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zzzz
50,000+ Views

[DJ101] 존잘 DJ TOP4 (음악은 눈으로 듣는다)

존잘러=하드웰이라는 의견을 살포시덮고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포스팅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 Fedde Le Grand

마흔이 다되가는데 이렇게 잘생기면 반칙임
네덜란드출신의 페데르그랑!!
실제 디제잉할땐 팔뚝 개쩜...
날가져.....
photo credit: IG feddelegrand

2. Calvin Harris

넘벌원 수입을 올리고 있는 캘빈해리스!!
심지어 잘생기기까지함...... 불공평해
DJ인데 알마니 화보까지 찍음!!!!! 핳
게다가 예쁜여자친구들을 사귄걸로 유명함ㅋㅋㅋㅋㅋ
현재는 테일러 스위프트와 연애중!!!!!!!!!!!
세상다가지신분..ㅎ.......

3. Zedd

귀요미들로 눈을 돌려서 제드입니다!!!!!
셀레나 고메즈랑 사귀네마네 말이 많지만...!!
여전히 존귀!!제대로된 사진이 없는거시 함정ㅋㅋㅋㅋㅋㅋ더귀여움

4. Martin Garrix

아무래도 1위는 마틴 개릭스가 아닐까욬ㅋㅋㅋㅋㅋ!!!!!!!!
아이돌의 비주얼...ㅋㅋㅋㅋ
96년생임 애기애기해여 ㅠㅠ
마지막으로

잘생김의 콜라보레이션!!!!!!!!!!

댓글 Nominated!!!

1. Oliver Heldens 95년생 주의* @ionic312
2. Madeon 귀염귀염!! 두분이말해주셔서 특별히 두장 @smp10311 @jaemin
3. Alesso 단발 나보다 잘어울림 @paramour
4. Omnia 오늘 Erierer님덕분에 처음 얼굴을 봄!! @Erierer
또 누구 제가 빠뜨렸나유??????
24 Comments
Suggested
Recent
마데온은..어디갓나요..
알레소가 없네요!!
아~좋아~♥♥♥
최강노안 올리버헬든스는요...?
닥클립이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긴글] 절친이 신천지에요
어떻게 이야기를 시작해야 될지 몰라서 그냥 흐름의 시작부터 쓸게 편하게 음슴체로 쓸테니까 보기 불편하더라도 양해부탁하고ㅠㅠ 긴 이야기이니 다들 참고해줘 - 19년도 11월쯤? (당시 나이 25살) 나는 직장 다니는 자취생이었고 친구는 집에 사는 취준생이었는데 내가 집 계약이 다되서 이사를 하려는데 친구랑 같이 살아볼까? 제안했음. 그때 친구는 본인이 집 나올 이유가 없다해서 나는 같이 안 살겠구나 생각하고 혼자 살 원룸을 알아보는 중이었음.(계약기간이 몇달 남아서 천천히 알아보는 중이었음) 그렇게 한달정도 됬나.. 회사에 있는데 갑자기 친구한테 전화와서 자기 엄마한테 독립하는거 허락 받았다함. 이때 좀 벙쪘음. 자기 안나온다고 했는데 갑자기 엄마를 설득했다고 해서... 내가 굳이 나올 이유 없음 안 나와도 되 라고 했는데 친구는 취준기간이 너무 길어져 눈치가 보여 매일 카페간다고 그 돈도 아끼고 고정비가 나가면 더 마음이 급해져 취업하는데 도움이 될거 같다고 함. 근데 뭐.. 이때 나이 아니면 언제 같이 살아보겠나해서 알겠다 하고 친구랑 같이 살 투룸을 알아보기 시작함. 물론 주변에서는 다 말림. 아무리 친해도 성격땜에 사소한 것땜에 싸운다고. 근데 싸우지 않을 자신 있었음. - 근데 문제는 집을 구할때부터 힘들었음. 나는 직장인이라 평일에 일하느라 정신없어서 지역을 정하고 주말에 방을 보러가자고 했음. 근데 친구가 방을 찾아서 자꾸 카톡으로 보냄 열댓개 보냄. 근데 서울 전지역이었음ㅋ 나는 일해야되서 볼 수도 없는데 내 회사랑 먼 곳에 방을 보내면서 여기 깨끗하다고 이런곳은 빨리나간다고 얘기하고 심리적으로 부담되기 시작했음(만기까지 아직 몇개월 남았는데..) ** 보증금 : 내가 냄 ** 대출 : 내가 받음 ** 대출이자 : 내가 냄 근데 친구가 지역을 따지고 자꾸 본가랑 가까운 쪽으로 더 많이 봄. 내가 싫다는 의사를 표현했는데도 무시함. 친구 배려한다고 지역을 타협보려고 했던 내가 문제였겠지. 결국엔 본가랑 가까운 쪽으로 구하게 됨. 내 출근은 사람땜에 미어터지고 힘들게 됨. 친구는 아침에 출근안해서 이상황을 이해 못 함. (+ 추가로 방 보러 갔을때 친구가 엄청 따짐. 큰방과 작은방 크기가 너무 많이 난다. 니방은 크네. 내 방은 침대도 못 들어가겠다. 자기는 침대에서 자야된다. 그외 집에 빛이 들어오는지 방음이랑 수압이랑 뜨슨물 늦게 나오면 자기 못산다고. 벌레나오면 자기 못산다고 엄청 따지면서 30분씩은 본거같음. 