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kim6485
3 years ago10,000+ Views
한 마디의 말이 있습니다. 진실로 다른 사람의 가슴속에서 한 점 별빛으로 빛나는 말, 그 말만으로도 어떤 사람은 일생을 외롭지 않게 살 수 있습니다. 반면, 또 다른 한 마디의 말이 있습니다. 비수처럼 다른 사람의 가슴을 헤집는 말, 그 말로 인해 어떤 사람은 일생을 어둡게 암울하게 보낼 수 도 있습니다. 이정하의 <돌아가고 싶은 날들의 풍경>  -------------------------- 아름다운 꽃, 남극까지! 꽃담화원 01025356485
0 comments
Suggested
Recent
10
Comment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