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g5000
10,000+ Views

얼굴없는 가족사진들

빙글에서 얼굴없는 가족사진을 많이 보고 너무 맘에 들어서 지난 캠핑때 가족이 함께 찍어본 사진들이예요. 아이가 셋이라 다섯식구이다보니 별도 만들어볼 수 있었어요. 해먹을 타고 노는 아이들의 발만 나와있는 모습도 이뻐서 찍어봤어요. 다음에도 기회가 된다면 이런 사진들 자주 찍어보고 싶네요.
27 Likes
9 Shares
8 Comments
Suggested
Recent
색다른 사진이네요! 아이디어 최고!
멋집니다~ 저도 여름휴가가면 가족들하고 해봐야겠어요 ㅎㅎㅎ
멋져요!!!!!!!
별 만드는 거 진짜 귀엽네요 오오오오오
@yshmom 감사합니다. 저도 빙글에서 얼굴없이 찍는 가족사진들 보고 좋아보여 찍어봤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제주 감귤의 모든것! 서귀포 감귤박물관
제주 최대의 감귤관련 박물관인 감귤박물관은 제주감귤의 역사, 문화, 산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박물관이예요 제주감귤 뿐만 아니라 세계의 독특한 감귤들도 볼 수 있어요! 이곳은 공립박물관인 만큼 입장료가 정말로 저렴했어요! 성인기준 1,500원, 어린이는 800원 그리고 만6세이하아동과 65세 이상 경로고객은 무료입장이라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었답니다!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쿠키머핀체험장, 족욕체험장, 과즐체험장, 감귤따기 체험장등 여러 체험시설도 있었는데, 현재는 코로나 때문에 대부분 중지된 상태라고 하네요 실내 전시관은 1, 2층으로 이루어져 있었어요! 감귤의 역사부터 시작해서 감귤의 종류, 감귤을 이용한 여러 가지 공산품들을 볼 수 있었는데요, 예전 조선시대에는 감귤이 정말 귀했다고 하네요~! 세계 감귤 전시관에 가면, 정말 다양한 종류의 감귤을 볼 수 있어요! 평소 내가 알던 감귤이 정말 적은 종류였구나! 라는걸 다시한번 깨닫게 되었답니다! 감귤의 모양이나 색이 정말 다양하다는걸 알 수 있었어요! 부담없는 가격으로 귤빛추억을 만들 수 있는 서귀포 감귤박물관, 여행코스로 짜도 좋을 것 같아요! *[위치] : 제주 서귀포시 효돈순환로 441 *[문의] : 064-767-3010
마음이 뻥 뚫리는 제주 3대폭포!
추웠던 겨울이 무색할 만큼 점점 따뜻해지고 있어요! 이제 봄, 여름이 오고 있는데, 미리 시~원한 제주의 폭포들 소개해줄게요~! 마음이 뻥 뚫리는 제주 3대 폭포예요 제주 중문관광단지 내에 있는 천제연폭포는 한라산에서 시작된 중분천이 바다로 흐르면서 형성된 폭포예요! 총 3개의 폭포로 이루어져 있으며, 제 1폭포는 건기에는 폭포수가 떨어지지는 않지만, 암벽과 에배랄드 빛의 연못이 매력적이예요! 제 2폭포에서는 푸른 상록수 사이로 수묵화를 그리듯 떨어지는 폭포를, 제 3폭포에서는 절벽에서 시원하게 떨어지는 폭포를 볼 수 있어요! *[위치]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천제연로 132(중문동) *[문의] : 064-760-6331 서귀포 칠십리로에 위치한 정방폭포는 역시 천제연, 천지연 폭포와 함께 제주의 3대 폭포로 불리는 폭포예요! 높이 23m, 너비8m에 깊이5m에 달하는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뭍에서 바다로 직접 떨어지는 폭포예요! *[위치]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칠십리로214번길 37 *[문의] : 064-733-1530 서귀포 남성중로에 위치한 천지연폭포는 하늘과 땅이 만나 이루어진 연못이라는 뜻을 가진 폭포인데, 폭포의 길이기 22m 그 아래 못의 깊이가 20m로, 웅장한 자태를 드러낸답니다! 천지연 폭포 근처에는 난대림을 이루는 산책로가 잘 조성되어 있어 남녀노소 모두 편안하게 자연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답니다~! *[위치] :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남성중로 2-15 *[문의] : 064-760-6304
[노래에서 길을 찾다]3-바람만바람만
