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현재 논란이 되고있는 제니퍼 로렌스의 태도
현재 미국에서 동급 최강이라고 불리고 있는 배우, 제니퍼 로렌스. 본업도 잘 할 뿐만아니라 털털하고 화끈한 성격과 여배우같지 않은 재미진 행동으로 우리나라에서도 꽤 인기가 많죠. 이 언니가 레알 헐리웃 빙구임. 파파라치에 대처하는 흔한 천조국 여배우.jpg 여러분들은 지금 얼큰하게 취하신 여배우를 보고 있습니다. 대선배인 잭 니콜슨을 보고 놀라는 중. 존트 매력터지지 않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영상 뻥안치고 50번은 본 것 같은데 제니퍼햏 매력터져서 빠져나올 수가 음슴. 우와 연예인이다!!!!!!! 앤 헤서웨이를 보고 신기해서 뚫어져라 쳐다보는 제니퍼. 저기요.. 죄송한데 님도 연예인이거든요?ㅋㅋㅋㅋㅋㅋㅋ 상 받으러 무대 올라다가다 자빠지는 푼수떼기 같은 이 언니. 기자 : 아까 넘어졌을 때 무슨 생각 들었어요? 제니퍼 로렌스 : 워매 상스러운 말이라서 말 못혀라. 근데 F로 시작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털털하고 호탕한 제니퍼는 착하기도 무지하게 착하지라.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던 친구를 10년 넘게 자기 옆에 두고 챙길 정도로 의리녀쉬먀! 배우가 된 지금도 고향 근처에서 시사회를 하면 꼭 초대를 하고 사이좋게 지내고 있어요. 성격만 좋은게 아니라 연기도 동급 최강임. 작년에는 아카데미에서 여우조연상을 받더니 올해는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뮤지컬 코미디 부문 여우주연상까지 수상했죠. 그런데 말입니다. 이렇게 쿨하고 성격 좋은 제니퍼 로렌스가 엄청나게 욕을 먹기 시작합니다. 대체 무엇 때문일까요? 2016년 1월 11일,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제니퍼 로렌스의 기자 회견장으로 거슬러 가봅시다. 기자 : 오스카에서는 어떻게 될 것 같나요? 제니퍼 로렌스 : 평생을 폰 뒤에서만 살 수는 없어요, bro. 제니퍼 로렌스 : 그러면 안 된다고요. 현재에 충실해야죠. 기자 : 오 미안해요, 오스카 당일 밤에는 어떨 것 같나요? 제니퍼 로렌스 : 여긴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에요. 폰을 내려놨으면 알았을텐데. 현재 미국에서는 제니퍼 로렌스의 발언이 외국인 기자라서 영어 못하니까 휴대폰을 보고 말하는 것 일수도 있는데 지나치게 훈계질해서 사람 민망하게 만드네! 오바 작작해 vs 질문하는데 휴대폰만 보고있는 기자가 잘못했네 로 갈리고 있는 상황인데 제니퍼가 잘못했다는 반응이 더 지배적이라서 데뷔 이래로 엄청 까이고 있다고 해요. 오스카 바로미터가 골든 글로브라서 오스카에 대한 질문이 잘못된 것도 아니고 기자가 외국인이었다는 점 때문에 제니퍼가 예의 없다는 의견이 대다수지만 뭐 쿨하잖아 저럴 수 있잖아 유남생? 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다는 거.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합니까? 일단 제 생각은요..?
