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anoko
10,000+ Views

눈을 낮추라고? 강소기업을 노려라

취업난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 주위에서 친구들이 하는 이야기의 주제도 취업에 대한 이야기들로 북적인다. 대기업 공채시즌이 얼마남지 않았다는 둥, 이제 SSAT가 더 어려워졌다는 둥 온갖 푸념들로 북적인다. 그런데 이 가운데서 놀라운 것은 어떤 기업들은 구인난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일할 사람이 없어서 구인난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필자는, 어떤 여자와 남자가 사귀다가 헤어지면 헤어지자는 말을 꺼낸 사람과 이별을 통보받은 사람의 관계에 어떤 생각을 가지게 된다. 그러니까 이런 것이다. “오죽했으면 헤어지자고 했을까…” 그래서 구인난을 겪고 있다는 그 기업들에 대해서도 이런 생각이 있다.오죽했으면 사람들이 가지도 않을까.. 물론 우리나라에 정말 좋은 일자리임에도 구인난이 있을 수는 있겠다. 하지만 회사의 복지혜택도 요즘 기업에서 구직자를 사로잡는 큰 매력 중에 하나이고, 좋은 인재를 데려가기 위해서 점점 회사의 복지혜택과 근무 분위기의 편의성을 강조하는 분위기다. 그래서 그런 매력이 없는 회사는 좋은 인재를 얻지 못한 다는 것은 당연한 사실이다. 기업은 일할사람은 너말고도 널렸다는 식으로 이야기 하지만 실제로 기업입장에서도 잦은 인사이동과 채용은 골치아픈 일이다.
필자는 지금 가진 것이 하나도 없으면서(스펙이나 기초적인 지원자격) 대기업에만 원서를 쓰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말은 아니다. 정말 열심히 도서관에서 공부함에도 계속 고배만 마시고 있는 대학생들과 취준생에게 하고 싶은 말이다. 회사도 인재를 선발하면서 고르고 고르지만, 나 역시 회사를 고르는 것이다. 굳이 낮은 복지와 연봉에 만족하며 내 스스로 굽히고 들어갈 필요는 없는 것이다. 톡까놓고 말해서, 규모가 작은 기업에서 첫 직장을 시작하고 싶지는 않지 않은가? 그렇다면, 우리가 듣기만 해도 알만한 그런 기업들 말고 제니퍼소프트 처럼 알려지지는 않았지만 대기업수준의 연봉과 복지혜택을 누릴 수 있는 기업은 어디에 있는 것일까? 사람인에서는 이러한 기업들을 히든스타라고 명명하고 커리어에서도 히든챔피언이라는 이름으로 부르고 있다. 말그대로 사람들이 잘 모르지만 탄탄하고 간혹 시장점유율에서 1위를 달리고 있거나 하는 회사들이다. 이런 히든챔피언 기업 중에서는 우리가 한 번 쯤은 들어봤을 법한 회사 안랩, 한글과컴퓨터, 이스트소프트 등등이 포함되어 있다.
흔히 말해서 중견기업이라고도 이야기하지만 히든챔피언은 좀 다른 의미이다. 사원수가 그렇게 많지 않은 사업장도 히든챔피언 기업으로 이름이 올라와 있기 때문이다. 통상적으로 300명 이상의 사업장은 대기업으로 분류되고 그 이하의 사업장을 중기업 소기업으로 분류한다. 정보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거대 자본을 가진 사람만이 높은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시대는 끝났다. 카카오톡만 하더라도 그렇다. 오히려 네이버와 다음 그리고 통신사 3사가 만들어놓은 소위 ‘자본의 힘’을 물리치고 부동의 1위를 확고히 하고 있다. 이제는 소기업이라고 해서 절대적인 우위를 차지 할 수 없는 시대는 지난 것이다.