#토박이말바라기 #이창수 #토박이말 #살리기 #터박이말 #숫우리말 #순우리말 #고유어 #노래 #바람만바람만 #발맘발맘 [노래에서 길을 찾다]3-바람만바람만 오늘은 올해 새롭게 하기로 마음을 먹은 '노래에서 길을 찾다' 셋째 이야기를 해 드립니다. 제가 노래를 좋아해서 그런지 몰라도 노래를 가지고도 할 이야기가 참 많습니다. 제가 어느 날 유튜브에서 노래를 듣고 있는데 '바람만바람만'이라는 노래가 앞서 듣던 노래에 이어서 절로 나왔습니다. 그런데 노래 이름(제목) 옆에 'only wind only wind'가 적혀 있었지요. 이 말의 뜻을 안다면 이렇게 뒤칠 수가 없는데 아마도 뜻을 잘 모르고 그렇게 한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토박이말을 잘 살린 노래라서 참 반가웠는데 토박이말을 잘 모르면 이렇게 잘못 뒤쳐서 많은 사람들에게 뜻을 엉터리로 알려 준다 싶어서 안타깝기도 했지요. 그래서 토박이말을 더욱 널리 많은 사람들이 알도록 알리는 일에 힘을 쏟고 있기도 합니다. '바람만바람만'은 말집(사전)에 '바라보일 만한 정도로 뒤에 멀찍이 떨어져서 따라가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라고 풀이를 하고 있습니다. 이런 뜻을 모르더라도 노랫말을 가만히 새기면서 들으면 '바람만바람만'에 나오는 '바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노랫말에 보면 '바람만바람만' 바로 뒤에 '나 이렇게 달빛처럼 따라만 다닙니다.'와 '보일 듯 말듯이 마음도 숨깁니다.'가 나오거든요. '보일 듯 말듯' '따라만 다닙니다'가 바로 그 뜻을 풀이해 주고 있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이 말은 '발맘발맘'이라는 말과 이어지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발맘발맘'이 '한 발씩 한 걸음씩 길이나 거리를 가늠하며 걷는 모양', '자국을 살펴 가며 천천히 따라가는 모양'을 나타내는 말이거든요. 그래서 저는 이 '발맘발맘'이 소리가 바뀌어서 '바람만바람만'이 된 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우리 토박이말로 된 노래도 뜻을 모르고 들으면 이렇게 잘못 알고 들을 수 있답니다. 어릴 때부터 토박이말을 넉넉하게 가르치고 배우는 길을 마련해 이런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여러분께서 힘과 슬기를 보태주시면 그런 날을 앞당길 수 있답니다. ^^ 에스지워너비와 김종국이 함께 부른 노래고 널리 알려진 노래라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것입니다. 노랫말 가운데 '바람만바람만'이 나오는 곳만 옮겨 보여 드립니다. 이렇게 알고 노래 들으시면 느낌이 좀 다를 것입니다. 그대만 그대만 바람만바람만 나 이렇게 달빛처럼 따라만 다닙니다. 이별로 끝날 사랑보다 그리움이 더 낫겠어요. 참 바보 같은 난 바람만바람만 보일 듯 말듯이 마음도 숨깁니다. 뒷모습 하나 만이라도 맘껏 볼 수 있게 4354해 들봄달 스무나흘 낫날(2021년 2월 24일 목요일) 바람 바람
충남 천안 사진찍기 좋은곳
여러분도 애정하는 도시가 있나요? 요즘 여행하기 힘든 시기라, 옛날 사진들을 들추게 되네요. 천안은 제가 몇 년간 산 도시라서 애정하는 도시인데 그중 사진 찍으면 좋은 사진 명소들을 추려봤습니다. 참고로 위 사진은 성불사예요. 성불사에서 보이는 호수는 단대호수랍니다. 버스커 버스커에서 "꽃송이가" 가사에 나온 그 단대호수 맞다고요. 단대호수 걷자고 꼬셔~! 단대호수도 노을 맛집이라 불리는 곳이에요. 게다가 호수 주변에 카페 거리에 하나둘 불이 들어오는 야경도 멋진 곳이죠. 천호지 야경은 천안 제12경에 속해요. 아아, 천호지가 어디냐고요? 단대호수의 진짜 이름이랍니다. 단국대학교 앞에 있는 호수라 해서 단대호수라 불리지만, 진짜 이름은 천호지! 천안하면 독립기념관을 빼놓고 말하기 힘들죠? 그런데 독립기념관을 전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여긴 걸어서도 올라올 수 있는 산이지만, 차로도 올라올 수 있는 곳이랍니다. 흑성산 전망대 주차는 KBS 흑성산 중계소에! 벚꽃 필 무렵에 가기 좋은 곳, 단대호수와 북일고, 그리고 원성천. 원성천은 천안역에서 걸어서 갈 수 있는 곳이라 뚜벅이 여행자에게도 엄지 척! 3.5km 이어지는 원성천, 봄이면 타박타박 벚꽃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곳이죠. 4월과 5월쯤, 벚꽃이 지고 나면 천안에는 배꽃이 펴요. 배꽃? 배꽃을 구경해본적 있나요? 저도 천안에 살기 전에는 배꽃을 본 적이 없었어요. 그런데 여기 규모가 어마어마해서 달려도 달려도 배꽃. 드라이브 코스로 딱입니다. 뚜벅이로 성환역에 내려서 걸어서도 가봤는데 가는 데만 한 시간. 버스도 잘 안오고 힘들더라고요. 그래도 왕복 두 세 시간 정도 걷는 거니깐 그 정도 걸을 수 있다, 하는 분에겐 추천! 천안에는 전국 최대 빵집이 있어요. 마치 호빗 마을처럼 꾸며진 이곳은 뚜쥬루 빵돌가마점이랍니다. 물론 빵도 맛있으니 간 김에 늘 주렁주렁 빵도 사온답니다. 여긴 황금빛 금계국이 피어오르면 아름다운 천흥지. 금계국은 여름에 피는 꽃이에요. 벚꽃 지고 겹벚꽃도 지고 이꽃저꽃 다 지고 난 뒤에 피는 꽃이라 더 반갑죠. 그 외에도 천안에 사진 찍기 좋은 곳이 넘치고 넘쳤답니다. 곧 봄꽃 소식이 온다는데 빨리 상황이 좋아지길! https://www.youtube.com/watch?v=o4LMzviLSDM&t=34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