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rbanday
50,000+ Views

10명의 여자 헐리우드스타들이 말하는, 이 시대 여성들을 위한 조언들

제니퍼 로렌스, 엠마왓슨 등 그녀들이
세상의 멋진 여성들에게 알려주고싶은 이야기들을 모은 영상입니다.
* 의역입니당! 문제시 둘러둘러말씀해주시면 빛의속도로 수정하겠습니다.

제니퍼 로렌스/ Jennifer Lawrence

: 영화 <헝거게임>의 캣니스 역. 2014년 몸값이 가장 비싼 헐리우드 배우1로 선정

자신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걱정하지않는것. 이걸 믿어보세요.

에이미 폴러/ Amy Poehler

: 영화 <인사이드 아웃>의 조이 역

친구들에게조차 말하지 않은걸,

우리 자신에게 말 해야해요!

좀 쉬어!

엘런 디제너러스 / Ellen DeGeneres

: 미국의 대표 토크쇼, 엘렌쇼의 그녀. 싸이가 출연하면서 한국에서도 유명해졌다.

아름다움은 사이즈 0부터 8사이에 있는게 아니에요.

수치로 표현할 수 있는것도 아니고,

신체적인것도 아니죠.

엠마 왓슨 / Emma Watson

:해리포터의 헤르미온느로 한국에서도 굉장히 유명한 그녀.

내인생에 회의감이 들때, 난 나에게 다그쳐봐요.

'내가 아니면 누가해? 지금 아니면 언제해?'

미쉘 오바마 / Michelle Obama

: 미국의 퍼스트레이디. 평소 그녀의 검소하고 바른 삶이 미국인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내 딸들에게 말하지만,

여성들은 원하는 것 모두를 할 수 있어요.

우리에게 한계는 없고, 여성으로써,

무엇이든 해낼 수 있습니다.

마리나 앤드 더 다이아몬즈 / Marina Diamandis

:영국의 싱어송 라이터

여성으로써, 당신은 이미 정해진 길 대로 행동하길 강요받을거에요.

하지만 난 그걸 믿지 않죠.

티나 페이 / Tina Fey

:희극 배우이자 SNL의 최초의 여성 수석작가.

가장 아름다워지는 법칙은, 이것만 기억하세요.

"뭐 어때 (Who cares)?"

니키 미나즈 / Nicki Minaj

:미국의 랩퍼. 빌보드 역사상 최초로 차트 100위 안에 7곡을 올린 저력의 가수

네 생각을 말하는걸 두려워하지마, 어짜피 누군가는 널 'ㅆ년'이라고 부르고 있을걸?

어짜피 그럴거, 말하는걸 두려워하지마.

테일러 스위프트 / Taylor Swift

: 미국의 싱어송 라이터이자 배우. 빌보드 컨트리팝 차트 1위에 오른 가장 젊은 가수로, 지금까지 음악, 영화등을 종횡무진하고 있는 테일러

음악산업 때문이 아니라, 내가 만난 여러분들때문에,

내 소원은, 세상 모든 여자들이 스스로의 가치를 깨닫고, 당당하였으면 합니다.

안젤리나 졸리 / Angelina Jolie

: 미국의 배우이자 감독, 극작가. 매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손꼽히며, 그녀의 인도주의적인 여러 행동들은 세계적은 극찬을 받고 있다.

졸리가 '본드걸이 되고싶냐'는 질문을 받았을때

"나는 본드가 되고싶어요."라고 답했다.

