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cutnews
3 years ago5,000+ Views
욕설을 한 학생의 입에 양말을 물려 사진을 찍은 뒤 교사가 이를 학교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려 물의를 빚고 있다. 전북교육청 학생인권심의위는 29일 전북 남원의 한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체벌 사진의 인터넷 게시와 관련해 심리적 정서적 학대로 볼 수 있다며 인권을 침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문제가 된 행위는 지난해 7월 욕설을 한 초등학교 4학년의 양말을 벗도록 하고 양말을 입에 물도록 하고 빗자루를 들게 한 뒤 2점의 사진을 찍어 학교인터넷 학급 게시판에 올린 것이다. 문제가 된 학교의 학급은 지난해 3월 욕설을 하는 학생은 양말을 입에 물고 그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학교 홈페이지 학급 게시판에 게시한다는 학급규칙을 만들었으며 이를 실행했다. 양말을 문 학생의 사진은 8개월 정도 게시됐으며 학생인권심의위의 조사가 시작된 이후 바로 내렸다.
자세한 기사는 http://www.nocutnews.co.kr/news/4435698 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0 comments
Suggested
Recent
Like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