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arys1
5+ Views

초연결 시대의 마케팅 키워드 "진정성"

출처 http://www.lgeri.com/management/marketing/article.asp?grouping=01020300=404=0= 소셜미디어가 사회 관계 유지의 핵심 채널로 부상하면서 정보의 홍수 속에 살아가는 소비자들의 뇌리에 남는 #마케팅 차별화의 요소로 진정성이 부각되고 있다. 특정 브랜드나 상품의 진정성은 기업에 의해서 보다는 소비자들 간 상호작용 속에서 결정된다. 자사의 브랜드가 어필할 수 있는 진정성의 요소를 발굴하고 발전시키는 것이 중요해지고 있다. 각종 광고에 연간 1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던 P CEO 밥 맥도널드는 2012년 1,000여 명의 마케팅 인력을 구조조정하며 자사의 광고 포트폴리오를 디지털 채널 쪽으로 대폭 전환하겠다고 선언하였다. 2013년 12월에는 P 경쟁사 유니레버도 마케팅 직군 규모 축소의 일환으로 800여 명의 마케팅 인원을 구조조정하였다. 현대 마케팅 기법의 창시자들로 간주되어 온 두 기업이 보여주는 이러한 행보는, 기존의 마케팅이 어떠한 도전에 직면해 있는가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 실제로 기업 내에서는 마케팅 활동에 대한 기존의 규범이나 신뢰가 흔들리고 있다. 2012년에 미국에서 실시된 CEO 대상 여론조사에 따르면 자사의 마케팅 팀 업무에 대해 80%의 CEO들이 신뢰하고 있지 않다고 답하였으며, 2013년에 실시된 마케터 대상 설문조사에서는 55%의 마케터들이 CEO가 원하는 마케팅 지표나 성과가 무엇인지 확신하지 못한다고 답하였다.
#초연결 시대와 도전받는 마케팅 초연결 시대의 도래는 마케팅의 기존 전제에 큰 변화를 야기하고 있다. 첫째, 스마트폰을 비롯한 각종 스마트기기들을 언제 어디서나 활용할 수 있게 되면서 구매의사결정의 각 단계에서 열람 가능한 제품 및 서비스 관련 정보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였다. 둘째, 소비자들이 페이스북,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 상에서 자신의 소비 활동 관련 컨텐츠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면서 소비의 사회적 동기마저 변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기업에 비해 불완전한 정보만을 가지고 제한된 대안들 내에서 구매의사결정을 할 수 밖에 없다’는 마케팅의 기존 전제는 심대한 도전에 직면한 것이다. 사회적 동기마저 변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기업에 비해 불완전한 정보만을 가지고 제한된 대안들 내에서 구매의사결정을 할 수 밖에 없다’는 마케팅의 기존 전제는 심대한 도전에 직면한 것이다. 소비자들의 구매결정과정에 영향을 주기 위한 기존 마케팅 영역에서의 노력은 주로 각종 매체를 활용한 광고 및 브랜딩, 구매시점에서의 구매결정을 촉진하기 위한 프로모션 등을 통해서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제품과 광고 매체의 수가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은 제품들을 떠올리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열람 가능한 정보량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광고에 할당되는 소비자들의 주의나 관심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oarys1
0 Likes
0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