그때 나는 무슨 자기 돈으로 방구하는 줄 알았음) - 그렇게 친구와 동거일자가 정해졌음. 입주전에 내 사람들 불러서 같이 청소하는데 친구는 딱 자기방만 청소함. 내 방과 거실, 화장실 청소를 내가 다함. 이 때 도와주러 왔던 사람들도 느꼈을 정도니까. 그리고 이사하는 날짜에는 친구 취업준비한다고 집에 와보지도 않음. 며칠 지나고 들어와서 그 사이 집에서 발생한 몇가지 일들은 겪어보지 못함. 세탁기에 물이 안나오고 이상한 곳에서 물이 나와 집이 물천지도 남. 상황종료 되니까 집에 들어옴. 나는 친구가 취준생이라 배려한답치고 가구들도 다 내 돈으로 삼 ** 월세 : 반반부담 ** 생활비 : 반반부담 (나는 집에서 밥 안먹음, 평일은 무조건 다 밖에서 해결) 무조건 내가 손해보는거지만 친구니까 그렇게 생각하지 않았었음 역시나 나는 주말에만 두세번 먹고 나머지는 친구가 다 먹음. 그래도 아무말 안하고 생활비 똑같이냈음 - 정부에서 지원해주는 취업프로그램을 다니기로 한 친구는 낮에는 수업을 저녁에는 알바를 했고 주말에는 맨날 나가서 마주하는 날이 없었음. 싸우기 싫어서 분리수거 일자와 청소하는 날을 정했었는데 단 한번도 치우러 집에 들어오는 날이 없었음. 진짜 일주일내내 밤 12시 넘어서 들어옴. 분리수거, 음식물, 화장실 청소 다 내가함 6개월 정도 혼자 한거같음. 중간에 친구한테 ㅈㄹ한적도 있는데도 미안하다하고 또 똑같았음. 맨날 12시 넘어서 들어왔음 나는 왜 같이 사는지 모르겠음. 평일주말 다 마주치는날도 없고 나는 집을 빌려준사람 같았음. 생활비까지 보태주고. - 코로나 초창기라고 해야되나. 작년 비 엄청 왔던 시기. 그때 집 창틀에서 비가 세서 난리가 났음 방에 물이 진짜 수돗물 틀어놓은것 마냥 비가 세서 회사 출근도 못하고 물청소했음. 이때 친구가 새로 산 침대가 빗물땜에 헤드쪽에 곰팡이가 핌. 이걸로 친구가 주인한테 돈을 받겠다고 해서 여기까지는 이해했음. 새물건이었으니까. 근데 갑자기 자기 아는 사람이 법쪽을 잘 아는 사람이라고 하면서 이 집에 근저당 있냐고 나한테 막 따짐. 겁나 따지면서 자기 정신적 피해보상까지 다 받아야겠다고 함. 내가 집에 대해 얘기 안해주니까 자기 아는 사람한테 우리집 주소를 보내서 뒷조사함. 그러고 그걸로 나한테 따짐. 내가 알고 있는 내용이었는데 주인이 속였네 뭐네 쌩난리를 피워서 설명을 했는데도 자꾸 고소하면 어쩌구 피해보상 몇백만원씩 받아낼 수 있다고 그래서 소름 돋았었던 적이 있음. 백수라서 돈이 필요한가? 생각했다가 진짜 몇날며칠을 나한테 이래서 진짜 처음으로 대판 싸웠음. 말이 안 통해서 너 이럴거면 나가라고도 함. 그랬더니 애가 잠잠해짐. 주인한테는 월세를 한달치랑 그다음달 반만 안내기로 합의봄(비 때문에 힘들게 보낸 기간 - 거실에서만 지냈음) 이때 친구는 하루종일 법적으로 알아보고 고소한다고 하고 나는 고소하고 여기서 1층 사는 주인이랑 2년 살 수 있냐 이사갈거 아니면 하지말라 했더니 이사비용까지 다 받아온다 했었음. (이부분에서 나는 방을 구하던 시절이 떠올랐음. 비교적 한가한 친구와 내 모습) 우리 부모님은 합의 잘 했다고 했는데 친구쪽 사람들은 법적으로 가라했나봄. - 이후로도 이상한게 많았음. 오전에 반차를 내거나 오후에 반차를 내면 친구가 계속 집에 있는거임. 수업을 들으러 갔어야 하는 애가 집에 있는걸 계속 목격함. 오전에는 방에서 나오질 않고 점심시간 이후에는 나갈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 왜 수업 안갔냐고 하니까 뭐 힘들어서 늦잠을 잤다느니 핑계댐. 코로나 초반이었을때 확진자가 나와서 집에 보내서 방금 집에 왔다더니 바로 엄마 옷 사주러 나간다함. 그래서 확진자가 나와서 집에 보냈더니 나간다고? 했는데 뭐라 꿍시렁하더니 나감. 근데 그날 걔 학원 안가도 구라치는거 티났음. 머리 고데기 엄청 오래걸려하던 헤어스타일 했음. 친구는 학원을 가지 않는걸 알고 있었음 내가 나가는 시간에는 일어나서 준비해야 되는데 일어난 적이 없었으니까 - 친구랑 같이 사는 의미는 1년이 되도 없었음. 어떤 날에는 새벽 12시가 아니라 3시? 5시? 이때 들어와서 잠을 깬 적도 많았음. 거의 일주일정도 그래서 내가 화냈음. 청소는 안하고 뭐하는데 같이 사는 사람 배려 안하냐고 나랑 왜 같이 사냐고 우리가 하는게 뭐냐 있냐고 음식을 해먹길해 쇼핑을 해 하는거 아무것도 없었음. 그랬더니 친구는 취준 핑계를 댐. 그래서 생활비는 각자 해결하자고 함. 나는 너 뒷바라지 해주는거 같아서 그만하겠다고. 10개월? 동안 나는 집에서 먹지도 않는 음식들 다 장봐주고 생활비 2배로 드는거 같다고. 그래서 생활비를 친구가 부담하기로 바꿈. 그랬더니 맨날 사라졌던 햇반이 하나도 안사라짐. 