멋진 그녀들이 말하는 '그녀'에대해서 느꼈다면!
하루를 시작할때 또는 마무리할때
우리를 도닥일 수 있겠죠?!
멋진 '여성'이 되기위해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2 Comments
Suggested
Recent
미셀이랑 엘렌 말....... 가슴속에 훅 하고 들어오네요.
@marioncanet 그쵸 ㅠㅠ 저는개인적으로 니키미나즈요! 어쨌든 누군가는 저를 싫어하고있을텐데, 눈치보고 가만있기에는 시간이 아까운듯듯!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화소개] 월플라워 - The perks of being wallflower(강추!)
월플라워는 스티븐 크보스키의 소설 The perks of being wallflower를 토대로 만들어진 영화인데, 재밌는건 소설의 작가인 크보스키 본인이 영화까지 만들었다는 점! 나는 월플라워를 책으로 먼저 접했었다. 찰리의 이름 모를 친구를 향해 쓴 편지들로만 구성되어있는 책의 구성도 참 특이하다. 그리고 영화도 그 틀속에서 만들어진 것 같다. 원작인 소설은 뉴욕타임즈 베스트셀러에 선정되기도 했고 몇해 연속으로 전미 도서관에서 가장 컴플레인을 많이 받는 리스트 오르기도 했을정도로 [불건전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해서..] 나름 관심과 사랑을 많이 받았던 소설이었다. 먼저 영화에 대한 내 의견을 말하자면, "적극 추천!" 나는 소설을 토대로 만든 영화가 책만큼 좋은 경우는 정말 드물다고 생각한다. 영화가 책의 디테일이나 캐릭터들 살리지 못하고, 분량 탓인지 너무 많은 부분을 지나쳐 버렸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월플라워의 경우에는 책 영화중에 어떤 것을 추천 하겠냐고 묻는다면, 대답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영화가 뛰어나다. 영상, 음악, 극중 캐릭터들까지 어쩌면 책보다 더 작가의 메세지를 더 잘 전달하는지도 모르겠다. 특히 The Smiths, Dexys Midnight Runners, Cocteau Twins, Imagine Dragons, David Bowie까지.. 영화에 등장하는 명곡들은 귀까지 정말 즐겁게 만든다. 그런데 제목이 참 특이하다. The perks of being wallflower, 인기없는 사람이 되서 좋은점? 사실 wallflower라는 단어를 한국말로 옮기기가 애매한데... 위키피디아에는 월플라워를, 인기없고 수줍고 자신의 감정이나 재능을 다른이들 앞에서 표현하지 않는 사람, 파티에서 춤출 생각은 않고 벽에 붙어 서있는 사람이라고 한다. 월플라워의 적절한 번역은 이렇게 몇문장이 필요한것 같다;; 책과 영화의 주인공인 찰리, 재능있고 재밌는 친구지만 혼란스럽고 외로워서 다른 사람과 소통하지 못하는 찰리가 바로 월플라다. 이제 막 고등학교에 입학한 찰리는 풋볼게임에서 클래스메이트를 만난다. 그리곤 용기를 내서 친구에게 말을건다. 그렇게 찰리는 하나 둘 친구들을 만나게 되고 누구도 자신을 봐 주지 않을 거라고 생각 했었던 찰리도 조금씩 다가가는 법을 배워간다. 나는 영화광이다. 영화문제에 있어 내가 가장 싫어하는게 있다면 바로 스포일러!! 그래서 영화소개라고 썼지만 줄거리나 스포일러가 될만한것들을 최대한 적지 않으려 한다. 책을 다 읽고, 영화가 끝나고 극장을 나오면서 나는 참 많은 생각을 했다. 근 몇년동안 본 어떤 책이나 영화보다 the perks of being wallflower는 생각할거리를 많이 던저 주었다. *그렇다고 영화나 책 자체가 심오하거나 어려운건 아니다. 즐겁게 즐길수 있다! 우리 모두는 항상 '왜'라는 질문을 가지고 산다. 그런데 곰곰히 생각해보면 그 질문에 답은 과거에 있거나 내가 통제 할수 없는 것들이 대부분이다. "우리가 어디서 오는지는 선택 할 수 없지만, 어디로 갈지는 선택할수 있다." 