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olejb
1,000+ Views

'American Psycho’ Musical comes to Broadway

Coming to Broadway February 2016: American Psycho the Musical. After the novel, the screenplay, the casting of Patrick Bateman, a Kickstarter campaign, and the first show premiering in London, the musical has been through a lot.
And now it’s coming to the U.S. to show off it’s “killer” musical numbers, dialogue, set design, and production.
The twisted serial killer musical will twist. (of someones head muhahahaha)
The lead Matt Smith also stared (of Doctor Who Fame) is the great at the creepy Patrick Bateman...so it’s pretty much perfect. The other rumored cast includes: "Girls" actress Zosia Mamet, Tony nominees Jennifer Damiano and Isabel Keating and "Smash" actor Wesley Taylor.
The music is sorta 80s-pop and rock. Full of weird sounds and synths. It was writing by the same guy that did all of Spring Awakening music...so expect weird and awesome stuff. Here's a clip of the sounds.
Though there isn’t that much buzz in the U.S. about this musical, it’s pretty exciting to see such a weird and interesting topic to hit the stage. I’ll pretty much DIE to see this show in February.
8 Comments
Suggested
Recent
Oh my gosh I had no idea this was happening!! Hahaha I can't wait! I hope it comes to the Bay Area! 😁😁😁
YAS @Meeshell I feel like a lot of shows come out to LA or San Francisco after new york!!! I'd love to see it too XD
@Meeshell yeah I hope it does well! The music was pretty awesome when I heard it
I can’t either @TessStevens! I’m so ready to see it!
Love this! I love the movie and book and can't wait for the musical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Ken Kaneki Cosplay
From Tokyo Ghoul. Cosplayer is Silica Hilton. The protagonist of Tokyo Ghoul and Tokyo Ghoul:re. Formerly a human studying Japanese Literature at Kamii University and living a normal life, everything was soon changed after he had Rize Kamishiro's kakuhou transplanted into him and became a One-Eyed Ghoul. After joining Anteiku as a part-time waiter, he learns how to live as a Ghoul and became known as Eyepatch (眼帯,Gantai). After being captured by Aogiri Tree, he was able to accept his ghoul side, forming a team with the goal of protecting the ones precious to him and "plucking out" people who threaten the place he belongs to. @kimikodragon @BPF1916 @AkiraCondry @poojas @Shilolobun@vulpix@KeikoKup @ashleykpop @stevieq@caitlind9898 @ButterflyBlu @B1A4BTS5ever@Taijiotter @chongx @AimeeH @VeronicaArtino @vanemunos @BonnieDomo@JustinaNguyen @ChibiFox @chandnip804 @sherrysahar @JaxomB @heyimkristyna@SunnyV @Alinaxx94@resavalencia @Kamiamon @yessiex3 @EllieDean @Rushee22@CallmeEunni @SashaLove @KatieWarren @edwey66 @KatieRussell @KaryllNorepse @WiviDemol @MissCandyFreak @Happyyet @DaisyMartinez @esmegot7@biancadanica98 @zellie15@ChocolateAura @josephhobright @serapisces @corinazurk @simplysam12 @yashiracruz @rcuero @TakahashiSuzuki @kopkiki @ninachan @LovinJade @kpopdrama @nightshade18 @sugajin94 @NerukaWong @CristelaLoz @MaatiCasanova @BlackXShield @KarinaFarias @shashae5296@VinMcCarthy @solodaywithB1A4 @ReddViolet @jonathan11@BeatoftheDrum @felicityautumn @SeaseaBlue @DeathnoteRyuuk @NirealPalaruan@FrankilliMambo @carolinacastane @koreanlover909 @Edwinb94 @Chaunti @AraceliJimenez