자기 돈으로 먹으려니 아까웠나봄. 백수니까 (근데 생활비 혼자 부담하라했더니 엄청 따졌음. 자기가 생활비 다 부담하는건 손해보는거 같다고) - 동거한지 1년쯤 됬을때 내가 퇴사함. 그러고 몇개월 놀겠다고 선포함. 한달동안 나는 집에 있는데 친구를 볼 수가 없었음. 왜냐고? 분명 나 출근하는 시간에 친구는 맨날 방에서 나오지도 않았거든? 근데 원래 내가 출근준비했던 시간에 친구가 준비하더니 나감. 그러고 밤 12시 넘어서 들어옴. 주말에만 점심먹고 나가서 밤 12시 넘어서 들어옴. 근데 코로나라서 밤10시 이후에 갈곳없었는데 그때 들어왔음 그래서 친구한테 결국엔 또 화를 냈음. 너 도대체 뭐하는 애냐고. 나 피해다니냐고 나랑 추억만들자고 같이 살자하고 취업 한다고 했던애가 학원도 안가고 나는 마주하지도 않고 무슨돈으로 맨날 나가냐고 엄청 따짐. 난 너랑 왜 사는지 모르겠다. 내 집인데 니 눈치보는거 짜증난다고. 친구도 가족도 마음대로 못 부르는데 난 너랑 하는게 뭐냐고. 그랬더니 친구가 움. 울면서 얘기함. 자기가 제일 큰게 하나가 있는데 나를 잃을까봐 말을 못했다고 자기 신천지라고. 난 무교고 다른사람 종교는 신경 안씀. 그래서 그 말 듣자 나랑 뭔상관이냐고 했더니 신천지 활동을 해서 밖에 나간거라고 함. 하루종일 하냐고 했더니 그건 아니고 하루 2시간씩 수업듣는데 그거땜에 카페가면 간김에 이것저것 해서 늦게온다는 소리듣고 화가났음. 신천지 활동한다고 내 지난 1년을 이렇게 만든게. 일단 그날 밤은 넘어갔음. 다음날이 어버이날이었어서. - 근데 신천지라고 밝히고 난 이후부터가 엄청 가관이었음. 집에서 신천지 수업듣고 사람들이랑 통화하고 장난 아니였음. 나 들으라는 듯이 목소리도 평소보다 크게 했음. 화장실에서 문닫고 있을때도 또렷하게 들린거 보면 확실함. 나는 앞으로 남은 1년은 이렇게 보낼 수 없어서 친구한테 얘기했음. 일주일에 하루정도는 신천지 활동 하지말라고 내가 내 집에서 너 종교 눈치보면서 그 일정에 맞춰주고 싶지않다고. 이게 싫으면 나가라고. 난 1년 동안 이유도 모르고 이렇게 지냈다고 이제와서 이유를 알았다고 내가 널 이해할게 아니라 너가 정말 나한테 미안하면 너가 조율하라고. 나를 위해. 라고 했더니 주변사람들이 친구한테 신혼부부냐고 했다는 말을 함. 내가 간섭이 심하다고. 그래서 신천지 언제부터 했냐고 하니까 시작한 시기가 내가 동거 권유했던 그 시기인거 같았음. 그걸 듣고 나니까 너무 소름 돋았음. 나랑 같이 사는건 나때문이 아니라 신천지 활동을 편하게 하기 위해서였다는거니까. 난 출퇴근시간이 정해져있으니까 그 시간에 교육들으면 되니까. 난 모르테니까. 그래서 내가 반차연차 쓰고 집에 오면 걔가 항상 있었던거고. 취업준비는 하나도 안한거였음. 난 호구라는걸 깨달았음. 근데 친구가 일주일 중 하루도 자기가 왜 조율해야되는지 모르겠다고 하고 나때문에 힘들었다하고 집으로 돌아감. 근데 본인 집에다가 나랑 성격차이라고 얘기했다함. - 추가로 더 소름이었던건 난 얘가 10년된 친구지만 얘 지인을 한번도 본적이 없음. 근데 딱 한번 소개한 언니가 한 명 있고 집에도 놀러온 언니가 있는데 그 언니도 신천지라고 했음 신천지를 하는건 하나님이 자기한테 올거고 성경에 적힌 일들이 실제로 다 일어나고 있다고 했음. 그래서 그 성경에 니가 언제 취업한다고 적혀있든? 나랑 싸울거라고 적혀있든? 했더니 대답은 없고 좋은건 너랑 같이 하고 싶었다는 말만함 (그 좋은게 신천지였음) 그리고 얼마전에 내 집 우편함에 신천지 5월달 신문 일부가 발췌되서 꽂혀 있었음. 이만희가 어떤 일을 하는지 알려주는 부분이었음. - 이 글을 작성한건 난 친구 엄마한테 이 사실을 얘기하고 싶어 친구 동생도 같이 신천지라 했거든 근데 난 얘네 엄마얼굴도 몰라 그리고 나는 일주일 중 하루를 신천지 하지말라고 한 내가 잘못한건지 친구랑 같이 남은 1년을 살았어야 하는건지도 궁금해 친구가 나간건 5월말이고 신문이 꽂힌건 9월 중순쯤이었고 난 신천지 사람들한테 정보가 팔린건가 싶기도 해 엄청 간추려서 적은건데 난 내 일년이라는 시간이 비어버렸어 솔직히 얼마전에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랑 친구랑 동거하면서 재밌게 지내는거 보고 갑자기 눈물이 났거든 내가 뭘 잘못한건지 친구도 빼오고 싶은데 이제 2년 정도 된거같거든.. 그래서 신천지 거기서 빼오려면 어떻게 해야되 나 일부러 들어가볼까도 했어 솔직히 성격이 안 맞아서가 아니라 종교땜에 이렇게 된거니까.. 한참된 일인데 아직도 속이 아프고 눈물도 나고 그래 어떡하는게 좋지 내 마음이 어떤지도 잘 모르겠어서 글 이야기에 초점이 없네 미안해 긴 글 읽어줬는데. 글 적다가 또 흥분했나봐 긴 글 읽어줘서 너무 고마워
