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unarang
100,000+ Views

신비롭고 아름다운 세계의 여행지

세계의 신비롭고 아름다운 여행지들!!
자연이 만든 아름다움과 웅장함, 정말 놀랍네요
나머지 사진은 업로드가 안되서ㅠ.ㅠ
아래에 링크 걸어둘게요 링크타고 들어가셔서 확인해보세요~
더 많은 여행정보, 여행지가 궁금하다면 소식받기~!
#누나의초특가여행 >> https://story.kakao.com/ch/leaveonatrip2/app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해외여행 환전 노하우
여행의 필수 환전 노하우를 한번 살펴봅시다. 1. 출발 3~5일전에 미리 충분하게 환전 하기! 국내에서 미리 환전 해서 가는 것이 시간이나 수수료, 환차손을 줄이는 최고의 방법입니다. 바빠서 당일에 공항에서 환전 시 환전율이 가장 안 좋으니 미리 해두는 게 좋습니다. 외국에서 원화를 그 나라 화폐로 환전 시 환전 율이 가장 안 좋고 원화가 환전이 안되는 나라도 많습니다. 현지에서 신용카드를 이용하여 ATM에서 현금 인출시 수수료가 비싸므로 국내에서 충분하게 환전 해 가는 편이 좋습니다. 2. 달러와 현지화폐 둘 다 취급시 유리한 화폐로 지불!! 동남아, 네팔, 인도 등에서는 현지화폐와 달러를 둘 다 받는 곳이 많습니다. 그러므로 이러한 곳에서는 한꺼번에 현지화폐로 환전 하지 말고 달러를 어느 정도 가지고 있다가 달러와 현지화폐의 금액을 체크한 후 지불 시 금액이 유리한 화폐로 지불합니다. 3. 고액권은 여행자 수표나 국제현금카드를 이용하기! 여행자 수표(T/C)는 현금 환전 보다 환전 율이 좋고 분실, 도난시에도 재발급 받을 수 있어 안전하지만 T/C를 받지 않거나 환전 소가 없을 경우 사용이 불편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국제현금카드는 국내 예금을 현지 화폐로 찾아 쓸 수 있어 장기여행에 유용합니다. 4. 현지 동전은 모두 사용하고 오기! 여행 후 남은 동전은 국내 은행에서 환전 해주지 않거나, 50%정도 금액으로 매입하기 때문에 기념품 용도의 동전 이외에는 모두 사용하고 오는 게 좋습니다. 동전이 남았을 시 최종적으로 현지 면세점에서 사용하는 방법이 있답니다. 5. 신용카드는 필수! VISA나 MASTER 카드를 반드시 지참하여 비상시에 대비해야 합니다. 현지에서 차를 렌트하거나 숙소를 예약 할 때도 필요하므로 반드시 지참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주의사항이 있는데요!! 해외에서 신용카드 이용 시 여권과 카드의 영문이름이 일치해야 하고 카드에 본인 사인이 있어야 합니다. 6. 국내에서 환전 안되는 화폐는 모두 사용하기! 국내 은행에서 환전이 안되는 3세계국가(아프리카, 남미, 후진국 등)의 화폐는 국내에서 값어치가 없으므로, 현지에서 환전 한 돈은 다 쓰고 오는 게 좋습니다. 여의치 않으면 달러로 다시 환전해서 가지고 오는 방법이 있답니다. #해외여행 #환전 #환전노하우
2016년 꼭 여행해야 할 곳 10선
그저께 론리플래닛에서 2016 Top 여행지 10을 발표했지 뭐예요. 이런 것은 알아 두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어제 올리려고 했으나 전 게으르니까 오늘 올립니다 ㅜ.ㅜ 그래도 겨우 하루 늦은게 어디예요 헤헤헷. 우리 내년 여행지는 이 중에서 한 번 골라 볼까요. 사실 저는 이미 정했습니다. 이 중에서... 정하려고 했는데... 어쩌다 보니 다른 곳으로 결정이 났지만 ㅜ.ㅜ 1. 보츠와나 와... 바람이 느껴지는 사진. 으아 진짜 가고싶은데요 여기 ㅜ.ㅜ2 2. 일본 너무 오래 전에 가서 이제는 제대로 기억도 나지 않는 일본 ㅜ.ㅜ 3. 미국 전 사실 미국은 한번도 가보지 않았어요... 언제나 갈 수 있을까. 4. 팔라우 팔라우가 그렇게 좋다면서요... 말로만 들었습니다. 5. 라트비아 세상에. 이 곳은 정말 동화같은 곳이로군요... 6. 호주 정말 각양각색의 매력을 가진 곳이 호주가 아닌가 싶어요. 7. 폴란드 으아아아앙 또 다른 동화가 여기 또 있네요 으아아아아 예쁘다... 8. 우루과이 사실 제가 우루과이에 대해 아는거라고는 우루과이라운드... -_-; 9. 그린란드 원래는 그린란드가 너무 가고싶었는데 말이에요... 비행기값이... 엉엉...ㅠㅠㅠㅠㅠㅠ 그린란드의 얼음이 계속 녹고 있다 하지 않습니까. 하... https://www.vingle.net/posts/1161062 이 카드 참조... ㅜ.ㅜ 10. 피지 하이고 더 이상 블럭 추가가 안되네요. 예전엔 휴양지가 그다지 매력있게 느껴지지 않았는데 이제는 자꾸 가고 싶어요. 쉬고 싶어라 ㅜ.ㅜ 여러분은 어디가 가장 가고 싶으신가요? :)
