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oyon011
10,000+ Views

여름철 오이냉국

- 여름철 별미 !! 오이냉국 ~ - 입맛없고 누가 밥좀 해줬음 할때 뚝딱 해서 후루룩 시원히 먹으면 ~캬~ 너무 덥고 갈증날때 물보다 냉국 먹는게 훨씬 더 좋더라구요~ 갈증도 금방 가시고 ~^ ^ 다가올 여름이.... 점점 걱정되네요;;;하하하~ 그럼 시작해 볼까욧? < 재료 > 오이 1개, 양파 반개, 홍고추 반개, 불린 미역 한줌 마늘 반숟가락, 설탕 1숟가락, 소금 1숟가락, 국간장 2숟가락, 매실청 3숟가락, 막걸리식초 2숟가락, 깨 1. 오이를 가늘게 채 썹니다. 2. 양파도 가늘게 썰고 불린미역도 송송, 홍고추도 예쁘게 썰어주세요. 3. 볼에 야채 재료를 넣고 마늘, 설탕, 소금, 국간장, 매실청, 막걸리식초를 넣고 비벼주세요. 4. 시원하게 식혀둔 물 1리터를 부어주세요. 5. 얼음과 깨를 넣어서 마무리 해주세요. ^^ 이번 냉국의 주인공은 막걸리를 발효시켜만든 식초였어요. 양조식초가 주지못하는 깊음있는 맛을 내주네요. 각 가정마다 특이한 오이냉국의 레시피 함께 나눠 보실까요? ^---^/ <소식받기> 알뜰 주부들의 살림 놀이터 주/부/만/세 소식을 받아보세요! ↓↓ http://story.kakao.com/ch/10000s/app 문의/제안 010-3004-1363 - 여름철 별미 !! 오이냉국 ~ - 입맛없고 누가 밥좀 해줬음 할때 뚝딱 해서 후루룩 시원히 먹으면 ~캬~ 너무 덥고 갈증날때 물보다 냉국 먹는게 훨씬 더 좋더라구요~ 갈증도 금방 가시고 ~^ ^ 다가올 여름이.... 점점 걱정되네요;;;하하하~ 그럼 시작해 볼까욧? < 재료 > 오이 1개, 양파 반개, 홍고추 반개, 불린 미역 한줌 마늘 반숟가락, 설탕 1숟가락, 소금 1숟가락, 국간장 2숟가락, 매실청 3숟가락, 막걸리식초 2숟가락, 깨 1. 오이를 가늘게 채 썹니다. 2. 양파도 가늘게 썰고 불린미역도 송송, 홍고추도 예쁘게 썰어주세요. 3. 볼에 야채 재료를 넣고 마늘, 설탕, 소금, 국간장, 매실청, 막걸리식초를 넣고 비벼주세요. 4. 시원하게 식혀둔 물 1리터를 부어주세요. 5. 얼음과 깨를 넣어서 마무리 해주세요. ^^ 이번 냉국의 주인공은 막걸리를 발효시켜만든 식초였어요. 양조식초가 주지못하는 깊음있는 맛을 내주네요. 각 가정마다 특이한 오이냉국의 레시피 함께 나눠 보실까요? ^---^/ <소식받기> 알뜰 주부들의 살림 놀이터 주/부/만/세 소식을 받아보세요! ↓↓ 더 많은 레시피가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눌러주세요 ^ ^ http://story.kakao.com/ch/10000s/app 문의/제안 010-3004-1363 #요리 #레시피 #음식 #냉국 #오이냉국 #갈증 #여름별미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영재발굴단] 아이가 너무 똑똑하고 눈치까지 빨라서 생긴 비극...ㅠㅠ
아이가 문제집/학습지를푸는걸 좋아한다고 거실 바닥에 늘어놓고 공부하고 6살인데 중학교 선행문제를 풀어서 찾아간 영재 서진이. 그런 서진이와 인터뷰 도중 PD가 퀴즈를 냈는데 서진이가 모르는 문제가 나오자 6살 같지않게 엄청 괴로워함. 너무 괴로워해서 PD가 그만하자고하는데 아이는 뛰어서 방 장롱안에 들어가버림 엄마가 달래려 해도 나오지않고 장롱안에서 쿵쿵소리는 내고 머리를 박는건지 손으로 치는건지 몰라도 괴로워함 PD가 말을 걸어도 문을 닫아버리는 서진이 심리상담사에게 찾아감 아이보고 자랑을 하라고 했는데 "~밖에못해요" 라는단어에 왜그렇게 얘기하냐는 노규식 박사님.. 아이는 왜 사람들한테 잘하는걸 보여주고 싶다고 생각하게 된걸까 보통의 6살의 아이는 자기가 잘하는걸 자랑하기만 바쁜나이인데 자기가 못하는것을 더 먼저 걱정하는 서진이.. 엄마나 주위에서 자꾸 똑똑하다,잘한다고 얘기하니까 더이상 그 기대에 자신이 부응하지 못할까봐.. 두려움이 매우 커져있다느뉴ㅠㅠ 고작 6살인데ㅠㅠㅠㅠㅠ 학습지 푸는걸 좋아해서 하는게 아니라 엄마가 실망할까봐ㅠㅠㅠ 그렇다고ㅠㅠㅠㅠㅠㅠ '실망한다고요' 이 말을 아이 스스로 2번이나 반복해서 말함...ㅜㅜㅜ 에궁 ㅠㅠㅠㅠ 실망이라는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서진이. 박사님이 얘기를 좀 더 하자고 옆에 다가가자 창밖을 보며 우는 서진이 ㅠㅠ 박사님의 말이 본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말이었는지.... 그때부터 다시 펑펑울기 시작함...ㅠㅠㅠ 엄마가 실제적으로 공부하라고 강요한적은 없지만, 아이 스스로 본인이 문제를 풀고 맞추면 엄마가 좋아하는 모습이나 사람들이 자신에게 '잘한다'는 칭찬에 좋아하는 엄마의 모습을 보고 자기는 문제를 풀고 다 맞춰야하고. 똑똑해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있었다는..ㅠㅠ 그게 아니면 자기에게 실망할까봐 두려움에 떨고 있었고 박사님 말대로 '비극'...ㅠㅠㅠ ㅊㅊ: ㄷㅋ
