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cxcx4544
1,000+ Views

다양한 스타일 활용 가능한 *직장인 데일리백*

데일리백 고민되는 직장 여성분들 !


이브의 사랑 윤세아
황홀한 이웃 박탐희
두 미녀 셀럽이 선택한 "아이그너 시빌백"이 직장인 데일리백으로 완전 제격인듯 싶어요 !!
수납공간도 좋고 언제 어떤 장소에서 들어도 좋을 클래식하면서 유행 타지 않는 디자인,
그리고 숄더백/토트백/크로스백 등 다양한 스타일 활용 가능하단 점까지 :)
곧 있으면 직장인 데일리백으로 아이그너 시빌백 완전 유행할듯!?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염된 옷을 깨끗하게 만드는 방법
01. 이염-식초  식초는 섬유를 유연하게 만들어서 섬유 사이에 낀 오염 물질이 빠져나오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흰 옷에 이염이 되었다면 식초를 이용하면 효과적으로 이염 얼룩을 제거할 수 있다.   흰 옷들을 모아 세탁기에 넣고, 백 식초 컵(250ml) 정도를 넣고 헹굼을 누른다. 식초가 아닌 구연산 반 컵을 넣어도 된다.  02. 색 바랜 옷-맥주  색이 바랜 옷은 맥주를 활용하면 다시 색을 돌려 놓을 수 있다. 물을 섞지 않은 김빠진 맥주를 빨래할 통에 부어준 후, 색 빠진 옷을 담근다. 이때 옷은 물이 빠진 상태여야 한다. 그대로 10~15분을 기다린 후, 깨끗한 물에 헹군 뒤 그늘에서 말려준다. 햇빛이 아닌 통풍이 잘되는 그늘에서 말려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맥주 특유의 냄새가 남을 수 있고, 직사광선에 건조하면 색이 더 바랠 수 있다.  03. 땀 얼룩, 황변-베이킹소다  베이킹소다는 물을 부드럽게 해주고, 비눗방울이 더 많이 생길 수 있도록 돕는다. 옷에 얼룩이 졌는데, 그 얼룩이 아무리 진하거나 끈적하더라도 베이킹소다를 잘 활용하면 이 얼룩을 말끔히 지울 수 있다.   베이킹소다 1스푼에 약간의 물을 섞어 얼룩 위에 가볍게 문질러주고 15분이 지나 따뜻한 물로 헹궈주면 된다.  04. 흙 자국-자른 감자  감자의 전분은 풀기를 갖고 있어 흙가루를 잡아주는 역할을 한다. 만약 흙 자국이 진하게 배었다면 먼저 흙을 충분히 털어낸 후 감자를 썰어 그 자리에 문질러 준다.   전분의 성분이 옷 안으로 충분히 배어들게 한 후, 주방용 세제를 옷에 묻힌 다음 그 부분을 비벼 문지르고 물에 씻겨낸다. 감자를 문지른 다음 세탁기에 넣어도 된다.  05. 매니큐어-마늘즙  매니큐어를 급하게 바르다 보면 옷에 매니큐어가 묻는 경우가 있다. 외출 전 급하게 바를 때에도 이런 일이 잦은데, 그렇다고 이 얼룩을 지우는 게 불가능한 건 아니다.   미온수에 세탁용 가루세제와 마늘즙을 섞은 후, 거즈에 묻혀 두드려주면 매니큐어를 말끔히 제거할 수 있다. 다만 마늘 향이 남아 있을 수 있으니 이후에 여러 번 세탁하는 게 좋다.  06. 물 빠진 청바지-소금  청바지의 물이 너무 빠지면 빈티지함을 넘어서 그저 없어 보일 수 있다. 청바지 색을 조금 더 선명하게 만들고 싶다면 소금을 활용하는 것이 좋다. 빨래할 물에 소금을 진하게 풀어준 후, 24시간동안 청바지를 담가 놓는다.   이후 울 샴푸를 이용해 손빨래를 해주면 된다. 이때 따뜻한 물이 아닌 찬물에 세탁해 옷감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한다.  07. 김칫국물-양파즙  식사한 후 거울을 봤을 때 옷에 튀어 있는 김칫국물을 발견한다면, 기분이 참 찝찝하기 그지없다. 얼른 지워내겠다는 생각으로 물티슈를 문지르면 얼룩은 더 커지게 되니 참도록 하자.   김칫국물을 말끔히 지워내려면 양파즙을 활용하는 게 좋다. 옷을 차가운 물에 20분 정도 담가둔 후, 양파즙을 묻혀 반나절 정도 두었다가 세탁해주면 된다.  08. 커피 얼룩-탄산수  커피가 옷에 묻으면 왜인지 쉽게 지워지지 않아 옷을 버려야 하나 고민하게 되는 경우가 잦다. 하지만 이럴 때 탄산수를 활용하면 된다.   얼룩진 부분에 탄산수를 뿌려준 후, 거즈로 꾹꾹 눌러주면 커피 얼룩을 지울 수 있다. 커피는 식물성 색소를 함유하고 있으므로 약알칼리성이 아닌 산성 약품으로 지울 때 효과가 좋은 원리다. 
모델들보다 더 모델같은 패션 디자이너들
