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cerrecipe
10,000+ Views

■ 오늘의 축구 레슨! 패스의 기본!

전 국가대표 출신 "적토마 고정운" 감독님의 1대1 축구 강좌 시간!! "패스의 기본 강좌 입니다. 1. 패스 주고받으며 워밍업 하기 2. 패스 임팩트 향상 훈련 방법 3. 패스 정확도 향상 훈련 방법 4. 사이드 스텝으로 패스 주고받기 패스의 기초를 마스터 할 수 있는 기회! 영상으로 확인 하시죠!!^^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 수비수에게 필요한 훈련들!!
1. 백스텝 헤딩훈련 2. 킥앤 헤딩훈련 3. 패스앤 수비압박훈련 4. 공의 이동에따른 수비압박훈련 수비수에게 꼭 필요한 공중 뜬볼처리와 상대 수비압박훈련을 통해 자신의 수비력을 향상시켜보세요!! @smallparty @gye8728 @DongHoonLe @chichca @imfishman @djcocabear @ham3dong1023 @shock490 @slk12080196 @00DO @qkaqkaqnaqk @KangHan8314 @jkoujade @sanghyeon54 @zoowon77 @bms0924 @hbh9423 @HyeonGyu39 @snowykiz77 @fightchs @krleetaehoon @silverly1 @KYEONSPRING @minoppa86 @yuchans2004 @samuelchoo @JinHyeonKim @kmt75731 @ang817 @qkrtosin @civiljang @sim616 @juns0023 @sgsg1914 @mctg456 @jdhsst010 @dnjsdn009 @kort4278 @mosquito95 @woo7621 @wwangchi @ku123k @cpforever @vx3ng @kkm2334 @kyk4410 @haibaran12 @thinkplanner @BME15116712 @HhyunsuJung @rambfer @pktaek2000 @wnsrb218 @young1860 @chltnsdhks @GyeongPilKong @wcc0530 @songyk33 @HaeSeokHan @zkfqkd @akemflem @dabi0207 @dlw1630 @li93 @rlgns0810 @verbaldribble @yongchi9691 @dark2324 @yoyo8209 @june9018 @ukology21 @jinahyaa @ktomtom @misoziwoom @dj1817 @alsgh6515 @aazz0101 @fifa920 @hermes1999 @rjqnrl2 @ecreep85 @youngho3546 @jongvlf2 @giwagol @qudans47 @kchzxc @jeongminh34@gur1206 @jiwon1241 @sam2918 @petersun0221 @ghddustn @baebaek @qwerla11 @iljinson @ymy9231 @lovezud2 @bkk0602 @ljs111307 @EungyuJeon @kcom0222 @SeungMokLee @jadam10 @HanSeungHun @sipiti3946 @jym830404 @YoungJoonYi @jsy7268618 @tomitodd @astroboyhb @anonymous0 @JongHyunKim6 @qudtls @paul6602 @vosej216 @ch91 @greatbkw @skawk85 @jeuu @wogns3078 @ckdbghks @ChoSeoHyeon @him6379 @geon232 @kimbeom @smgoal @ltj930601 @akdrudxoddl ■ 축구레시피의 최신 정보를 푸쉬 받아 보실분들은 댓글을 남겨주세요!! ■
"韓 간다고? 미쳤니?" SK 로맥의 선택은 옳았다
프로야구 SK 와이번스 외국인 선수 제이미 로맥이 지난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모습.(사진=SK 제공) 프로야구 SK 외국인 타자 제이미 로맥(35)이 고국인 캐나다 현지 언론에 코로나19에 대한 한국의 안전성을 강조했다. 로맥은 18일(한국 시간)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과 인터뷰에서 "한국행을 결정했을 때 주변에선 미쳤냐는 이야기를 했다"면서 "나도 처음엔 걱정했지만 상황은 급변했다"고 밝혔다. "한국의 상황은 안정적으로 변했다"면서 "한국 국민들은 질서 있게 생활하며 코로나19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고 있다"는 것이다. 이달 초까지 로맥은 미국 애리조나주에서 SK 스프링 캠프를 소화했다. 그러다 아내의 둘째 출산이 임박했다는 소식에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의 집으로 향했다. 둘째를 본 로맥은 지난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에 들어와 팀에 합류했다. 당시만 해도 로맥의 한국행은 어려운 선택이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을 때였다. KBO 리그의 적잖은 외국 선수들이 전지 훈련이 끝난 뒤에도 미국에 남는 터였다. 프로농구와 프로배구 등 다른 종목 외인들은 두려워서 한국 탈출 러시를 이뤘다. 하지만 로맥은 비행기에 올랐고, 며칠 사이에 상황이 달라졌다. 한국은 점점 코로나19 사태가 수그러들고 있고, 이탈리아와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과 미국 등 북미는 점점 통제 불가능한 상황으로 변하고 있다.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고 상점마다 상점마다 물과 화장지 등 생필품이 동나고 있다. 로맥은 "한국은 어딜 가나 마스크를 쓰고 있고 사재기하는 모습도 보이지 않는다"면서 "평소처럼 식료품, 화장지를 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같은 상황이 유지된다면 한 달 안에 리그 개막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다들 곧바로 경기를 치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스포츠넷은 "한국은 코로나19 확산을 성공적으로 통제하고 있다"면서 "일상 생활을 정상적으로 돌려놓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 국민들은 사회적 거리 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고 수백 개 진료소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광범위한 검사를 하면서 신속하게 움직이고 있다"고 조명했다.
