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50,000+ Views

죄에 대한 크리스찬의 태도

1. 되돌아갈 길 없애기

죄에서 벗어나고자 한다는 목숨을 위협할 정도의 간절함을 가져야 한다. 죄는 실제로 나를 죽인다. 마귀와 더 가까워 지는 것이고, 나의 성장을 위협하는 것이니까. 배트맨 비긴즈에서 우물에 갇힌 크리스챤 베일이 우물 밖으로 나갈 수 있었던 가장 직접적 원인은 바로 자신의 허릿줄을 동여메고 있던 밧줄을 끊어버린 것이었다. 매 순간이 마지막 기회인 것처럼 살아라. 죽음을 앞둔 누군가에게는 실제로 매 순간이 마지막 기회와 같다. 우리가 최선을 다하지 않는 이유는 우리에게 매 순간이 그저 스쳐지나가는 물이나 공기와 같은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죽음을 앞둔 사람의 입장에서 가장 급한 건 뭘까?

2. 죄가 찾아올 땐 신앙의 가장 기본적인 행위를 한다.

가장 기본적인 것은 기도, 찬양, 성경 묵상이다. 가장 빠른 방법은 찬양이다. 오히려 기도는 찬양을 부름으로 물러간 죄의 소나기 이후에 터져나오는 감사로 드려지게 된다.

3. 자신이 이기기 어려운 죄일수록 자신의 십자가로 바라보라.

다만 바라보는 그 눈길이 예수님과 같은 눈길이어야 한다. 예수님은 인류의 죄라는 십자가를 거부하셨는가? 할 수만 있거든 이 잔을 내게서 물리시옵소서 그러나 아버지의 뜻대로 하옵소서. 결국 예수님에게도 십자가는 버거운 것이었다. 오늘날을 살아가고 있는 우리들에게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지기 어려워하는 십자가일수록 예수님이 어떻게 십자가를 지셨는지를 스스로 깨달아야 한다.
68 Likes
36 Shares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바라보는 눈길이 예수님과 같은 눈길이어야 한다.... 은혜되는 문구네요 늘 예수님이라몀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 생각하면 모든게 다 답이 환하게 나오네요 그러나 그걸 행하는 건 정말 어려운 것 투성이이더군요
우리의 힘으론 되지 않는 것이라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에게 편한 것은 예수님처럼 행동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원하는대로 행동하는 것이기 때문이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회개에 대한 개신교적 교리.banbak
"예수를 믿고 회개하면 천국간다." 아주 간단한 명제처럼 보인다 그러나 신학적으로 이 명제만큼 어려운 명제도 없으며, 이 단순한 명제를 연구하는데 평생을 바쳐온 신학자들이 몇인지는 샐 수 조차 없을 것이다 단순한 명제에는 그에 따르는 수많은 대전제가 있기 마련이다 예를 들어 편의점에서 삼각김밥 하나를 산다고 가정해보자. "삼각김밥 하나에 1000원입니다."라는 단순한 명제가 있다 그런데 여기에도 수많은 대전제가 있다 '삼각김밥'이라는 물질적 개념 '하나'라는 수치적 개념 '1000원'이라는 경재적 개념 등 심지어 거래라는 방법적 개념까지 너무나 많은 대전제가 서로 합의를 이루어야만 이 단순한 명제는 효력을 얻는 것이다 다시 돌아가서 "예수를 믿고 회개하면 천국에 간다."를 생각해보자 이 명제는 예수, 믿음, 회개, 천국이라는 개념이 대전재가 되어야만 성립이 된다 기본적인 대전제인만큼 기본적인 개신교적 개념으로만 살펴본다면, 예수는 곧 신 그 자체이며 믿음은 인간의 의지가 아닌 신의 의지로 이루어지는 행위이고 회개는 믿음에 대한 신자의 결과적 행위이며 천국은 신자가 신과 함께 할 수 있는 신의 나라이다 즉, 이 대전제를 가져와 명제를 보충해보면 이러하다 "예수라는 신을 신적 의지에 의해 인간이 믿게 되면 인간은 자신의 죄를 깨닫고 회개할 수밖에 없게 되며 회개한 신자는 죄로부터 자유한 신의 나라에 입성한다." 풀어쓴 명제를 기준으로 살펴보면 위 사람들의 고백은 이상해진다 회개란 믿음으로부터 발산하는 결과적 행위인데 죄를 즐기는 행위는 예수를 믿는 신자의 행위일 수 없다 다시 말해, 죄를 즐기는 자는 회개할 수 없다 회개는 전적으로 믿는 자가 도달하는 결론이지 본인의 의지와 노력으로는 할 수 없는 행위이다 즉, 그들의 회개는 개신교에서 이야기하는 회개와 다르다 마치 같은 숫자가 쓰여있다고 한국 화폐를 미국 달러로 쓸 수 없듯이 그들의 회개는 개신교에서 절대 사용될 수 없는 개념이다 회개란 신앙의 결과이지 신앙의 방법이 될 수 없다 예수가 이야기한 "내 명령을 듣고"는  신자가 지켜야 할 덕목을 가르치는 것이 아닌 신자라는 개념을 설명하고 있는 설교이다 신자니 죄를 짓지말고 착하게 사는 것이 아닌 착한 사람이야말로 신자라는 것이다 그리고 그런 신자만이 회개를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자격이 주어진다 화자는 교리를 정확하게 가르치지 않는 한국 교회를 비판할 생각도, 종교적 진리를 정확무오한 진리라고 수호할 생각도 없다 단지, 잘못된 대전제를 가져와 명제를 설명하는 것에 대한 비판이자 설명이다 요약하지 못한 긴글을 써 미안하게 생각한다 3줄 요약 1. 기독교적 개념으로 회개는 신자에게만 허락된 특권이다 2. 신자란 죄로부터 멀어지려 노력하는 존재이지 회개할 수 있다며 죄를 지을 수 있는 존재가 아니다 3. 그러니 죄를 짓고 회개하면 천국이다라는 말은 교리적 대전제를 무시한 잡소리에 불과하다 (출처) 재밌는 글이라 퍼옴. 다들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실 나도 같은 생각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