내가 통제 할수 없는 것들을 확실히 아는것이 중요하지 않은것은 분명 아니지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것들 중에 '왜'라는 질문에 답하는 것 보다 더 중요한게 있을지도 모르겠다. 끝으로 내 생각에는 월플라워는 근래에 가장 완벽한 영화중에 하나다. 영상, 음악, 메세지까지 완벽하다. 10점 만점에 12점을 주고싶다. 한국에는 4월 11일에 개봉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꼭 사랑하는 사람과 극장에 가서 보길 바란다. 이 좋은 영화가 엠마왓슨이 없었다면 만들어 질 수 없었을 수도 있었으니...[실제로 엠마왓슨이 제작자들을 찾아가서 투자요청을 했다고 한다.] 영화팬으로서 좋은 영화에 보답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극장을 찾는일이니깐...
실패하더라도 일단 해보는 게 중요한 이유
실패하더라도 일단 해보는게 중요한 이유 심리학 개념 중 morbid procrastination이라는 것이 있다 선택이나 과제를 앞두고 두려움과 부담감이 클때, 당장의 업무가 아닌 다른 것들을 하며 시간을 떼우고 꾸물거리는 것을 말한다 가령 시험을 앞둔 학생이 자꾸 공부가 아닌 핸드폰이나 웹서핑을 하는것이 대표적인 예다 이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어떤 이들은 그 정도가 심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다 그들은 일종의 완벽주의자다 머릿속에는 걱정과 스트레스, 또 계획과 생각이 넘쳐나지만 이를 완벽히 수행해나가야 한다는 강박때문에 생각을 행동으로 옮기는데 시간이 걸린다 완벽한 수행에 대한 부담과 공포는 과제에 대한 부담을 더욱 증폭시킨다 하버드대 심리학과 교수인 탈 벤-샤하르에 따르면  완벽주의자는 결과에 초점을 두기 때문에 과정을 즐기지 못한다 또한 실패에 대한 극도의 두려움은 새로운 도전을 방해한다 그리고 '나는 게으른 사람이다'는 생각을 방어기제로 활용한다 '추격자', '황해', '곡성'을 만든 나홍진 감독는 신인시절 '완벽한 도미요리'라는 단편영화를 만들었다 한 요리사가 '완벽한 도미요리'를 만들어야한다는 생각에, 사소한 결점도 허용하지 않고 결국 스스로를 옭아매는 강박이 되어, 손님이 늙고 죽어 백골이 돼서야 요리를 완성한다는 자조적인 이야기다 결국 완벽한 결과물은 없을 것이다 위대한 대문호조차, 한번에 완벽한 글을 써내려가는 것이 아니라 다만 하루에 얼마라도 꾸준히 글을 써내려가는 것이 자신의 창작법이라고 한다 비록 결점 투성이일지라도 일단 시도해보는 것이 중요한 것이다 출처 일 시작하기전에 한참 꾸물거리는거 전데요 ㅠㅠ
"성별만 달랐어도, 다들 날 남자답다고 말해줬을 걸"
I would be complex, I would be cool 기분 내키는 대로 까칠과 쿨함을 넘나들어도 돼 They'd say I played the field before I found someone to commit to 그동안 애인들을 갈아치운 것도,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한 과정이었다고 다들 알아서 포장해주겠지 And that would be okay for me to do 나 정도면 그러고 다녀도 상관없잖아 Every conquest I had made would make me more of a boss to you 화려한 연애 전력도 날 더 돋보이게 해줄 아이템처럼 여겨졌을 테니까 I’d be a fearless leader 거침없는 리더가 되어 I'd be an alpha type 사람들을 거느리고 다닐 수 있었을 걸? When everyone believes ya 모두가 날 믿어준다는 게 What's that like? 