변함없는 가치를 간직한 신성한 맥주, 트라피스트 비어(Trappist Beer)-2편
수도원 맥주로 알려져 있는 트라피스트 비어(Trappist Beer)는 분명 모든 주종에서도 특별한 의미를 가진 술로 유명하죠. 특히, 빠르게 트랜드가 변화하는 크래프트 비어 세계에서 오랜시간 동안 꾸준히 트라피스트만이 가지고 있는 맛과 향을 세상에게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해당 맥주의 특별함을 느낄 수가 있습니다. 지난 카드에서는 트라피스트 비어가 걸어온 역사에 대해서 얘기를 했다면, 이번에는 현재 우리가 어떤 트라피스트 비어를 만날 수 있는지 살펴 보겠습니다. 베스트블레터렌(Westvleteren) 베스트블레터렌은 벨기에 성 식스토 수도원에서 양조되는 트라피스트 비어입니다. 1838년부터 시작해서 지금까지 벨기에 수도원 맥주의 전설로 유명한 맥주입니다. 예전에는 극소량 생산으로 정말 만나기 어려운 맥주이었지만, 현재는 생산량을 증가해 우리나라에서는 와인앤모어 혹은 바틀샵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비록 맥주 가격은 높은 편이지만, 꼭 한번 쯤은 경험해조시는 걸 추천드릴 정도로 ‘필수’로 경험해야할 맥주라고 생각합니다. 로슈포르(Rochefort) 벨기에 로슈포르 맥주는 생 레미 수도원에서 양조되고 있는 트라피스트 비어입니다. 무려 1595년에 시작하여 현존하는 수도원 맥주 중 가장 오래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정말 좋아하는 맥주 중에 하나이며, 라벨에 붙어있는 6, 8, 10 숫자는 비중을 나타내는 것이며, 맥주 맛의 파워를 의미한다고 이해하셔도 됩니다. 베스트말러(Westmalle) 베스트말러는 벨기에 베스트말러 수도원에서 양조되고 있는 트라피스트 비어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수도원 대표 맥주인 두벨(Dubeel)을 꼭 경험해보시는 걸 추천드리는데요. 그 이유는 두벨이라는 스타일을 창조한 최초의 맥주이기도 합니다. 앞서 얘기한 맥주보다는 가격도 낮아서 보이시면 꼭 추천드립니다. 시메이(Chimay) 시메이는 스쿠어몽 수도원에서 양조되는 가장 대중적인 트라피스트 에일입니다. 생산량도 많고 그만큼 인지도 높아, 국내 대형마트에서도 아주 쉽게 구할 수 있는 맥주입니다. 접극성이 워낙 좋아 아마 찾으시면 가장 먼저 접할 맥주이지 않을까 싶네요. 시메이에는 4종 맥주를 접할 수가 있는 개인적으로 각 맥주 특징이 모두 달라, 처음에는 하나씩 음미해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오르발(Orval) 트라피스트 비어의 여왕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오르발은 성모 마리아 수도원에서 양조되고 있는 수도원 맥주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오르발 맥주 1종만 수입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유에 효모취와 세계 최초로 드라이 호핑 기법(홉을 낮은 온도 맥즙에 추가하는 기법)을 사용한 맥주여서 다른 맥주에서는 경험할 수 없는 느낌을 선사해줍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트라피스트 비어가 존재하지만, 현재는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여서 일단 이번 기회에는 상대적으로 높은 접근성을 가진 맥주 위주로 소개해드렸습니다. 트라피스트 비어는 일반 상업적인 맥주와는 전혀 다른 캐릭터를 가지고 있으며, 아마 기존 맥주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복합미와 깊은 맛을 보여줄 겁니다. 그렇기에, 개인적으로는 벌컥 벌컥 마시기 보다는 천천히 음미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그럼 저는 다음에 또 다른 맥주 이야기로 찾아뵙겠습니다!!