전 세계 15억을 흔든 레전드 록 페스티벌, 라이브 에이드(Live Aid)
당시 웸블리 스타디움에 모인 수많은 관중들의 모습 (출처: 리치몬드 타임즈) 1985년 7월 13일 낮 12시, 단어 그대로 하늘색을 띠는 하늘과 빛나는 태양 아래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는 록 음악계의 역사에 한 획을 그을 세기의 공연이 시작되었습니다. 같은 시각, 미국 필라델피아의 존 F. 케네디 경기장에서도 라이브 에이드 중계를 위한 준비가 한창이었는데요. 33년 전, 뜨거운 여름의 중턱에 아프리카 구호 기금 모금을 위해 수많은 관중과 가수들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전 세계로 중계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은 방송계에서도 혁신적인 사례로 회자되곤 합니다. 무려 147개국 15억 명이 TV로 이 공연을 시청했습니다. 이로 인해 약 700만 장의 음반이 판매되는 대기록을 세웠다고 합니다. 라이브 에이드 당시 라인업이 적힌 홍보 포스터. 기타와 아프리카 지도를 활용한 콤비네이션 로고가 눈에 띈다. 영국과 미국에서 동시에 진행되는 공연이었던 만큼 유럽에서는 BBC, 미국에서는 ABC, MTV 등이 중계했는데요. 공연 중간중간 방송에서는 여러 인터뷰와 토크가 이어지기도 했습니다. 1985년 7월 15일자 동아일보에 실린 라이브 에이드 기사 (출처: 동아일보) 우리나라에서도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TV로 볼 수 있었는데요. 7월 14일 밤 9시 30분, MBC가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방송했습니다. 공연이 이루어진 13일 인공위성을 통해 실황을 중계받아 14일 방송 시간까지 밤새 편성국, 제작국, 기술국 직원 약 20명이 밤새 제작에 매달렸다고 합니다. (야근공화국의 역사는 이때부터 일까요...?)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관람하는 다이애나 왕비, 찰스왕자의 모습. 손을 흔들고 있는 사람은 라이브 에이드의 기획자인 밥 겔로프 라이브 에이드의 기획은 에티오피아의 기근이라는 국제적 이슈로부터 출발했습니다. 당시 에티오피아는 1974년도부터 기근이 극심해져 1980년대 초반까지만 수십만 명이 굶어죽었고, 수백만 명의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라이브 에이드 공연이 성사되기 1년 전인 1984년부터 1985년 사이에는 에티오피아의 가뭄이 더욱 심화되어 2년 동안 60여만 명이 사망하는 참혹한 사태가 발생했습니다. 1984년 심각한 기근으로 인해 구호 현장에 나와있는 에티오피아인의 모습 (출처: BBC) 이러한 사태가 지속되자 심각성을 느낀 세계 각국에서는 가뭄에 따른 기근 문제를 돕기 위해 원조를 하거나, 구호 활동을 시행했습니다. 하지만 아프리카에서 발생하고 있는 비극을 더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게 하기 위해 고심하던 한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바로 아일랜드의 싱어송라이터이자, 사회 운동가인 밥 겔도프입니다. 그는 아프리카 기아와 난민을 위한 기금을 모금하기 위해 범세계적인 자선공연을 기획하고자 했습니다. 그는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기획자로서 공헌을 인정 받아 1986년 명예 대영 제국 훈장 2등급을 얻었습니다. 이 공연으로 '음악계의 성자'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습니다. 라이브 에이드 무대 위에서 마이크를 쥔 데이빗 보위와 밥 겔로프, 사이에 있는 인물들은 폴 매카트니와 린다 매카트니, 조지 마이클, 피트 타운센드 밥 겔로프는 당시 라이브 에이드를 통해 1 백만 파운드 모금을 희망했으나 실제로는 1백만 파운드의 100배가 넘는 1 억 5 천만 파운드를 모았습니다. (현재 물가로 치면 6400억원에 해당하는 모금액!) 그 중 절반은 식량과 장기간의 개발에 지출되었다고 하니 국제사회의 문제를 문화를 통해 해결하고자 하는 선순환이 무엇인지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 라이브 에이드 공연 프로그램 북 표지 공연은 범지구적 주크박스 콘셉트로 모든 가수들이 약 20분 정도의 공연시간을 받았습니다. 