>>> 전문 보기 : 링크클릭
Comment
Suggested
Recent
좋은데...구체적으로 어디죵???!!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세종대왕이 뇌물을 먹은 관리를 체벌하는 방식.jpg
조선 전기의 대표적인 문신인 조말생 어른. 고려시대 때 과거로 장원을 했고 태종의 사돈을 했을 정도로 잘나갔던 인물임. 하지만 감히 유교의 나라 조선에서 뇌물을 받는 엄청나게 흠좀무한 짓을 저질러버림. 심지어 조말생이 받은 뇌물은 법정 한도의 10배.... 당장 저잣거리에서 참수를 당해도 이상할리 없는 상황임 조선은 무슨 나라? 헤이, 유 세이 유! 미 세이 학! 유학! 유학! 한 나라임. 당연히 신하들은 난리가 났음. 즈으어어언하아아~ 뇌물을 사사로히 받는 조말생을 살려둬서는 안되옵니다. 법도에 따라 사형에 처하십시오~ 하지만 당시 왕이었던 세종은 영 떨떠름했음. 야......조말생이 뇌물을 받을 건 죽일 짓이긴 한데 그래도 나름 명망 높은 사람이고 공신인데 죽이는 건 좀...... 콜! 좋게 좋게 사약으로 갑시다!!! (당시 사약은 몸을 온전하게 보전할 수 있었기 때문에 양반 등 고위층에게 내리는 명예로운 사형법이었음) 아니, 죽이지 말자고 ;;;;; 이번에도 떨떠름하신 대왕님 그러면 죽이지 말고 머리에 불로 달군 도장으로 인을 콱!!! 찍는 건 어떻겠습니까? (실제로 있었던 형벌) 어우, 크리피해. 좀 평화로운 거 없냐. 그럼 귀양을 보낸 뒤에 영영 한양 땅을 못밟게 만들죠!!! 그것도 좀..... 그냥 귀양 보내고 끝내자!!!! 이렇게 조말생은 세종대왕의 비호를 받아 죽을 위기를 극복하고 귀향을 갔음 하지만 그것도 얼마 못가서 사면 받음. 캬, 연줄이 오지고 지리고 렛이고 여러분도 연줄 있으면 목숨 건질 수 있음당. 어? 왔엉? 조말생을 반갑게 맞아주시는 대왕님 껄껄. 대왕님 덕에 무사히 목숨 건져서 이렇게 다시 복귀했습니다. 어휴, 능력 있는 신하는 살려야지. 그래서 일할 준비는 됐지? 이렇게 조말생은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후에 78살로 나이가 들어 사망 할 때까지 세종 치하에서 엄청나게 부려먹혀진다. 살아서 퇴직 못한 그는 죽어서 겨우 퇴직했다. 진짜 일하다가 죽은 것이다. 세종 15년 병에 걸린 조말생은 제발 퇴직좀 시켜달라고 빌었지만 세종은 윤허하지 않았다. 차라리 자기를 파직시켜달라고 했지만 세종은 윤허하지 않았다. 세종은 상대가 70살 먹은, 지금 나잇대로 보면 100살도 넘은 노인내라고 해서 봐주지 않았다. 그의 노동력을 정말 한 톨까지 짜먹었다. 황희 정승도 세종대왕이 승하하기 4달 전에 겨우 퇴직 했지만 조말생은 그런 것도 없었다. 세종의 치하에서 그가 자유를 얻는 방법은 죽는 것 밖에 없었다 세종은 쉴틈따위는 주지 않았다 뇌물 받아 먹은 관리에게 휴식 따위는 과분하기에...... 죽은 관리는 부려먹을 수 없잖아, 안 그래? 출처 죽어서 퇴직ㅋㅋㅋ큐ㅠㅠㅠㅠ 세종다운 벌이네요...ㅎㅎㅎ
어리석은 듯 슬기로운 사람
중국 철학자인 노자가 제자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연약한 것이 강한 것보다 낫다. 어리석은 듯 슬기로운 게 얌체같이 똑똑한 사람보다 더 현명하다.” ​ 그러자 한 제자가 사람들은 모두 연약한 것보다는 강한 것을 좋아한다며 노자의 말에 의문을 제기하자 노자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 “센 바람이 불 때 큰 나무는 뿌리째 뽑히지만, 연약한 갈대는 휘어질지언정 부러지지 않는다.” ​ “하지만 어리석은 사람이 똑똑한 사람보다 낫다는 말씀은 잘 납득이 가지 않습니다.” ​ 제자의 물음에 노자는 다시 대답했습니다. ​ “똑똑한 사람은 남들의 미움을 받기 쉬우나, 어리석은 듯 슬기로운 사람은 남들이 모두 좋아하기 때문이다.” 부드러움은 단단함을 이깁니다. ‘어리석은 듯 슬기로운 사람’은 자신의 의견을 명확히 이야기하지만, 상대를 존중하고 자신을 낮추는 사람입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듯 자신을 낮춰 상대의 의견을 경청하고, 좋은 것을 취하는 사람이야말로 세상을 이기는 지혜로운 사람일 것입니다. ​ ​ # 오늘의 명언 어리석은 자는 자기가 똑똑하다고 생각하지만, 똑똑한 자는 자기가 어리석음을 안다. – 윌리엄 셰익스피어 –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 ​ #슬기로움#지혜로움#인생#삶#명언#영감을주는이야기#교훈#따뜻한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