지구라는게 믿겨지지 않는 명소 3곳
'CG가 아니라 실존하는 곳이라고?' 지구라는게 믿겨지지 않을 정도로 아름다운 3곳. 출처 : 중국 공식 관광페이지 그 첫번째는 바로 중국의 '장가계' 마치 신선이 있을 것만 같은 이 곳은 바로 중국의 '장가계' 이 곳이 바로 영화 아바타의 모티브가 된 곳임ㅎㅎ 출처 : 본문 영상 중국 후난성 북서부에 있는 도시로 한국에서는 비행기로 3시간이 소요되고, 버스로 5시간을 가야 도착할 수 있는 이 곳. 출처 : 세방 여행사 장가계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는 곳으로 수억년 전 바다속에 잠겨 있던 곳인데, 지각변동으로 육지로 솟아 오르고, 오랜 세월 비바람을 겪으면서 지금의 모습이 탄생했다고! 그리고 다들 장가계를 TV에서 한번씩 봤을 텐데.. 바로 어디에 나왔냐면, 출처 : 티스토리 블로그 무한도전 '극한알바'편에서 형도니하고 하하가 다리 공사 하러 갔다가 포기한 바로 그 곳ㅋㅋㅋ 요즘은 한국 어르신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이라고 ㅎㅎ 만약 장가계에 가게 된다면 꼭 가야할 관광 포인트 4군데가 있는데 출처 : 본문 영상 1. 천문산 케이블카 : 세계 최장 길이의 케이블카 출처 : 본문 영상 2. 유리 잔도 : 유리로 만든 450m 절벽에 있는 투명다리 출처 : 본문 영상 3. 귀곡 잔도 : 험한 골짜기에 있는 다리 출처 : 본문 영상 4. 백룡 엘리베이터 : 세계에서 가장 높은 투명유리로 된 엘리베이터 부모님 효도여행으로 제 격인 장가계에 가족여행으로 떠나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음 :) 출처 : 조인스 블로그 두번째는 바로, 몰디브의 반딧불이 바닷가! 몰디브의 바드후섬에 있는 해변으로, 바닷물과 모래사장 안에 있는 플랑크톤이 바다가 파도 치거나, 발자국을 밟는 등, 자극을 받을 때마다 발광 현상을 내는 것이라고 함. 출처 : 조인스 블로그 밤하늘의 은하수가 바닥에 펼쳐진 것 같기도 하고, 부서지는 파도가 푸른 빛으로 그려지는 느낌ㅎㅎ 출처 : 조인스 블로그 이렇게 발로 밟은 부분이 푸른 빛으로 나타난다! '저렇게 야광빛인데 왠지.. 위험하지 않나' 라는 생각이 들텐데, 독성은 없기 때문에 딱히 피해는 없다고 함 ㅎㅎ 몰디브 자체가 신혼여행지로 손꼽힐 정도로 아름다운 비치가 많은 곳인데, 바닷가가 이렇게 반짝 반짝 빛난다면.. 그 아름다움이 정말 배가 될 듯! 출처 : 본문 영상 세번째는 바로, 볼리비아의 우유니 소금사막! 볼리비아에 위치한 세계 최대의 소금 사막으로, 볼리비아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장소임! 소금의 양이 볼리비아 국민이 수천년 이상 사용할 수 있을 정도의 엄청난 양이라고 ㅎㅎ 무엇보다 이 곳이 널리 알려지게 된 계기는, 우기 때의 우유니 사막의 모습이 바로 아래와 같은 모습이기 때문... 출처 : 핀터레스트 마치 하늘 속을 걷는 듯한 느낌! 넓고 얕게 펼쳐진 물이 하늘을 반사하게 되면서 생기는 현상! 온통 하얀색인데다가, 전부다 평지이기 때문에 아래와 같이 재밌는 설정사진도 찍을 수 있음ㅋㅋ 출처 : 자유여행 블로그 우리나라에서는 가기 힘든 남미에 있기 때문에 한국인 중에서는 간 사람이 엄청 많지는 않다고 ㅎㅎ 참고로 우기는 12월~3월이며, 가장 깨끗하게 반사된 모습을 보려면 2월 중에서도 비가 내리고 난 다음날 가야 한다고 함! 또한 이 곳에서는 가이드가 없으면 위험하다고 함. 표지판도 없고, 마치 하늘 속에 있는 듯한 소금사막에서 길을 잃어버리면 왔던 흔적을 따라서 다시 되돌아 가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함! (가이드 차량에는 GPS가 의무!) 본문 출처 : http://goo.gl/TtmNzJ
