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ak
100,000+ Views

신체 사이즈를 줄이는, 습관의 중요성

<저의 이야기>
오늘은 존다이어트와 별개로 다이어트를 하는 마음가짐에 대해 말해보려고 해요. 저는 28년 동안 소중히 여겨지며 살아왔습니다. 사람을 동물로 바꿔 표현하는 건 좋지 않은 일입니다만, 잘 먹고 살이 피둥피둥 쪄왔다는 공통점만큼은 부인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던 제가 체력관리를 이유로 3개월 간 매일 크로스핏이라는 운동을 하게 됐습니다. 체중변화는 1kg 내외였지만, 나름 몸의 라인도 잡혀가니까 체지방이 줄고 있다고 생각했어요.
그러나 인바디 결과를 보고 충격을 받았죠. 여전히 중등도 이상의 비만 상태였습니다... 근육량도 표준범위 중간 쯤이었구요. 저는 그래서 결심을 하게 됐습니다. 극약처방을 하기로요!
그것은 말도 많고 탈도 많은 공복 유산소, 공복에 달리기였습니다. 가장 어려웠던 것은 일어나자마자 밖으로 뛰쳐나가는 일이었어요. 며칠을 어렵게 발걸음을 떼었고, 아침 공복에 뛰지 못하면 일을 마친 늦은 밤에 뛰었습니다.
재밌었던 것은 습관을 만드는 과정이었어요. 이를 악물고 하루만 뛰자 하던 것은 일주일만 뛰자가 됐구요. 2~3주 정도가 됐을 때에는 어느새 달리지 않으면 마음이 불안해지는 지경에 이르렀고, 두 달 정도 꾸준히 유지를 할 수 있었습니다.
식단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하루 아침에 닭가슴살을 먹는다는 것은 쉽지 않죠. 하루 한끼만 닭가슴살+고구마+야채과일 식단으로 시작했습니다. 저녁은 밖에서 자유롭게 사먹었습니다. 대신 밥의 양만 절반으로 줄였죠. 이것도 2~3주쯤 지났을 때 몸에 밴 습관이 됐습니다.
듣도 보도 못한 발상이라구요? (연구 참 좋아하는)영국 런던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습관을 형성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66일이라는데요. 국내의 한 도서에서는 좋은 습관을 들이는 데에는 21일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저만의 습관 계획을 다시 한 번 정리하겠습니다. 공복 유산소+크로스핏 적어도 일주일에 4회, 하루 자유식 한 끼(밥 절반),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일주일에 한 번 음주(안주는 단백질 위주로 적당히 먹고 물 많이 마시기) , 간식은 견과류 종류로.
이제, 제가 들인 노력과 습관의 결과를 보여드리겠습니다.
얼굴은 가리고 싶은데 빙글에서 사진편집을 지원해주지 않는 관계로.. 죄ㅅ......
어쨋든 결과는 좋았습니다. 수치로 말씀드려야 더 잘 와닿으시겠죠. 체중은 86kg에서 69kg이 됐구요. 허리는 34인치에서 29인치로, 상의 사이즈는 100에서 95로 줄었습니다. 작년 한 해동안은 계절이 바뀔 때마다 옷만 산 것 같네요. 몸이 줄으니까 옷을 입는 게 재밌더라구요. 아무거나 입어도 그냥 평타는 치니까요. 살쪘을 때는 옷을 잘 골라야했거든요. 사이즈가 애매하게 크면 더 뚱뚱해보이고, 조금만 작아도 몸의 윤곽이 드러나 타인의 안구를 테러하는 불편한 상황이 생겼거든요.