KOT가 선정한 역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TOP 6
FC 코리아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나라 국민들의 축구 국가대표팀에 대한 관심은 상당합니다. 국대 축구를 00년부터 보기 시작한 본 에디터가 약 17년간 본 국대 스쿼드 중 가장 강했던 TOP 6를 선정해보았습니다. 'KOT가 선정한 역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TOP 6' P.S: 사실상 성인팀에 가까운 올림픽 대표팀도 포함했습니다. 6위. 2007 아시안컵 대표팀 감독: 핌 베어벡 성적: 아시안컵 3위 의의: 한국축구에 4백 장착 아시안컵 3위에 그친 팀이 지난 17년간의 대표팀 중 6위에 선정된다는 점에 대해 의아해 하실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이전에 쿠엘류, 본프레레, 아드보카트 감독 등 유수의 외국인 수장들이 거쳐갔지만, 우리나라에는 아직 4백 수비가 제대로 정착되어있지 못했는데요. 이 대회를 통해 4백 수비가 정착된 점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물론, 경기력이 발암이었다는 점은 논외로 하구요. MVP: 이운재 (토너먼트 무실점 및 승부차기 2승 1패) 5위. 2004 아테네 올림픽 대표팀 감독: 김호곤 성적: 올림픽 8강 의의: 세계무대에서의 가능성을 엿보다 평가전 내내 강했던 파라과이를 만나 허무하게 8강에서 떨어진데다, 본선 4경기에서 8실점으로 수비라인이 무너졌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시 올림픽 대표팀은 지역예선에서 8전 8승 12득점 무실점으로 쾌조의 모습을 보였습니다. 비록 기존 와일드카드인 송종국, 김남일의 부상하차 및 박지성 차출 실패 등이 겹쳤지만, 지난 2012 런던 올림픽 이전에 가장 좋은 경기력을 보여준 팀이었습니다. MVP: 조재진 (4경기 2득점) 이천수 (4경기 2득점) 4위. 2015 아시안컵 대표팀 감독: 울리 슈틸리케 성적: 아시안컵 준우승 의의: 27년만의 아시안컵 결승 진출 55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에도 실패했고, '늪축구'라고 포장하긴 했지만 경기력도 별로였죠. 사실 2011 아시안컵 대표팀의 경기력이 더 나았다고 보여지나, 프로는 결과로 말합니다. 대회 전부터 이동국, 김신욱이 부상으로 낙마했고 대회를 치르면서 이명주의 폼 저하 및 이청용, 구자철의 부상 이탈로 애를 먹었지만 꾸역꾸역 승리하며 결승전까지 갔다는 점에 의의를 두고 싶습니다. 우즈벡과의 8강전에서 연장전 2골로 승리한 점은 백미였다죠? MVP: 김진현 (5경기 무실점) 3위. 2012 런던 올림픽 대표팀 감독: 홍명보 성적: 동메달 의의: 사상 첫 올림픽 메달 획득 병역면제라는 동기부여가 주어질 경우, 얼마나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수 있을지 드러난 대회였습니다. 뭐, 선수들의 동기부여를 폄하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그 당시 선수들의 폼은 절정에 이르렀죠. 홍명보 감독 특유의 (전술 유동성이 없는) 4-2-3-1의 명암 중 암보다는 명이 드러났던 시기였습니다. 나름의 의리축구가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린 대회였다고 평합니다. MVP: 구자철 (주장 + 6경기 출전) 2위. 2010 남아공 월드컵 대표팀 감독: 허정무 성적: 16강 의의: 사상 첫 원정 16강 진출 대회 직전에 센터백인 곽태휘가 부상으로 이탈하고, 지역예선에서 팀을 캐리했던 이근호가 폼 저하로 탈락. 설상가상으로 베테랑 골키퍼 이운재도 노쇠화가 뚜렷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을 잘 추스려 사상 첫 원정 16강 신화를 만들어낸 허정무 감독의 역량은 평가절하하기 힘듭니다. 사실 저 스쿼드로 16강에서 그친 점은 아쉽긴하지만, 순수 전력만 보면 어쩌면 2002 한일 월드컵 이상이라고 보여집니다. MVP: 박지성 (4경기 1골) 기성용 (4경기 2도움) 이정수 (4경기 2골) 1위. 2002 한일 월드컵 대표팀 감독: 거스 히딩크 성적: 4강 의의: 사상 첫 월드컵 본선 승리 사상 첫 월드컵 16강 진출 아시아 국가 역사상 첫 4강 진출 아시아 선수 역사상 첫 개인 타이틀 수상 (홍명보의 브론즈볼 수상) 이 대표팀을 글자 몇 줄로 평한다는 것 자체가 너무나도 실례일 것 같습니다. 제 유년시절을 수놓았고, 축구로 벌어먹고 살고 싶다는 생각을 들게해준 대한민국 역사상 최고의 팀이었죠. 이런 대표팀이 다시 나올 수 있을까요? MVP: 히딩크 감독에게 적극적인 지지와 지원을 아끼지 않은 KFA 관계자 전원 + 히딩크 감독 이하 코칭스태프 전원 + 23인 엔트리 선수 전원 좋아요와 댓글은 본 에디터에게 큰 힘이 된다능..ㅎㅎ 데헷 :) https://www.facebook.com/sportsgurukorea/
[SenseSoccer] Charming Points of GoalKeeper(GK)
