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오븐을 쓰지 않는 크렘 브륄레 만들기
재료: 바닐라향 아이스크림, 계란 2알, 설탕, 설탕을 녹일 토치 프랑스어로 불에 탄 크림이라는 뜻을 가진 요리, 크렘 브륄레를 만들어보자 계란에서 노른자만 2개 분리해 풀어준다. 풀어준 노른자에 밥 한 공기쯤 되는 바닐라향 아이스크림을 넣는다. 넣은 아이스크림과 풀어진 노른자를 저어서 뒤섞는다. 식용유처럼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상태가 되면 다 섞인 것. 뒤섞은 재료는 이제 냄비에 옮겨담는다.  가스렌지 약불에 섞은 재료가 담긴 냄비를 올린 후 저어준다. 5분이 지나 색깔이 커스타드 크림처럼 변하면서 걸쭉하고 진뜩한 상태가 될 때까지 저어주면 된다. 간단하게 만든 크림 커스타드를 라메킨에(세라믹이나 유리로 만든 움푹파인 오븐용 작은 그릇) 담아준다. 라메킨에 랩을 씌운 후 냉장고에 넣어 하룻동안 차게 해준다. 차가워진 크림 커스타드. 설탕을 솔솔 뿌려 덮어준다. 맨 위에 덮혀있는 설탕을 토치로 지져 녹여준다. 카라멜빛이 되어 녹으면 된다. 녹힌 설탕이 식어서 딱딱해질 때까지 기다리면 크렘브륄레 완성. ++유튜버도 부탄가스에 연결하는 토치 씀. 다이소 가면 하나에 5000원이니까 없으면 사면 돼! 출처 유튜버 2차출처 이 레시피 만드신분 천재신가요 어떻게 아이스크림이랑 계란으로 크림브륄레를 만드실 생각을 했찌 절받으세요
최근 근황
운좋게 요걸 사서 먹어봤습니다^^ 흔하지 않는 망고잼에 망고크림이라 맛있었습니다- 다만 가격이 3500 인데 2500 이 적당하다는 생각이 들었네요^^ 다음날인가....? 토르 러브앤썬더 보기전 점심. 음료는 씨그램 라지인데 어째 기분탓인지 레귤러 같다는... 영화는 그닥 재밌진 않았네요.. 라그라로크처럼 헬라를 못이기는데 어째 어거지로 끝낸거 처럼 이번편도 비슷했습니다. 다음날 운좋게산 두 가지 ㅎ 피치슈는 시원한 상태에서 먹었는데 복숭아 크림이 상큼하니 좋았어요 다만 크림이 적었다는.... 지난주 일요일 자전거로 회사 출근하는데 회사 앞에 무지개가...좀 더 뒤로 가서 찍었는데 첫번째 큰건 눈으로 봤지만 위에건 카메라가 잡아줬네요... 웬지 저기에서 닥터스트레인지가 걸어 나올거 같은...? 저녁에 60계치킨가서 마늘모래집이랑 간지치킨 친구에게 은지원이 소주 마시는 법이라고 맥주컵에 소주 80%딸고 그위에 물10% 채우면 물 맛 난다고 하던데 정말 물맛 이라며 물처럼 마시더라구요^^ 다음날 낮에 쉬는날 왕산해수욕장 근처까지 자전거 타고 와서는 일하는곳 근처 구내식당 갔는데... 돈까스를 내리 3일 먹어서 그런지 그다지.... 자전거 타고 을왕리 가는길에 고양이 사진 찍을땐 몰랐는데 구름이 아름답네요^^ 오늘 집에 내려오는길에 대게를 사왔는데 때마침 동생 생일이라네요 ㅎㅎ 대게 사진 제 주먹과 비교한 크기 2주전에 랍스터 사먹으면서 감동하면서 대게가 더 맛있다는디 그저 그랬지만 오늘 먹으면서 확실히 느꼈습니다^^ 랍스터가 크래미 맛이라면 대게는 대게 였어요^^ 아버지도 다음부터 랍스터 말고 대게만 사오라고 하시네요. 볶밥 후 제 블루투스랑 비교한 사진 저거 앞접시 아닙니다^^ 총 5마리인데 1마리는 옆집 드리고 2마리 먹었고 이제 2마리 남았네요. 언젠가 킹크랩을 배부르게 먹을날을 위하여 열심히 일 해야 겠습니다^^
간단히 아침식사도 하고 군살도 정리했어요!
안녕하세요~ 다들 출근 하시기 전 아침 챙겨 드시나요? 저는 절때 무리예요.. 잘 시간도 부족한데 아침이라니! 직장인한테 완전 사치 아닙니까! 또 아침에 바로 식사를 하게 되면 소화도 안되서 더 부룩하고 완전 악효과 더라구요..ㅎㅎㅎ 근데 또 출근하면 너무 배고파서 진짜 배에서 요란한 소리가 나서 창피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에요 ㅋㅋ 그리고 잘 챙겨먹지 않으니 영양분도 부족한 것 같아서 간단하게 아침에 뭐 챙겨 먹을만한 거 없을까? 찾아보다가 무엇을 발견했게요? 바로 고르다선식의 핑크선식! 이 선식이라면 아침에 간편하게 먹을 수도 있고 소화도 잘 될 것같아서 구매하게 되었어요. 저는 핑크선식을 구매했는데요 이거 말고도 엄~청 다양한 종류의 선식들이 판매되고 있었어요 ㅎㅎ 핑크선식은 군살정리에 영양불균형까지 도움을 준다고하니 요거다! 싶어서 구매했어요 ㅎㅎ 고르다선식은 모두 국산 곡식만 사용하여 만든다고 해요. 제가 고른 이 핑크선식은 팥, 찰옥수수, 율무, 찰현미, 귀리, 강낭콩, 메밀, 찰보리, 검정깨로 구성되어 있고 부종에도 효과를 준다고하니 완전 대박이죠 ㅎㅎ 입자도 고아서 고소한 냄새 맡으려다가 코에들어가서 한참을 고생했네요 ㅋㅋ 아니나다를까 물에 타서 마시는 순간 부드럽게 잘 넘어가는거 있죠!! 원래 선식은 입자가 굵어서 먹을 대 목이 텁텁하잖아요 근데 그런거 없이 꿀꺽꿀꺽 마셨어요 ㅎㅎ 저는 달달한 걸 좋아해서 꿀을 한스푼 넣어서 먹었어요 그랬더니 달달하고 되게 중독성 있더라구요. 기호에 따라서 물에 타먹어도 되고 우유나 두유에 타 먹어도 좋아요! 저는 물에 타먹었는데 좀 더 든든하게 먹으려면 두유나 우유가 더 좋을 것 같았어요 ^^ 아침에도 마시고 갔엇는데 속도 편안하고 좋더라구요. 사실 아침밥 먹고 사람 우글우글 거리는 지하철에 타면 속 되게 부대끼지 않나요?.. 그런데 간편히 선식만 마시고 가니 그런 거 없이 편안하고 좋았어요 ㅎㅎ 아침에 식사하기 부담스럽거나 몸에 신경을 너무 쓰지않아서 건강한 영양분이 필요하다! 하시는 분들은 한번 드셔보는 걸 추천드릴께요 ㅎㅎ 제가 구매한 핑크선식말고도 싹난다 선식, 블랙 선식 등 진짜 많은 종류들이 판매하고 있으니 마음에 드시는 거 구매하시면 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