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rk41my
1,000+ Views

겨울제주사오름

1 comment
Suggested
Recent
세상에. 진짝 그림이네요 그림. 근데 어느 오름인가요?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남해: 당일여행
남해 독일마을 오래 전 기억을 더듬어 다시 찾은 남해 독일마을은 기억 속 모습과는 꽤 달라져 있었지만 여전히 좋았다. 예전엔 독일 사람들이 사는 조용한 마을 느낌이었다면 요즘엔 좀 더 상업화 되어간다고 할까.. 그래도 여유 넘치고 평화로운 분위기는 여전했다. 쿤스트라운지 독일마을 안에 있는 카페/펍 쿤스트라운지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었다. 독일식 소세지라고 해서 짤까봐 걱정했는데, 담백하고 카레소스와도 잘 어울려서 맛있게 다 먹었다! 마을이 내려다보이는 탁 트인 뷰도 굳✨ 원예예술촌 좋아하는 꽃을 보러 독일마을 바로 옆 원예예술촌에 갔다. 입장료는 5,000원 아쉽게도 꽃이 많이 피는 시기가 아니라 수선화, 러넌큘러스, 양귀비만 실컷 보고 왔지만 나무냄새 맡으며 걷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여름에 가면 더 다양한 꽃을 볼 수 있을 것! 사진열쩡🤣 사진을 찍고 있는 내 모습을 담은 사진을 보면 대부분 자세가 굉장히 코믹한 경우가 많다;; 카페로 향하는 길에 너무 멋진 반영을 발견해서 차를 세우고 한참을 바라보고 찍어댔다. 그림 같기도 하고 가만히 보고 있으면 빨려들어갈 것 같아. +새소리 돌창고프로젝트 검색 끝에 찾아간 돌창고프로젝트. 마감시간인 6시가 지나 결국 헛걸음으로 돌아와야해 너무너무너무 아쉬웠다.. 어쩐지 죄다 햇살 가득한 사진들 뿐이라 했더니만😭 남해에 또 가게 된다면 꼭 다시 가보고 싶다!
한일포차 ; 우이천 포장마차
포차의 계절이 왔어요-! 사실 날이 따뜻해지면 운동을 시작해야 하는데 운동하러 왔다가 우이천 포장마차로 향하게 되더라구요 한일포차를 주로 가는데 항상 사람이 참 많아요 일반 포장마차에서는 볼 수 없는 깔끔한 메뉴판을 가진 한일포차는 가독성이 참 좋아요 메뉴가 많은데도 카테고리 분류도 잘 되어있어요 사실 어렸을때는 포차를 싫어했어요 불친절하고 메뉴가 뭔지도 모르는데 빨리 안시킨다고 눈치주고 물도 잘 안주고 화장실도 없고 더럽고- 근데 한일포차는 요리하면서도 계속 정리하시고 그릇도 고추가루하나 없어요 저는 주로 요리가 되는 바 자리에 거의 앉았어요 사실 사람이 많아서 테이블은 자리가 거의 없기도 하고 여기가 제일 밝아서 좋더라구요 운동 핑계로 나오는 거라서 술 안마실려고 해도 결국엔 술을 시키게 되요 한일포차가 깨끗하다는건 기본찬에서도 보이는데 오이랑 오뎅국이 나오는데 그릇도 내용물도 다 깨끗, 깔끔 그자체에요 4,000원짜리 잔치국수가 그릇가득 담겨있어요 오뎅국물과 같은 베이스인데 고추가 조금 더 들어가고 김가루와 고춧가루가 들어가서 더 감칠맛이 나요 소면 자체를 잘 안좋아하는데 한일국수에서 먹고 반했어요 우이천 포장마차 가자고 먼저 말 할 정도로 반했다니깐요 가끔 딴 게 먹고싶을때 하나 더 시키는데 그 때 시키는게 껍데기에요 딴 것도 좋지만 내 몸이 콜라겐을 원해-! 흐물거리지 않고 쎈불에 빠르게 볶아서 쫀득 그자체인 껍데기는 살짝 식어도 그 식감이 유지되요 매콤하기때문에 매운거 좋아하는 사람한테는 좋은 안주가 될 것 같아요 한일포차오면 항상 초토화되는 테이블- 진짜 싹싹 긁어먹게 되더라구요 딱 한잔 하기 참 좋은 곳이에요 한일포차 ; 우이천 포장마차 http://alvinstyle.com/221542443096
EXTRA. 진주생활(남부산림자연연구소) -14
