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gcandoit
50,000+ Views

우리딸 어디 실력좀 볼까??

마지막에 이 꽉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8 Comments
Suggested
Recent
@LeinaKim 흑형흑누나들은 운동신경이 좋잖아요!
@shimz 이아이는 커서 세계적인 흑누나복서가됩니다
흑누나한테 걸리면 디지것네
@zzacco ㅋㅋㅋㅋㅋㅋㅋ체중을 실은 펀치
오...마지막까지 글러브를 올리고 쓰러지는 아빠를 쳐다보는 눈빛과 혹시나 이빨나갈까 꽉다문 입은 흡사 런다로우지같구먼ㅋㅋ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펌] 냉혹한 조선 두부의 역사
두부의 발상지는 분명 중국임 그런데 이상하게 맛난 두부의 본고장하면 항상 조선이 뽑혔음 조선 두부는 맛있기로 소문났는데 이게 그냥 동네 단위 맛집이 아니라 국제적인 맛집이었다 얼마나 맛이 좋았냐면 세종대왕한테 명나라 황제 도장이 찍힌 칙서가 3통이나 날아온 적이 있었음 그냥 흔한 편지 같은게 아니라 황제가 직접 쓰고 도장 찍어서 보낸 어마어마한 칙령임 야 빨리 열어봐라 짱깨대빵이 직접 보낸 칙서면 존나 대단한 내용 적혀있겠네 분명 동아시아 향후 200년간의 정세를 위한 방침 같은게 적혀있을듯 두부 주샘 ???잘못들어씀다? 니네 두부 맛있더라 요리사 좀 보내줘 ???아니 그게 다임? 두부 줘 요즘으로 치자면 대통령한테 트럼프가 핫라인으로 직통전화 때려서 헐래벌떡 달려갔더니 첫마디가 롯데리아 햄버거 좀 보내달란 소리 되시겠다 명나라가 조선 두부맛을 알게 된 계기도 참 걸작인데 우연히 명나라 내시가 조선 두부 장수 하나를 집에 데려간게 화근이었다 이 두부쟁이가 만든 두부를 우연히 먹어본 명나라 황제는 두부 밖에 만들 줄 모르는 이 두부 장수를 데려온 내시를 황실 부엌의 부책임자로 임명해버린다 진짜 어지간히도 맛있었나봄 두부조각 하나로 난데없이 조선 두부장수에서 대륙의 요리왕까지 올라간 이 행운아의 이름은 현재는 알려져있지 않다 아무튼 명나라에선 조선 두부를 좋아했다 근데 이게 꼭 좋은 것만은 아니었다 임진왜란이 터지자 조선은 황급히 중국에 헬프를 때렸고 쪽바리들을 조지기 위해 명나라 지원군이 온 것 까지는 좋았다 근데 문제는 보급이었다  개발리고 숨어있던 조선의 왕 선조는 중국 군대가 조선의 민가를 약탈하고 다닌다는 소리를 듣고 기어나온다 아니 헬프를 쳤는데 왜 죽빵을 까세요  우리 애들 굶주려서 어쩔 수 없음 남 땅 가서 싸우는 것도 서러운데 굶기까지 해야 함? 아니 밥을 사서 먹으면 되지 굳이 패고 뺏어가는 이유는 머임 사서 먹으라고 우리 애들한테 은 나눠줬는데 은 아무도 안 받아줬음 니네 나라 경제 존나 폭망임 틀린 말은 아니었다. 명나라 애들은 나름 제대로 값치르고 사먹을 생각으로 은을 바리바리 싸들고 왔는데, 문제는 조선은 은을 화폐로 통용하는 경제가 아니었다. 명나라 입장에서는 돈을 줬는데도 그건 돈이 아니라고 지랄하고 조선 입장에서는 바꿔먹지도 못하는 걸 주고 쌀을 달라니 바꿔줄 수가 없었다 이러니 당연히 약탈이 일어날 수 밖에 없었다 선조는 씨발거린 끝에 딜을 하나 한다 아니 암만 그래도 백성 죽빵 갈기는 건 에바임 백성 그만 때려 니들 밥은 우리가 다 책임짐 오 그럼 두부 나옴? 아니 그건 좀 얘들아 쟤들이 오늘부터 매일매일 두부 준대! 홧김에 딜을 해버렸다만 문제가 생겼다. 지금이야 두부가 존나 싸지만 조선시대는 이야기가 좀 다르다. 맛있기로 소문난만큼 조선 두부는 상당한 고급식품이었다. 