대체 어떤 느낌일까? I’m so sick of running as fast as I can 전력을 다해 달려나가는 것도 이젠 지긋지긋해 Wondering if I'd get there quicker if I was a man 내가 남자였다면 한참 전에 도착했을 텐데 And I'm so sick of them coming at me again 나한테만 달려드는 사람들을 상대하는 것도 이젠 지쳐 'Cause if I was a man, then I'd be the man 성별만 달랐어도, 다들 날 남자답다고 말해줬을 걸 I'd be the man I'd be the man 완전 남자답다고 말이야 They'd say I hustled, put in the work 다들 내게 노력파라고 칭찬해줬겠지 They wouldn’t shake their heads and question how much of this I deserve 내가 당연히 누려야 할 혜택을 갖고 왈가왈부하는 사람도 없었을 거고 What I was wearing, if I was rude 자기들 눈에 거슬리는 행동을 했다고 Could all be separated from my good ideas and power moves 그동안 내가 보여준 선행과 행보를 무시한 채 패션으로 트집을 잡을 사람이 과연 있었을까 And they would toast to me, oh, let the players play 다들 나보고 놀 줄 안다면서 함께 건배를 하고 싶어 했을 걸 I’d be just like Leo in Saint-Tropez 생트로페에서 파티를 여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처럼.. I’m so sick of running as fast as I can 전력을 다해 달려나가는 것도 이젠 지긋지긋해 Wondering if I'd get there quicker if I was a man 내가 남자였다면 한참 전에 도착했을 텐데 And I'm so sick of them coming at me again 나한테만 달려드는 사람들을 상대하는 것도 이젠 지쳐 'Cause if I was a man, then I'd be the man 성별만 달랐어도, 다들 날 남자답다고 말해줬을 걸 I'd be the man I'd be the man 완전 남자답다고 말이야 What's it like to brag about raking in dollars 돈을 쓸어 담고 있다고 자랑을 하면서 And getting b- and models? 모델들과 어울리는 삶을 산다면 어떨까? And it's all good if you're bad 잘 나가기만 한다면 아무도 뭐라 안 할 거고 And it's okay if you're mad 미친 사람처럼 굴어도 아무 지장 없을 걸 If I was out flashing my dollars 근데 지금 내가 돈을 막 쓰고 다니면 I'd be a b-, not a baller 멋있다는 말 대신 손가락질이나 받게 되겠지 They'd paint me out to be bad 다들 날 완전 버릇없는 여자로 매도하겠지만 So, it's okay that I'm mad 그런 취급받아도 상관없어 I'm so sick of running as fast as I can 전력을 다해 달려나가는 것도 이젠 지긋지긋해 Wondering if I'd get there quicker if I was a man (You know that) 내가 남자였다면 한참 전에 도착했을 텐데 And I'm so sick of them coming at me again (Coming at me again) 나한테만 달려드는 사람들을 상대하는 것도 이젠 지쳐 'Cause if I was a man, Then I'd be the man (Then I'd be the man) 성별만 달랐어도, 다들 날 남자답다고 말해줬을 걸 I'd be the man I'd be the man (Oh) I'd be the man (Yeah) I'd be the man (I'd be the man) 완전 남자답다고 말이야 If I was a man, then I'd be the man 성별만 달랐어도, 다들 날 남자답다고 말해줬을 걸 The Man 우리나라도 그렇고 외국도 그렇고 래퍼한텐 한없이 관대해서 여성을 비하/혐오하는 가사를 써도 사람들은 그 가사를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흥얼거림... 