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1,000+ Views

평택 경찰 '미스터리' 일주일째…'지역감염' 결론낼까

경기도 평택 현직 경찰인 119번(35) 환자의 감염 경로가 16일로 일주일째 미궁에 빠졌다. 당국조차 '병원내 감염' 가능성이 낮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그간 우려해온 '지역 감염'의 첫 사례일 가능성이 주목된다. 당초 119번 환자는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을 때만 해도, 평택 박애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달 31일 이 병원을 찾았을 때 마침 52번(54·여) 환자도 들렀기 때문에 어떻게든 접촉했을 거란 이유에서다. 하지만 박애병원 CCTV 분석 결과 119번 환자가 그날밤 11시 34분 먼저 병원을 떠났고, 52번 환자는 17분 뒤인 11시 51분에 들어온 것으로 확인됐다.
자세한 기사는 http://www.nocutnews.co.kr/news/4429033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경비원 대신 경비서는 아파트 주민들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화면보고있는 MC분들도 놀라는 표정 경비아저씨 그냥 지나치는 분들이 없음 이 분은 현재 근무중이신 신선근 경비원분 경비원 한 분은 아프시다고 함 자발적 모금을 시작한 주민분들 이렇게 동참해서 모인 금액이 50세대, 5백만원. 이사가신 분조차도 연락이와서 모금하고 싶다고 따로 챙겨주심 ㅠㅠㅠ ㅜㅜㅜㅜㅠㅠㅠㅠ 이렇게 해서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한대수 경비원분의 빈자리를 메워준 것. ???  이 분은 오늘 경비근무하시는 주민분. 오전 근무하시곤 터치!  오전 오후 나눠서 교대근무까지 하심 주민분들이 경비원분에게 보낸 카톡. 한대수 경비원분의 가족분들도 감사한 마음에 아파트마다 손소독제를 놓으셨다고. 계절 바뀔 때마다 아파트 대청소  주민분들이 하고 계심 나가서는 직급있는 분들일지라도 여기서는 그냥 주민일뿐 여기서 청소하고 계신 한 분 노희경작가님 찍지말라고 하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노희경 작가님도 이 아파트가 너무 좋아서 정착하셨다고. 대청소 = 경비원분 쉬시는 날 괜찮다고 일 안주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리고 배치된 택배기사님들 위한 냉장고까지. 목축이세요~ 퇴원하자마자 아파트 와보신 경비원분과 한달음에 나오셔서 반기시는 주민분들 같이 온 아내분께는 호박나눠주시는 주민분도 계심. + 호칭은 언니ㅎㅎ 왜 눈물이 나는지 ㅠㅠㅠㅠ 출처 :https://theqoo.net/1894613012 아직까지 따뜻한 정이 남아있는 이상적인 공동체군요 주책맞게 눈물도 찔끔납니다.. 모두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고덕 @@아파트 주민들.. 보고 좀 본받으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