근데 명나라는 이 고급식품을 사병부터 부사관 간부까지 모두 지급하겠다는 뜻으로 받아들였다. 당장 백성들이 죽빵 맞는 일은 없어졌지만 발등에 다른 불이 떨어졌다.  아니 차별대우 실화임? 그래서 결국 임진왜란 때 짬밥 보급은 이렇게 현대인이 봐도 참 어처구니없는 수준으로 벌어지고만다.  두부가 너무 비싼 나머지 비용을 절감해야 하니 그걸 조선군 식량에서 빼간 거다. 보다시피 중국은 두부는 물론이고 개짬찌 보병도 새우를 얻어먹을 수 있다 그에 비하면 조선군은 대령클래스까지 올라가도 두부는 꿈도 못 꾸는 건 물론이고 짬찌들은 그냥 쓰레기다 요즘으로 치면 주한미군한테 식사 때마다 치킨 돌린다고 정작 국군장병한테 365일 코다리 명순튀 해물비빔소스만 처먹이는 꼴이다 두부가 너무 맛있어서 생긴 특이한 비극이라 하겠다 [출처 디시인사이드 고질라맛스키틀즈] 아 이거 보니까 두부땡긴다 순두부에 양념간장만 쓱 해서 퍼먹고싶다
졌.잘.싸 김보성, 최두호!
지난 주말, 오랜만에 격투기 팬들을 설레게 하는 두 경기가 있었죠? 바로 의리의 사나이 김보성 아저씨와 UFC 페더급(66.2kg이하)의 유망주 최두호 선수의 경기였습니다~ 먼저 토요일 저녁 11시에 펼쳐진 연예인 김보성 씨의 경기는 1년 전부터 각종 매체에서 관심을 가져왔습니다~평소 기부 천사로 잘 알려진 김보성 씨는 이번 경기를 통한 수익금을 소아암 어린이들에게 기부할 것을 밝혔었는데요! 51살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펀치로 유도 선수 출신의 격투가 콘도 테츠오를 당황시켰습니다. 특히 유도 선수 출신의 콘도에게 암바가 걸려 팔이 부러질 뻔한 상황에서 괴력으로 풀어 나오는 모습은 인상적이었습니다^^ (상대가 종합 격투기 17전의 선수) 이후 폭풍 파운딩으로 승리를 가져오나 싶었지만, 이어진 상황에서 오른쪽 눈을 맞게 됩니다. 눈에 심한 충격이 가보신 분들은 알겠지만, 몇 십초 동안 시야가 보이질 않습니다. 보통 파이터들은 이런 상황에 익숙해 한 쪽 눈으로 시합을 이어가지만, 김보성 씨는 젊었을 적 사고로 인해 왼쪽 눈이 실명된 상태라 두 눈 모두 보이지 않은 상태가 되버린 겁니다. 하는 수 없이 경기를 포기하면서 아쉽게 패하게 되죠ㅠㅠ 이어진 일요일 오후에 펼쳐진 최두호 선수와 컵 스완슨의 대결! 최두호 선수는 UFC 페더급 랭킹 11위로 91년생의 떠오르는 유망주입니다! 반면, 컵 스완슨은 랭킹 4위로 베테랑 선수죠! 코리안 좀비 정찬성 선수 기억하시죠? 정찬성 선수와 같은 페더급입니다!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이었지만, 최두호는 1년 전부터 컵 스완슨을 이길 수 있었다고 자신해왔습니다. 1라운드는 팽팽한 가운데 마쳤고 2라운드 초반부터 최두호의 연타가 적중하기 시작합니다. 20초 동안의 폭풍 연타로 컵 스완슨이 위기에 몰리지만, 역시 페더급 4위 답게 정신력으로 버티기 시작합니다. 이후 3라운드에서 컵 스완슨이 힘을 내기 시작합니다. 최두호 선수는 반쯤 눈이 풀린 상태에서 많이 얻어맞습니다ㅠㅠ 하지만, 최두호 선수도 대단한 것이 종료 부저가 울릴 때까지 정신력으로 버티기 시작합니다. 비록 판정에서 패했지만, 캐나다 현지 관중들은 최두호 선수에게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습니다! 최두호 선수는 내년에 군입대가 예정 되어있다고 하네요. 돌아온 정찬성 선수가 대신 복수해줬으면 좋겠습니다!(정찬성 입대 전 랭킹 3위)
77
28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