[Spooky Weekend Club] Tale of Two Sisters
Welcome to the Spooky Weekend Club! I will be talking about a scary Korean movie that you should watch each Saturday this October to get you in the mood for Halloween. If you'd like to be tagged in the club, please let me know in the comments below or follow my Creepy Kpop collection :D (This is the one and only time I will be posting a movie card in K-pop so be sure to check out the Korean Movies and K-Drama communities) Tale of Two Sisters is a story about, you guessed it, two sisters! The film is based loosely off an old Korean folktale 장화, 홍련, and is one of the craziest psychological thrillers I've ever seen. The film begins with the oldest sister Su-mi leaving a mental institution after being treated for shock and psychosis. We aren't told what triggered this condition, but we know that she is released and brought back home to live with her father, younger sister, and step mom. Su-mi is not a huge fan of her step mom, considering she was the live-in nurse for Su-mi's mom that passed away and then married her dad, and she's pretty sure the step mom is abusing her younger sister Su-yeon who has mysterious bruises on her arm... The audience starts to lose sense of reality because Su-mi and Su-yeon both start to have wild dreams, visions, and hallucinations. We're never quite sure if we're watching a nightmare or their reality. The dreams (and reality) become increasingly scarier as the characters all start to lose their minds. The ending comes out of nowhere and you'll probably have to read the synopsis a few times to understand it - but it is definitely not what you'd expect. If you're into psychological thrillers, this is a must-watch. Solid 8.5 out of 10 from me! Have you seen Tale of Two Sisters? What would you rate it!? Tagging my K-drama folks! Let me know if you'd like to be a part of the Spooky Weekend Club :D Also tagging @ChosenKnight and those who participated in the card that got me thinking about horror movies! @DanRodriguez @MyNoahIsName @missophiestik @Baelit @Swhitta @paulisaghost @camidoll @shjej5835 @Taijiotter @AnnahiZaragoza @Kuramariin @netchtiBates @IlseJimenez @mistymaity @Allyphernelia @YvonJerzak @daznothephop @MYAlpha @thisismylife @chongx @justmeplz1998 @jannatd93 @AngelJoong86 @heidichiesa @montha91 @KiKi29 @VixenViVi @punkpandabear @deilig @BekahVires @VerusumNox @tayunnie @drummergirl691 @XergaB20 @amobigbang @DeadlyCyanide @nykechun @JennieKarlsson @SharayahTodd @themuse @DanitaOkasa @carenabobo @ElsaRuiz @caitlind9898 @sherrysahar @SHINee808 @StevanDesmonda @felicityclaire @LizaNightshade @shannawi @InnocentiaKishi @CoralCastillo @JaxomB @StephanieDuong @crystalordorica @AbrilDominguez @alondrasalas09 @ItsmkayYang @daisyzheng02 @vianeygalindo29 @maria213 @edwinb94 @iqra200 @Shay808 @renheerei @BluBear07 @Soheechanel @GabbyWilliams @VeronicaArtino @Zyair27 @JessySoo @girlzrockpit98 @SarahVanDorn @VirisaCamarena @Baekyeol27 @Bree1004 @ZoeHall @Dtlee808 @LeilaB @emsterway2000 @tseringwang12 @Sefu @wuyifanslover @ysabacani @fashionloversa @JohnEvans @BrianaPerez @desireesamuels @JunieRose @misskurmet82 @Brinicole171 @Ilikepancakes @alonb @kpopis4life @veeyang5 @NiktaIrin @camcam16 @Cree4Tia @KatelynClement @GummyBearRawr @arianafutrell @TiffanyForeman @LaurieLegendre @karlavaldez46 @dalynnbeck @LikeABird @jellybeank10 @michellefuentes @MaryBrychel @notmyday @ItsTaeHarris @CarlaMeister @EsmeraldaJC @pkher13 @free516937 @esmeraldagutirr @teemakee @Shanelle61 @mckinzieb @LeRose1988 @daviskaitlin @russelroche47 @AsianInvasion97 @naoeylor27 @alebarrera110 @Carolin1 @SimoneS1s @isehinamori @msangie906 @tusarika @LeslieHerrera @KPOPcari1395 @sarismiel @manimomopanda @nicolealuna601 @destiny1419 @MariaNegret @xxgrungexx @xxMollxx @LiliRamos @soejitzee @Joepoofy @mp512214 @Evalise @KatieShiminski @ruthmilian89
<선데이 라이언> Ep.3 食스틸러, 보기만 해도 침 고이는 영화
우리는 흔히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라는 말을 하곤 한다. 일상을 살아가는 이유 중 하나 '食'. 이별을 해도 밥을 먹어야 한다는 말처럼 업무와 학업 등 일상의 스트레스에 이별까지 겪어도 밥은 넘어간다. 이는 바로 음식이 주는 행복 때문이지 않을까. 각자에게는 음식마다 즐거움과 그리움 등 다양한 추억들이 있다. 때론 잘 먹은 밥 한 끼 만큼이나 지친 일상을 위로해주는 것은 없을 터. " 이번주 일요일엔 뭐 보지? " 라이언은 이번 주 맛있는 한 상으로 당신을 위로한다. 영화 속 먹는 장면을 보면 평소에 즐겨 찾는 음식이 아니더라도 이상하게 입맛을 다시게 되는 경우가 많듯, 절로 배고픔을 부르는 이름하여 '食스틸러' 영화. 맛있는 주말을 위한 <선데이 라이언> Ep.3 지금부터 라이언의 푸짐한 한 상에 초대한다.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해리 포터> 시리즈에는 다양한 음식들이 등장한다. 버터 비어와 온갖 맛이 나는 젤리빈 등 실제 맛을 알 수 없어도 군침을 돋우는 음식들. 하지만 그중 가장 침샘을 자극하는 영화는 첫 번째 작품에서 등장한 치킨이 아닐까 싶다. 익히 아는 맛이라 더욱 맛있어 보이는 것. 양손에 닭 다리를 들고 허겁지겁 먹는 모습이 왠지 마치 집에서 보이는 익숙한 모습 같기도 하다. "여보세요? 지금 배달되죠?" <마녀>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삶은 계란 맛집으로 공감하는 곳 '기차'. 극중 오디션 프로그램을 위해 친구와 함께 기차에 탄 자윤(김다미)은 역시나 기차에서 빠질 수 없는 음식, 삶은 계란과 사이다를 먹는다. 양 볼이 미어터질 만큼 욱여넣는 모습은 별거 아닌데도 괜스레 먹고 싶어지는 마음. 더욱이 이 장면은 계란 세 판을 먹으며 완성돼 한동안 계란을 못 먹었다는 후일담까지 전해지기도. "기차에서 이 조합을 안 먹어본 사람이 있다고?" <토르: 천둥의 신> 충무로에 하정우가 있다면 마블(Marvel)에는 토르가 있다. 아스가르드가 아닌 지구에서의 험난한 적응기를 담은 첫 번째 시리즈 속 잊을 수 없는 장면. 배를 채우러 들어간 음식점에서 음료 맛이 좋다며 컵을 깨뜨리는 토르는 아스가르드에서 할 법한 행동으로 친구들을 당황시킨다. 그리고 겹겹이 쌓아올린 팬케이크와 스크램블 에그를맛있게 먹어치우는 토르. 완벽한 브런치 한 끼에당장이라도 영화 속 식당으로 들어가고만 싶다. "팬케이크는 자고로 소스에 푸욱 담가먹는 '담먹'이지." <터미널> 이 영화를 볼 때에는 주목할 점이 있다. 바로 먼저 햄버거를 시켜 놓을 것. 그게 버거킹 와퍼 세트라면 더욱 금상첨화고. 거장 스티븐 스필버그(Steven Spielberg) 감독이 제작한 작품은 실화를 바탕으로 공항에 억류하게 된 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곳에서 생활하며 동전을 모고 매일 버거킹 와퍼를 사 먹게 되는 그. 게 눈 감추듯 사라지는군침 도는 먹방은 물론 감동적인 휴머니즘까지 스토리와 재미를 모두 겸비했다. "햄버거 먹을 땐 소스 다 묻히고 먹는 거 알지?" <강철비> '면치기' 하면 생각나는 영화 <내부자들> 라면, <김씨표류기> 짜장면 그리고 <강철비> 국수. 남한으로 내려오게 되면서 며칠을 굶은 북한 최정예 요원, 엄철우 역의 정우성과 곽철우(곽도원)가 만나 환상적인 명장면이 탄생했다. 실제 맛집에서 촬영된 장면은 수갑을 바꿔 차면서까지 사이좋게 먹는 모습에 고향은 다르지만 식성은 동일하다는 것을 보여준달까. 식욕을 자극하는 먹방은 물론 남북한의 이해관계 그리고 사람 사이의 심리적 관계까지 공감 어린 대사들로 가득 채운 영화다. "세 그릇이면.. 이제 마이 뭇다. 더 이상은 안돼.." " 라이언이 추천하는 다음 주 영화는? " 맛있는 거 먹고, 보는 것만으로도 지난 한주를 보상받는 느낌이다. 맛 좋은 위로로 이번 한 주도 잘 끝내고 싶다면 라이언과 함께 지금부터 맛있는 한 상을 차려보자. 좋은 영화와 음식으로 달콤한 하루 그리고 위로받는 일요일을 만끽해보길. 라이언이 추천하는 다음 주 영화는? 봄꽃이 만발하는 계절, 라이언이 프로도를 토닥여주는 이유가 궁금하다면 4월 9일 찾아올 <선데이 라이언> Ep. 4를 기대해보자.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코로나 19 사태를 예견한 영화 <감기> 재조명