심지어는 마약을 하고 술을 마시고 돈을 펑펑 쓴다는 이야기만 플렉스라며 멋있다고 치켜세워주는게 현실임 테일러는 그저 남자 얘기 몇번 한 것뿐인데 온갖 비난을 받음 심지어 시상식에서 주정뱅이 새끼가 올라와서 이 상의 주인은 네가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눈 앞에서 하는 걸 지켜봐야했음 솔직히 테일러가 남자면 진짜 아무도 못건드렸을거임 (본업인 음악 잘하지, 월드클라스로 존나 잘 나가지) ※개인적인 의견과 노래소개 글임. 맥락없는 혐오댓, 분위기 못읽는 웅앵웅 댓글 사절※
추억속 스타들의 청춘 사진
여자들은 미남을 좋아해 알랭 들롱&마리안느 페이스풀 그리고 믹 재거 (1967년) 1960년대, 얼굴에 페인팅 받는 대학생 힐러리 클린턴 Van Nucy CA 공장 직원인 16살의 노마 진, 그녀는 훗날 마릴린 먼로가 된다 (1944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계약하는 데이비드 베컴 (1993년) 팬과 키스하는 데이빗 보위 (1974년) 전설의 문워크 첫 무대 (1983년) 제인 맨스필드의 가슴이 다 보일까봐 불안했다는 소피아 로렌 (1958년) 미스터 빈과 배트맨, 로완 앳킨슨&크리스찬 베일 (1985년) 오아시스 넵워스 공연 (1996년) 우승 후 라커룸에서 감격의 눈물을 흘리는 마이클 조던 (1996년) 애비 로드를 건너기 전 비틀즈 (1969년) '그린 맨션'에 함께 출연하는 아기 사슴과 친해지기 위해 잠깐 사슴과 같이 살았던 오드리 햅번 베버리힐즈에서 사슴과 쇼핑하는 모습 (1958년) 딸과 함께 노래 부르는 휘트니 휴스턴 (1993년) 링고 스타 결혼식에서 피아노 연주하는 폴 매카트니 (1981년) 18살의 이소룡과 그의 스승 (1958년) 당시 셰어(40세)와 동거 중이었던 톰 크루즈(24세) 뉴욕 길거리의 마임맨 (1974년) 이 사진을 촬영한 사진작가 다니엘은 35년이 지난 후에야 이 남자가 로빈 윌리엄스라는 걸 알게 되었다. 해리포터 캐스팅 발표 (2000년) 제임스 딘과 포르쉐 550, 그의 마지막 사진 (1955년) 찰리 채플린을 만난 헬렌 켈러 (1919년) 아카데미 시상식 대기실에서 그레이스 켈리와 오드리 헵번. 여우주연상은 그레이스 켈리에게로 (1956년) 아들이 찍은 오드리 헵번 (1960년) 엘비스 프레슬리의 싸인을 받으려는 소녀 마돈나 샤를리즈 테론과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1997년) 예일대 커플 힐러리와 빌 클린턴 (1972년) 무하마드 알리와 13살의 스티비 원더 (1963년)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데미 무어 파파라치 (1997년) 백인 랩퍼 에미넴, 그의 그룹 D12 (1990년대) 윌리엄 왕자를 임신한 다이애나 비, 엘리자베스 테일러와 대화 중 (1982년) 치어리더 메릴 스트립 (1966년) 비틀즈의 마지막 공식 사진 (1969년) 여행 중인 폴 매카트니와 믹 재거 (1967년) 리차드 닉슨 대통령과 인사하는 레아 공주, 캐리 피셔&데비 레이놀즈 그레이스 켈리 결혼 60주년(2016.4.18) 기념으로 왕실에서 공개한 결혼식 사진 '로마의 휴일' 촬영 직찍, 오드리 헵번&그레고리 펙 (1952년) 케네디 대통령과 마릴린 먼로 (1962년) "Happy Birthday Mr. President~♪" 루이 암스트롱과 그의 아내, 이집트에서 (1961년) 피카소의 작업실을 방문한 브리짓 바르도 (1956년) 설거지하는 마이클 잭슨과 폴 매카트니 다이애나 비에게 ET 인형을 선물하는 7살의 드류 베리모어. 그 모습을 바라보는 스티븐 스필버그 (1982년) 90년대 뉴욕, 지하철을 탄 메릴 스트립 13살의 브리트니 스피어스와 14살의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13살의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14살의 라이언 고슬링 (1994년) 아들 보는 알랭 들롱 (1964년) 잭슨파이브와 밥 말리의 만남 엘비스 프레슬리의 마지막 공연 (1977년) '7년만의 외출'을 촬영 중인 마릴린 먼로 목 빼고 구경하는 남자들 (1954년)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
