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foryou0530
100,000+ Views

그 남자를 위한 아이폰 케이스, 1편!

빙글에 글 쓰는 게 이번이 처음이에요. 잘 부탁 드려요. ^^ 요즘 주위에 보면 아이폰을 쓰는 사람들이 정말 많아졌는데요. 저도 원래 갤럭시를 쓰다가 아이폰 6로 바꾼지 얼마 안 됐어요. 제 남동생도 저랑 비슷한 시기에 아이폰으로 바꿨는데, 다들 아이폰을 쓰니까 케이스라도 특별한 걸 써야겠다고 야단이더라고요. 그래서 준비했어요.

"그 남자를 위한 아이폰 케이스"

앞으로 몇 개의 아이폰 케이스를 소개할 예정이에요. 한 번에 적어보려고 했는데요. 길어질 것 같아서... (라고 쓰고 "숫자 늘리려고" 라고 읽는다) 혹시 남자친구에게 아이폰 케이스를 선물하실 분이 있으시면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아요. :) (하지만 난 안 될 거야....)
첫 번째, LEGO 케이스! 남자들은 커서도 장난감을 좋아하잖아요. 이것 저것 조립하는 거야 말할 것도 없고요. 레고 케이스는 그런 남자들의 니즈를 모두 사로잡은 제품이에요. 뒷판에 레고를 끼울 수 있는 공간이 있어요. 자기가 레고를 가지고 있으면 거기에 끼워서 개성을 마음 껏 표현할 수 있어요.
이런 것도 만들 수 있어요! 예전에 우리 아빠가 쓰시던 모토로라 핸드폰을 생각나게 하는 클래식한 디자인! 위급 시엔 벽돌대신 쓸 수 있.... 쿨럭.
이런 것들도 만들 수 있는데요. 첫 번째 사진에는 꽃을 그렸는데, 거기에 이름 같은 걸 넣어도 될 것 같아요. 케이스를 사면 한 가지 디자인으로 계속 써야 하는 아쉬움이 있는데 그때 그때 원하는 걸로 바꿀 수 있는 게 가장 큰 장점이 아닐까 싶어요! 그리고 뭐니뭐니해도 케이스의 명가 BELKIN에서 만든 건 덤!
가격은 쇼핑몰마다 차이가 있는데요. 대략 4만 원 전후인 것 같아요. 어느 정도 퀄리티 있는 케이스들은 대부분 3만 원이 넘어가니까 그렇게 부담되는 가격은 아닌 것 같아요. 케이스 하단이 뻥 뚤려 있어서 두꺼운 충전 케이블 쓰기에도 좋아요! 여기까지 "그 남자를 위한 아이폰 케이스"의 첫 번째였습니다. 앞으로 꾸준히 적어볼게요. 많은 리플과 좋아요 부탁 드려요! ㅎ 콜렉션 팔로우도!! 룰루!
덧.
2편은 요기에!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calrsberg 사세요~! 예뻐요!! ㅎㅎ
@bmene 빨리 후다닥 써야겠어요!!
@silencebest 지르세요! 지르면 편합니다! ㅎ
@goodforyou0530 아 아뇨 내용 충분히 좋았습니다 ㅋㅋ기다리고 있을게요~
한 번 사봐야지 하면서도 못 사는 거.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애플을 이끈 스티브 잡스의 정성 10가지
1. '작은 것에도 완벽하라'(Go for perfect) 잡스는 작은 것도 세세히 챙겼다. 아이패드가 출시하기 하루 전에도 모든 애플 직원들은 헤드폰 잭을 교체하느라 밤을 새웠다. 잡스가 생각하기에 이것이 완벽하지 않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었다. 2. '전문가를 활용하라'(Tap the experts) 잡스는 루브르 박물관을 설계했던 유명한 건축가 아이 엠 페이(I.M pei)를 영입해 '넥스트(NeXT)'의 디자인을 만들게 했다. 또 그는 의류 기업 갭(GAP)의 대표이자 의류계의 대부격인 미키 드레그슬러를 애플의 이사로 영입하기도 했다. 3. '냉혹하라'(Be ruthless) 잡스는 자신이 내놓은 제품을 한단계 넘어설 때마다 뿌듯해했다. 그는 최초의 PDA인 팜-파일럿을 어렵게 개발한 뒤, 언젠가는 이것을 뛰어넘는 폰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잡스의 이런 자유로운 발상은 아이패드를 발전시켰다. 