영화 속 현실이 코앞으로? 정부가 오늘 코로나19 대응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격상했다. 심각 단계를 발령한 것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 사태 이후 11년 만이다. 한편, 몇일새 확진자가 폭증하면서 국민들의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감염’을 소재로 만들어진 과거 영화들이 역주행 하고있다. 바이러스 확산 우려로 외출을 꺼리면서 영화관 대신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로 집에서 시간을 보내는 시청자가 급격하게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영화에서는 한국 영화 최초로 바이러스의 감염 공포를 다룬 영화 <감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영화는 평소 가볍게 받아들였던 감기라는 질병이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될 수도 있다는 점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놀랍게도 현재 중국 우한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들이 영화 속 대한민국의 현실과 맞닿은 점이 아주 인상적이다. 또한, 극한의 상황에 치달으며 식료품을 확보하기 위한 갈취 또는 폭동을 일으키는 인간의 이기심이 그려지면서 이번 코로나19 양상에서 드러난 현시점의 모습들을 연상시키고 있다. 영화 <감기>속 이야기를 따라가 보며 더 큰 재난사태에 미리 대비해 보는 건 어떨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
Love It Or Hate It: How Do You Feel About Musicals?
Welcome to the Funny Community game, Love It Or Hate It! This game is really similar to Monday's 'No Good or So Good' food game - except this one deals a lot more with non-food things. Every week, I highlight a different thing that a lot of people either really love or really hate and see how our community feels overall! Last week, I asked you how you felt about beards! Out of the 53 who gave your opinion, 29 of you said beards were just not your style. Soooo... beards have been voted to be NO GOOD!!!!! This week, I want to know: How do you feel about musicals? Some people simply live for a great song-and-dance number! Others would prefer to do without show tunes and jazz hands. But how do YOU feel? Do you LOVE or HATE musicals? Sound off in the comments below, and I'll post the results next week! Debate, debate, debate! @Inaritricx @Taijiotter @wonyeop316 @AimeeH @XergaB20 @JustinaNguyen @RainaC3 @bnrenchilada @destiny1419 @arnelli @Luci546 @Ash2424701 @GingerMJones @zwdodds @LenaBlackRose @misssukyi @TerraToyaSi @kneelb4zod @BrookeStam @RachelParker @JaxomB @ultraninja10 @reyestiny93 @MattK95 @MajahnNelson @petname83 @BluBear07 @melifluosmelodi @ZoilaObregon @GossamoKewen95 @TracyLynnn @TiffanyWallace @VixenViVi @DenieceSuit @ButterflyBlu @CelinaGonzalez @MaighdlinS @maddiemoozer @VeronicaArtino @iixel @TomHawthorne @DominiqueThomas @ElizabethT @RiggaFoster @AluSparklez @kvnguyen @chris98vamg @WiviDemol @animechild51 @2Distracted @cthulu @jazziejazz @JessicaChaney @shantalcamara @J1mbleJ4mz @Beeplzzz @carmaa10 @MayraYanez @Kamiamon @HeatherWright @MischiefK1ng @SeoInHan @ShonA @KennyMcCormick @MooshieBay @IMNII @Ikpoper @humairaa @merryjayne13 @zoemvillarreal @lilleonz @ChristinaOMalle @AllieGrabowski @baileykayleen @KarleyFrance @Ticasensei @EasternShell @musicundefined9 @peahyr @TerrecaRiley @MoisEsGaray @atmi @AlidaGarman @sanRico @orenshani7 @jannatd93 @ReadAnimateSwim @Astrohelix @dimplequeen @ChildofSparda13 @grapetoes2000 @sarahpjane @LittleHorn @justinasarmento @deilig @GalaxyTacoCat @amobigbang @LAVONYORK @Jason41 @kpopdeluxegirl @BlackDragon88 @Bobs @paularasnick @Animaniafreak @YumiMiyazaki @Patmanmeow @MarvelTrashcan @kawaiiporpoise @Xiuyeolhyun @MaggieHolm @xDaisyDaysx @yaakattackk @Starbell808 @KyleBerke @fatimajj23 @GabrielMarques @Alletaire @kkimberlyy @Priscillasdoor @chrisg3584 @brandontearss @bradleygialamas @justme29 @buddyesd @changoleon @Sara3 @felicityautumn @ssora @MorghanPorter @IzamarPalomo @realjoy @Heartofgold35 @mscocoasupreme @MyFunkySpell @ChakiahWallace @Krystalstar22 @KarlythePanda66 @JoeyNelson @TonyLepera @dianes6711 @Aripendragon @MichelleHolly @AviannaLin @seouls @AustinThurston @Sammyjuicoooo @divanicola05 @RavenQueen0810 @captpeter @Kourtland @Tsukasakrdcd @MistyTaylorByrd @MariPili @TylerCassalata @SarahRegulski @Melodicballoon @heyitskat @KellerBertrand @jiggzy19 @gogglesghost @BanalataBera @JayAi @mpandy @Gibbous1992 @Kody18 @ctsr1 @iamaweirdoo @Jasminep96 @CynthiaForeman
Creepy Dolls Mysteriously Pop Up In London.
If you were traveling through London earlier this month, you may have come across quite a hair-raising surprise. Two living and extremely ominous-looking porcelain dolls were reported to have stalked many of the city's popular sites this month - including the Regents Street shopping district and Charing Cross station. The two were dressed in pale pink Victorian-style clothing with identical blank states and auburn hair, and were often found either holding hands, holding onto a precious toy, or pushing along a black vintage stroller through popular neighborhoods. Understandably, London commuters were a little freaked out. Eventually, witnesses took to social media to share their videos and pictures, and many people began to hunt for the dolls' origin and identities. Soon enough, it was announced that the dolls were sent out to help market Thorpe Park, a popular amusement park and tourist destination, and Minds Wanted, their upcoming collaboration with illusionist Derren Brown. Opening next March, Minds Wanted is the world's first 'immersive psychological attraction' - a 13-minute ride that caters specifically to fans of psychological thrillers that the company vows will 'manipulate the human mind'. In an official statement, Derren explained why they decided to go about such a creepy form of advertising: "I believe we are moving toward a future where theme park attractions not only give you a physical experience but also play with your mind and the concept of what is real. The Victorian twin dolls, who have popped up around London this week, are just a taster of what my new attraction has in store for visitors to Thorpe Park next spring." So now I want to know: Would you guys want to write a 13-minute psychological thrill ride? Or have these dolls sufficiently scarred you for life? Personally, I hate getting scared as a form of entertainment, but I'll be honest and admit that I'm at least pretty curious about how this mysterious ride is going to pan out. Let me know how YOU feel in the comments below, and for more WTF news, follow my WTF Street Journal collection.
