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River
10,000+ Views

46.

널 알기 전엔 한 번씩,
맞은편 그녀와 같이 누워 있는 꿈을 꾸곤 했어.
그러다 대각선으로 목이 잘린 그녀를 보고 선
소스라치게 놀라 서 있는 날 발견하곤 했어.
널 처음 본 날, 그 악몽에서 벗어날 수 있었지만
왼발이 약간 불편한 널 보고
그리 오래가진 못할 거란 불길한 짐작은
데펴지는 햇살만큼이나 따가웠지.
지루한 이 골목길에서 널 만난 건 행운이었어.
무표정한 널 보면,
우린 같은 고향에서 태어난 건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자주 했어.
피부 톤과 정교한 이음새를 보며
그럴 거라는 확신이 들었어.
네 옆집 친구처럼 젖가슴이 늘어지지도 않았고
나처럼 맨날 속살을 드러 낼 필요도 없었지.
게다가 매일 널 닦아주는 하인도 있으니,
우리 고향 여자들처럼
넌 괜찮은 대우를 받고 있다고 생각했어.
그게 질투심 많은 그년이 옷을 입히는 척
널 살해하기 전까진...
금이 간 네 가슴을 봤을 땐
매일 아침마다 그년을 죽이고 싶었어.
네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 것도 같은데.
여긴 바람이 불지 않아 자살하기도 쉽지 않아.
할로겐이 점점 약해지고 있어.
저 친구와도 얼마 후 작별 인사를 해야 할지도 몰라.
오늘도 불이 꺼지면 널 생각하다 잠들겠지.
고정된 시선,
누가 고개를 돌려줬으면 싶어
한 번이라도 네 얼굴을 제대로 보고 싶어
무표정이지만 얼굴을 보면
무슨 말을 하려는지 알 것만 같아
우리 앞에 고정된 시선들
공통된 저들의 고민 모두를 해결해 주긴 어렵지만
너에게 다가가고픈 내 고민은
알기나 할까.
팔이 부서진데도 머리 위로 들어
하트를 그려 주고 싶었던 거 알아?
내 머리가 천장을 뚫고
그림자가 늘어진다면 한번 쓰다듬어 줄래?
고정된 시선, 고정된 삶
그 속을 유영하는 침묵과
네 발 밑에 고인 노란 생각들
우리에 관한 무언가.
그래서 네 뒤꿈치의 구멍마저 사랑해
할로겐에, 니 생각들이 말라가
쌍꺼풀을 그려 줄게
까진 발톱을 칠해 줄게
갈색 머리는 어때?
더 이상 균형을 잃지 마.
좋은 소식이 있어.
오늘 아침에 나보다 더
역동적인 사내가 들어왔어.
이제 할로겐과 수명을 다툴 필요도 없게 됐어.
거기 있어.
지금 허리를 해체 중이야.
회색 복근 만져 본적 있어?
다행이야 피부색이 비슷해서.
키가 비슷하다면 어쩜
우린 한 몸이 될 수 있을 거야.
그때 얘기해줘.
날 보며 웃고 있었는지..
android asteroid
illusionist
2 Comments
Suggested
Recent
mannequin
서정적이고 아름답네요 작은 지옥의 단편을 보는듯 했습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어느 누가 그랬던가요. 사랑은 주어도 주어도 끝이 없다고 사랑은 아낌없이 주는 거라고 설령 하루종일 주어도 모자란 듯 싶고 지금 방금 주어도 금방 또 주고 싶어서 가슴에 미련마저 남게 하는 사람 그렇게 주어도 주어도 아깝지 않은 사랑을 주고 싶은 이가 바로 내 사람 당신이랍니다. 잠시도 잊을 수 없기에 그리움이 스며들고 그 그리움 속에 숨겨진 멈출 수 없는 사랑이 이렇게 애타게도 당신만을 찾아 부른답니다.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내 조그마한 가슴속에 쉬임 없이 행복을 주는 이가 있다면 그 사람도 오로지 당신뿐이기에 나 이렇게도 당신이 좋기만 하답니다. 어쩌면 당신을 사랑하지 않고서는 내가 살아갈 삶의 의미도 마음에 그 어떤 행복도 느낄 수가 없답니다. 그것은 나 혼자가 아닌 언제나 내 곁에 당신이 있기에 같이 숨쉬며 함께 살아 갈 수 있는 삶의 이유가 아닐런지요. 시간이 흘러 세월 속에 모든 것이 변해도 당신과 나만큼은 언제나 변하지 않는 마음을 알기에 아마도 이 순간이 더욱더 행복한지도 모르겠지요. 당신 가슴속에 내 사랑 다아 채울 때까지 하루도 빠짐없이 당신을 사랑하지만 내 모든 사랑을 줄 수 있는 당신이 있어 어쩌면 더 많이 사랑스럽고 그렇게 당신이 소중한지도 모르겠습니다. 당신을 지금도 정말 많이 사랑합니다. 출처 : 좋은 글 중에서 <반복의 힘!> 매일 하루 좋은글을 보내드립니다. https://healthcommunity.page.link/R6GT
날 수 있는 새중 가장 큰, 공룡의 후손 '넓적부리 황새'
넓적부리 황새(Shoebill) 영어 명칭인 슈빌(Shoebill)은 부리가 구두(shoe)를 닮은 것에서 비롯된 이름이다. 분포 지역 넓적부리 황새는 아프리카의 파피루스가 무성한 습지에 서식하고 있다. 총 10개국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개체수는 5000~8000마리 사이다. 수단, 우간다, 부룬디, 탄자니아, 말라위, 잠비아, 콩고, 중앙아프리카, 르완다, 에티오피아 등에 분포한다. 넓적부리 황새의 신장은 평균적으로 100 cm~140cm에 달한다. 넓적부리 황새가 주로 먹잇감 사냥에 이용하는 가운데 발가락은 18.5cm로 가장 길다. 어릴 때의 깃털은 은빛을 띠지만, 성장할 수록 푸른 계열의 짙은 회색을 띠게 된다. 또한 수명이 다해갈수록 눈동자 색이 금색에서 청색으로 변한다. 먹이 주로 폐어, 폴리프테루스 같은 물고기나 개구리, 물뱀을 잡아먹는다. 드물게는 물새의 병아리나 크기가 작은 동물을 잡아먹기도 한다. 기회가 되면 오리나 작은 악어, 수달도 포식한다. 넓적부리 황새는 단독적으로 생활하며, 다른 개체가 다가오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다른 새들과는 달리 좀 처럼 울지 않으며, 대신 부리의 격렬하게 개폐하여 소리를 내는 클래터링 행위를 통해 디스플레이(구애행동, 영역주장)나 동료에게 신호를 전한다. 사냥할 때는 물고기가 잠시 수면에 떠오르는 틈을 노리다가, 재빠르게 부리로 붙잡은 후 삼켜버린다. 특히 사냥하는 동안에는 몇 시간동안 거의 움직이지 않는게 특징인데, 이는 사냥 대상의 경계심을 최소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먹이를 소화하는데에는 몇 시간 이상이 소요되고, 여기서 하루 에너지의 30%를 소비하게 된다. 방송에서 넓적부리 황색을 본 이야기를 하는 이 준 머리만? 인사성이 밝은 넓적부리 황새 출처 실제로 만나면...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