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apculture
10,000+ Views

김주나가 갑자기 김수현 동생이라는 이유

갑자기 왜?ㅋㅋㅋ

'김수현 여동생 김주나'를 몇 번 반복하니.. (이게 말이니 방구니 똥이니 방구 자주 끼면 똥 싸요.)

어쨌든 지난 21일 정오 공개된 OST 홍보를 위해

'김수현 소속사'와 '한 매체'와 '김주나 소속사'가 함십해서 마케팅 중이라는 내용.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김주나 인스타그램(김수현 여동생 김주나)
김수현 여동생 김주나를 무슨 아브라카다브라 급으로 주문처럼 외우고 앉아있네.

소속사는 '김주나'라는 이름을 알리기 위해 김수현과 김주나의 말 못할 가정사를 다 말함 ㅋㅋㅋ

뉴스냐 광고냐 적당히 해라.

오늘의 가장 거지같은 기사를 소개합니다. 일간 어뷰징
13 Comments
Suggested
Recent
최소한 가정사는 건들이지 말았어야지 김수현 건들이지 말라고ㅠㅠㅜㅠ
너무 자극적임..
써클좀 빼라고.
기사가 김주나로 시작해서 김주나로 끝나네요 ㅋㅋㅋ
요새는 기사인지 광고인지 헷갈리는게 너무 많아요. 기승전네티즌반응식 기사도 너무 많고...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발레 강의 영상 '고양이 땜에 스텝이 자꾸 엉켜'
발레 강사인 아멜리아 씨는 얼마 전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학생들에게 발레를 가르치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아멜리아 씨가 스텝을 교차시킬 때마다 그곳엔 오로라가 껴있습니다.  그녀의 반려묘 오로라입니다! 오로라는 아멜리아 씨가 발레 음악을 틀 때마다 어김없이 나타납니다. 아멜리아 씨가 다리를 교차시키면 그곳에 오로라의 몸이 걸려 있고, 발을 높이 들렸다 내릴 때마다 그녀의 발가락이 오로라의 뒤통수를 쓸어내립니다. 아멜리아 씨가 웃으며 카메라에 말합니다. "푸크흡. 고양이는 신경 쓰지 마세요. 녀석도 발레를 무척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그날의 오로라는 평소와 달랐습니다. 그날은 왠지 포옹이 당겼습니다. 오로라는 발레 동작을 선보이고 있는 아멜리아 씨를 올려다보더니 개구리처럼 튀어 올라 품에 안겼습니다. 예상치 못한 기습 포옹에 아멜리아 씨도 깜짝 놀란 듯 눈을 감으며 녀석을 반사적으로 안았습니다. "오옼! 이런 적은 한 번도 없었어요. 오늘은 정말 춤을 추고 싶었나 봐요." 아멜리아 씨는 학생들을 가르치기 위해 촬영한 영상을 온라인에 공개했지만, 그녀의 진지한 의도와 달리, 사람들은 이곳저곳 은근히 얻어맞는 오로라의 모습에 크게 즐거워했습니다. 이에 아멜리아 씨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소감을 밝혔습니다. "오로라는 제가 서 있을 때 뛰어올라 안긴 적이 한 번도 없어요. 그러다 음악과 춤에 맞추어 제 품으로 뛰어든 거죠. 음악과 발레를 정말 사랑하는 것 같네요." P.S 일주일 동안 코로나 확진자와 동선이 두 번이나 겹쳤네요 ㅜㅜ 당분간 집콕예정. 꼬리스토리가 들려주는 동물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