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nym
10,000+ Views

가끔은 나였으면 합니다

삶이 외롭다 느꼈을 때 권태로움이 찾아 올 때 지쳐서 눕고 싶을 때 누군가의 사랑이 필요할 때 당신이 나를 찾아와 위안을 받을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간단한 음식을 해서 피곤하고 지친 당신과 조촐한 만찬을 하며 편안하게 쉬고 갈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였으면 합니다 좋아하는 여행도 즐겨 듣는 음악도 같이 할 수 있는 사람이 가끔은 나였으면 합니다 류경희/가끔은 나였으면 합니다
Comment
Suggested
Recent
😳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소설 입문작으로 많이 거론되는 작가 TOP 3
1. 양귀자 작가 한때 출판계에 퍼져있던 ‘양귀자 3년 주기설’이 말해주듯 『희망』 『나는 소망한다 내게 금지된 것을』 『천년의 사랑』 『모순』 등을 3년 간격으로 펴내며 동시대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로 부상했다. 탁월한 문장력과 놀라울 만큼 정교한 소설적 구성으로 문학성을 담보해내는 양귀자의 소설적 재능은 단편과 장편을 포함, 가장 잘 읽히는 작가로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2. 최은영 작가 최은영은 등단 초기부터, “선천적으로 눈이나 위가 약한 사람이 있듯이 마음이 특별히 약해서 쉽게 부서지는 사람도 있는 법”이라고, 전혀 짐작할 수 없는 타인의 고통 앞에 겸손히 귀를 열고 싶다고 밝혀왔다. 최은영의 시선이 가닿는 곳 어디에나 사람이 자리해 있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일 터. 3. 정세랑 작가 "세계는 더디게 더 많은 존재들을 존엄과 존중의 테두리 안에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나아갈 거라고 믿는다."는 작가의 말대로, 너무 늦지 않은 때에 도착한 이 이야기들이 우리의 세상을 더 선명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세 작가가 입문 추천으로 언급량이 가장 많은데 작가 색도 분명하며 읽기 어렵지 않고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아서 한국현대문학 입문작으로 많이 선호하는 듯!! 출처
[플라이북] 멤버십 리뉴얼 이벤트!
안녕하세요, 플라이북입니다. 플라이북의 멤버십이 새롭게 바뀌었는데요! 새로운 멤버십 혜택들을 소개해드리고, 끝에는 반값 이벤트까지 준비했으니 책과 더 가까워지는 플라이북 멤버십 시작해보세요! 혜택 하나. 도서 구매 시 그 어떤 책이든 5% 적립 플라이북에서 책을 구매하시면 정가의 10%할인에 5% 적립까지 받을 수 있다는 점! 혜택 둘. 한 달에 한 권 맞춤책을 정기배송 누적 정기배송 1만 건이 넘은 추천책 정기배송! 프리미엄 회원에게는 매달 30일 맞춤책을 보내드려요. 혜택 셋. 읽고 싶은 책, 오프라인에서 무제한 대여 서울 여의도점, 양재점 그리고 부산점에서 책을 대여할 수 있어요! 곧 새로운 지점도 오픈할 예정입니다. 혜택 넷. 만나고 싶었던 작가와의 만남, 북 콘서트 초대 플라이북 오프라인 지점에서 열리는 행사에 멤버십 회원을 우선 초대합니다! 스탠다드 회원은 5%적립, 오프라인 책 대여, 북콘서트 초대 혜택을 누릴 수 있고, 프리미엄 회원은 이 모든 혜택에 매달 1권 책 정기배송을 받을 수 있어요! 멤버십 리뉴얼 반값 할인 이벤트! 위의 초성을 가진 코드 4글자를 '스탠다드 월 정기구독' 멤버십 결제 시 할인 쿠폰에 입력하면 첫 달 반값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요! 플라이북 앱에서 코드 입력하기 👉https://bit.ly/3fm3FUw
김연수 장편소설 '일곱 해의 마지막'에서 메모
"그 도시는 그들의 것이고, 그들이 청춘과 꿈을 묻은 곳이기 때문이었다. 그 청춘과 꿈의 이야기가 있기에 어떤 폐허도 가뭇없이 사라질 수는 없는 것이라고 그녀는 믿고 있었다." (15쪽) "혼잣말처럼 기행이 말했다. 그건 어쩌면 불행 때문일지도 몰랐다. 그는 언제나 불행에 끌렸다. 벌써 오래전부터, 어쩌면 어린 시절의 놀라웠던 산천과 여우들과 붕어곰과 가즈랑집 할머니가 겨우 몇 편의 시로 남게 되면서, 혹은 통영까지 내려가서는 한 여인의 마음 하나 얻지 못하고 또 몇 편의 시만 건져온 뒤로는 줄곧. 기행을 매혹시킨 불행이란 흥성하고 눈부셨던 시절, 그가 사랑했던 모든 것들의 결과물이었다. 다시 시를 써야겠다고 마음먹은 것도 그 때문이었다. 사랑을 증명할 수만 있다면 불행해지는 것쯤이야 두렵지 않아서." (32쪽) "인생의 질문이란 대답하지 않으면 그만인 그런 질문이 아니었다. 원하는 게 있다면 적극적으로 대답해야 했다 어쩔 수 없어 대답하지 못한다고 해도 그것 역시 하나의 선택이었다. 세상에 태어날 때 그랬던 것처럼, 자신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그러므로 그건 자신의 선택이 아니라고 말해도 소용없었다. 그리고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져야만 했다. 설사 그게 어쩔 수 없이 선택한 것일지라도." (38쪽) "아무런 표정을 짓지 않을 수 있는 것, 어떤 시를 쓰지 않을 수 있는 것, 무엇에 대해서도 말하지 않을 수 있는 것. 사람이 누릴 수 있는 가장 고차원적인 능력은 무엇도 하지 않을 수 있는 힘이었다. 상허의 말처럼 들리는 대로 듣고 보이는 대로 볼 뿐 거기에 뭔가를 더 덧붙이지 않을 수 있을 때, 인간은 완전한 자유를 얻었다." (85쪽) "바람이 불면 빛과 그늘의 경계가 흔들렸다. 그늘은, 빛이 있어 그늘이었다. 지금 그늘 속에 있다는 건, 어딘가에 빛이 있다는 뜻이었다. 다만 그에게 그 빛이 아직 도달하지 않았을 뿐." (112쪽) (김연수, 『일곱 해의 마지막』에서, 문학동네,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