(The head coach on the ground, last bastion, pic - SPOTV NEWS) Due to COVID19, We should stop playing football now. But I am keeping passion of football consistently. I think we are fighting against COVID19 at everywhere. Especially, I would like to show my respect to medical team. Today, I am going to talk about goalkeeper's attraction. My position is goalkeeper. From elementary school student, 6th grade of Korean school, I have begun to play football in earnest as a goalkeeper. Before I decided to play football as GK, I had played as a field player. Compared my friends and me, I could play well. While we were playing football, being annoyed due to my friend who were a GK, I told him to switch. After that, I have played as a GK. Anyhow, GK is a special position in football. Among 11 players, GK is wearing gloves and other uniform. In addition, GK should be inside of penalty box. He is only one who is not much running like other players. I would like to review GK with 3 charming points. (Diving to save the shot even though fear following, pic - SPOTV NEWS) 1. Wonderful Diving GK's main job is to save the shot. He can use hands. During the football match, players should play with foot but GK can play with their hands. Let's imagine. Strikers shot the ball well to the post. At that time, GK's hand appeared and saved the shot. I cannot express how awesome it is. It is too difficult to dive to save the shot. If we do, we felt heart and scare. We are afraid when we stood in front of goal. But GK dived to save without fear. Is it the reason when we admired watching GK's saving? Or just because of their figure? I don't know how to explain it. Just appreciate pictures. (Amazing saving even though reverse acting, pic - SPOTV NEWS) 2. Thrilling of Saving If strikers were exciting, we did too. We, goalkeepers, were thrilling. When we saved, at that time, we were very proud of our hands. It is so awesome. After saving, we can listen "Woo!" and applause. It makes us happy. Sometimes, we can watch legend video of GK's saving. We cannot believe GK's amazing consecutive saving. We just said it was wonderful. Did you watch Thibaut Courtois's consecutive saving when he belonged to Chelsea? This is privilege and attraction for GK only. Especially, in amateur football, players who can play football very well than others play as a striker normally. So GK can be exciting after saving their shoot. After saving, we can roar and be haughty. (Always carefully handling like baby, pic - SPOTV NEWS) 3. One Goalkeeper > Ten Strikers With one GK, the game can be changed. GK is a game changer. They can bring win or draw. By their sacrifice, field players can be awakened to win. I don't know the reason exactly. I guess, GK's diving to save makes them realize their winning sprit. GK can gather teammates through his sacrifice sprit. He can make them concentrate on the match roaring to order. They are actual head coach on the ground. Anyone cannot play as GK. It is hard position than you thought. I can explain about GK more. You cannot ignore GK's role. GK is very important position like other roles. Every time field players were given Ballon d'or but GK can receive as well. Please think your GK carefully. Don't blame them too much due to their worst performance.
