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대천해수욕장과 즐길거리 소개 여름피서지 추천
<<대천해수욕장과 즐길거리 소개 여름피서지 추천 >> *더보기를 눌러주세요* 안녕하세요. 호미숙 여행작가입니다. 새벽까지 내리던 비가 그쳤지만 서울은 아직 흐리게 시작하고 있습니다. 햇살이 들면 덥고 비가 내리면 축축하고 날씨에 우리 마음에 변죽을 끓이는 것 같아요. 이번 여름 피서지는 어디로 정하셨나요? 여름휴가나 여름방학에 다녀올 수 있는 곳으로 충남 보령 대천해수욕장을 추천합니다. 이미 아시는 분 다 아시겠지만 대천해수욕장은 규모가 워낙 크고 주변에 먹거리와 즐길거리가 잘 되어 있어서 사계절 인기 있는 곳입니다. 대천해수욕장에서 해수욕도 즐기고 짚트랙과 스카이바이크도 즐겨보세요. 그리고 다양한 오락시설이 있습니다. 혹시 1박2일로 하신다면 대천해솔통나무펜션을 추천합니다. * 댓글 링크를 눌러 상세한 여행 정보와 영상도 감상해요 * 이번에 다녀온 코스 안내와 대천해수욕장 소개합니다. 충남 보령 대천 가볼만한곳 여행코스 1박2일 1. 국내바다 추천 대천 해수욕장 짚트랙. 스카이바이크. 스카이라운지 2. 대천항 수산시장과 맛집 정남수산33호 3. 보령수협 로컬푸드. 카페 4. 무창포해수욕장(무창포항.무창포수산시장) 5. 용두해수욕장(캠핑장) 6. 보령 죽도 상화원(평일이라 외부만 7. 대천해수욕장 일몰 8. 무창포해수욕장 일몰 9. 대천해수욕장 맛집 10. 보령 숲속애 빛의 정원 빛축제 11. 보령 펜션 대천 갯벌체험 펜션.숙소(수영장펜션. 가족. 단체) 해솔통나무펜션 12. 보령 군헌 갯벌체험장 #대천가볼만한곳 #여름여행 #대천해수욕장 #대천여행 #혼자여행 #여름바다 #바다여행 #국내혼자여행 #서해바다 #국내바다여행 #충남바다 #보령바다 #국내바다추천
충남 아산 가볼만한곳 신정호국민관광지.신정호수
<<충남 아산 가볼만한곳 신정호.신정호수 국민관광지>> * 더보기를 눌러주세요 * #충남가볼만한곳 #아산가볼만한곳 #아산신정호 안녕하세요. 호미숙 네이버 인플루언서 여행작가입니다. 새벽부터 흐리더니 아침엔 비가 내리는 화요일입니다. 이제 나이가 들긴했나봐요. 연이은 여행으로 피로가 풀리지 않았는데 비까지 오니 묵직합니다. 그래도 하루하루 충실하고 그에 따른 보람과 기쁨이 충만한 시간들입니다. 화요일도 더욱 산뜻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하는 여행지는 충남 아산의 신정호 국민관광지에요. 인공호수로 잘 가꿔서 아이들과 가볼만한곳이고 산책하기 좋고 힐링여행지로 추천해요. 호수길 따라 잘 가꾼 산책로 그리고 주변에 카페거리가 있어서 여유롭게 데이트도 즐기고 드라이브코스로 추천해요. 암벽등반과 야외 수영장도 있습니다. 가족 여행지로 갈만한 곳입니다. 주변에 아산 지중해마을을 비롯해서 공세리성당 등 아산 가볼만한곳과 연계하면 좋습니다. 규모가 넓어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아산 공영사전거 대여 서비스를 이용해보세요. 커플 자전거 등 다 준비되어 있습니다. * 댓글 링크를 눌러 생생한 영상과 함께 감상해보세요. * #아산가볼만한곳 #아산신정호 #아산신정호수 #신정호수 #신정호 #신정호자전거 #아산여행 #아산아이와가볼만한곳 #아이와가볼만한곳 #아산데이트 #아산데이트추천 #아산산책하기좋은곳 #아산둘레길 #신정호수변산책로 #신정호수변공원 #신정호카페 #충남아산드라이브 #천안근교 #아산가족여행 #가족여행 #자전거데이트 #커플자전거
202
