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toon
3 years ago10,000+ Views
새누리당 의원들의 수위 높은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유승민 원내대표 거취 문제를 두고 최고위원들이 거친 말을 주고 받다가 회의가 중단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발단은 김태호 최고위원의 추가 발언이었다. 김 최고위원은 “저는 오늘 저 김태호가 유승민 원내대표에 드리는 마지막 고언이 되기를 바란다. 콩가루 집안이 잘 되는 거 못 봤다”고 말했다.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긴급최고위원회가 끝난 지 불과 3일 밖에 안 됐다”며 “(유 원내대표에게) 그만 두라고 하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맞받아 쳤다. 원 정책위원장은 비박계로 유 원내대표와 함께 지난 2월 당선됐다.
이에 김 최고위원이 “한 말씀 더 드리겠다”며 다시 말문을 열려고 하자 김무성 대표가“그만하라”며 김 최고위원을 제지했다. 김 대표는 “회의를 끝내겠다”고 말한 뒤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대표님 이렇게 할 수 있습니까”라며 목소리를 높였고, 주변에 있던 서청원·이인제 최고위원은 “김태호 최고, 고정하십시오”라며 이를 만류했다.
이를 지켜보던 김학용 비서실장은 회의장을 나가며 “그만하라”고 했으나, 김 최고위원이 재차 “사퇴할 이유가 있다”고 말하자 “저 XXX가”라며 욕설을 내뱉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무성 김학용, 살벌하다”, “아무리 그래도 욕은 좀 심했다”, “국회의원들 발언이 점점 도를 넘고 있다” 등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지속되자 김학용 의원은 “김태호 최고위원이 친구라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5 comments
Suggested
Recent
@ojeonbancha ㅋㅋ 댓글 보고 웃구가유
차라리 링 위는 의미라도 있지...
국회는 마치 링 위 같음. 맨날 싸워
참 정치인이라는 사람들이 프로패셔널 하지 못하네요..
친구라 그랬다니....
5
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