역대급 터프함 끝판왕의 모습을 보여준 김형일
어제 전북vs상하이 경기에서 나온 중국 선수의 미친 하이킥입니다. 중국의 클래스를 여실히 보여주는 장면이었죠. 중국도 중국이지만 실점 앞에서 온몸을 내던지는 한 수비수의 모습이 더 눈에 띕니다. 당시 2:0으로 앞서고 있는 상황이었음에도 이 선수는 몸을 던지는걸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름 김형일 누가봐도 위협적인 이 장면에서 과연 공에 머리를 가져다 대는 선수들이 몇명이나 있을지 궁금합니다. 여하튼 축구화 스터드에 얼굴을 가격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김형일 선수는 이내 놀라운 모습을 보여줍니다. 벌떡 일어나 선수들을 독려하고 파이팅을 불어넣어주는 김형일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스터드에 얼굴을 가격당하는 심각한 파울을 당했음에도 금새 일어나 선수들을 독려하는 모습, 나아가 관중들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모습...... 보는 내내 소름이 돋습니다 사실 터프함하면 바로 이분이죠? 젠나로 가투소 하지만 어제 김형일은 아시아에서 터프함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습니다. 그의 플레이는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이기에 충분했습니다. 당시 실시간 인기 검색어 순위인데, 사실 국축이 그렇게 인기있는 상황이 아닌데 국대도 아닌 클럽 선수로서 이렇게 검색어에 오르게 된다는것 자체가 그의 플레이의 클래스를 알게 하는 상황입니다. 원래도 파이팅형 수비수이긴 했지만 어제 있었던 저 장면을 기점으로 5:0이라는 일방적인 스코어가 나온 것이라고 봅니다. 기세면에서 이때 상하이는 꺾이게 됐습니다. 김형일은 상대의 퇴장과 우리의 사기까지 한 번에 끌어올린 최고의 한 수 뒀고 상대를 침몰시키는데 보이지 않는 가장 큰 공헌을 했습니다. 김형일 선수 너무 멋있었어요 ㅠㅠㅠ
[슛토리] 최고의 선수, 최악의 배신자
어느 저녁. 한 가족이 단란하게 모여 식사를 하고 있었다. -댄. 가장 좋아하는 축구선수가 누구니? -음... 저는 제레미요! -오. 제레미! 녀석. 축구를 볼 줄 아는구나. 이 할애비도 가장 좋아하는 선수란다. - 할아버지. 우리 가족은 모두 그를 사랑해요. 우리 팀의 주장이잖아요! 화목한 식사 시간을 마친 후, 그들은 거실에 둘러앉았다. - 저는 이 팀에서 자랐고, 이 팀의 주장입니다. 절대로 제가 다른 곳으로 갈 일은 없습니다. - 라이벌 팀으로 이적한다는 소식이 있던데요. 제계약이 지지부진한 이유가 이것 때문입니까? - 아닙니다. 구단과 저는 순조롭게 협상을 진행중이며, 만약 협상이 잘못된다고 하더라도, 제가 그 팀으로 이적할 일은 절대로 없습니다. 가족은 티비를 통해 기자회견장에 앉아 있는 건장한 선수를 바라보았다. 다부진 눈으로 단호하게 말하는 그는, 카메라를 바라보며 깊은 신뢰를 안겨주었다. - 역시. 이래야 우리 팀 주장이지! - 할아버지. 근데 왜 제계약이 늦는 거에요? - 아마 더 좋은 계약을 하기 위해 기다리는 걸 게야. 저 선수는 그럴 가치가 있어. - 힘내! 제레미! 우린 당신 편이야! 그렇게 며칠이 지났다. 티비에서는 제레미의 이적 소식을 연일 보도했고, 그는 새 팀에서 새 유니폼을 입고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그가 입고 있는 유니폼은 팬들이 그토록 미워하고, 그가 절대 갈 일이 없다고 했던 라이벌 팀의 붉은 색 유니폼이었다. 온 가족은 거실에 앉아 한숨을 쉬었다. - 흑...으흑... 제레미... 안 간다고 했잖아요... 댄은 품에 제레미의 유니폼은 안은 채 하염없이 훌쩍였다. - 댄. 그딴 쓰레기 같은 선수는 잊어. 우리 팀엔 다른 선수들도 많잖니. - 흑...할아버지... 거실 벽에 걸려있던 제레미의 포스터, 유니폼, 사진 등은 이미 갈기갈기 찢겨 있었다. 할아버지와 아버지는 제레미에 관련된 모든 것들을 들고 마당으로 나왔다.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렀다. 댄의 집 뿐만이 아닌, 그 동네에서는 밤새도록 불길이 치솟았고, 밤새 험악한 욕설이 울려퍼졌다. -Fxxk you Campbell!! 토트넘 유소년팀에서 자라 9년간 토트넘의 중심으로 활약한 남자. 토트넘의 주장이자 팀의 근본이었던 남자. 그리고 돈 한푼 주지 않고 자유계약으로 라이벌 아스날로 떠난 남자. 아스날에서 무패우승을 달성하여 아스날의 전설로 남은 남자. 희대의 배신자, 북런던 더비가 과열된 원인. 오늘의 주인공. 설제어 제레미아 캠벨(Sulzeer Jeremiah Campbell). 솔 캠벨(Sol Campbell). "우리는 솔 캠벨을 얻었다. 레인에서 솔 캠벨을 뺐어왔다. 솔 캠벨은 더블을 했다. 레인에 있는 녀석들 중 더블을 해 본 녀석이 있냐? 솔 캠벨은 했다. 이봐 토트넘 친구들, 궁금한게 있는데 너희 주장은 어디에 있지?" 이 노래는 북런던 더비에서 아스날 팬들이 토트넘 팬들을 도발하는 의미로 부르던 응원가야. '레인'은 토트넘의 홈 경기장인 '화이트 하트 레인'의 줄임말이고, '더블' 이라는 건 리그 우승과 컵대회 우승을 동시에 했다는 걸 의미해. 솔 캠벨이 있을 때 토트넘은 컵에서 우승 한 번을 제외하고 리그에서는 을 한 적이 없었고, 솔 캠벨이 팀을 떠난 이후에도 2008년에 리그 컵 우승 트로피 하나만을 들었을 뿐이야. 그러니 토트넘 팬들 입장에서 저 노래를 들으면 뒷골이 빡 땡길만한 가사지. 이 가사의 주인공인 솔 캠벨은 런던에서 태어나 1989년. 그의 나이 만 14세부터 토트넘 유소년팀에서 성장해온, 그야말로 토트넘이 자랑하는 '프렌차이즈 스타'야. 소년이었을 때부터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어색하게 웃던 소년이 10년이 지나 토트넘의 주장이 되어 경기장을 누비는데, 심지어 성실하고 서글서글하기까지 해. 