1. 입생로랑 태초에 입생로랑이 있었다 내가 생로랑 쓰는거 입는거 둘 다 얹짢아할 상  1936년생 2.에디 슬리먼 그리고 이 브랜드 디자이너로 들어온게 에디 슬리먼   내가 매장 들어오면 이렇게 쳐다볼 상 어릴때부터 남자치고 너무 얇고 긴게 컴플렉스였어서 사회분위기를 바꾸고자 스키니패션을 창조했다는 그 분 기럭지.. 3. 톰포드 이 배우같은 사람은  톰 포드 실제로 모델 경력 있음 지금은 존나 꽃중년 4. 그렉로렌. 잡지 화보같은 이 사람은 랄프 로렌 조카 그렉 로렌 금수저에 능력도 쩌는데 잘생김 수트만 입을것같은데 존나 누더기같은 옷만 만듦 첫번째 사진에 소매도 존나 뜯겨있는데 얼굴만 보느라 눈치 챈 새람? 5.크리스토프 르메르. 크리스토프 르메르 유니클로 U, 르메르 디자이너이고 올해 54세 참고로 이 사람은 사라 린 트란이라는 연인/동업자가 있는데 둘 다 스타일이 엄청 좋고 커플이 그림같이 이쁨 6. 피비파일로 이 유명한 사진의 주인공은 전 셀린느 디자이너 피비 파일로 거의 요즘 여성 패션의 틀을 만든 사람 개 멋져 패션쇼보면 항상 운동화 신고나오는데도 존나 길쭉하고 마름 개멋있음 7.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이 사람은 요즘 핫한 디자이너 시몬 포르테 자크뮈스, 브랜드명은 자크뮈스  요즘 남성복+여성복 다 엄청난 영향을 주고있는  젊은 디자이너  이 사람은 매우 해맑음 해맑음 키즈모델이였는지 인스타에 어릴때 찍은 광고들 자주 올리는데 이때도 해맑음 해맑+관종임 인스타보면 맨날 장난치거나 웃고있음 8.니콜라스 게스키에르 ㅎ 또 내가 자기 제품 쓰는걸 경멸할것같은 불안한 예감이 드는 이 사람은 니콜라스 게스키에르 루이비통 여성디자이너, 전 발렌시아가 디자이너 이 사람도 레전드로 불리는 엄청난 재능충임 요즘 루이비통 컬렉션 반응이 잠잠한데 얼굴은 여전히 잘생김 9. 마크 제이콥스 포스 개쩌는 이 사람은 워낙 유명해서.. 마크 제이콥스  존나 레전드  사실 난 마크 제이콥스  꽃중년 모습보단 어릴때 머리길고 풋풋한 또라이같은 모습을 좋아함 개멋져... 이런 모습 내 취향이다.. 이 사람들 특징은 쇼 보면 다 자기같이 생긴 모델들 데려다 씀 (ㅊㅊ - 더쿠) https://theqoo.net/index.php?mid=square&filter_mode=normal&page=4&document_srl=1280936413
[나는 차였어2] 어제자 자연과 찐 동화된 차박 캠퍼의 등장
나는 차였어 - 겨울이야기 첫 화!! 첫 화부터 캠핑 고수들 등장함 고수 캠퍼로 자연인 윤택 등장 윤택 차박 캠핑카를 공개하기로 함 오지 캠핑 가기 쉽게 튜닝으로 차체를 올렸다고 함 차 뒤쪽 가자마자 보이는 온수탱크 크기 엄청남 ... 40L까지 나온다고 함 ! 겨울 캠핑에 필요한 에어건도 탑재.. 진짜 눈이나 먼지 털 때 에어건 한 방이면 금방 끝나서 좋음 에어건은 차 안쪽이랑 바깥쪽 다 연결 가능하게 해둠 에어건 쓰려고 차체 바닥에 콤프레셔를 달았다고 함 이제 루프탑 텐트 볼 차례 루프탑 텐트 올리기 전에 알루미늄 판으로 되어있어서 텐트 안펼치면 짐을 올릴 수 있음 진짜 짐 개많이 실을 수 있을 듯 ㅋㅋㅋㅋ 루프탑 올리는 것도 걍 슥 밀면 열림 진짜 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예전에 김숙 차에도 루프탑 텐트 있어서 봤었는데 그거랑 크기가 다른 거 같음ㅋㅋㅋㅋㅋㅋㅋ 저런 빙 두루는 텐트같은걸 루프탑 텐트 아래로 설치해서 거기에 난로를 두면 대류현상으로 공기가 위에까지 따뜻해진다고 함 오우 진짜 보일러가 따로 없네 저렇게 하면 겨울에 반팔입고 자는 거 쌉가능이래 기억하자 실버코팅... 어넥스 치는 것도 일반 텐트 치는 거랑 비슷함 폴대 한 쪽에 끼우고 땅에 한 쪽 고정하고 팩다운 하고 바닥에 박으면 끝! 텐트 출입문 정리 꿀팁 말아서 텐트 안쪽으로 집어 넣기 맨날 바깥쪽으로 둘둘 말기만 했는데 진짜 생활의 지혜다 이거.... 마지막으로 차체 쪽도 막아주면 완성 저기 틈에서 나오는 바람 차단해주는 역할이라고 함 차 윗면이라 평평해서 자갈밭이든 물이 흐르든 상관이 없다고 함 저것만 있으면 겨울 캠핑은 걍 준비 끝 ㄹㅇ 든든해보임 어넥스 공간이 넓어서 공간 분리해서 쓰기 좋을 거 같음 진짜 겨울 캠핑 내 꿈임,,, ㅠㅠ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