 갈배움 바탕 다지기 넷째 자리로 이대로 선생님이 오셔서 '이제 토박이말을 살려 쓸 때이다'라는 벼름소로 말씀을 해 주실 것입니다. 어수선한 때지만 자리를 하신 분들이 토박이말을 살려 써야겠다는 마음을 일으키게 되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길 빌어 봅니다.
'바질바질'의 큰 말은 '부질부질'이고 센 말은 '빠질빠질'입니다. '부질부질'의 센 말은 '뿌질뿌질'이구요. 큼작음, 셈여림이 잘 나타나는 말이라 더 좋습니다. 아래와 같은 보기가 있네요.
-남편이 집을 떠난 지 며칠이 되도록 연락이 없자 아내의 속은 바질바질 따기 시작했다.(표준국어대사전)
-그는 마음을 바질바질 태우며 아이의 수술이 무사히 끝나기만을 기다렸다.(표준국어대사전)
4348. 6. 4. ㅂㄷㅁㅈㄱ.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토박이말 살리기]1-80 뚝심
[토박이말 살리기]1-80 뚝심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뚝심'입니다. 오늘 토박이말은 다들 잘 아시는 말이라서 반가워 하실 분들이 많지 싶습니다. 하지만 잘 아시는 것과 다른 뜻도 있으니 그것까지 알고 쓰시면 좋겠다 싶어 알려드립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뜻을 두 가지로 나누어 풀이하고 있습니다. 첫째 뜻은 '굳세게 버티거나 감당하여 내는 힘'이라고 하며 "둑심이 세다.", "뚝심으로 버티어 나가다.", 박경리의 토지에 나오는 "제가끔 제 수하들을 거느리는 만큼 힘들도 좋고 뚝심도 있었다."와 같은 보기를 들었습니다. 둘째 뜻은 '좀 미련하게 불쑥 내는 힘'이라고 풀이를 하고 "뚝심을 부리다."와 조정래의 태백산맥에 나오는 "양효석의 주먹도 정작 현오봉의 기운과 맞붙고 보면 어떻게 될지 모를 정도로 그의 뚝심은 대단했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서도 뜻을 두 가지로 나누어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첫째 뜻은 '굳세게 버티어 내는 힘'이라고 하며 "둑심이 세다.", "뚝심 있는 사람.", "그는 오직 뚝심 하나로 지금까지 버텨 왔다.", "신참은 뚝심 좋은 이미지로 여사원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둘째 뜻은 '좀 미련하게 불쑥 내는 힘'이라고 풀이를 하고 "뚝심을 부리다."를 보기로 들었습니다. 두 가지 풀이가 거의 비슷한데 표준국어대사전에 '감당하여 내다'는 뜻이 더 있어서 '맡아서 잘 해내다'는 뜻을 보태서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뚝심: 1)굳세게 버티거나 견디어 내는 힘. 또는 그렇게 잘 해내는 힘. 2)좀 미련하게 불쑥 내는 힘 '뚝심'에서 '심'은 '힘'이 바뀐 말인데 '밥힘'이 '밥심'이 된 것과 같은 것이라는 것은 여러분도 다 잘 아실 거라 믿습니다. 여러분 둘레에 첫째 뜻으로서의 '뚝심'이 있는 분들이 있을 것입니다. 그런 분과 함께 일을 하면 든든하실 것입니다. 그것이 좀 지나치면 미련해 보일 때도 있는데 그럴 때에는 둘째 뜻이 될 것입니다. 이렇게 알고 쓰면 다른 말맛과 글맛을 나타낼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열닷새 닷날(2021년 10월 15일 금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뚝심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가수 이적이 딸을 위해 직접 쓴 동화책
옛날 옛날, 먼 우주에 작은 별이 하나 살고 있었어요 그래서 작은 별은 항상 외로워했어요. 그러던 어느 날 어디에선가 불로 된 꼬리를 지닌 혜성이 하나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반가운 마음에 "혜성아, 안녕! 나랑 친구가 되어줄래?" 하고 물었어요. 하지만 혜성은 대답도 없이 쏜살같이 날아가 버렸어요. 작은 별은 너무 섭섭하고 외로워서 엉엉 울고 말았어요. 그리고 다시 작은 별은 긴 시간을 혼자 지내야 했어요. 그렇게 72년이 지난 뒤... 멀리서 그 때 그 혜성이 또 나타났어요. 작은 별은 깜짝 놀랐어요. 