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jukwang
100,000+ Views

내 여친이 이런 몸매라면 ..♡♡(페북스타 김우현 /glam H)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유혹적이고 매력적이나 내 여자친구 내 사람으로서는 별로인것 같습니다 ㅋㅋ
워후 쇼핑몰 모델인가요?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일찍 죽겠네요 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외식 열량을 대충 계산하는 방법
현실에서는 모든 음식을 저울에 올려 하나하나 열량을 계산해가며 먹을 수 없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외식의 열량입니다. 이탈리아 식당에서 다 조리되어 나온 스파게티를 저울에 올려서 잴 수도 없으니 말이죠. 설사 잰다고 해 도면을 몇 그램이나 썼는지, 올리브유는 얼마나 넣었는지 알 방법이 없습니다. 대형 외식업체에서는 대략적인 영양성분을 표시하기도 하지만 아닌 곳이 훨씬 많습니다. 이럴 때는 대충 때려 맞추는 수밖에 없습니다. 경험적으로 봤을 때 외식 1인분은 대개 600~1,000kcal 사이로 이 안에서 재료에 따라 열량이 높을지 낮을지를 어림합니다. 열량은 볶음과 튀김, 비계 섞인 육류가 많을수록 높아집니다. 가장 무난한 백반은 삼겹살이라도 얹은 게 아니라면 최하에 속하고, 공깃밥을 추가하지 않는 한은 800 kcal를 넘지는 않습니다. 반면 육류를 원료로 하는 탕, 찜, 볶음 종류는 열량이 가장 높습니다. 매년 식약처에서 전국의 식당에서 실제 조리해 시판하는 외식을 수거 분석해서 발표하는 외식 양성분 자료집을 보면 어떤 부류의 식품을 주의해야 하는지 짐작할 수 있습니다. 다음의 표는 자료집에서 가장 높은 열량을 기록한 10가지 외식 메뉴입니다. 외식 메뉴들의 열량을 따지려면 예전에는 하나하나 인터넷으로 검색해야 했고, 그나마도 엉터리 정보가 넘쳐났죠. 다행히 요즘은 스마트폰에서 쓸 수 있는 피트니스 어플리케이션(삼성헬스, YAZIO 등)에서 전보다 다양한 열량과 양성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식단 관련해서는 데이터베이스를 얼마나 잘 갖췄느냐가 중요한 만큼 여러 애플리케이션을 비교·검토한 후에 본인의 식사 패턴에 맞는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 바랍니다. 공산품에 찍힌 성분표조차 오차 가능성이 위아래로 20% 나있다는데 대략 어림짐작이라도 할 수 있는 게 어딥니까. 하지만 이런 어플리케이션도 사용자가 양에 관한 최소한의 기본 지식을 갖추고 있지 않으면 제대로 활용하기 어렵거나 터무니없는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주의할 점은 이런 어플리케이션에서는 가공식품이나 간편식처럼 제조사에서 양정 보를 제공한 경우에는 수치가 비교적 정확하지만 식당에서 조리해 제공하는‘푸짐한’외식 메뉴는 오차가 클 수 있습니다. 이때는 식약처의 실측 자료를 참고합니다. 식품안전 나라(http://www.foodsafetykorea.go.kr/) 사이트에서 [건강, 양 정보〉양성분 정보〉식품 양성분 DB 〉간편 검색] 순서로 찾아 들어가면 수천 종의 외식 메뉴를 정리해 놓은 스프레드시트파일을 직접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 위 콘텐츠는 《다이어트의 정석》에서 발췌 · 편집한 내용입니다.
유리같은 것.
정말 몰랐어요. 지금도 알고싶진 않은데.. 저 멀리서. 가슴을 찢는 듯한 이 고통이 찾아 들때면.. 당신의 흔적들을 불러도 대답조차 메아리 조차 돌아오지 않는 내 남자를 찾아 이리저리 나 또 헤메.. 찾.았.다. 잡았다. 내. 붕붕. 바보같이 그려지는 내 얼굴에 미소 눈물. 근데요.. 오빠.. 나 이제 이거 그만하려고.. 나 당신에게 넘치는 사랑받은 소중한 나. 오빠에게 마지막 발걸음하며 아프더라도 다시는. 혼자 울음하더라도 다시는. 또 다시 . 지킬 수 있을진 정말 잘 모르겠는데요. 총총이. 오빠에게 처음에 가던 발걸음에 울 붕붕이 가르쳐준.. 행동 전. 수많은 생각들.. 경우의 수.. 생길 지 모를 최악의 상황.. 그리고. 기다려도 기다려도 오지않았던 당신 이유 있었을 당신을 비겁하다 생각하지 않으려 이유 있을거다.. 당신이라면 분명히.. 미워하지 않으며 찾아가야 하는이율.. 당신의 입장에서 생각생각.. 우리오빠.. 아플까?? 후. 이제 당신 기억하고 추억하고 당신이 내준 숙제 그만 할래.. 재미없어.. 나. 내가 아닌 듯. 좋앗다가.. 당신 닮아가는 내가 싫었다가.. 이젠.. 당신 죽을힘 다해 놓아줄께요.. 감사했어요.. 사랑해.. 오빠.. 정말.. 많이도 눈에 담고 싶었고.. 안아주고 싶었고.. 당신옆에서.. 나.. 행복할 수 있을꼬 같았는데.. 후 나 알아요. 혼자 할 수 없단거.. 내 바램이었겠죠.. 이것또한.. 바람에 날라가 지워져 버리거나 아님. 기억이 없어져 버렸음. . . 안.녕. 내.사.랑
138
15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