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s2501
4 years ago10,000+ Views
내 삶은 내가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 누구도 내 삶을 대신해서 살아줄 수 없습니다. 사르트르가 말했듯이, 우리는 자신의 운명을 선택하고 그 선택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하는 부조리한 존재입니다. 우리는 그 선택을 어떻게 할지의 자유가 있는 자유인입니다. 우리는 늘 선택의 연속입니다. 설령 선택의 문제에서 선택을 포기했다 해도 이미 그 선택의 포기도 일종의 선택인 것입니다. 우리가 산다는 것은, 살아간다는 것은 어려운 일입니다. 하지만 죽는다는 것은 더욱 힘겨운 일인 것 같습니다. 어떻게 사느냐라는 문제보다 어떻게 죽느냐 하는 무제가 더 어려운 일일지도 모릅니다. 제대로 사는 것은 훌륭한 일입니다. 하지만 제대로 죽는 것은 훌륭한 일입니다. 우리는 모든 것을 다 이루고 죽을 수 있는 존재가 아닙니다. 우리가 모든 것을 다 이루고 죽을 수 있다면 그건 이미 인간의 범주를 넘어선 단계입니다. 단지 할 수 있는 한 최선을 다하고 모든 것에 대한 성취에 접근해가려는 지향성을 가진 존재일 뿐입니다. 우리가 행복해지려면 그 모든 것을 이루겠다는 욕심을 버리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으로 결과보다 과정을 중요시하며 살아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정말로 한 번으로 끝나는, 그래서 너무나 소중한 나의 삶, 기왕이면 행복한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먼 곳에서 행복을 찾으려 하지 않고, 할 수 없는 일에서 행복을 찾으려 하지 않고, 가까이에서 나에게 일어나고 있는 일상에서 아픔마저 행복으로 느끼는 긍정의 마음, 웃는 얼굴로 매순간을 맞이했으면 좋겠습니다. - 마음을 열어주는 따뜻한 편지중에서
2 comments
Suggested
Recent
좋은글감사합니다..!!
좋은글 감사합니다.
8
2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