짤줍_596.jpg
ㅎㅇㅎㅇ 오늘도 어김없이 찾아온 칠짤둥이 인사드려영 다들 잘 지내고 계신가영 별고없이..? 1월이 벌써 50프로를 지나벌임 이제 곧 설날 이제 곧 2월 설날 오는 건 좋은데 우울하네영 하지만 괜차나... 다들 기운내자여 나나연 기기 아닠ㅋㅋㅋㅋㅋㅋㅋㅋ 짤 기기 ㅋㅋ 1 근로분 고백 받은 바로 다음날 그만두심 ㅋㅋㅋㅋㅋㅋㅋ 사람 곤란하게 만들지 말고 그냥 나나연해여 ㅇㅋ? 2 입구컷ㅋㅋㅋㅋㅋㅋㅋㅋ 107호를 찾을 수 없어서 아무도 시험을 치르지 못했다... 3 아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인이 그래서 더 뭐라 하신거였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커엽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글로는 커엽지만 실제로는 엄청 짜증나겠져... 애도... 5 알렉사 미쳤나여?! 이래서 울트론 같은 애가 나오는 겁니다!!!!! 6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엄청나군 운동하고 싶게 만드는군여 7 힝 커여워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내가 하면? 냄새나 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 그럼 모두 오늘두 화이팅하시규 기부천사분들은 기부천사 배지 한개씩 달아보시규 ㅋㅋㅋㅋㅋ 다는 방법 아시져? 우측 상단 시작하기 - 빙글에 가입한 이메일주소로 가입 / 인증 - Claim - 겟챠! 그럼 전 이만 짤 주우러 빠잇 ㅇㅇ
'닥터 두리틀', 낭만 닥터 로다주의 심리상담소
오늘의 영화로 소개해드릴 작품은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와 목소리 어벤져스 캐스팅이 이뤄낸 영화 '닥터 두리틀' 입니다 두줄평으로 정리해본다면, 낭만 닥터 로다주의 심리상담소와 무공해 판타지가 어우러진 어드벤쳐. 어른들에겐 교훈을, 아이들에겐 동화를. 별점 ★★★ 한핏줄 영화 - 영화를 보는 내내 디즈니의 실사판 '알라딘', '라이온 킹' 그리고 잭 스패로우의 '캐리비안의 해적'이 떠올랐어요 p.s. 무겁고 감정적으로 힘든 주제의 영화들이 많은 극장가에서 머리 아프지 않고 가볍게 볼 수 있는 가족 오락 영화이자 팝콘무비가 떠오를 때.. 줄거리: 동물들과 소통하는 특별한 능력을 가진 수의사 닥터 두리틀, 아내를 잃고 은둔하다가 다친 동물을 치료해달라고 온 소년과 병상에 누운 여왕을 치료해달라며 찾아온 한 소녀의 방문으로 동물 친구들과 여왕을 살려낼 묘약을 찾아 모험을 떠나는데... *주옥같은 명대사: "모른다는 걸 인정할 때 비로소 답이 보인다" "용기는 두려움이 없기 때문에 생기는 게 아니다" 로다주와 함께 낭만닥터 드림팀 이루는 목소리 캐스팅이 어벤져스 급입니다. '마리옹 꼬띠아르', '라미 말렉', '톰 홀랜드', '존 시나', '셀레나 고메즈', '랄프 파인즈', '엠마 톰슨', '옥타비아 스펜서' 등 화려한 출연진을 자랑하죠 치치(고릴라): '보헤미안 랩소디' 오스카 남우주연상 수상한 라미말렉, 겁이 많고 소심한 성격으로 타조 플림턴과 케미를 이뤄요.. 지프(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 톰 홀랜드가 맡아 '어벤져스'에 이어 로다주의 믿음직한 레지던트 닥터를 연기합니다. 폴리(앵무새): '작은 아씨들'에 출연한 영국의 국민배우 엠마 톰슨이 연기하는데요, 방황하는 로다주의 정신적 지주를 자처하며 모험을 주도합니다. 요시(북극곰): '트랜스포머','범블비'의 존 시나가 맡았는데요, 추위를 타는 북극곰으로 로다주가 털 모자 씌워서 치료했다는 후문. 배리(호랑이): '해리포터' 시리즈의 볼드모트 랄프 파인즈입니다. 여왕의 생명을 구하는 묘약 원정대에게 위협이되는 캐릭터인데 얘도 트라우마가 있어요 ㅋ 벳시(기린): 엔터테이너 셀레나 고메즈가 맡았어요. 극중 소년의 모험에 중요한 도움을 준 유연성이 뛰어난 동물 드림팀의 멤버. 투투(여우): 제가 너무도 좋아하는 프랑스 대표배우 마리옹 꼬띠아르가 맡아 새침하면서도 위기에 빠진 드림팀을 구하는 역할을... 댑댑(오리): 옥타비아 스펜서가 맡아 낭만닥터 드림팀의 경호대장? 플림턴(타조): '빅식','이터널스'의 쿠마일 난지아니. 날지 못하는 새이지만 누구보다 빠른 기동력으로 이야기에 속도감을 더합니다. 자주 화를 내는 홧병 트라우마가 있어 보여요. 캐빈(다람쥐): '내 이름은 돌러마이트' 등 감초 연기 잘하는 크레이그 로빈슨. 귀여운 다람쥐가 극중 소년에게 총상을 입은 트라우마 탓인지 로다주와 드림팀에게 구해진 후 무서운 다람쥐로 변신한 같아요 ㅋ ++++++++++++++++++++++++++++++++++++++
골든글로브 이변, 봉준호 '기생충'에겐 오스카 수상 청신호?