웸블리의 약 7만 2000명과 JFK의 약 9만명의 관중들은 16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그들의 무대를 즐기며 열렬한 응원과 박수를 보내는 관람 태도를 보여주었습니다. 음악을 즐기는 진정한 리스너의 표본은 바로 라·에(라이브 에이드)의 관중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85년도로 백 투 더 퓨처하게 해주세요...) 미국 필라델피아 존 F. 케네디 스타디움에 운집한 관중 첫 순서로 콜드스트림 근위대의 God Save the Queen 연주로 시작된 라이브 에이드는 스팅, U2, 퀸, 데이빗 보위, 엘튼 존 등의 무대로 이어졌습니다. 그 중에서도 최근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를 통해 다시 한 번 신드롬을 일으킨 퀸(Queen)은 당시 라이브 에이드 무대를 통해 제 2의 전성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사심을 가득 담아 사랑해요, 프레디 머큐리!) https://youtu.be/A22oy8dFjqc 약 24분 간 뜨거운 열기가 이어진 퀸의 라이브 에이드 공연 무대 실제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굿즈로 판매되었던 T-셔츠 라이브 에이드 T셔츠를 들고 해맑게 웃고 있는 안경 쓴 소년은 인디 밴드 중심의 음악 잡지, 마그넷의(Magnet Magazine) 편집장 에릭 밀러 (출처: 마그넷 매거진) 한편, 미국 라이브 에이드 공연의 마지막 피날레로는 모든 뮤지션들이 올라와 USA for Africa의 'We Are The World'를 불렀습니다. 16시간만에 화려한 끝을 '전 세계인 모두 함께' 장식한 것입니다. ▲ 당시 마이클 잭슨, 스티비 원더, 티나 터너, 라이오넬 리치, 신디 로퍼 등 45명의 미국 팝 가수들이 참여했던 'We are the world' 앨범의 재킷 사진 USA for AFRICA의 'We are the world' 뮤직비디오 메이킹 장면. 왼쪽부터 사이먼 앤 가펑클의 폴 사이먼, 허스키한 보이스의 싱어송 라이터 킴 칸스,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 영화 드림걸즈에서 비욘세가 연기했던 인물인 다이애나 로스 USA for AFRICA 팀의 멤버로는 마이클 잭슨을 비롯해 퀸시 존스, 조니 미첼 등이 있습니다. 오로지 에티오피아 난민을 돕기 위해 프로젝트에 합류한 그들은 자신들의 재능을 기부하여 아프리카 난민을 위한 노래를 한 목소리로 불렀습니다. 라이브 에이드 캠페인이 'We are the world'라는 명곡을 만들어낸 것입니다. 이들의 수익금은 모두 아프리카 결식아동을 위한 자선기금으로 보내졌습니다. https://youtu.be/M9BNoNFKCBI Team USA for AFRICA가 부르는 'We are the world'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록 페스티벌, 에티오피아 기아 및 난민 구호 기금 모금을 위한 자선행사, 전 세계의 15억명 이상의 시청자가 시청한 실시간 위성 중계 TV 방송 등 수많은 수식어를 가진 채 우리의 기억 속에 남은 라이브 에이드. 1985년 7월 14일, MBC는 라이브 에이드를 3시간 분량으로 편집하여 <세계는 한가족>이라는 프로그램명으로 방영했다. MBC의 라이브 에이드 재방영 홍보 포스터 (출처: MBC 인스타그램) MBC는 12월 2일 밤, 100분 동안 1985년 당시의 라이브 에이드 무대를 새롭게 편집하여 방송했는데요. 이후 콘서트 현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도록 자막 삭제, 화질 보정을 거쳤다고 합니다. 지상 최대의 공연인 라이브 에이드가 펼쳐졌던 1985년의 감동을 그대로 재현하여 많은 록 덕후들의 눈물샘을 건드렸습니다. (그 중 하나가 글쓴이인 건 비밀) 라이브 에이드의 피날레 무대. 조지 마이클, 밥 겔도프, 보노, 프레디 머큐리, 앤드류 리즐리, 하워드 존스 등의 모습 2014년에는 영국문화원이 발표한 '지난 80년간 세상을 형성한 가장 중요한 사건 80가지'에 선정되며 그 역사적, 문화적, 사회적 가치를 입증했습니다. 지금 당장 영상을 찾아보고 싶은 욕구가 샘솟는다면, 글 읽는 내내 록뽕이 차올랐다면, 오늘 밤 라이브 에이드로 달려봅시다!
