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TODAY
10,000+ Views

900마리 조사결과 “4살 미만 낙타가 메르스 주범...공기 전염 안돼”

태어난 지 4년 미만의 어린 낙타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을 인간에게 옮기는 주범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낙타의 수명은 40∼50년이다. 12일 BBC방송에 따르면 독일 본과 홍콩, 두바이에서 차출된 국제 연구진은 두바이에서 사육되고 있는 낙타 900마리의 메르스 감염 이력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런 결론에 이르렀다고 ‘신종전염병 저널’에 게재했다. 연구진은 경주용이나 식용으로 사육 중인 낙타 900마리의 피와 콧속 분비물, 침 표본에 메르스 항체나 바이러스가 있는지 조사한 결과, 태어난 지....[더보기]
Comment
Suggested
Recent
이딴 연구결과 말고 대책을 세우란 말야 이 망할 정부놈들아 ㅡㅡ (올리신분한테 말하는거 아님)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한국 가스공사 레전드
각종 공공기관들이 모여 있는 대구 혁신도시 여기 공공기관들은 각종 부대시설들이 빵빵한편인데 한국가스공사는 부대시설 갑오브갑 무려 수영장을 보유하고 있다.  하지만 단 한번도 수영장이 사용되는일은 없었는데 어찌된 일 일까? 2014년 말 한국 가스 공사는 대구 혁신도시로 이전을 하게 되는데 대구시 동구청에 준공 허가를 받으러 갔다. ㅎㅎ 님들 이거 건축허가점  응? 너네 수영장도 만듬? 네 안되나염? 아니 수영장은 너무 과하지 않냐? 니들 돈이 썩어나냐? 아 이거 지역주민들한테 개방할거임 그럼 되져? 아 킹정이지 ㅇㅋ 지으셈 (지역에 수영장 들어온대니까 좋아하는 주민들과 생색내는 가스공사) 쨋든 건물이 완공되고 주민들은 갑자기 수영장을 이용할수 없다는 말을 듣게 되는데  야이 새끼들아 주민들한테 개방한다매 이게 뭔 소리야? 아니 우리가 보안시설이라 일반일들 함부로 들어오면 안됨 ㅋ 아니 이것들이 장난하나 본관도 아니고 별관에다 지어놓고 양아치들이네 ㅎㅎ ㅈㅅ 죄송 필요없고 수영장에 들어가는 수도 끊어버릴거임 그런줄 아셈 (참고 수영장에는 더 큰 수도관을 사용해야 하기 떄문에 따로 물을 끊을수 있다) 이런 ㅅㅂ 3줄요약 1 한국가스공사가 대구로 이전하면서 지역 주민들에게 개방하는 조건으로 수영장까지 지음 2 막상 지어놓고는 보안상 안된다며 개방을 안함 3 어이가 털린 동구청은 수영장 물을 끊어서 수영장을 나가리 시켜버림 후기 그냥 소문인데 텅빈 수영장 족구장으로 쓴다 카더라 (출처) 지금 뭐하는 짓이죠...?
태국에서 벌어지는 시위가 심상치않은 이유
지금 태국에서 반정부 시위가 상당히 격하게 일어나고 있음. 못해도 2만명(당국 추산, 시위대는 10만명 추산)이나 되는 시위대가 모인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는데, 종전과는 달리 태국 왕실도 공격한다는 점에서 상당히 심상찮다고 보여짐. 태국 왕실이란건 태국에서 살려면 건드리기 힘든 존재거든 시위에 대해 자세히 논하기 앞서, 태국 왕실부터 자세히 논할 필요가 있음. 태국에서 왕실은 거의 신성불가침한 영역임. 제국주의가 판을 치던 시기에도 독립왕국을 유지했고, 태국인에게 왕은 자기네 정체성이나 다름없게 되었음. 거기에 나라 돈줄을 싹 왕실이 쥐고 흔드니깐 말이 입헌군주제지 총리도 국왕한테 설설 기는 형편임. 1992년에 국왕이 총리 불러서 잘좀해라 하자마자 그날로 정권이 망할 정도임. 태국 정치의 특징이 군부 쿠데타가 존나 많이 일어나는데, 국왕 승인 쿠데타 아니면 성공을 못하는 지경임. 왕실을 비판하면 불경죄로 최대 15년 형을 선고받는다. 시위의 시작은 놀랍게도 레드불임. 레드불 창업자 손자 오라윳 유위타야(Vorayuth Yoovidhya)가 페라리 몰고 다니다 경찰을 치어서 숨지게 만든 사건이 있었음. 정작 이놈은 보석금 내고 해외로 튀었고, 올해 7월에 태국 검찰이 불기소한다는 결정을 내리는데 태국인이 결국 폭발함. 이래저래 파보니깐 검사에 변호사까지 창업자 손자 불기소할려고 수작 부린게 알려지면서 권력형 비리의 원인인 쁘라윳 정권에 대한 공격이 시작됨. 안그래도 정부에 비판적인 퓨처포워드당을 해산하고, 국민이 뽑은 하원의원과 동일한 투표권 가진 상원의원 250명을 정부가 지명한다는 유신정우회스러운 개막장제도를 통과시켜서 폭탄이 준비된 상태에서 레드불 창업주 손자가 불을 붙여버린거지 상술했다시피, 태국은 정부 위에 왕실이 있는 구조인데 정부를 개혁할려면 왕실부터 개혁해야하는게 순리임. 정부 100번 바꿔도 왕실이 그대로면 왕실 맘대로 정권 날려먹는데 뭔 소용이겠냐. 이런 주장은 지금까지 태국에서 하면 곧바로 불경죄로 끌려갔음. 근데 2016년부터 왕위에 오른 라마 10세 현 태국 왕은 심심하면 독일에 가서 아예 거기서 살고, 런던에선 매주 돈을 물쓰듯 하는데다가 왕실이 비행기랑 헬기만 38대 소유하는 등 사치가 너무 심하니깐 참다못한 태국인들이 결국 왕실까지 공격하기 시작한거임. 불경죄로 15년 사는것도 무서워하지 않을 정도로 말이지 그걸 직접적으로 보여주는게 ‘민주화 혁명 기념판’ 설치 사건임. 원래 민주화 혁명 기념판은 1932년 태국이 절대왕정을 종식하고 입헌군주제를 도입한 무혈혁명을 기념해 1936년 루엉 광장에 설치된 거임. 근데 이게 2017년 왕에 대한 충성메세지를 적은 명판으로 바뀜 시위대가 9월 20일 '국민은, 이 나라가 왕실이 아닌 국민의 것임을 선언한다.' 고 적은 명판을 다시 설치하고 왕실 추밀원으로 행진하다, 개혁 요구안을 왕실에 전달하겠다는 경찰 제안을 시위대가 받아들이면서 사태는 일단락되는거처럼 보였음. 근데 새로 설치한 명판이 하루만에 사라짐. 당연히 다시 여론이 뒤집혔고 시위 지도층은 10월14일 총파업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등, 태국은 지금 일촉즉발의 사태라고 볼 수 있다. 여담으로 시위대가 표시하는 세 손가락은 ‘헝거게임’에 나오는 민중 저항 제스처를 빌려온 것임 (출처) 선대 왕은 누구나 존경하는 왕이었는데 그 아들이 개차반이었고, 그게 지금의 국왕. 시위 성공을 바라지만 아무래도 힘들 것 같긴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