리그 정상급의 뛰어난 실력은 기본이지. 과연 그 어떤 팬이 그를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 그 당시 솔 켐벨의 인기는 팀 전체에 맞먹는다고 할 수 있었어. 어릴 적부터 10년이 넘는 기간동안 그를 지켜봐온 팬들에게 솔 캠벨은 단순한 선수가 아닌, 토트넘의 상징이자 가족같은 선수였어. 성적이 좋지 않은 토트넘에게, 국가대표 주장 수비수인 솔 캠벨은 그들의 자부심이었지. 그러나 이 자부심과 상징이 산산조각나는 일이 벌어졌어. 2001년 여름. 솔 캠벨이 토트넘의 영원한 라이벌인 아스날로 이적해버린 사건이었지. (토트넘의 자부심에서 아스날의 영웅이 되어버린 솔 캠벨) 2001년, 솔 캠벨은 토트넘과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었어. 토트넘과 재계약 협상에 들어갔고, 토트넘은 구단에서 줄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주급을 제시했지. 그러나 이미 잉글랜드 탑 수비수가 되어버린 캠벨은 더 높은 곳으로 가고 싶어했어. 10위권을 전전하는 토트넘이 아닌, 유럽 챔피언스리그를 재패할 수 있는 팀 말이야. 그렇게 솔 캠벨은 고민을 거듭하면서 자꾸 재계약은 불발되었고, 토트넘 측에서는 구단 레전드의 꿈을 인정해주며 그를 다른 곳으로 보낼 준비를 하고 있었지. "재계약을 할 수도 있고 이적할 수도 있는데, 이탈리아에서 연락이 오고 있어서 고려 중이라 프리미어리그의 다른 팀은 맨유나 리버풀 쪽으로 생각하고 있고, 무슨 일이 있어도 아스날은 안 간다." 당시 캠벨이 인터뷰에서 했던 말이야. 서포터 그룹에서도 캠벨에게 감사하며 다른 팀에서도 좋은 활약을 하길 바란다는 성명을 내면서, 꿈을 향해 나아가는 레전드와 그 꿈을 응원하는 팬들의 아름다운 이별은 성사되기 직전이었지. (ㅎㅎ...ㅈㅅ!) 하지만, 바로 얼마 후 토트넘과 계약이 만료되어 자유계약 선수가 된 캠벨은 돌연 아스날과 계약을 해버렸어. 토트넘의 하얀 파란 유니폼이 아닌, 그들이 증오하는 아스날의 빨간색 유니폼을 입고 사진을 찍은 캠벨을 지켜만 보던 팬들의 혈압은 급격하게 올라갔지. 토트넘 팬들은 거리로 나와 캠벨의 유니폼을 불태웠고, 일부 과격한 팬들은 캠벨에게 갈기갈기 찢은 유니폼과 편지를 보내면서 살해 협박을 하기도 했어. 심지어 자유계약이기 때문에, 토트넘은 11년동안 키워 온 그들의 자부심을 한 푼도 받지 못하고 영원한 라이벌인 아스날에게 빼앗겨버린 것이였지. (우승....츠크흔드....) 아이러니하게도 캠벨은 아스날로 이적한 이후, 아스날의 핵심 수비수로 활약하며 역사상 처음이자 현재까지도 마지막인 리그 '무패우승' 을 달성하여 아스날의 레전드로 당당하게 이름을 올리고 있어. 캠벨은 꿈을 이뤘고 역사가 되었지만, 토트넘 팬들은 지금까지도 그를 '유다'라고 부르며 온갖 쌍욕을 퍼붓고 있어. 이 일 이후로 토트넘과 아스날은 팬들끼리 유혈 사태로까지 번지는, 그야말로 증오와 혐오로 얼룩진 라이벌 사이가 되었지. 본격적인 원수지간에 기름을 붓는 사건으로, 충격적인 배신으로 현재까지도 유명해. ----------------------------------------------------------- 오늘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야! 우리나라에는 이만큼 과열된 축구 팀들이나 라이벌이 없기 때문에 잘 이해가 가지 않지? 독일에서 나고 자란 사촌 형의 말을 빌리자면, 이 사건은 '쏘니(손흥민)나 Ji(박지성)가 일본으로 귀화를 한 것과 같다.' 라고 하더라구. 생각해봐. 어느 날 손흥민이 인터뷰에서 "와따시와 니혼징데스. 아리가또" 하면서 일본으로 귀화해버리면, 우리 나라는 정말 박살나겠지...? 영국은 축구가 그들의 생활과도 마찬가지고, 대부분의 팀들이 100년이 넘는 세월동안 그 지역에서 사람들과 함께 성장했기 때문에 이런 일들이 더 많이 발생하고, 더 분노하는 거 같아. 아무튼, 나는 다음에 좀 더 재밌고 좀 더 유익한 정보로 돌아올게!! 고마워!
모두가 좋아할 법한 축구 이야기
안녕하세요! 공포미스테리에 주로 출몰하던 optimic입니다! 오늘은 무서운 이야기가 아닌 다른 이야기를 가져왔는데요! 왜냐면! @goodmorningman (태그하는 게 이게 맞나...)님이 쓰신 글을 봤기 때문입니다! 홀로서기 프로젝트!!!! 참 좋은 프로젝트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저의 전공! 무려 '스토리 텔링' 을 가져왔습니다!! 물론 제가 잘 쓰는 건 아니지만... 제목을 보시면 알겠지만... 이 글은 '축구' 이야기입니다. 저는 알고 있습니다... 여자분들이 가장 싫어하는 이야기 베스트 3... 1. 군대 이야기 2. 축구 이야기 3. 군대에서 축구한 이야기... 그렇지만 저의 어릴 적부터 로망... 누구하고든 축구 이야기를 재밌게 하고 싶다는 그 로망을 위해 다른 방면으로 축구에 관한 것들을 찾아 왔고, 결국. 공격수니 수비수니 오프사이드니 이런 이야기들보다! '스토리 텔링' 에 기반한 여러 가지 이야기들이 더! 더!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이런 로망을 실현시키기 위해 저는 무려! 대학교 졸업 논문을 축구로 쓰는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사실 교수님이 축알못일거라고 생각해 적당히 써서 내면 모르겠지 하고 쓴 것도 있지만, 인문대 체육대회 때 03년도 맨유 유니폼을 입고 온 교수님을 보고 영혼을 갈아넣어 썼습니다... (하루 열 시간씩 논문을 쓰던 그 때의 추억...) 아무튼 서론은 여기까지만 하고! 오늘은 간단한 축구 이야기와 함께 '스토리 텔링' 이 가진 힘을 이야기해보겠습니다! 아! 