볼리비아 산타쿠르즈 터미널 사기 조심
비단 이 회사만의 일은 아닐겁니다. 남편이 이 터미널 사기가 많다는 말을 했으나 ~~. 설마 이럴줄이야 ... Bimodal 버스 정류장엔 수많은 버스회사가 있습니다.. 그래서 가격 흥정도 잘하셔야 합니다.. 제가 당한 회사는 이 화사입니다.. 코차밤바라고 써져있죠.. 우리나라 우등고속에 해당하는 버스를 풀까마 그냥 고속버스 수준은 세미까마 일반버스 수준 노말 (정확히 모르겠어요.. 이렇게 통했으니까) 산타쿠르즈에서 수크레 가는 버스표를 어제 사러왔을때 대부분 사람들이 100~80을 불렀죠 ~~ 120부르는 사람도 두 셋 있었어요.. 대부분 세미까마였습니다.. 풀까마가 있다고 말한 회사도 두, 셋 되었어요. 코차밤바 회사에서 나와 네고를 했던 나의 3배정도 뚱뚱한 이여자는.. 풀까마를 130불렀고 세미까마를 100불렀습니다. 제가 스페인 말이라고는 그라시아스 밖에 모르는 탓에 (남편은 혼자 남미오기전부터 조금 공부해서 물건을 흥정할 정도의 능력) 이 여자는 우리에게 온갖 감언이설로 풀까마는 에어컨도 나오고 편히 잘 수 있고 ~~ 등등. 사실 저희는 5명이기에 네고를 잘해야할 필요성이 있기에 터미널에 있는 거의 모든 회사와 협상을 했던터라 살짝 지쳐있기도 했어요.. 이여자는 풀까마 130 세미까마 100 노말 51 (여기에서 약간 애매모호 했음) 한시간을 그여자와 네고를 했는데.. 거의 비굴모드로 제가 사정사정해서 풀까마를 100으로 5장 티켓을 샀습니다.. 돈 아끼는 차원에서( 파라과이에서 볼리비아 넘어올때 그 험악한 버스에서 이틀을 보내봤는데 15시간 우습죠 ~~ ). 노말을 사겠다하니 노말은 80라더군요 ~~ 그럼 누가 노말 타겠냐 ~~ 풀까마타지 ~~ 그러니 나보고 그러니까 풀까마 타라고 해서. 100에 풀까마 산겁니다.. 문제는 컴퓨터 모니터에 풀까마 좌석 배치도 3줄라인 보여주며 좌석지정하는 종이에도 3줄이 있고 거기에 우리 이름적고 좌석을 배정 받았죠 ~~ 울 남편은 이러고 다음날 가면 차가 세미까마로 바뀌는 사례다 많다고 말을 하더군요 ~~ 그래서 저는 "에이 ~~. 컴퓨터 모니터에 좌석 배치도도 3줄이고. 우리 이름 쓸때도 3줄인데 설마 그러겠어 " 볼리비아 사람들이 너무 좋아서 그럴래 없다고 호언장담을 했죠 ~~ 이 더러운 장사치 새끼들 ~~ 5시차고 4시 40분이 되어도 차가 안오자 언제 차가 오냐고 물으러 갔더니.. 오늘 풀까마 없다는 겁니다.. 그럼 다른회사에서 세미까마 80에 살 수 있는데 100주었죠.. 한시간동안 저 나쁜년에게 비굴모드로 사정 사정해서 표샀죠 ~~ 이게 먼짓입니까 ~~ 이놈들이 이런식으로 등쳐먹는게 아주 노련해보입니다.. 얼굴 표정하나 안바뀝니다.. 너 잘못건드렸어 ~~ 저는 항상 싸울때 사건을 카우는 스타일입니다. 왜냐면 결국 내가 약자니까 ~~. 저놈들이 날 속인걸 온 세상에 알리고 내 편을 만들어야죠 ~~ 터미널이 떠나가도록 소리 질렀습니다 ~~ 알아듣던가 말던가 ~~ 니가 날 속였어 ~~ 경찰서 가자 ~~ 소리를 있는데로 질러서 ( 나 어렸을때 웅변해서 수상경력 화려함 ^^ ) 사람들이 우르르 모이게 합니다.. 소리 지르고 난리를 치니 경찰이 저 멀리 오길래 " 나 이여자 데리고 경찰서 가겠다 ~~" 그여자는 자기 변호하기 바쁘더라구요 ~~ 내가 경찰서 가자고 소리 소리 지르니.. 