물론 살을 무조건 뺄 필요는 없습니다. 뚱뚱한 건 죄악이 아니니까요. 오히려 마른 몸만을 강요하는 사회 분위기는 지양돼야 하죠. 하지만 본인의 선택이 살을 빼고 싶다는 것이라면, 혹은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시작하겠다고 마음을 먹었다면 습관의 중요성을 무시하시면 안 됩니다.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1. 존다이어트란 http://www.vingle.net/posts/855584-%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B%9E%80 2. 존다이어트 블록 수 계산법 http://www.vingle.net/posts/855586-%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B%B8%94%EB%A1%9D-%EC%88%98-%EA%B3%84%EC%82%B0%EB%B2%95 3. 존다이어트 연재에 앞서 http://www.vingle.net/posts/855616-%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C%8B%9D%EB%8B%A8-%EC%97%B0%EC%9E%AC%EC%97%90-%EC%95%9E%EC%84%9C 4. 다이어트 중 외식의 유혹이 올 때는http://www.vingle.net/posts/855644-%EB%8B%A4%EC%9D%B4%EC%96%B4%ED%8A%B8-%EC%A4%91-%EC%99%B8%EC%8B%9D%EC%9D%98-%EC%9C%A0%ED%98%B9%EC%9D%B4-%EC%98%AC-%EB%95%8C%EB%8A%94 5. 존다이어트 식품 우선순위 http://www.vingle.net/posts/855685-%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C%8B%9D%ED%92%88-%EC%9A%B0%EC%84%A0%EC%88%9C%EC%9C%84 6. 다이어트 식단도 맛있게 먹자 http://www.vingle.net/posts/856811-%EB%8B%A4%EC%9D%B4%EC%96%B4%ED%8A%B8-%EC%8B%9D%EB%8B%A8%EB%8F%84-%EB%A7%9B%EC%9E%88%EA%B2%8C-%EB%A8%B9%EC%9E%90 7. 가벼운 아침도, 존다이어트로 http://www.vingle.net/posts/856867-%EA%B0%80%EB%B2%BC%EC%9A%B4-%EC%95%84%EC%B9%A8%EB%8F%84-%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C%8B%9D%EB%8B%A8%EC%9C%BC%EB%A1%9C 8. 간편한 파스타도, 존다이어트로 http://www.vingle.net/posts/856919-%EA%B0%84%ED%8E%B8%ED%95%9C-%ED%8C%8C%EC%8A%A4%ED%83%80%EB%8F%84-%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B%A1%9C 9. 존다이어트의 필수규칙 http://www.vingle.net/posts/856952-%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C%9D%98-%ED%95%84%EC%88%98-%EA%B7%9C%EC%B9%99 10. 근손실없는 존다이어트, 4주 간의 변화 http://www.vingle.net/posts/857003-%EA%B7%BC%EC%86%90%EC%8B%A4-%EC%97%86%EB%8A%94-%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4%EC%A3%BC-%EA%B0%84%EC%9D%98-%EB%B3%80%ED%99%94 11. 두번째 존다이어트 파스타 http://www.vingle.net/posts/860075-%EB%91%90%EB%B2%88%EC%A7%B8-%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D%8C%8C%EC%8A%A4%ED%83%80 12. 집밥으로도 존다이어트 하자 http://www.vingle.net/posts/870462-%EC%A7%91%EB%B0%A5%EC%9C%BC%EB%A1%9C%EB%8F%84-%EC%A1%B4-%EB%8B%A4%EC%9D%B4%EC%96%B4%ED%8A%B8-%ED%95%98%EC%9E%90
9 Comments
Suggested
Recent
진심딴사람이신줄 알앗어요..
얼굴 안가려서 오히려 달라진 느낌이 더 확~ 오네요;;;; 카톡으로 스티커 붙여서 하면 될것 같긴한데
네~부분만 빼고자하는게 아니지만ㅋㅋㅋ무산소운동과 유산소운동을 병행하는데 요새들어 지구력이 떨어지는지 유산소운동 시간이 줄어드네요ㅠ공복유산소 힘들지만 지금 저에게 필요한거 같네요~!
멋있세요
와~대단하심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다이어트와 칼로리, 숫자의 함정