본론과 다음 이야기에서부터는 '친구에게 이야기하는 컨셉' 으로 친근하게 반말을 하려고 합니다! 혹시 불편하시다면 댓글에 말해주세요! ------------------------------------------------------- 1. 스토리 텔링이 없는 정보 안녕? 이 선수는 '리오넬 메시'라는 선수야. 스페인 라 리가의 FC 바르셀로나에서 뛰고 있고, 발롱도르 6회, 유럽 올해의 선수 2회, 피파 올해의 선수2회, 13년 연속 피파 올해의 팀, 12년 연속 UEFA 올해의 팀 등을 수상했으며, 통산 득점 697골, 수 많은 우승과 득점왕을 거머쥔, 최고의 선수야! 이 선수는 페널티 라인 안과 밖 어디서든 골을 만들어 내며, 창의적인 패스와 개인기까지 겸비한 그야말로 이 시대 최고의 선수라구! 어때! 재밌지! 대단하지! 나랑 같이 메시 하이라이트나 보자구! 어때? 진성 축빠인 나에게는 정말 재밌고 유익한 정보지만, 과연 축구에 대해 잘 모르고, 관심도 없는 사람에게 이렇게 이야기를 했을 때. 얼마나 흥미를 갖고 함께 이야기를 하며 맞장구를 쳐 줄까? 물론 이 글을 읽고 있는 모두가 사장, 회장님이라면, 부하 직원들은 눈을 초롱초롱하게 뜨고 오늘부터 진골 바르셀로나 팬이 되겠지만, 우리는 아니라는 걸 명심하라구! 2. 스토리 텔링을 포함한 정보 이 이야기를 한 번 들어봐. 어느 빈민촌에 불행한 소년이 있었어. 2남 2녀의 막내로 몹시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소년은 불행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 아버지는 알콜 중독이었고, 형은 마약 중독이었어. 여섯 가족은 어머니가 청소부로 일해서 받아 오는 70만원 남짓한 월급으로 힘들게 살았어. 어릴 적 소년이 살던 동네는 빈민가였기 때문에 동네에는 놀이터도 없었고, 동네 구석지에 작은 공터만 있었지. 빈민가 아이들은 공터에서 축구를 하며 지냈어. 소년은 함께 어울려 축구를 하고 싶었지만, 아이들은 빈민가 중에서도 가장 가난한 집 아이이며 알콜 중독자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그를 따돌리고, 놀이에 끼워주지 않았어. 소년은 항상 공터 앞에서 아이들이 축구하는 모습을 멀뚱히 바라보며 지냈어. 어느 날과 다름없이 공터에서 축구하는 것을 바라보던 소년의 발 앞으로 공이 굴러왔고, 그 공을 걷어 찬 소년은 그 날 이후로 축구 선수의 꿈을 꾸게 됐어. 부모님께 진지하게 축구를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고, 가난한 형편이었지만 소년의 어머니는 소년을 지역 축구팀에서 배울 수 있게 해 주었어. 그러나 그 곳에서도 다른 동료들은 가난한 집 아이라고 놀리며 소년에게 패스를 하지 않고 따돌렸어. 축구화를 살 돈조차 없이 가난했던 소년은 훈련비를 내는 대신 훈련이 끝나면 조명이 꺼진 연습장에서 혼자 축구공을 닦고, 청소를 하고 쓰레기를 치웠어. 그렇게 악착같이 축구를 계속했지. 같은 팀 동료들은 쓰레기통을 버리러 가던 소년에게 ‘거지가 페라리를 몰고 간다’ 고 손가락질하며 놀렸고, 소년은 분하고 억울함을 삭히며 누구보다 더 축구를 잘 하기 위해 노력했어. 그런데 소년이 사춘기가 지나갈 무렵, 축구를 하던 중 몸에 이상을 느꼈고, 남들보다 심장이 두 배는 빨리 뛰는 심장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어. 그는 본인의 병을 알고 모든 것을 놓은 채 좌절했어. 축구만이 그의 희망이었고, 제일 행복하게 해 주는 것이었는데, 그 축구를 앞으로 하지 못할수도 있다는 말에, 가혹한 인생이 언제 끝날까 절망에 휩싸인 채 시간을 보냈지. 그렇게 좌절감에 사로잡힌 그를 보고 소년의 아버지와 형은 없는 살림을 끌어 모으고, 빚을 져 가면서 소년의 병을 치료했어. 건강해진 소년은 다시 미친 듯 노력했지. 남들보다 두 배, 세 배. 그리고 마침내. 세계 최고의 팀 중 한 곳과 프로 계약을 맺게 됐을 때, 소년은 울면서 어머니에게 전화를 했어. “엄마. 이제 더 이상 일하지 않아도 돼요.”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5회 수상했고, 역대 최고의 선수라는 리오넬 메시에게 견줄 수 있는 유일하며 영원한 라이벌. 우리에게는 형편없는 매너와 거짓으로 '날강두' 라는 이름이 붙은 선수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야. (나에게 큰 분노를 안겨 준 삐쳐버린 날강두.직캠) 어때? 정보만 나열하기보다는 이렇게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함께 풀어내니 조금은 관심이 생기지 않아? 물론!!!! 사람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내가 내 주변의 축구를 좋아하지 않고 관심이 없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이야기를 했을 때, 사람들은 좀 더 내 이야기에 집중해주고, 눈을 마주치며 관심을 보였어. '스토리 텔링' 은 이런 거야. 상대방에게 전달하고자 하는 정보를 상대방이 관심을 가질 수 있게 설득력을 담아 이야기하는 거지! 그렇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요소는 재미와 설득력인데, 내 글이 재미가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어..ㅠ 나는 정말로 '축구' 와 '이야기'를 모두 사랑해. 내가 사랑하는 두 가지가 합쳐졌을 때,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앞으로 축구선수 및 프로 구단에 대한 글들을 하나씩 써 보려고 해. 이 글을 읽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재밌게 읽어주길 바라! 고마워!