'1917'-'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작품상 수상..넷플릭스 외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베버리힐튼 호텔에서 개최된 골든글로브 시상식(Goldenglobe Awards)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룬 가운데, 내달 열릴 아카데미 수상 가능성까지 점쳐지고 있다. 5일(현지시각) 제77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이 열렸다. 골든글로브는 영화부문과 TV부문으로 나뉘는데 영화부문은 아카데미 시상식(이하 오스카)과 더불어 미국의 양대 영화상으로 꼽히며, 아카데미 시상식의 수상 향방을 엿볼 수 있는 가늠자로 불린다. 영화 <기생충>은 골든글로브에 외국어영화상 외에도 각본상, 감독상 등 3개 부문 후보에 올랐지만 아쉽게도 외국어영화상만 거머쥐었다. 각본상은 영화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돌아갔고, 감독상은 전쟁영화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이 차지해 최대 이변을 낳았다. 두 작품 모두 뮤지컬 코미디 부문과 드라마 부문에서 각각 최우수 작품상을 가져갔다. 올해 골든글로브 시상식 영화부문에서 봉준호의 <기생충> 만큼이나 관심을 모았던 것은 제작부터 투자/배급의 수직계열화를 완성한 넷플릭스 오리지널의 수상 여부였다. 마틴 스콜세지 감독의 <아이리시맨>과 노아 바움백 감독의 <결혼 이야기>, 페르난도 메이렐레스 감독의 <두 교황> 등 외신과 평단에게 호평받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라인업은 골든글로브 사상 최다로 3개 작품이 총 17개 부문 후보에 올라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연기부문에서 <결혼 이야기>의 로라 던이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데 그쳤다. 로라 던은 올해 오스카에서 <결혼 이야기>와 함께 그레타 거윅 감독의 <작은 아씨들>에도 미친 존재감을 각인시켜 수상에 이견은 없어 보인다. 드라마 부문 남우주연상은 토드 필립스의 영화 <조커>에서 여운 넘치는 댄스와 인생 연기를 보여준 호아킨 피닉스가, 여우주연상은 <주디>에서 뮤지컬 배우 주디 갈란드 역을 맡아 완벽 빙의한 듯 메서드 연기로 호평을 얻은 르네 젤위거가 수상했다. 이처럼 연출이나 기술 부문에선 무관에 그친 넷플릭스의 수상 결과에서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회원들의 성향이 상당히 보수적이라는 것을 알 수 있고, 이 보다 더 보수적인 오스카의 향배를 가늠케 하는 대목이다. 더욱이 오스카 후보 지명이 언급되고 있는 봉준호의 <기생충>이 오는 13일로 예정된 오스카 후보작 발표에서 국제영화상(구 외국어영화상) 외에도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등 후보에 지명된다면 넷플릭스 오리지널 배급의 세 작품과의 수상 경쟁에서 보수적인 미국 아카데미예술회원에게는 더 호의적일 전망이다. 지난해에도 오스카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배급작 <로마>에 작품상이 아닌 감독상, 촬영상, 외국어영화상 등 3개 부문 만을 내준 바 있어 <기생충>이 국제영화상 외에도 감독상과 각본상 중에 하나를 더 차지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국제영화상 부문은 2013년 ‘아무르’, 2016년 ‘사울의 아들’ 등 작품이 칸 국제영화제 본상 수상 후 골든글로브와 오스카 외국어영화상 2관왕을 차지한 바 있어 북미 지역에서 대중적인 호평을 얻은 <기생충>에게 염원을 담아 사상 첫 오스카 수상을 기대하는 까닭이다. 한편,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월 10일에 개최된다. /시크푸치 p.s. 여러분 의견과 예상은 어떤가요, 아낌없는 댓글 부탁드리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