오싹오싹 풍선 근육 (약혐)
원래 인터넷에서 흔히 말하는 '풍선근육' 은 시청도 만렙인 키보드 워리어들이 '웨이트 트레이닝으로 얻은 벌크업 근육'을 비하하는 용어이다. 이런식으로 고중량 고립 운동(+약물)을 반복해 얻은 근육은 격투기에 쓸모가 없다는 의미인데 근육의 크기가 근협응력이나 반사신경, 격투기술을 키워주는건 아니기 때문에 프로레벨에서는 맞는 말이다. 하지만 어쨌건 근육이 크다는건 최대로 낼 수 있는 파워의 상한선이 높단 뜻이고 이는 대부분의 상황에서 이득이기 때문에 적어도 풍선근육이라고 비하될 만한건 아니다.  하지만 이 글에선 진짜 풍선근육을 소개하고자 한다. 가끔 유투브나 짤방으로 이런 이상한 근육맨들을 본적이 있을거다.  모르는 사람들은 당연히 포샵질이라고 생각했을텐데 놀랍게도 아니다. 이 좆같이 생긴 근육은 신톨(Synthol) 이라 불리는 화학물질 투여로 만들어진 인공 근육이다. 약물주사로 만들어지는 근육 이란점에선 위의 아나볼릭 스테로이드 등으로 만들어진 벌크업 근육과 공통점이 있지만... 이 신톨이란 물질은 도핑검사에 걸리지 않는다.  왜냐면 걍 순수한 알콜과 기름이기 때문! 저걸 그냥 근육에 주사해서 성괴들이 주름 펴겠다고 보형물 넣어서 모양만들듯이 부풀리는거다.  알다시피 보디빌딩이라는건 자기과시욕의 끝판왕이기 때문에 열등감과 경쟁심리에 의해 객관성을 잃기 쉬운 종목이다. 쇠질좀 해본 놈들은 다 알겠지만 근육은 아주 조금 늘리는데도 너무 좆같이 번거롭고 많은 좌절을 겪는다. 식단, 쇠질 모든게 몸에 극도의 스트레스를 가하는데 반해서 얻어지는 근육증가량은 좆만하기 때문에 도핑에도 걸리지 않고 주사 한번으로 꽤 큰 펌핑을 얻을수 있다는 말에 솔깃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정상적인 사고가 가능한 인간이라면 좆까는 소리라고 일축할테지만 로이더들은 이미 쇠질의 피로와 왜소한 신체에 대한 열등감으로 뇌가 피폐해져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가 없게 된 상태이므로 '한번쯤은' 이라면서 저걸 주사하게 된다.  그래도 '좀 보기 흉하지만 본인만 행복하면 뭐 괜찮지 않을까?' 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문제는 저 끝이 영 좋지 않다는거다. 우선, 위에도 말했듯이 신톨은 그냥 기름 알콜의 혼합물이다.  제대로 된 의료용 보형물도 아니기 때문에 주사한 위치가 나쁘거나 했을 경우, 힘주면 저런식으로 새어나온다.   또한 제대로 된 근육이 아니기 때문에 인대와 힘줄이 제대로 지탱해주지 못하고 중력의 영향을 받아 축 쳐지므로 모양이 굉장히 나쁘다. 피부조직 또한 신톨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해 점점 늘어나고 괴사하게 되며 마찬가지로 인대와 힘줄도 손상을 받는다. 신톨 투여자들은 대게 이 통증을 견딜 수 없게 되었을때 쯤 의사선생을 찾게 되고 신톨이 자기몸에 어떤 손상을 줬는지 정밀검진 받고나서 알게 된다. 신톨 투여자의 팔근육의 상태... 저 흰부분이 전부 신톨이다. 아래에 얇게 깔린 회색부분이 진짜 근조직인데 신톨에 눌려 거의 괴사직전의 상태인걸 볼 수 있다.  이물질, 그것도 기름과 알코올을 피하에 직접투여 하는거니까 당연히 순환, 면역 계에도 매우 좋지 않다. 감염증에 취약해지고 상처도 낫지 않게 되며 피에는 기름이 섞여 흐른다.  결국엔 근조직이 전부 괴사하고 저런 괴물같은 혹덩이를 달고 살던지 괴사가 더 진행되기 전에 잘라내던지 하게 된다.  교훈: 허세 근육 만들겠다고 용쓰다가 좆되지 말고 생긴대로 살자. (출처) 이야말로 찐광기 저런 걸 진짜 사용하다니 자기 과시의 세계란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