오랜만에 동기들이랑 술한잔하니 기분이좋네요 ㅎㅎ 다들 불금 즐기고 계신가요! 내일 주말이란게 너무좋네요 ㅎㅎ 그럼 오늘부터는 3편 학창생활 이야기 하고 라오스편 시작해볼게요 ㅎㅎ 그럼 가볼까요! 너무나도 생소한 도시 진주. 아무런 연고도없는 이곳은 앞으로 내가 4년간 살아야 하는 곳이다. 어쩌면 내삶에 있어 대안으로 선택한 길이지만 지금으로서는 매우 만족하고있다. 지금까지 진주하면 진주성 정도? 그것말고는 아는것도없었고 직접 와본것도 한두번정도가 다인곳. 태어나서 진주에서 살게될거라고는 누가 상상이라도 했을까. 처음 만난 진주는 조용하지만 사람은 많은 도시였다. 하지만 그때까지만해도 진주는 갈곳도 없고 할것도 없는 심심한 도시처럼 보였다. 지금으로 말하자면 진주자체에도 생각보다 볼게많고 무엇보다 가장 좋은점은 경남 전남 어느지역이든 가기 좋은 교통편을 가지고있어 여행가기가 좋단점이다. 그래서 4년동안 참 많은곳을 갔다. 학교 오티는 스페인에 가있는중에 진행해서 참여는 못했지만 새터는 귀국 바로 다음날이라 참여하기로 했다.(시차적응을 못해 새터가서 낮에는 자고 밤에는 돌아다녔지만...) 이번에 다시 학교를 들어가면서 꼭 밴드부와 사진이나 여행동아리에 들생각을 갖고 왔다. 둘중에 더 하고싶은건 사진 여행동아리. 근데 그게 없다. 그래서 내가 만들기로했다. 일단은 소모임으로 시작. 그리고 사진을 위주로하는 동아리면 참여율이 적을듯하여 여행소모임으로 만들었다.(심심한 애들이 많은만큼 참여율은 폭발적이었다) 그리고 4년동안 많이도 돌아다녔다. 국내여행도 다니고 일년에 한번정도는 외국으로 다녔다. 그렇게 제일 먼저 간곳은 거제도. 진주에서 차타고 가면 30분이면 가는 꽤나 큰 섬이다. 당시에는 사진을 많이찍지않아 올릴 사진은 별로없는게 아쉽다. 대신 오늘 소개할 곳은 진주 내에있는 남부산림자연연구소이다. 경상대 근처에 있는 이곳은 대나무 숲이 아주 훌륭하다. 학교 수업의 일환으로 간곳이긴 하지만 진주에서 꼭 가볼만한 곳이라 소개를 해볼까 한다. EOS6D, F4.5, 24mm, 1/160, ISO 800 입구는 진주 남강이 내려다보이는 곳이다. 간 날에 마침 봄비가 내리고 있다. EOOS6D, F4.5, 35mm, 1/25, ISO 100 안으로 조금 들어가면 남부산림과학관이라는 전시관이 나온다. 안에는 나무나 동물 등과같은 국내 숲에대해 설명이 잘 되어있다. EOS6D, F4.5, 32mm, 1/15, ISO 800 EOS6D, F4.5, 55mm, 1/10, ISO 100 실내에는 이렇게 표본도 있다.(직접 만드느라 고생한걸 생각하면....) EOS6D, F4.5, 80nn, 1/60, ISO 800 봄비가 오는 대나무숲은 곳곳에서 죽순이 올라온다. 자라는게 느껴질정도로 빠르게 자란다는데 우리는 짧은시간만 있어서 체감은 못해봤다. EOS6D, F4.5, 24mm, 1/80, ISO 800 EOS6D, F4.5, 24mm, 1/80, ISO 800 바닥에 뾰족뾰족하게 올라오는게 죽순들이다. EOS6D, F4.5, 24mm, 1/40, ISO 800 EOS400D, F4.5, 70mm, 1/30, ISO 800 EOS6D, F4.5, 24mm, 1/50, ISO 800 EOS6D, F4.5, 105mm, 1/125, ISO 800 이곳은 대나무도 멋지지만 다양한 꽃들도 볼수있다. 이름들이 기억나진 않지만 희귀한 꽃들도 많았다. EOS6D, F4.5, 95mm, 1/125, ISO 800 EOS6D, F4.5, 105mm, 1/125, ISO 800 EOS6D, F4.5, 105mm, 1/125, ISO 800 EOS6D, F4.5, 55mm, 1/125, ISO 800 EOS6D, F4.5, 105mm, 1/40, ISO 800 EOS6D, F4.5, 105mm, 1/40, ISO 800 EOS6D, F4.5, 105mm, 1/80, ISO 800 EOS6D, F4.5, 105mm, 1/400, ISO 800 EOS6D, F4.5, 45mm, 1/160, ISO 800 진주에 온다면 이곳이나 경상남도 수목원을 가보자. 산림자원연구소는 그리 큰곳은 아니지만 대나무숲에 둘러싸여 산책하기 참 좋다.
1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