4. '소수 의견에 연연하지 마라'(Shun focus group) 잡스는 생전에 사람들은 직접 보기 전까지는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그래서 그는 테스트제품이 나오면 집에 들고가 몇 달 동안이나 썼다. 5. '연구를 멈추지 말라'(Never stop studying) 애플 브로셔의 초기 다자인 때, 잡스는 일본 소니가 사용중인 브로셔의 폰트와 레이아웃, 심지어는 종이의 무게까지 분석했다. 6. '단순화시켜라'(Simplify) 잡스의 다자인 철학은 '끊임없이 하나로 단순화시켜라'였다. 그 때문에 그는 아이팟의 다자인을 계획할 때도 디자이너들에게 전원을 제외하고는 모든 버튼을 없애도록 했다. 아이폰의 '원형 스크롤 휠'은 이렇게 탄생됐다. 7. '비밀을 지켜라'(Keep your secrets) 잡스는 직원들에게 아무에게도 애플에 대해서 얘기하지 못하도록 했다. 직원들은 정말 필요할 때에만 얘기하도록 했다. 이같은 잡스의 '비밀전략'은 소비자의 흥미를 유발시켰다. 그의 신제품 발표는 항상 놀라웠고, 그 결과 항상 기사의 헤드라인을 차지했다. 8. '팀은 작게 하라'(Keep teams small) 처음 매킨토시를 개발했던 팀은 100명으로 조직됐다. 만약 101번째 사람을 고용했다면, 누군가는 이 사람을 위해 나가야 했다. 그리고 잡스는 이러한 자신의 직원 100명의 이름을 모두 외우고 다녔다. 9. '채찍보다는 당근을 많이 줘라'(Use more carrot than stick) 잡스는 무서운 경영자였다. 하지만 그의 카리스마는 가장 큰 힘의 근간이기도 했다. 잡스의 열정에 매킨토시 팀은 1주일에 90시간을 일을 해야했고, 이것은 결국 매킨토시라는 결과물로 이어졌다. 10. '견본품도 정성껏 만들어라'(Prototype to the extreme) 잡스는 견본품마저 성심 성의껏 만들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애플 스토어도 그랬다.
Dailylook 2019.08.09
⠀ ⠀ 휴가 기간 동안 뭔가 의미 있는 일을 꼭 하고 싶었는데, 고민을 하다가 옷 기부를 하면서 좋은 시간을 가져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가 받은 사랑과 관심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더 많은 분들에게 베풀며 살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이 믿고 사랑해주셔서 이런 일이 가능해졌습니다🧡 이번에는 딱 100벌을 기부하였습니다. 오늘 하루 내내 검수하고 포장하니 하루가 끝났네요😊 뿌듯합니다❤️ 다음에는 더 많이 기부할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조만간 “위안부할머니”들을 위해서 기부할 생각이고 봉사활동도 다닐예정입니다. 행복에 배불러만 하지않고, 여러사람과 나누며 그 기쁨에 감사하는 Simp가 되겠습니다. 휴가 기간이라 주문이 많이 밀려있습니다. 휴가가 끝나면 순차적으로 빠르게 배송해드리겠습니다👍 ⠀ ⠀ ⠀ ⠀ Top - 웨이브 반팔티 [ simp.co.kr ] Pants - 워싱 밴딩 반바지 [ simp.co.kr ] Shoes - 썸머 비치 샌드 [ simp.co.kr ] Watch - G-Shock Bag - Filson ⠀ ⠀ ⠀ ⠀ Simple is best ⠀ ⠀ ⠀ ✔홈페이지 : www.simp.co.kr ✔인 스 타 : www.instagram.com/simp.kr ⠀ ⠀ ⠀ ⠀ 문의는 카카오톡 simpofficial 로 카톡 또는 댓글 남겨주세요. 착장은 “www.simp.co.kr”에 있습니다. ⠀ ⠀ ⠀ #simp #심프 #심프코디 #데일리룩 #기부 #옷캔
65
15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