다시 한 주 끝. 어제는 봉준호의 <괴물>을 다시 보았다. 오래전에 보았던 영화를 다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오래전 그 영화를 보았던 나와 지금의 나는 다른 사람이기 때문이다. 또한 그것은 일종의 공공재로서의 타임캡슐이기 때문이다. 2006년 <괴물>의 개봉 날짜만 기다렸다가 개봉 첫날 보러 갔던 기억이 난다. 영화 초반 한가로운 한강공원에 괴물이 드디어 화려하게 모습을 드러냈을 때 탄성마저 질렀던 기억이 난다. 와아! 그리고 내가 만든 영화라도 되는 양 나직이 읊조렸다. 아, 천만 관객은 그냥 넘겠구나. 그리고는 천만을 넘어 한동안 꽤 오랫동안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한 한국 영화로서 기록을 유지했던 것으로 안다.  당시로써는 아주 어마어마한 제작비가 CG에 쓰인 것으로 아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금 시각에서 볼 때는 아주 어설프기가 그지없다. 그런데 봉준호가 그걸 몰랐을 리가 없다. 어설픈 CG로라도 모험을 감행한 봉준호에게 정말 감사할 지경이다. 그렇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들었다. 현재로서는 다소 어설픈 테크닉이라도 그것을 통해 뭔가를 도모해볼 수 있다면 시도해야 한다. 저곳을 오르면 무언가가 보일 것 같은데, 아주 허약한 사다리밖에 없으니 조금 더 견고한 사다리가 만들어질 때까지 기다려보자는 게 아니라, 이 허약한 사다리라도 딛고, 위험을 감수하며 가보는 거다. 봉준호는 많은 것을 미리 내다봤다. 한강에 괴물이라니, 이 지극히 한국적인 사회에 벌어진 괴생명체 스토리라니. 이러한 황당무계한 설정은 할리우드나 되어야 수긍이 가던 시대였다. 지금이야 한국 영화가 우주까지 나아갔지만, 정말로 그때는 이런 설정이 모험에 가까웠던 것이다. 미국인들이 이끌어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한국인들이 한국인 특유의 방식으로, 한국인 특유의 유머로, 이제까지의 한국 영화에 없던 새로운 상황에 던져지는 것.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홍상수 역시 어떤 점에서 유사한 지점을 보여준 적이 있다. 그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킨 작품 가운데 <생활의 발견>이 그렇다. 모든 작품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홍상수는 프랑스의 에릭 로메르 감독과 상당히 비슷한 문법을 구사할 때가 있는데, <생활의 발견> 역시 그렇다. 그런데 문제는 그 방식이 홍상수만의 것이 아닌 에릭 로메르의 것이라고 해도, 공간 자체가 한국이며 그 공간을 점유하고 있는 사람들이 한국인이다. 또한 한국의 전설을 그대로 시나리오에 활용한다. 한국이라는 재료로 만드는 에릭 로메르 풍의 영화. 그것은 이미 로메르 풍을 넘어선다. 전혀 새로운 것이 돼버리는 거다. 이것은 굉장히 영리한 방식이다. 아이러니하게도 홍상수는 그렇게 에릭 로메르의 동양식 아류가 아니라 홍상수 그 자체가 된다.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라는 말과 유사한 방식으로,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다. 다른 이가 아닌 바로 우리가, 지금 가지고 있는 우리의 사고방식으로 새로운 상황에 스스로 던져지는 것. 그것이 꼭 성공한다는 보장은 없어도, 성공할 확률은 가장 높다고 생각한다. 지금 볼 때 <괴물>에서 가장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사람은 변희봉이었다고 생각한다. 경이롭다는 느낌마저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