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ubid
5,000+ Views

여전히 청준인 30대를 위한 추천도서

[서른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인문-심리학)
"현재는 모두 내가 선택한 것이다."
직장에 적응하고 있는 나이, 결혼을 고민하는 나이, 결혼과 함께 직장과 육아를 고민해야 하는 나이, 이직과 새로운 사업 사이에서 고민하게 되는 나이, 사랑하는 것도 이제는 머뭇거리게 되는 나이.
오늘도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 30대에게 삶과 일, 사랑, 인간관계에 관한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도대체 내 인생은 뭐가 문제인 걸까? 진정 내가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고민하고 방황하는 30대를 살면서 왜 내가 외롭고, 우울한 이유를 35가지 주제로 분석합니다. 내가 알고 있는 것과 반대되는 것에도 매우 중요한 진실이 담겨 있음을 깨닫게 해주는 책입니다.
[서른과 마흔 사이] (자기계발)
"30대, 진짜 삶을 찾아야 할 때"
네, 이 책은 자기계발서입니다. 게다가 직장 생활에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내용은 없습니다.
그렇다면 이 책을 왜 추천하는 것일까요? <서른과 마흔 사이>에서는 눈앞에 있는 상황의 해결이 아닌 내면의 성장을 이야기합니다. 내면의 성장을 위해서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저자는 개인적인 시간과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며, 고민이 아닌 고민에서 벗어나 희망을 보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매일 과거를 돌아보고 남과 비교하는 모습이 많은 사람이라면 공감과 함께 조금씩 고민에서 벗어나는 자신의 모습을 보게 될 것입니다.
[서른의 크기] (자기계발)
"위로는 공허할 뿐, 나아갈 충고가 필요하다면"
30대는 사적인 삶을 살다가 공적인 삶에 발을 들여놓는 시기입니다. 사회생활의 습관이 형성되는 시기죠. 잘못 들인 '습관'은 사회생활에서 많은 어려움과 외로움, 공허함을 만들어 냅니다.
저자는 이런 30대에겐 위로가 아닌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충고가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일'이 주는 갈등을 적극적으로 해결했을 때 고민은 자연스럽게 해결된다는 것이죠. 가장 부러운 나이가 30대라 말하는 저자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졸(卒)이 아닌 주체(主體)로 나서는 용기를 얻을 수 있게 됩니다.
[나는 괜찮은 사람입니다] (에세이)
"나는 잘살고 있습니다. 당신의 삶도 괜찮은가요?"
이 책의 저자는 스물 세 살, 중증 자폐인입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과 소통하고 싶어 책을 쓴다고 합니다.
저자에게 "자신이 있을 곳이 어디냐"는 질문을 했을 때 어떻게 답변을 했을까요?
"나답게 살 수 있는 곳이 바로 내가 있을 곳"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살면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괴로워 견딜 수 없을 때 어떻게 위로를 받는지, 저자의 글을 읽다 보면 오늘의 행복은 내일의 행복으로 이어질 것을 믿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나와 남들이 다르다고 느끼고 있나요?
이 책에는 남과 일반적인 대화를 나눌 수 없는 정말 남들과 다른 저자가 여러분이 놓친 진실을 일깨워주고 평범한 삶에 숨어있는 행복을 찾게 해줄 것입니다.
밑줄
"사람의 마음은 아주 복잡합니다. 이해한다고 해서 다 도와줄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옳음이 늘 세상을 움직이지는 않으니까요. 이 사회는 수많은 사람의 의견과 갖자기 모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 흐름출판 페이스북 http://www.fb.com/nextwave7
pubid
6 Likes
32 Shares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