가볍게 흥 타기 좋은 믹스셋 입니다.
오랜만에 믹스셋 입니다. 지난주 일욜 라디오 맨온에어 에서 틀었던 셋에 10분정도 더 추가해서 만들었습니다, 가볍게 리듬 타기 좋은 곡들로 다들 알만한 곡들 리믹스, 리메이크 등으로 (몇곡은 아님) 유튜브, 사운드 클라우드에서 들을수 있고 필요한 분들은 무료로 받을수도 있습니다. 01 TEN TONNE SKELETON ft. Jasmine Ash - Tom's Diner 02 Jolyon Petch - Umbrella 03 Les Bisous - Don't Call Me Baby 04 Richard Grey & Lissat - Hot In Herre 05 Third Eye Blind - Semi-Charmed Life (Chunky Dip, Chumpion & Jesse James Camelot Edit) 06 Gloria Gaynor - I Will Survive (Timber & Valeriy Smile Remix) 07 Nadia Ali - Rapture (Bruno Motta, DI Mora Remix) 08 Dino Warriors feat. Leony - Show Me Love (Dimitri Vegas Edit) 09 Hawk, Capital People & LANNÉ feat. Emanuelle - Freed From Desire 10 Lauryn Hill - Doo Wop (Random Soul 2020 Mix) 11 Harris & Ford, Ian Storm, SilkandStones - Jeanny 12 Eurythmics - Sweet Dreams (Hypelezz Edit) 13 Ben Rainey & Lewis Roper feat. Jade Cotgrave - Say My Name 14 Kylie Minogue - Can't Get you Out Of My Head 2021 (Starjack Deep House Mixshow Edit) 15 Zedd - Spectrum (Quba Remix) 16 GATTÜSO,Asketa & Natan Chaim Feat. Nadia Gattas - Bring That Back 17 Lil Nas X & Jack Harlow vs. Ferki - Industry Baby (Kastra Rampampam Edit) 18 Billen Ted feat. Mae Muller - When You're Out (MOTi Remix) 19 Tujamo - You Know 20 Squid Kids & 71 Digits - Red Light, Green Light 21 Rihanna - We Found Love 2021 (Starjack Deep House Mixshow Edit) *youtube : https://youtu.be/643HbyCRtL4 *soundcloud : https://soundcloud.com/nokemix/dj-noke-its-all-about-house-85-slap-house-deep-house-lounge-house-pop-house-and-more *free download : hypeddit.com/djnoke/mixset
20세기 유명 사진작가의 셀럽 뒷담화
세실 비튼 (Cecil Beaton) (1904 - 1980) 런던에서 태어나 20년대부터 상류층을 찍어가며 보그&베니티 페어 사진작가로 활동한 세실 비튼 세계 2차 대전 때부터 각종 영국 왕실 행사때마다 와서 공식사진을 찍은 것으로 가장 유명함 또한, 세실 비튼은 평생동안 일기를 쓴 것으로도 유명한데 본인의 다이어리 8개를 출판했을 정도 워낙에 셀럽들을 많이 찍고 본인이 손수 다이어리를 발매했기때문에 일기에 남아있는 셀럽에 대한 뒷담들 ▼▼▼ 엘리자베스 테일러 천박하고 평범함 모든 것이 싫음 그녀는 영국와 미국의 가장 나쁜 점들이 모아져서 만들어진거 같다 (엘리자베스 테일러에 대한 내용은 이 뒤로 더 많은데 그냥 세실 비튼이 엘리자베스 테일러 엄청 싫어했던 듯) 오드리 헵번 똑똑하고 명석함, 슬픔에 차있는 얼굴이지만 열렬함 재치있게 솔직하면서 자만심 없이 자신감에 차있음 너무 지나치지 않게 감성적이면서도 다정한 그녀 (<마이 페어 레이디>에서 커스튬 디자이너로 같이 일한 오드리 헵번 찬양) 살바도르 달리 난 그는 엄청나게 독창적인 사람이라서 좋다 근데 오늘은 그의 엄청난 입냄새 때문에 약속 취소했음 마릴린 먼로 먼로양의 헷갈리는 진실은,  그녀는 사이렌이 살아있는 것처럼 느끼게 하지만 요정처럼 세련되지 않고,  몽유병환자처럼 천진난만하다는 점이다 믹 재거 완벽한 매너에 젠틀하기까지 함  그의 마른 몸매가 좋음 입이 좀 많이 크긴 하지만 아름다우면서도 못생겨보임 여성스러우면서도 남성미 넘침 그레이스 켈리 사진빨. 