[상식축구]이승우 사건, 도대체 뭐가 예의입니까
(사진=네이버 KBSN SPORTS 캡처) 후반 35분 우리나라 선수가 쓰러졌다. 심판은 다급히 휘슬을 연달아 불었다. 동료, 상대 선수 할 것 없이 달려왔다. 팀닥터들이 뛰어 들어갔다. 몇 초, 몇 분이 흘렀을까. 그제야 구급차가 경기장으로 들어갔고 쓰러진 정태욱은 그대로 구급차에 실려 경기장을 빠져 나왔다. 다행히 정태욱은 검사 결과 이상이 없음이 확인됐다. 이 과정에서 이승우의 태도가 논란의 대상이 됐다. 대한민국 U-20 대표팀은 지난 3월 27일 아디다스 U-20 4개국 친선 축구대회서 잠비아를 만나 4-1 대승을 거두었다. 한국의 초특급 유망주로 손꼽히는 이승우가 이 날 경기서 2골을 몰아넣으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역시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유망주다. 이승우는 전반 40분, 바르셀로나 동료 백승호의 패스를 받아 골로 성공시키며 2-1로 한국의 리드를 가져왔다. 이어 후반 24분 상대 골키퍼가 나온 것을 보고 환상적인 칩샷을 터트렸다. 이승우의 클래스를 볼 수 있던 순간이었다. (사진=연합뉴스) 이승우 인성, 논란거리인가? 세계는 이승우의 성장세를 주목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는 이승우의 인성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 이승우는 후반 35분, 헤딩 경합을 하다 쓰러진 정태욱에게 달려왔다. 다급히 구급차를 불렀다. "빨리 오라고! 빨리 오라고! XX." 문제는 이 발언이었다. 경기장 안으로 빨리 들어오지 않은 구급대원들을 향한 비난의 목소리가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핵심은 '욕까지 해야 했었나?'라는 것이다. 빨리 들어오라고만 하면 될 것을 그렇게까지 분노하면서 소리쳐야만 했냐는 것이다. 하지만 그 상황에서 이승우의 감정은 모두가 이해할만 하다. 팀 동료가 심각한 부상일지도 모르는 머리 부상을 당해 쓰러졌다. 그렇다면 그 누구도 걱정하지 않을 사람은 없으며 다급한 마음에 구원의 목소리를 높일 수 있다. 지극히 당연한 행위다. 과장된 표현일수 있지만, 세월호 사건을 이 사건에 대입해본다면, 마치 '가만히 있어라' 같은 내용이 될 수도 있다. 큰 부상을 당했다. 결과는 아무도 모른다. 그렇다면 당연히 방방 뛰고 어쩔 줄 몰라 하는 게 맞다. 주변에 팀닥터가 있어서 괜찮다? 그렇다면 주변에 선생님들이 계시기 때문에 가만히 있어도 좋다는 말인가? 글쎄. 충분히, 100% 이승우의 행동에 동의한다. 비유가 적절치 못할 수 있겠으나 적어도 내 입장은 이승우 편이다. 또한 이승우는 현재 스페인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 유럽의 시스템이 다 잘 갖추어져있고 우리나라는 그에 비해 형편없다고 일반화하기는 어렵겠지만 대체적으로 스페인의 의료 시스템은 최고 수준일 것이다. 특히, 선수가 부상당했을 때의 대처 요령 등과 같은 것 말이다. 이승우는 그런 상황에 익숙하기 때문에 우리나라 의료진에게 불만이었을 것이다. (논란이 되고 있는 이승우의 태도, 사진=네이버 KBSN SPORTS 캡처) 근본적인 원인을 고찰하자 이승우가 화낸 것만을 보고 판단하지 말고 '왜' 이승우가 그랬는지를 근본적으로 고찰하는 것이 필요하다. 도대체 왜 이승우가 화를 냈을까. 그 이유는 의료진의 초동 대처가 미흡한 것이다. 아마 우리나라 사람들은 스포츠 경기에서 위급한 상황이 많이 일어나지 않기 때문에 철저한 상황 대처 요령을 숙지하지 않았을 것이다. 물론 성급한 일반화가 될 수 있다. 하지만 우리가 체감할 때 분명 우리나라 스포츠 의료 체계는 문제가 있다. 과거 2000년 4월 18일 롯데 자이언츠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2회 초 2루로 진루하던 故임수혁(롯데 자이언츠, 향년 42세)선수를 떠올려보자. 2000년대라면 분명히 의료 기술이 발전한 시기였다. 지금은 그보다 더 발전했겠지만 그 당시도 충분히 구급차, 의료 체계가 갖춰졌을 기술력이다. 하지만 당시 구급차도 준비되어있지 않았고 사고 대책이 미흡해 결국 故임수혁 선수는 식물인간 상태로 10년을 지냈고 끝내 2010년 눈을 감았다. 당시에 누군가 소리쳤다면, 구급차를 애원하며 울부짖었다면, 초동 대처가 확실했다면 故임수혁 선수는 야구 팬 곁을 떠나지 않았을 것이다. 故임수혁 선수 사건 이후 스포츠계는 의료 체계를 갖추기 시작했고 특별히 큰 사건을 겪지 못했다. 내가 알기론 큰 사건이 기억나지 않는다. 있다면 알려주시길 바란다. 무엇이 예의인 것일까. 예의를 생명보다 먼저 갖춰야 하는 것일까. 정태욱이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아서 다행이지, 혹여나 초동 대처의 미흡으로 인해 식물인간이 되기라도 한다면 뒷감당은 누가 할 것인가. 그 때는 누구를 비난할 것인가. 잘잘못을 논하기 전에, 우리가 먼저 갖춰야 할 것이 무엇인지, 부족한 부분이 무엇인지를 주목해야 하는 것이 우리의 도리가 아닐까.