결국 터미널 안에 있는 경찰서에 갔습니다.. 군복입은 여자 경찰 둘이 더 오고 터미널은 난리가 났죠 ~~. 말이 전혀 안통하자 ~~ information에 있는 영어가 되는 여자를 데리고 왔어요.. 상대편 여자는 뭐라고 하는지 다 거짖말인거 같고... 저는 저 여자가 날 속였다.. 우리 남편도 합세를 해서 열심히 설명을 해서 우리 말을 믿어 주었어요.. 그리고 세미까마를 타고라도 가겠다하니 세상에 이 미친년이 표을 바꾸는 수수료를 50을 더 줘야 한다는 겁니다.. 어이가 없어서 ~~ 그럼 돈 돌려 달라고 하니 안해줄라고 하더군요.. 남편이 화를 내서 결국 돌려 받았는데... 세상에 볼리비아가 아직 민주국가로 들어선게 아니어서 그 여자를 데리고 철창으로 된 유치장으로 데리고 가더라구요.. 모든게 원점으로 돌아갔는데 왜 그러냐고 하니 저 여자가 널 속였으니까라고 했어요.. 그래도 전 내 앞에서 코스프레 하고 있네 ~~ 라고 생각했지만 아니었어요 ~~. 아~~ 조금 미안했지만 완벽한 사기꾼 행세를 했으니 하루 정도 반성하며 유치장에 있어봐라는 못된 심보도 작용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이미 시간이 지나바려서 수크레 가는 버스는 어느 회사에도 없는 겁니다.. (5:30이 막차인거 같음) 수크레 숙소 예약해놨죠~~ 최소할 수 있는 시간이 지나버려서 하루 돈 날리는 상황이죠. 산타쿠르즈에서 하루 더 자야죠 돈이 이중으로 나가야할 형편이 되어 버렸습니다.. 저는 다시 경찰서로 갔어요 ~~ 이때보니 정말로 그 여자가 유치장에 감금된 상태였어요.. 코스프레가 아니더라구요 ~~ 경찰을 데리고 다시 information으로 가서 통역을 해서 말했죠 ~~ "나는 경찰서에가서 조서를 쓰겠다.. 나는 이틀 호텔비를 더 써야한다. 저 회사는 변상해야한다..( 이때 남편이 수크레 숙소에 체크인을 하루 연기할 수 있냐고 메세지 보내서 다행히도 상대편이 O.K한 상태) -- 그래서 수크레는 괜찮으니 오늘 하루는 호텔비를 저 회사는 변상해야한다 " 말했습니다.. 경찰하고 같이가서 버스회사 사장 불러서 말을 했는데 (경찰 완전 어리버리했슴) 안먹히더군요.. 다시 information 여자를 불러서 "경찰서가서 조서 쓰고 변상 받겠다" 말을 했습니다..(사실 조서쓸 생각은 없었지만 저도 코스프레한거죠 . 여행하는 사람이 몇일 머물러가며 그 일을 다 치루기에는 돈낭비, 시간 낭비니까요) 그때서야 자기들끼리 계속 말하더군요.. 산타쿠르즈에서 코챠밤바가서 코챠밤바에서 수크레를 가라.. 통역하는 사람이 호텔비대신 코챠밤바까진 차를 태워줘라고 말을 하는것 같았어요 ~~ 그러니 이 돼지같은 사장놈이 싫다고 하더군요.. 통역해주는 여자가 계속 말을 해서 결국 저희는 지금 코차밤바로 가고 있습니다.. 코차밤바에서 수크레는 우리가 티켓을 사는 걸 루 하구요 ~~ 결론은 ~~ 산타쿠르즈에서 수크레가는 버스는 세미까마 밖에 없고 (풀까마 있다고 하는 놈들은 다~~ 사기야 ~~). 가격은 80이하로 내려가기 힘듭니다.. 만약 80이하로 내려간다면 차가 엄청 후지거나 마지막 한자리 비었거나~~. 수크레는 이동인구가 많아서 마지막 한자리를 70에 주는 경우는 없을거 같습니다 .. 볼리비아에도 장사치들이 이렇구나 ~~ 이제부터 방심 안할려구요 ~~ 그런데 지금 새벽 2시 반이고 밖에 비가 내리는데 윈도우브러쉬없이 이 차가 가고 있는데 무섭네요 ~~ 운전석에서 없으면 도대체 어떻게 운전을 할 수 있는지 ~~ 겁난다 ~~ㅠㅠ
어려운 호텔 용어, 이것만은 꼭 알아 두자!
