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kibuume
10,000+ Views

뚱뚱하면 군대 안 가도 된다?

그간 뚱뚱한 사람도 현역으로 입영했으나 9월부터는 보충역으로 처분돼 사회복무를 하게 된다고 합니다. 현재 육·해·공군 훈련소에서는 과체중 입대자만 모아 '비만 소대'를 운영하고 있지만, 신체검사 기준이 바뀌게 되면 이런 소대는 사라집니다.
15일 국방부와 병무청에 따르면 징병검사에서 현역 입영 판정을 받았지만, 입영 대기자가 밀려 원하는 시기에 입영하지 못하는 상황을 개선하자는 취지에서 현역 판정 신체검사 기준이 대폭 완화된다고 합니다.
국방부는 2009년부터 하향됐던 '체질량지수'(BMI)를 상향하고, 훈련소 신체검사에서 불합격돼 귀가한 사람을 보충역으로 처분하겠다고 하네요.
BMI는 어떻게 계산할까요? 체중(㎏)을 신장(m)의 제곱으로 나눠 산출합니다.
예를 들어 키 159~160㎝인 사람의 BMI가 16~34.9, 161~195㎝인 사람이 30~34.9이면 3급 판정을 받아 현역으로 입영하게 됩니다. 병무청은 지난 2009년부터 이 기준을 적용하고 있구요. 2008년까지는 BMI 17~34.9(신장 159~160cm)면 3급으로 처분했으며 17미만, 35이상(신장 161~195cm)이면 4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바뀐 제도라면 경도 비만도 잘 하면 군대 안 갈 수 있겠군요.
문제는 역시 체중을 일부러 늘려서 입대를 회피하는 경우가 생길지도 모른다는 것인데요. 국방부에서는 이를 막기 위해 일정기간이 경과하면 재신검을 받도록 하고 처벌 기준도 엄격히 마련한답니다. 또 훈련소 신검에서 귀향조치를 당한 사람도 4급 보충역이나 5급 면제로 전환하는 방안도 추진된답니다. 글쎄요. 빠질 사람은 알아서 빠지라 이건가요?
개인적으로는 몇 가지 의문점이 듭니다.
첫째로, 겉으로는 안보를 떠들면서 병력을 줄이는 상황이 참 아이러니하게 보이지 않으신가요? 제 눈에만 그렇게 보이는 건가요. 입대가 아무리 늦춰지더라도 가야할 사람은 가야하지 않나 생각을 해봅니다.
또한 마지막으로, 병력 축소로 절감된 국방비가 현역 병사들의 복지를 위해서 쓰일지도 의문입니다.

현역 판정 기준 완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전역한지 3주된 빙글러임다 갔다온입장에서 그냥 다른데로 빼거나 안가려고 하는애들이 더 불쌍해보입니다 어차피 한번 가야하는거 훌훌 갔다가 좋은 추억 남기고 온 것같아서 좋다고 생각하는데..
사실 지금의 현역 판정 비율 자체가 좀 의아해요. http://www.yonhapnews.co.kr/politics/2014/08/06/0505000000AKR20140806130651043.HTML 이 기사 보면 1986년 51%, 1993년 72%, 2003년 86%, 2013년 91%이 현역 판정을 받았는데, 저 올라간 비율이 단지 병력자원이 필요해서 올라간거지 정말 현역에 적합한 사람들의 비율이 과거에 비해 획기적으로 올라갔다고는 생각이 잘 안돼요. 개인적으로는 사병의 수를 줄이고 이에 때라 영관급장교의 수를 줄인 뒤 그 예산으로 사병보다 더 장기 복무를 하는 부사관을 늘려 전문성을 갖춘 군대로 거듭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차피 있는 집 자식들은 안 가겠죠.
좀그렇네요 누군가고 누군안가고
오늘부터 살찌웁니다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16
8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