사람들은 그녀를 거리에서 마주치면 못 알아볼 것. 오른쪽 얼굴은 황소처럼 생김 엘리자베스 여왕 2세 (공주 시절) 어머니와 마찬가지로 그녀의 매력은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함. 매번 볼 때마다 기쁜건 그녀가 얼마나 고요하면서 사람을 끌어당기면서 동시에 약간의 동정심도 든다는 점이다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완벽함 (그 뒤로도 찬양찬양을 계속됨... 일기에도 아부를 떠는) 그 외의 많은 셀럽들의 사진들 마가렛 공주 줄리 앤드류스 게리 쿠퍼 바바라 스트라샌드 발론 브란도 마리아 칼라스 비비안 리 등등... 출처 ㅣ 20세기 유명 사진작가의 셀럽 뒷담화 : 네이트판 (nate.com)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와 실화(퀸)에 대한 이야기들
*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 영국 락밴드 '퀸' 특히 보컬 '프레디 머큐리'를 다룬 이야기 프레디 머큐리 합류 직전, 스마일의 초기 멤버였다가 스마일을 나갔던 '팀 스테필 (맨 오른쪽)'은 합류했던 밴드 '험피 봉' 해체 후 디자인 쪽에서 일 했는데 대표적인 작품이 '토마스와 친구들'이라고(!!) 70세인 현재도 음악 활동 중이다 퀸의 로고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한 프레디 머큐리가 디자인 했다 (첫번째) '보헤미안 랩소디'가 수록된 A Night at the Opera 앨범의 자켓도 프레디가 만들었다고. (두번째) 무대 의상들도 직접 디자인 한 게 많았다고 함 퀸은 멤버 전원이 학사 학위를 가진 밴드이다 브라이언 메이는 2007년 천체물리학 박사학위를 땄으며, 후에 리버풀 존 무어스 대학의 총장이 되기도 했다 존 디콘은 퀸 2집까지 중학교 교사였다 프레디는 영화처럼 냥집사인데, 키우는 고양이들은 대부분 길냥이들이었다고. 길냥이들에게 안락한 환경 마련해주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크리스마스에는 고양이들의 이름을 새긴 양말 속에 선물을 넣어줬었다고. 그중 '딜라일라'라는 고양이를 위해 노래 "Delilah"를 쓰기도 했다 프레디 : (((내 고양이))) 고양이 : “이 앨범을 나의 고양이 제리에게 바친다. 톰과 오스카, 티파니에게도. 그리고 세상에서 고양이를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에게도. 다른 사람들은 다 꺼져라.” < 딜라일라 > - 1985년 앨범 <Mr. Bad Guy> 감사의 말 중에서 (출처 : http://www.petzzi.com/bbs/board.php?bo_table=ency_culture&wr_id=374 ) '프레디'라는 이름은 학창시절 친구들이 불러주던 별칭이라고 한다 작곡할 때는 떠올랐던 멜로디가 머리속에 안 남으면 선율이 허접해서 그런 것이기 때문에 가치가 없다고 여긴다고 한다. 주로 피아노로 작곡을 하고 기타 코드는 3개밖에 연주하지 못한다고 말해왔지만 목욕하다가 떠올라서 기타로 뚝딱 만든 노래 = 영화에서도 등장하는 "Crazy Little Thing Called Love" '보헤미안 랩소디'의 코러스는 무려 180번을 오버더빙(녹음한 것 위에 또 녹음) 했고, 마지막에는 테이프의 산화철 부분이 거의 닳아서 없어질 정도였다고 한다. 하루에 10~12시간씩 녹음한 결과였다고. 곡의 다양한 부분들은 면도칼로 잘라 합친 것이라고 한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오프닝에 등장하는 기타소리와 드럼소리는 실제 퀸의 멤버이자 영화의 음악 프로듀서로 참여한 브라이언, 로저가 연주한 것이라고 둘은 현재도 퀸으로 활동 중 퀸의 기타 음색은 따라하기 힘들 정도로 독특한 것으로 유명한데 브라이언의 기타가 10대 시절 아버지와 함께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50년 넘도록 사용 중이며, 100년 된 벽난로의 목재, 자전거 스프링 등을 사용했다. 퀸은 초기 시절 어느 평론가에게  '영화 배우 뺨치게 잘생긴 드러머를 제외하고는 볼 만한 게 없다'는 평가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한다 로저 테일러는 'The Reactions'라는 밴드에서 처음 음악을 시작했는데 보컬 멤버가 탈퇴하여 직접 보컬을 하기도 했었다. 