한글이름 1~7 총획수 곧 '운명' 이다.
누구에게나 고유번호가 둘 있다. 선천적 번호인 생년월일과 후천적 넘버격인 이름(성명)이다. 이 중 한글이름만 보면 그 사람의 지위, 가치관, 도량을 파악할 수 있다.  먼저, 수리학상 한글 자음과 모음의 획수는 다음과 같다.  ■ 자음 ㄱ=1, ㄴ=1, ㄷ=2, ㄹ=3, ㅁ=3, ㅂ=4, ㅅ=2, ㅇ=1, ㅈ=2, ㅊ=3, ㅋ=2, ㅌ=3, ㅍ=4, ㅎ=3 ■ 모음 ㅏ=2,ㅑ=3,ㅓ=2,ㅕ=3, ㅗ=2, ㅛ=3, ㅜ=2, ㅠ=3, ㅡ=1,ㅣ=1,ㅐ=3,ㅒ=4, ㅖ=4 이에 맞춰 ‘김지연’의 경우 ‘김’은 ㄱ·ㅣ·ㅁ이 합해져 5획이 되고, ‘지’는 ㅈ과ㅣ를 합쳐 3획, ‘연’은 같은 원리로 5획, 그래서 김지연은 5+3+5=13의 획수가 된다. 이 숫자에서 10자리수와 1자리수를 더한 값, 즉 13의 1과 3을 더한 4가 그녀의 이름 총획수다.  ‘박찬호’라면 박(4+2+1=7) 찬(3+2+1=6) 호(3+2=5), 즉 7+6+5=18, 다시 1+8=9, 그런데 7 이상이므로 9-7=2, 따라서 총획수는 2다. (7이 넘으면 숫자에서 7을 빼내야 한다. 9는 2, 10은 3과 같은 뜻이고, 8은 15, 15는 22와 같다)  수리학에 따른 한글이름 총획수 1~7은 각각 의미하는 바가 다르다.  1(=8) : 최고 영웅  모험을 벌여 성취한다. 명예욕이 강해 끈질기게 노력, 하나에서 억이라도 창조해낸다. 그 때문에 중간에 잘못되면 정신이상자나 바보로 전락할 수도 있다. 야망과 권력욕이 대단하므로 대통령도 가능하다. 동반자를 항상 점검해야 하며 동업보다 단독으로 하려 들고 또 그래야 한다.  2(=9) : 경제적 우두머리  재벌이 되는 획수. 그러나 정치적으로는 리더를 보필하는 일이 맞다. 그래야 자신을 보호하면서 안전한 삶과 명예를 누릴 수 있다. 욕심을 버리면 재계의 거물이 될 수 있다.  3 : 힘  자력이 아닌 타인 덕에 권력을 쥐고 인기가 높아진다. 남이 쳐놓은 울타리 안에 우뚝 서서 최고가 된다. 구설이 따르기는 하나 단기간에 남의 것을 내 것으로 여기며 처세하면 아주 좋다.  4 : 밀려남  뭐든 가지면 금방 잃는다. 장마철 잠시 햇빛이 나듯 매우 찬란한 광채가 오긴 하지만 잠시뿐, 그 순간은 곧 사라진다. 사업을 하면 잘 되는 듯하다 금세 상승세를 잃고 원위치로 돌아간다. 두뇌가 뛰어나고, 기회도 자주 찾아온다. 욕심을 내면 시소처럼 될 수 있다. 보좌관 역이 제격이다.  5 : 지위  남의 밑에서 일하기 곤란한 사람이며 자신을 항상 승자라 여긴다. 결국 남들 위에서 살고 싶어한다. 여성이라면 마음과 행동이 크고 정치·사회적으로도 당당한 여장부다. 모험을 좋아하지만 절대 참아야 한다.  6 : 망설임  생각이 깊고 치밀해 구상·연구직에 종사한다. 특히 학자, 검사, 판사, 국회의원이 많다. 설득과 포용의 명수다. 전체가 아닌 하부 소조직의 우두머리는 될 수 있다.  7 : 떠남·아쉬움  연예인 등이라면 인기가 상승하고 즐겁게 살아 가겠지만 투기나 정치적인 일에는 큰 욕심을 내지 말아야 한다. 어떤 자리에서 물러나거나 망하는 순간은 언제나 은근하게 찾아오기 때문이다.  개명을 하거나 가명·예명을 지어 이름을 여럿 가진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첫 이름이 중요할 뿐 바꾼 이름은 아무런 소용이 없다. 부득이 이름을 바꿀 때는 호적상 이름과 총획수가 같은 이름으로 지어야 한다. 이름에 필요한 오행을 포함한 자(字)를 아호 삼으면 굳이 개명할 필요는 없다. 출처 인스티즈 그냥 가끔 이런거 보면 재밌잖아요 후후 저는 3으로 힘!!이 나왔습니다 자 저한테 울타리 쳐주실 분 구합니다 \(어서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