다이어트와 칼로리, 숫자의 함정 다이어트나 칼로리의 유래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 인류가 다이어트란 말에 집착하기 시작한 건 잘 먹기 시작한 최근래의 일이고 기아에 빠진 아이들에게는 여전히 민망한 소리다. 신체의 항상성을 알고 있을 것이다. 인류는 항상 지방을 축적하고 살이 찌는 쪽으로 진화해왔다. 그게 생존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물론 지역과 환경에 따라 식습관이 다르고 생존방식도 다르다. 선진국에서 비만과 다이어트를 고민하기 시작한 것은 고열량의 식품이 대량생산되고 소비되었기 때문이다. 자연식품으로는 채울 수 없는 고열량의 식품을 싸게 공급하기 시작한 것이다. 아무튼 내가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누누히 반복되고 익히 다 아는 다이어트나 칼로리, 신진대사나 기초대사량, 탄단지가 아니다. 숫자의 함정이라 말하는 것은 그 숫자들의 기준이 되는 평균의 함정이고 이것이 다이어트나 식단설계의 오류를 낳는다. 똑같은 식단과 똑같은 열량을 여러 사람에게 똑같이 먹여도 반드시 각자의 신체는 다르게 반응한다. 나는 지금 그것을 말하려는 것이다. 이것을 모르면 쓸데없이 많이 먹거나 쓸데없이 적게 먹으며 신체를 혹사시키게 된다. 건강과 아무 상관없는 식단을 짜며 스트레스를 만들어내는 것이다. 다이어트가 운동식단이든 제한식단이든 칼로리는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 인체에 중요한 것은 에너지원이고 그것을 얼마나 어떻게 소화시키고 분해시킬 것이냐이다. 살찐 사람과 마른 사람의 가장 큰 차이는 식습관때문이 아니다. 근래에 알려진 기사에 의하면 태어날 때부터 지방세포가 두 배까지 차이날 수가 있다고 한다. 이 말은 그 아이의 의지와 상관없이 식욕이 강해질 수 있음을 뜻한다. 주어진 조건에 따라 섭취를 원하게 될 테니까.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인의 소화력이 매우 큰 차이를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뭐든지 잘 먹는 사람과 입이 짧은 사람 역시 의지와 상관없이 식습관이 결정될 뿐이다. 그러니까 지방세포가 많고 소화력이 뛰어난 아이에게 고단백 고열량의 음식을 공급하면 자연히 살만 더 찌게 된다. 그런 아이는 운동량을 늘려서 근육을 키우도록 유도해야하고,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차이가 있다면 식단을 짤 때 반대로 짜는 것 뿐이다. 전체적인 영양소와 밸런스는 똑같다. 차이는 포만감을 느낄 수 있는 음식이다. 살이 잘 찌는 아이에게는 부피가 크고 열량이 낮은 음식을 제공하고 살이 안찌는 아이에게는 고단백 고열량을 제공한다. 물론 운동을 한다는 전제가 달린다. 고지방 저탄수든 고단백 저탄수든 핵심은 운동량과 소화력이지 식단이 아니다. 소화와 흡수를 고려하면 그냥 고탄수 저단백이 낫다. 운동에 바로 쓸 수 있는 탄수화물은 적이 아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의 근육과 대사에 맞는 적정한 식사량과 식습관을 설계하는 것이다. 내장비만이든 성인비만이든 식단만으로는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없다. 그건 신체의 호르몬과 평생 쌓인 식습관을 의지만으로 바꾸라는건데 그런 방식은 열에 하나도 성공할 수 없다. 가뜩이나 살이 잘 찌는 사람은 성격도 느긋하고 예민하지도 않은데 기존의 운동과 식단만으로 다이어트가 성공하는건 혼자서는 불가능에 가깝고 전문가가 오랫동안 도와주어야 한다. 그것도 요요가 올 가능성이 높고 이제 생활습관에 운동이 들어간 전혀 다른 삶을 살아야 한다. 전체로 봤을 때, 고도비만이 다이어트에 성공하기는 힘들고 또 새로운 고도비만자가 점점 증가할 것이다. 미국은 3분의 1인 비만인구와 그에 따라 다시 헬스와 건강, 식품이 중요산업이 되어있다. 우리가 그리 되지말란 법이 없다. 유전자와 소화력의 개인차를 인정하고 혼자서도 성공하기 위한 운동과 식단을 짜기 위해서는 점진적이고 장기적인 계획을 짜야한다. 극단적으로 말하면 운동이든 식단이든 하나만 성공하면 다이어트는 된다. 운동의 총량을 늘리든 식단의 총량을 줄이든 하나만 해도 살은 빠진다. 우리는 그 사이에서 절충점을 찾아 장기적인 그래프를 그리면 되고 이렇게 해야만 신체가 적응하고 두뇌가 인지할 생활습관을 만들 수 있다. 운동량을 급격히 늘리면 관절에 무리가 가고 식사량을 급격히 줄이면 신체 전반에 무리가 간다. 무엇보다 급격하고 급진적인 방식은 정신적으로 엄청난 스트레스를 초래한다. 신체가 저항할 것이고 호르몬이 교란될 것이며 정신적 스트레스가 초래될 것이다. 이게 다 시간을 짧게 잡은 계획때문이다. 자신의 의지를 탓하고 신체를 탓하고 부모를 탓할게 아니라, 누가 왜 이런 무리한 계획을 짰는지를 탓해야 한다. 운동을 서서히 늘리고 식단을 서서히 바꾸면서 단계적으로 접근해야한다. 특히 먹는 걸 좋아하는 사람들은 총량을 두고 열량을 줄여나가거나 건강식을 접목해나가야 한다. 예를 들어 똑같이 고기를 먹어도 채소를 더 먹고 안먹고는 큰 차이가 있다. 운동도 마찬가지다. 처음부터 혹독한 운동을 시작할게 아니라 걷기부터 꾸준히 할 수 있는 운동을 시작해야한다. 사실 위의 설명은 고도비만에 대한 경우고 경도비만의 대부분은 약간씩만 바꿔도 쉽게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 처음에 말했듯이 열량이 낮고 포만감이 큰 음식을 찾아 식단을 조절하면 스트레스도 받지 않고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 특히 여성이나 경도비만의 경우, 운동량보다 식사량에 집착하는 경우가 많다. 이는 기초대사량이 낮아 살이 쉽게 쪄서 그렇다. 식사량을 일일히 계산하는 것보다 일년정도의 기간을 잡고 체력을 키워서 기초대사량을 늘리는게 정확하고 효과적인 방법이다. 식단을 놔두고 운동만 신경쓰는게 여러모로 편하다. 식단을 조절하고 설계하려면 식품과 영양도 공부해야하고 자신이 소화가 잘 되는 음식을 구분하고 그 안에서 영양소를 잘 짜야하기 때문에 점점 어려워진다. 차라리 좋은 걸 약간 더 먹고 운동으로 소비하는게 낫다. 그런 식으로 가야 건강해지고 체력도 좋아진다. 장기적으로 가야 운동도 식단도 설계하기가 수월하다. 많은 사람들이 그러한 생활습관을 유지하고 있지만, 아직 다이어트에 대한 편견과 자신에 대한 자책이 심하다. 살은 뺄 수 있다. 문제는 착각의 함정에서 벗어나는게 어렵다는 것이다. 살이 쪘든 말랐든 기준은 체력에 있지 식단에 있는게 아니다. 대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