그런데 잘 들어보니 혜성이 날아오며 뭔가 막 소리치는 것이 아니겠어요? 작은 별을 스쳐지나가며 혜성이 외쳤어요. "지난 번엔 미안했어! 너무 빨리 지나가느라... 그래. 우리 친구가 되자!" 혜성은 엄청난 속도로 멀어지며 덧붙였어요. "다음 번에, 72년 뒤에 또 만나!" 그러고는 금세 사라져 버렸어요. 하지만 혼자 남겨진 작은 별은 더 이상 외롭지 않았답니다. 아주 가끔씩이기는 하지만, 만날 수 있는 친구가 생겼으니까요. 작은 별과 혜성은 다시 친구를 만날 생각에 언제나 두근두근 설레며 우주에서 빛날 수 있었답니다. 끝. 만든 이유가 딸이 좋아하는 친구가 이사를 가서 딸이 슬퍼하니까 만들어준거래여 ㅠㅠㅠㅠㅠ 지짜 넘 좋네여 왜 내가 감덩이냐구여ㅠㅠㅠㅠㅠ
[토박이말 살리기]-열달(10월) 토박이말
[토박이말 살리기]-열달(10월)에 알고 쓰면 좋을 토박이말 건들장마가 잦다는 말을 할 만큼 비가 자주 오긴 합니다. 하지만 그야말로 쪽빛 하늘을 자주 볼 수 있는 가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가을 나들이를 나선 사람들로 길이 많이 막힌다는 기별도 들으셨을 겁니다. 온이 가을로 가득 찬다는 지난 온가을달에도 올된 벼, 감, 밤을 맛보신 분도 계셨을 것입니다. 이제 온갖 열매를 거두어들이는 열매달 ‘열달’입니다. 아람이 벌은 밤송이를 곳곳에서 볼 수 있고 떨어진 알밤을 줍기도 할 것입니다. 힘을 들여 보늬까지 벗긴 밤은 날로 먹어도 맛있고 삶아 먹어도 맛있고 구워 먹으면 짜장 고소합니다. 그래서 남이 까준 밤이 그렇게 더 맛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여러 가지 열매는 말할 것도 없고 봄부터 여름까지 잘 가꾼 벼, 수수, 콩 따위를 가을걷이를 해서 갈무리하느라 바빠서 일손이 많이 모자라는 철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가을에는 부지깽이도 덤벙인다(덤빈다/뛴다)”는 말도 있나 봅니다. 바심한 햅쌀로 지은 하얀 쌀밥을 안다미로 담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철이기도 합니다. 먹거리가 많아서 맛맛으로 먹으며 먹는 즐거움을 마음껏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나뭇잎들도 때깔이 곱게 물들면 그 고까잎을 구경하러 나서기도 하겠지요.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입고 온 알록달록한 옷이 또 다른 구경거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이달에는 단군 임금님께서 고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우신 것을 기리는 하늘연날 개천절도 있고, 온 누리 으뜸 글자로 자랑스럽게 여기는 우리 글 한글을 기리는 한글날 잔치가 곳곳에서 열릴 것입니다. 찬이슬이 내린다는 ‘찬이슬’을 거쳐서 서리가 내린다는 '서릿날'이 지나고 나면 겨울이 가까워질 것입니다. 가을 맛을 듬뿍 느끼시고 다가오는 겨울을 따뜻한 마음으로 맞이하길 바랍니다. 1)쪽빛: 짙은 파란빛 2)올되다: 열매나 곡식 따위가 제철보다 일찍 익다 3)열달: 10월을 다듬은 말 4)아람: 밤이나 상수리 따위가 넉넉히 익어 저절로 떨어질 만큼 됨. 또는 그런 열매 5)보늬: 밤이나 도토리 따위의 속껍질 6)가을걷이: 가을에 익은 곡식을 거두어들임=추수 7)갈무리하다: 물건 따위를 가지런하게 해서 잘 간수하다=저장하다 8)바심하다: 곡식의 이삭을 떨어서 낟알을 거두다 9)안다미로: 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 10)맛맛으로: 입맛을 새롭게 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먹거리를 조금씩 바꾸어 가며 다른 맛으로 11)고까잎: ‘단풍’을 다듬은 말 12)찬이슬: ‘한로’를 다듬은 말 13)서릿날: ‘상강’을 다듬은 말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열사흘 삿날(2021년 10월 13일 수요일)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열달 #10월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이 글은 경남일보에도 보냈습니다.
