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hz
10,000+ Views

백주부의 #요리꿀팁 을 알고 싶다면?

#똑순이엄마들은_주목
#실용도서특가정보_백주부요리
요즘 요리방송이 대세죠~
그 중 가장 핫한 사람은
단연 #백종원 씨입니다.
일명 #백주부의레시피 는
매번 방송때마다 화제가 되는데요.
구하기 어려운 재료를 써서
복잡한 요리 과정으로 멘.붕 만드는
요리법이 아닌
간단하고 실용적인 요리법으로
요리 초보들에게는 은인같은 존재입니다^.^
(솔직히..백종원 마법간장 다들 만들어봤쥬?)
백종원이 추천하는
요리초보자를 위한 #요리꿀팁 과
그의 경영노하우까지 볼 수 있는
실용도서들을 준비했습니다. 짜잔~
갖고 싶쥬~?
요리책들로만 구성하면 아쉬우니
가정/육아 분야 도서도 베스트만 선별해서
함께 가져왔습니다.
- 첫 아이 출산을 앞두고 막막한 #예비맘
- 자존감이 낮은 아이 때문에 걱정하는 #육아맘
- 육아에 지친 외로운 #전업맘
- 우리 아이의 교육이 걱정인 초중고 #부모
이건 나를 위한 책이야! 하시는 분들은
이번 기회에 #착한가격으로 득템 하세요!
10% 할인+일부카드 40% 추가 할인!
#이벤트특가정보 #백주부레시피 #육아도서베스트 #백종원
#육아맘정보 #실용도서 #요리꿀팁 #육아꿀팁 #책속의한줄
Comment
Suggested
Recent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당신 마음속의 사이비교주(feat. 고통의 시작)
당신 마음속의 사이비교주(feat. 고통의 시작) 고통(몸이나 마음의 아픔이나 괴로움) 몸이 건강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몸이 아프면 만사가 짜증난다. 인생이 잘 풀리면 기분이 좋아진다. 인생이 잘 안풀리면 만사가 짜증난다. 그럴듯한 표현이지만 뭔가 부족하다. 몸이 건강한데도 인상을 쓰며 사는 사람이 있다. 몸이 아픈데도 감사하는 맘으로 사는 사람이 있다. 인생이 잘 풀려도 맨날 화만 내는 사람이 있다. 인생이 잘 안풀려도 묵묵히 받아들이는 사람이 있다. 우리는 왜 고통을 받는가? 첫번째 : 내가 원하는일이 발생하지 않았을때 두번째 : 내가 원하지 않는일이 발생했을때 아이러니 하게도 고통은 외부의 원인이 아니라 실제로는 내 맘대로 되지 않았을때 발생한다. 물론 돈이 없고 명예가 없고 좋은 집이 없고 좋은 차가 없는등의 외적 요인 때문에 고통을 받지만 그것이 고통이 근본 원인이 아님을 인정해야 한다. 나 역시 이 의미를 이해하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 다만 물질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하는 것이 아니라, 물질의 충족도 당연히 중요하지만 내면의 충족은 그 무엇보다 우선시 되어야 한다. 우리는 내 맘대로 되지 않으면 고통을 받는다. 내가 생각한대로 되지 않으면 괴로움이 몰려온다. 내가 정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하면 내가 죽도록 밉다. 내가 꿈꿨던 사랑이 배신하면 죽이고 싶도록 싫다. 내가 기대한 친구의 모습이 아니면 배신 당한 기분이 든다. 이런 모습은 어린 아이들을 통해서 자주 드러난다. 자기 기분대로 안되면 짜증내고 화내고 드러 눕는다. 울고 불고 난리치자 엄마는 아이를 달래듯 원하는 사탕이나 장난감을 쥐어준다. 그러면 아이는 그제야 행복감을 느낀다. 고통이 사라져간다. 이런 심리적인 과정은 성인이 되어도 유효하다. 아니 더 교묘하게 발전한다. 아니 겉만 번지르르할뿐 똑같다. 나 역시 그렇다. 내 맘대로 내 생각대로 안되면 화나고 죽을것 같다. 그런데 이런 나의 어리석음을 보게 되었다. 왜 나는 무엇이든 내 맘대로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내 주변 사람도 내가 원하는대로 따라줘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내가 성공하고 싶다고해서 꼭 성공한단 말인가? 