고향에서 공연했을 때 입장료를 받아도 관객이 2~300명 수준이었다고 함 프레디는 학창 시절 밴드를 했었는데 그때는 보컬이 아닌 키보드 연주자였다 이후 60년대에 아마추어 밴드 '아이벡스'에서 리드 보컬로 활동. 영화 속 프레디의 노래하는 음성은 프레디 머큐리의 음성과 마크 마텔의 목소리를 사용했다고. (마크 마텔 = 프레디와 목소리가 매우 비슷해서 화제가 된 퀸의 공식 트리뷰트 밴드의 보컬로 활동하는 캐나다 가수) 프레디를 연기한 라미 말렉은 메리를 연기한 루시 보인턴과 데이트 중이라고 함! 존잘존예가 만났네 라미 말렉은 안무가 뿐만 아니라 무브먼트 코치의 도움을 받았는데 덕분에 프레디의 작은 행동, 습관, 시선, 마이크를 움직이는 동작 하나하나를 파고들었다고 함 영화 속에서 보헤미안 랩소디 길다고 한 음반사 관계자에게 캐릭터들이 핑크 플로이드의 음반을 언급한 이유 : 그 음반 6분 넘는 곡만 3곡이라서. 게다가 가장 긴 곡은 7분 50초 퀸과 마이클 잭슨은 만난 적이 있을 뿐만 아니라 음악 작업도 함께 했다. 2014년에 마이클 잭슨과의 듀엣곡이 발표되었다. ( "There Must Be More To Life Than This" ) 1984년에 퀸이 내한할 뻔한 적이 있었다. 적당한 공연장도 못찾은데다 금지곡이 많아서 실패했다고 공연은 안 했지만 존 디콘과 로저 테일러가 내한했었다. 이후 2014년에 내한공연을 했다 프레디만의 관객 소통 방법인 '에~오'는 2012 런던 올림픽 폐막식에서 전광판을 통해 이루어졌다. 존 디콘은 프레디가 없으면 퀸이 아니라고 한 적이 있다는 듯. 실제로 1997년 은퇴하였다 브라이언 메이는 투병 중이던 프레디를 보러 가던 때,  300야드 (274m)를 남겨두고 '올 필요 없다. 사망했다'는 부고 전화를 받았다 프레디의 어머니 제르 불사라는 2016년에 94세로 별세하였다. 당시 브라이언 메이는 공식 활동을 중지하고 추모하는 글을 올렸다. 프레디의 어머니와 알고 지낸 시간만 50년이 넘었고 어머님은 프레디처럼 빛나는 눈을 가졌으며,  아버지가 가수의 길을 반대할 때에도 아들을 응원했고 마지막까지 모든 활동에 함께하시며 '우리의 모든 활동에 프레디 영혼이 살아 숨 쉬는 것을 대단히 기뻐했다'는 내용 (출처 : https://whitequeen.tistory.com/2148) 프레디는 투병하던 때 불평을 한 적이 한 번도 없었다고 한다 병이 악화될수록 일을 더 하려고 했는데 아침에 일어나야 할 이유를 만들기 위해서였다고. [브라이언 메이 : 프레디는 놀라울 정도로 평화로웠고 전혀 불평도 하지 않았어요. 어느 날 저녁에 다 같이 나갔는데 다리가 많이 안 좋았어요. 그리고 제가 보고 있는 걸 알고는 "브라이언, 어떤지 한 번 볼래?" 그러고는 보여줬어요. 그리고 제 표정에 대해 오히려 프레디가 미안하다고 사과했어요 "네가 그렇게 놀랄 줄은 몰랐어."라고 말하면서요. -  프레디가 말했어요. "곡을 만들어줘." 시간이 많지 않다는 걸 알아. 가사도 계속 써줘. 계속 일을 줘.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싶어." "나중엔 너희들이 알아서 하면 돼. 나중에 완성하면 돼." - "프레디 머큐리, 인생을 사랑한 사람. 노래를 부른 사람." 저에게는 그게 프레디였어요. 그는 의심의 여지 없이 인생을 최대한으로 살았어요. 그 나머지도 모두 포함해서요. ] ( 출처 : https://blog.naver.com/kngjoo/120152157305 ) 프레디의 생전 마지막 퀸 정규 앨범인 Innuendo는 프레디가 언제쯤 스튜디오에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멤버들에게 연락하면 나머지 세 멤버들이 데모 버전을 미리 만들어 놓고, 프레디는 컨디션이 좋을 때 스튜디오에 와서 보컬을 녹음하는 방식으로 앨범을 만들었다. 생전 마지막 싱글인 <The Show Must Go On>는 음이 높아서 브라이언 메이는 프레디가 이 곡을 부를 수 있을지 걱정했다고 하는데, 프레디는 "I'll fuckin' do it, darling('씨X, 하지 뭐' 정도의 뉘앙스.)"이라고 내뱉은 후, 투병 중임에도 불구하고 독한 보드카를 쭉 들이키더니 삑사리 없이 한 큐에 녹음을 마쳤다고 한다. ( 출처 : https://namu.wiki/w/%ED%94%84%EB%A0%88%EB%94%94%20%EB%A8%B8%ED%81%90%EB%A6%AC ) Q. 퀸 음악 모르는데 랩소디 보러 가도 되나요? 쿵쿵(짝) 쿵쿵(짝) 위윌위윌뢐유~!! 관심좀 주세요.. 귀찮으실까봐 댓글 달아달라고 못하는데 클립과 하트 정말 좋아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