문화의 날 Culture Day
[법정기념일] 문화의 날 Culture Day 날짜 10월 셋째 토요일 2021년 10월 16일(토) 시행일 1973년 3월 30일 분류 법정기념일, 비공휴일 대중들이 문화예술을 보다 깊이 있게 이해하고 방송·잡지·영화 등 문화 매체들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기 위한 목적으로 제정되었다. 각종 문화예술을 홍보하고 주류의 문화를 비롯해 비주류의 문화도 대중에게 노출할 수 있게 하기 위한 기념일이다. 1970년대에 들면서 문화 창조의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라 1972년 <문화예술진흥법>을 제정·공포했고, 10월을 문화의 달로 정했다. 1973년 3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에 의해 ‘방송의 날’, ‘영화의 날’, ‘잡지의 날’을 흡수·통합하여 10월 20일을 ‘문화의 날’로 제정했다. 2006년 9월에는 ‘문화의 날’을 10월 20일에서 10월 셋째 토요일로 변경했다. 문화의 날에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는 기념식 및 문화발전 유공자 포상 등의 행사를 치른다. 또한 문화의 달에는 공연·전시회·강연회 등의 문화예술 행사와 대한민국미술대전·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 등 문화예술진흥을 위한 행사를 실시한다. 비슷한 기념일로 문화가 있는 날도 있는데, 이날은 매달 마지막 수요일로 대중들에게 다양한 문화를 보다 싼 값에 제공하거나 무료로 제공하는 등 평소 접하지 못했던 예술문화를 향유할 수 있게 한다. #문화의날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5-붙이
[요즘 배움책에서 살려 쓸 토박이말]5- 붙이, 살붙이, 피붙이 1학년 국어 교과서 첫째 마당에 ‘아버지’, ‘어머니’ 다음에 나오는 말이 ‘가족’입니다. 이 말과 비슷한말을 떠올려 보라고 하면 ‘식구’라는 말도 생각이 나실 것입니다. 그런데 ‘가족’, ‘식구’ 말고 다른 말을 하나 더 말해 보라고 하면 하실 수 있는 분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그만큼 우리가 나날살이에 쓰는 낱말이 많지 않은 것이지요. 가족’이나 ‘식구’를 뜻하는 토박이말은 없는 것일까요? 그런 것은 아닙니다. 말집 사전에 나온 풀이에 따르면 ‘가족’, ‘식구’와 비슷한말에는 ‘식솔’, 가솔, ‘권솔’, ‘육친’, ‘처자’, ‘처자식’과 같은 한자말이 있고 토박이말로는 ‘집’이라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가족’이라는 말이 ‘주로 부부로 중심으로 한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집단 또는 그 구성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 풀이에서 앞에 있는 ‘부부를 중심으로 한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집단’이라는 뜻으로 ‘집’을 쓴다는 것이지요. 그런데 초등학교 1학년 국어책에 나오는 ‘가족’은 뒤에 있는 뜻에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말꽃(문학) 작품에서나 가끔 들어 보았을 ‘살붙이’, ‘피붙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살붙이’는 ‘혈육으로 볼 때 가까운 사람. 보통 부모와 자식의 관계에서 쓴다.’라고 풀이를 하고 있는데 이 말이 1학년 책에 나오는 아버지, 어머니, 아기, 나, 우리 가족에 비추어 보면 가장 비슷한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온 나라 1학년 선생님들께서 이걸 가르치면서 아이들에게 ‘살붙이’, ‘피붙이’라는 말도 알려 주면 참 좋겠습니다. ‘살-’, ‘피-’를 뺀 ‘붙이’라는 말도 있는데 ‘같은 핏줄을 이어받은 사람’이라는 뜻이니 이 말을 먼저 알려 주는 것도 좋겠습니다. ‘혈육’이라는 말을 쓰는 분도 계시는데 ‘혈육’을 써야 할 때 떠올려 쓰면 더 좋을 것입니다. 