여행 전 꼭 알아 둬야 할 호텔 용어 8가지! 1. 디파짓 (Deposit) 숙소 예약 시, 전체 금액의 10%, 체크인 시 하루치 숙박요금을 기준으로 잡는 일종의 예치금으로, 디파짓은 현금 혹은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하다. 2. 컴플리멘터리 (Complimentary) 호텔 투숙객을 위해 무료로 제공되는 객실 내 생수, 커피, 차 등을 지칭하는 용어. 보통은 객실 내 무료 생수가 비치되어 있지만, 일부 소규모 호텔의 경우 컴플리멘터리가 제공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 3. 바우처 (Voucher) 호텔 예약 시, 예약이 완료되면 그를 증명하는, 증명서 혹은 숙소 예약 확인증을 말한다. 대부분 예약 후 이메일을 통해 전자 바우처를 발송하는 경우가 많다. 4. 어매니티 (amenity) 호텔 안에 기본적으로 배치된 생활편의용품을 말한다. 가장 밀접하게 사용하는 용품이다 보니 일부 여행객들은 어매니티의 종류에 따라 호텔을 선택하기도 한다. 5. 턴 다운 서비스 (Turn Down Service) 취침 전 객실을 한 번 더 청소해주는 서비스. 편안한 잠자리를 위해 청결한 시트에서 잠들고 싶다면, 턴 다운 서비스를 요청해 보자. 6. 메이크업 룸 (Make Up Room) 객실을 청소하거나 정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청소를 원하지 않을 시에는 문고리에 'Do Not Disturb' 고리를 걸어 의사 표시를 하면 된다. 7. 풀 보드 (Full Board) 투숙 기간 내내 조식 - 중식 - 석식의 식사를 제공하는 것. 조식과 석식만 제공하는 것은 '하프 보드'라고 말한다. 일본의 료칸이나 휴양지 리조트의 경우 풀 보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8. 올 인클루시브 (All inclusive) 호텔 내의 식당 및 부대 시설을 추가 비용 없이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로, 고급 휴양 시설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출처 : 다양한 여행 정보가 가득한 익스피디아 트래블 블로그
탈린의 미크로라욘
사진을 보자. 에스토니아 탈린에 있는 건축박물관에서 촬영한 것으로서, 탈린 도시건축에 있어서 큰 의미가 있는 사진이다. 이게 무엇이냐, 바로 미크로라욘/Микрорайон이 에스토니아에서 처음 등장한 구역의 조감이기 때문이다. 사진을 좀 더 설명하자면(실제 조감에는 러시아어만 쓰여 있다), 1959년에 디자인하고 1962년에 만들었으며, 탈린의 Mustamäe 지구의 건축 계획이라 쓰여 있다. 바로 여기가 에스토니아 미크로라욘의 첫 번째 대상으로서, 이상적인 소비에트 모더니즘 건축의 출발지점이라 할 수 있었다. 이 지구는 9개의 미크로라욘으로 나뉘어 있었으며, 중앙에 거대한 학교와 운동장을 놓고, 중앙을 중심으로 거주지역과 4-6개의 유치원, 우체국과 상점, 공중 사우나 등을 포함한 상업지구와 놀이터를 포함한 녹지가 뻗어 있다. 이 소련의 미크로라욘에는 원칙이 하나 있었다. 모두 걸어갈 수 있는 범위 안에 있어야 한다는 것. 그리고 미리 제조된 콘트리트(Soviet -1-464 표준 콘크리트)를 사용해야 하는 것이었다. 그래야 비교적 적은 비용으로 건축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미크로라욘이 처음 등장했을 때는 1920년대였으며, 전쟁 이후인 1950년대에 들어서 본격적으로 확장하는데, 이때가 마침 소련 경제 부흥기였고, 아파트 공급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소련 당국은 여기저기 SSR에 미크로라욘을 건설하기 시작한다. 