플랭크(Plank) 자세와 종류! <Home 스포츠>
<홈-스포츠> 즐기는 분들을 위해 오늘은 플랭크 동작을 준비해봤습니다. 플랭크는 올바른 자세로 시간에 맞춰 유지하는 운동으로 자신과의 싸움을 해야하는 어렵지만 매우 효과적인 동작이라고 필자는 생각합니다. 플랭크는 코어운동 중 가장 기본적인 운동입니다. 전체의 중심근육 수축시켜 몸의 중심인 척추주변 근육을 발달 시킵니다. 1. 엘보우 플랭크 - 기본적인 자세입니다. - 팔꿈치를 땅에 대고 엎드린 자세로, 발끝으로 하체를 전부 들어올리는 자세입니다. 포인트 - 목과 어깨, 그리고 엉덩이 부분이 일자 형태로 유지 - 허리와 복근 쪽에 힘을 주시고 하면, 훨씬 쉽게 유지 - 시선은 대각선 방향 지면 시간과 세트 초급: 15초~30초씩 5세트 중급: 30초~1분씩 5세트 상급: 1분~1분 30초씩 5세트 2. 풀 플랭크 - 팔을 앞으로 세운 후, 몸 일자로 유지하는 동작입니다. - 초보자들 처음으로 시작하기 좋은 동작입니다. 포인트 - 팔, 목, 어깨, 엉덩이 일자 형태로 유지 시간과 세트 초급: 45초~1분씩 5세트 중급: 1분~1분 30초씩 5세트 상급: 2분씩 5세트 3. 사이드 플랭크 - 옆으로 누워 엘보우 플랭크를 하는 자세입니다. 포인트 - 어깨부터 발까지 일직선 유지 (엉덩이와 허리가 앞뒤로 빠지지 않도록 주의) - 코어근육(허리, 복근)을 사용하여 몸의 밸런스 유지 시간과 세트 초급: 30초~1분씩 3세트 중급: 1분씩 5세트 상급: 1분 30초씩 5세트 4. 리버스 플랭크 - 천장을 바라보는 플랭크 자세입니다. - 머리부터 발끝까지 일자로 유지한 상태에서 팔을 뒤로 뻗어 몸통을 지지 하도록 합니다. 포인트 - 코어근육, 팔, 어깨 쓰는 운동 - 엉덩이, 목이 뒤로 안넘어가도록 주의 시간과 세트 초급: 15초~30초씩 3세트 중급: 30초~1분씩 5세트 상급: 1분 30초씩 5세트 코어운동으로 몸의 전반적인 기초근육을 단련해 보시면, 다른 운동을 하실 때에도 많은 도움 되실 것 같아 카드를 작성했습니다. - 궁금하신 점은 언제나 댓글 혹은 톡으로 물어봐주세요!^^-
푸시 업의 자세와 종류!! (Home 스포츠)
안녕하세요! 즐거운 주말을 보내시고 다들 신나는? 월요일을 보내고 계신가요?! 날씨가 더워지면서 점점 여름이 오고 있는 것 같아요! 여름하면 또 열심히 몸 관리 하면서 휴가를 즐기면 좋을 것 같은데.. 막상 운동하기는 귀찮고 해서!! 집에서 간단히 운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면 좋을 것 같아 앞으로 '홈 스포츠'들을 몇가지를 공유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푸시 업!! 기본적인 운동으로 탄탄 몸매로 갈 수 있는 첫번째 종목입니다! 1. 기본 자세 - 발을 붙이고, 팔은 어깨보다 살짝 넓게 업드려 엉덩이와 어깨가 동시에 내려 갈 수 있도록 합니다. 포인트: 머리부터 발까지 일직선 유지, 중간 엉덩이가 내려오지 않도록 주의!! * 가슴, 팔, 어깨, 코어 근육에 가장 효과적으로 적용 됩니다. 2. 내로우 그립 - 손의 간격을 어깨보다 살짝 좁게 하여 푸쉬업을 실시 포인트: 팔을 배 쪽으로 살짝내려 팔꿈치에 무리가지 않도록 해야합니다. * 팔 근육의 초점을 맞춘 자세 3. 다이아몬드 푸쉬업 - 사진과 같이 손을 삼각형으로 만들고 실시 포인트: 삼각형을 유지하고 실시 * 가슴 중앙 근육 발달, 어깨와 팔 근육에도 도움 4. 힌두푸쉬업/ 배밀기/ 웨이브 푸쉬업 - 영상을 보시구 따라하시면 되겠습니다. 얼굴- 몸- 힙 이런 식으로 몸의 전체적인 근육을 움직이시는게 제일 중요합니다. 포인트: 이 동작은 빨리 하시는게 아니구, 천천히 동작을 따라하시는게 포인트! * 어깨, 광배근, 팔 근육에 자극이 많이 갑니다. 이외에도 다양하고 쉽고 어려운 동작의 푸쉬업들이 있습니다.(아래영상 참고) 처음부터 무리하게 하면 다칠 수도 있으니, 천천히 몸이 받아드릴수 있게 훈련을 하시면 올 여름 재밌게 보내실 수 있으실 것 같습니다!! 다들 즐거운 푸쉬업 타임 보내세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