내가 기도하면 틀림없이 신이 다 들어줘야 하는가? 내가 원하는대로 내 아들딸이 자라줘야 하는가? 내가 세상의 중심이자 주인이라고 생각하는가? 끌어당기면 우주의 에너지가 정말 나에게 온다고 생각하는가? 주인된 마음을 갖고 사는 것은 중요하지만 정녕 주인(내 맘대로 하고자 하는 마음)이라는 망상을 여전히 붙들고 살아가고 있지 않는지? 이런 착각? 오만함 속에서 우리는 살아간다. 이는 자기안에 사이비 교주를 모시는것과 같다. 나 역시 지금도 그렇게 살아간다. 가장 위험한 독재자요. 가장 잔인한 폭력배요. 아래를 보지 못한 눈이 없는 자요. 마음을 잃어버리고 욕망에 물든자요. 자기밖에 모르는 이기주의자요. 하나밖에 모르는 어리석은자요. 아무리 많이 먹어도 배고프다면서 괴로워하는 돼지가 있고 부족하게 먹어도 행복하다면서 숟가락을 놓을줄 아는 멋쟁이가 있다. 즉 고통의 원인은 외부가 아닌 내면이다. 그대의 내면에서 현재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해석하느냐에 따라서 고통이 되기도 하고 행복이 되기도 하다. 이 단순한 원리를 우리는 너무 쉽게 간과하며 살아왔다. 마치 내가 원하는 것을 모두 달성해야 그것이 행복이며 내 삶의 목적인양 헐떡이며 달려왔다. 아니 삶의 미로에 갇혀서 오늘도 분주할 뿐이다. 얼굴은 인상을 쓰고 입술은 잘근잘끈 씹으며 주먹은 상대를 때릴기세로 거칠게 살아간다. 우리는 왜 고통을 받는가? 첫번째 : 내가 원하는일이 발생하지 않았을때 두번째 : 내가 원하지 않는일이 발생했을때 고통에서 해방하기 첫번째 : 내가 원하는대로 되지 않음을 받아들이기 두번째 : 내가 원하지 않는일이 발생할수 있음을 받아들이기 이 말은 그저 나에게 주어진 현실을 왜곡없이 그대로 수용하고 인정해야 함을 의미한다. 그러면 삶이 다소 힘들고 괴로울지 몰라도 최소한 고통스럽지는 않을 것이다. 삶은 저항할수 없다. 그저 자연스럽게 주어질 뿐이다. 나의 한낱 생각으로 그것을 바꾸고자 하는것 자체가 이 얼마나 어리석고 오만할수 있겠는가? 김영국 행복명상센터
(no title)
오늘 아침도 어김 없이 들려오는 삐삐삐삐 현관 문 비밀번호 누르는 소리!~ 그리고 곧 철거덕 문 열리는 소리!~ 출근을 하기 위해 5시 반이면 집을 나서는 사위를 배웅 하고는 30분가량 기도를 한뒤 손주를 안고서 친정 집으로 오는 딸! 출근하시는 아빠께 지후 얼굴을 보여 드린다며 매일 이렇게 새벽마다 문을 열고 들어와서는 신발을 벗으며 큰소리로 엄마 아빠를 부릅니다. 기도실에서 기도중인 아빠에게 손주를 안겨 드리고 식탁에 앉은 딸아이! 이때부터 종알종알 또 수다가 시작되지요. 아들도 집 근처 가까운 곳으로 불러들여 다 함께 모여 살고 싶어집니다~^^ 쑥을 좋아하는 딸을 주려고 간밤에 만든 쑥우유와 콩고물 얹은 쑥스콘이네요~ 점심과 저녁은 딸집에서 먹고 아침식사는 사위 없이 저희집에서 먹지요. 사위는 5시반에 출근을 하지만 퇴근을 일찍하니 좋더라고요~ 사위가 먹을 샐러드는 제가 미리 만들어 두는데 아침엔 그걸 먹고 출근을 한답니다~ 사위 출근하자마자 달려오는 딸의 속내는 아빠에게 손주를 보여주려는 기특한 마음 보다는 친정에서 아침식사를 하겠다는 의지가 있는거죠~^^ 남편은 힘드니 아침은 간단히 샌드위치랑 샐러드로 하자네요ㅠ 그게 더 귀찮고 힘든 것도 모르고;; 샐러드에 샌드위치, 생식으로 요즘 아침식사 합니다ㅠ 딸은 샌드위치고 샐러드고 다 싫고 쑥스콘과 쑥우유를 먹겠다네요~ 다음에 만들때는 더 맛있게 만들거에요~ 쑥우유도 마실만 하네요~ 같은 재료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만들면 질리지 않고 맛있게 먹을수 있으니 이런 재미 때문에 자꾸 만들게 되지요~♡ 일요일에 사위가 쿠키를 만드는데 열중하는 모습이 대견해 찍었어요~ 보기만해도 흐믓하게 여겨지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