그래서 바로 에스토니아 무스타마에 지구가 등장한 것. 탈린 시 중앙은 지은지 천 년이 넘는 중세 타운이 존재하기 때문에 미크로라욘 대상지구는 중심지로부터 좀 남쪽으로 떨어져 있다. 소련이 얼마나 이 미크로라욘에 열정적이었냐 하면, 당시 건축가들이 (중립국가들인) 핀란드나 스웨덴에 가서 배워오도록 출장을 허용하기도 했었다. 그래서 에스토니아 건축연맹 회원 절반이 핀란드를 다녀왔다고 한다. 핀란드 건축가들도 에스토니아를 갔었고, 결국은 영국에서 태어난 전원도시운동(Garden City movement)이 발트 국가들에도 전달됐었다. 그러나… 이 미크로라욘은 사회주의 개념이다. 그래서 인당 거주면적이 정해져 있었고(9.5 제곱미터) 대부분은 5층짜리 건물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했지만 모든 사회서비스 및 상업지구가 걸어서 500m 안에 있어야 했다. 현재의 탈린시를 생각하면 미크로라욘 개념이 더 나았다는 생각마저 들 정도인데, 올드타운 및 지금 당장 우후죽순 개발이 이뤄지고 있는 중인 해안가 아파트단지 사이가 너무 넓기 때문이다. 참, 한 가지 특징은 지금도 남아 있다. 상업지구 건물들이 모두 보도블럭 안에 모여있다는 점인데, 주된 도로와 좀 떨어져 있는 형태다. 이건 서울 성수동과 매우 유사한 분위기의 탈린 핫 플레이스인 Creative City(중앙기차역 부근이다)도 마찬가지더라. 다만 내가 아직 에스토니아 가정을 방문해본 적은 없어서… 아파트가 실제로 어떤지는 잘 모르겠다. 소비에트 개념이 남아 있다면 공공 구역은 극대화되고, 개인 구역은 최소화시키는 방식일 텐데 아마도 독립 이후에는 달라졌을 듯 싶다. 결론은, 에스토니아를 비롯하여 발트 지역 국가들이 주택단지 조성에서부터 서방의 영향을 꽤 많이 받았다는 점이다. 비록 구역 구분 자체는 소련의 개념인 미크로라욘을 바탕으로 하고 있지만 말이다. 즉, 발트 3국이 소련 입장에서 일종의 “Soviet West”를 구성하고 있고, 그 때문에 소련 붕괴 이후 급속도로 서구화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연결 고리를 찾을 수 있겠다. ---------- 참조 1. 사진 촬영 장소는 에스토니아 건축박물관 : https://www.arhitektuurimuuseum.ee/en/ 2. 논문은 두 가지를 참고했다. Housing Estates in the Baltic Countries 안에 있는 “Collectivist Ideals and Soviet Consumer Spaces: Mikrorayon Commercial Centres in Vilnius, Lithuania and Tallinn, Estonia” : https://link.springer.com/chapter/10.1007/978-3-030-23392-1_14 A Soviet West: nationhood, regionalism, and empire in the annexed western borderlands : https://www.tandfonline.com/doi/abs/10.1080/00905992.2014.956072?journalCode=cnap20 3. 위키피디어 및 기사 무스타메 지구 도시 개발 : https://et.wikipedia.org/wiki/Mustamäe_linnaosa_linnaehituslik_kujunemine 현대 무스타메 지구의 개발 : Mustamäe uus tulemine ja jätkuvalt kõrged ehitusmahud(2021년 3월 4일): https://favorte.ee/uudised/mustamae-uus-tulemine-ja-jatkuvalt-korged-ehitusmahud 마이크로라욘 : https://en.wikipedia.org/wiki/Microdistri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