코로나19 때문에 떡상한 바이러스 재난 영화 5선
Editor Comment 개봉 당시엔 미래에 대한 경고였을 바이러스 재난 영화.국내 영화 <감기>와 더불어 해외 바이러스 재난 영화가 전 세계적으로 재조명되고 있다. 모두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현실이 벌어지고 있는 지금을 예견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영화들의 공통 관전 포인트는 눈으로 보이지 않는 바이러스를 극복해나가는 인간의 사실적인 모습들이다. <아이즈매거진>이 현 상황과 맞닿은 바이러스 재난 영화 5선을 준비해봤다. 현실과 비슷한 상황에 비춰 감탄하기보다는 영화가 인류에게 던지는 메시지에 집중해보며 감상해보길. 크레이지(The Crazies, 2010)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노출된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이 시작되었다는 의혹이 있다. 아직 과학적으로 증명된 바는 없지만, 중국 연구소 직원들이 발표한 바이러스 유출 논문에 쓰여진 사례로 본다면 가능성이 농후한 일이기도 하다. 영화 <크레이지>는 인위적 실험과 관리 소홀로 인해 생긴 치명적 바이러스에 초점을 맞췄다. 감염 후 단 48시간 만에 미치게 이르게 되는 치명적 바이러스의 이름은 ‘트릭스’. 바이러스가 유출됐다는 사실을 알고 있던 정부는 군부대를 투입, 도시를 폐쇄하고 생존자를 전멸시키려 한다. 살인 광기에 휩싸인 생존자들과 도시를 전멸시키려는 정부를 상대로 필살적으로 탈출을 시도하는 주인공 데이빗과 그의 가족들. 반인륜적인 영화 속 정부의 결정이 과연 최선의 선택이었을지 생각하며 감상해보길 추천한다. 컨테이젼(Contagion, 2011)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재조명되고 있는 영화, <컨테이젼>. 영화 같은 현실, 현실 같은 영화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전염병의 확산에 따른 인간의 공포와 사회적 혼란을 사실적으로 그려내 큰 공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바이러스의 배경지는 홍콩. 미국인 베스는 홍콩 출장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기 전, 공항 바에서 맥주 한 잔을 즐기면서 영화는 시작된다. 전염의 가장 직접적 경로인 손에 포커스를 맞춘 점과 영화 말미에 드러나는 바이러스의 경로가 박쥐의 변을 먹고 자란 돼지를 요리한 요리사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점이 코로나19 사태와 매우 닮아있다. 영화 속 명대사, “늑장 대응으로 사람들이 죽는 것보단 과잉 대응으로 비난받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는 심각한 상황을 마주한 우리들에게 귀감이 될 만한 메시지를 주기도. 아웃브레이크(Outbreak, 1995) 1995년에 개봉된 ‘에볼라’ 바이러스를 다룬 영화, <아웃브레이크>. 1967년 아프리카 모타바 계곡 용병 캠프에 의문의 출혈열이 발생하고 수많은 용병이 죽는다. 미군은 용병들의 혈액만 채취한 뒤 폭탄을 투하해 그들을 몰살시킨다. 30년이 흘러 같은 지역에서 또다시 출혈열이 발생해 모두가 사망하고, 에볼라 바이러스가 숙주 원숭이를 통해 미국에 퍼지며 큰 위기에 빠지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웃브레이크>는 전염병이 어떤 과정으로 발생, 확산되는지 조금 더 구체적이고 사실적이게 묘사됐다. 특히, 정부가 국민을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과정은 영화의 극적인 긴장감을 더해주는 관전 포인트. 나는 전설이다(I Am Legend, 2007) SF 소설계의 세기의 걸작으로 꼽히는 ‘리처드 매드슨’의 동명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제작된 영화 <나는 전설이다>. 2012년, 인류의 멸망. 전 인류가 멸망한 가운데 과학자 로버트 네빌만이 살아남는다. 지난 3년간 그는 매일같이 또 다른 생존자를 찾기 위해 절박한 심정으로 방송을 송신한다. 그러나 그가 그토록 애타게 찾았던 생존자들은 더 이상 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 그들은 이상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변종 인류’로 변해 버린 것. 인류의 운명을 짊어진 네빌은 면역체를 가진 자신의 피를 이용해 백신을 만들어낼 방법을 알아내야만 하는 숙명을 짊어지게 되고 인류 최후의 전쟁을 치르게 된다. 놀랍게도 이 영화의 결말은 감독판과 극장판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스포는 하지 않겠다. 시간적 여유가 된다면 두 결말의 차이점을 비교해 감상해보길. 캐리어스(Carriers, 2009) 정체불명의 바이러스로 오염된 세상. 호흡과 타액, 혈액으로 감염되는 치사율 100%의 바이러스가 삽시간에 퍼져 인류는 멸망 직전의 위기를 맞게 된다. 영화 <캐리어스> 속 주요 인물들은 바이러스를 피해 어렸을 적 부모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해변가로 향하기로 하고, 살아남기 위해 규칙을 정한다. 이들이 자발적으로 정한 규칙은 바이러스에 걸린 사람은 돕지 않고, 함께 다니지 않는 것. 영화의 관전 포인트는 바로 이 부분이다. 인간이 극한의 상황에 치닫게 되면 생존본능에 충실한 생물체가 될 수밖에 없다는 현실적인 내용에 잠시 깊은 생각에 빠지게 만든다. 만약 당신이 영화 속 주인공이었다면 어떤 결정을 내렸을까? 더 자세한 내용은 <아이즈매거진> 링크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