아이들이 “선생님, 아버지, 어머니, 아기, 나를 왜 ‘가족’이라고 하는 거예요?” 또는 “선생님 , '가족'이라는 말은 어떻게 만들어졌어요?” 라고 물으면 어떻게 말을 해야 할지 답답해질 것입니다. 같은 아버지, 어머니 밑에서 태어난 사람은 아버지, 어머니의 피와 살을 나누거나 이어받은 사람이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런데 그런 풀이도 어린 아이들은 알아차리기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같은 집에 살면서 서로 가까이 붙어 지내기 때문에 ‘붙이’라고 풀이를 해 주면 아이들도 쉽게 알아듣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런 다음에는 아버지, 어머니와 같은 ‘살’붙이, 아버지 어머니와 같은 ‘피’붙이라고 하면 아이들도 고개를 끄덕이지 싶습니다. 그렇지 않더라도 이런 토박이말이 있다는 것을 알려 주는 것만으로도 뜻이 있으니 꼭 알려 주면 좋겠습니다.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온가을달 서른날 낫날(2021년 9월 30일 목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가족 #붙이 #살붙이 #피붙이 #터박이말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교과서 #국어 #1-1 *이 글은 아이좋아 경남교육 매거진에 실은 글을 깁고 더한 것입니다.
[토박이말 살리기]1-79
[토박이말 살리기]1-79 떠세 오늘 알려 드릴 토박이말은 '떠세'입니다. 이 말을 표준국어대사전에서는 '재물이나 힘 따위를 내세워 젠체하고 억지를 씀. 또는 그런 짓'이라고 풀이를 하고 "떠세를 부리다."와 "명옥이만 하더라도 툭하면 떠세가, 제 남편 덕에 출세하게 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라는 염상섭의 '돌아온 어머니'에 있는 월을 보기를 들었습니다. 고려대한국어대사전에는 '돈이나 권력 따위를 내세워 잘난 체하며 억지를 씀'이라고 풀이를 하고 "같잖은 양반 떠세로 생 사람을 잡아다가 수령 놀이를 하다니!"를 보기월로 들었습니다. 두 풀이를 알맞게 하면 쉬운 풀이가 되겠다는 생각에 다음과 같이 다듬어 보았습니다. 떠세: 돈이나 힘 따위를 내세워 잘난 체하며 억지를 씀. 또는 그런 짓 한마디로 돈이나 힘을 내세워 제 바라는 바를 이루는 것을 가리키는 말로 요즘 흔히 말하는 '갑질'과 비슷한 말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보기에 따라 좀 다르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옛날이나 요즘이나 돈이 많거나 힘이 있는 사람들이 그렇지 못한 사람들을 좋지 않게 함부로 마주하는 것을 가리켜 '갑질'이라고 한다면 더욱 그럴듯하다는 생각입니다. 이런 말을 보면 새로운 말을 만들어야 할 때 있던 말에 뜻을 더하거나 조금 보태서 쓰는 것도 좋은 수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갑질'을 써야 할 때 '떠세'를 떠올려 쓰면 좋다고 생각합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요? 오늘도 토박이말에 마음을 써 봐 주시고 좋아해 주시며 둘레 사람들에게 나눠 주시는 여러분 모두 고맙습니다. 4354해 열달 열이틀 두날(2021년 10월 12일 화요일) 바람 바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떠세 #갑질 #참우리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