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hlee70
100,000+ Views

김성근은 일본 군국주의자다?

<군국주의> 국가의 가장 중요한 목적을 군사력에 의한 대외적 발전에 두고, 전쟁과 그 준비를 위한 정책이나 제도를 국민 생활 속에서 최상위에 두려는 이념. 우연히 페이스북을 돌다가 어떤 페이스북 유저가 김성근 감독을 두고 "일본 군국주의자" 라고 표현한 글을 읽었습니다. 이에 대해 김성근 감독의 아들인 한화 이글스의 김정준 코치가 반박글을 올려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일단 문제의 장면 보시죠.
이 페이스북 유저는 김성근 감독이 "리더는 바람과 맞서야 한다" 라는 주제로 한화 임원들에게 강연을 한 기사의 링크를 올린 후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이따위 유사 파시즘적 사고가 설득력을 얻는 현실이 개탄스럽다. 야신은 얼토당토않은 소리고 그저 조금 유능한 야구감독에 불과한 한 일본 국군주의자의 헛소리가 시대정신처럼 번저나간다. 그저 시절이 병들어서라고밖에는 할 말이 없다." 여기서 이미 논란이 커졌는데...다름아닌 김성근 감독의 아들 김정준 코치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김정준 코치는 그 포스팅에 이러한 답글을 달았습니다. "미안합니다. 어떤 분인줄 모르고 제가 친구 관계를 맺었나 봅니다. 그래서 불가피, 쓴 글을 보고 말았습니다. '일본 군국주의자의 헛소리'라는 표현은 조금 지나치시군요. 병들은 시대를 만드는 불편한 많은 이들과 그다지 다른게 없어 보이십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그 글쓴이는 바로 밑에 김정준 코치의 글에 답변했습니다. "면전에 대고 심한 말을 내뱉은 것 같아 마음이 불편하지만 뭐, 내 생각을 솔직히 밝히는 것도 중요하니까"
김정준 코치는 캡처한 내용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면서 이러한 상태글을 올렸습니다: "'일본 군국주의자의 헛소리' ... 라고 결국 이 사람이 하고픈 얘기는 뭘까. 일본에서 태어나서 자랄 수 밖에 없었던게 무슨 죄지. 그것 조차도 나라의 아픔이건데. 아직도 재일동포에 대한 편견과 차별은 이처럼 이 사회의 깊숙히 남아 있구나. 배울만큼 배웠다는 사람의 생각 속에 깊이. 다행(?)스럽게 한국에서 태어난 내가 이 사실보다 더 한탄스러운건 이 사람이 사람을 가르치는게 업이란거. 재일동포를 일컫는 '반쪽빠리' 라는 비속어를 솔직히 쓰지 않아줘서 머리 숙여서 감사해야 하는건가. 참고 견뎌온 지난 날도 슬펐지만 지금도 슬프고 앞으로 가야할 날은 더 슬프다..."
많이들 아시다 시피 김성근 감독은 제일교포 2세로 일본 교토 부에서 태어났습니다. 하지만 그는 조국에서 자신이 사랑하던 야구로 꿈을 조국에서 펼치기 위해 일본국적과 가족을 포기하면서 까지 한국에서 야구를 해왔습니다. 그가 한국으로 날아가던 비행기 안에서 어머니 생각에 가슴을 치며 울었던 일화는 이미 매우 유명하죠. 하지만 야구만을 생각하면서 힘든 시련을 이기고 조국에서 야구를 할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그는 자신의 선택에 후회가 없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가 조국으로 돌아왔다고 환영받은것은 아니였습니다. 계속해서 '반쪽빠리' 등 입에 차마 담지못하는 말들을 들으면서 계속되는 차별속에 지금까지 버텨왔습니다. 그런데 김성근 감독은 도대체 왜 이러한 대접을 받고 살아야 하는것일까요? 일구일생(一球一生) 일구일사(一球一死) 공하나에 살고 공하나에 죽는다. 그는 이를 완벽하게 보여주는 야구인 인것 같습니다. 과연 그가 재일동포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저런 대접을 받는게 맞는것일까요? 저런 글을 올려서 김성근 감독뿐만 아니라 김정준 코치에게 까지 상처를 줘야 하는것일까요?

저런 글을 개인 SNS에다 올린 저 유저는 꼭 반성하시길 바라고 다시는 저런 말이 그 누구의 입에서도 나오지 않길 바랍니다.

{count, plural, =0 {Comment} one {Comment} other {{count} Comments}}
Suggested
Recent
열등감. 아닌가시퍼요~!ㅋ^^
저 글 쓴 쉑희가 개새끼지.... 식민지 시대 부모님 따라 일본에서 태어난 게 죄라면, 북한에 태어난 애들은 죄다 빨갱이를 선택한 공산주의자라는 논리인데 저 글 쓴 인간은 인간말종의 자식이라면 기뻐날뛸듯
한 개인에 대한 평이란 걸 해보려면, 최소한 그사람의 자서전을 써줄 수 있을 정도로 그에 대해서 파악해야 하지 않을지... 누구나 마찬가지듯 입에서 말을 내 밷을 땐 한가지만 생각하고 내 밷지 않는 경우가 많으니 타인이 심사숙고한 삶의 철학이 담긴 말에 대해선 더구나 더욱 더 조심하고 존중하는 태도가 더 멋져보이네요
어처구니가 없네요..
프로는 실력으로 자신의 거치를 증명하는거다 김성근 감독식의 야구가 싫거나 잘못되었다면 먼저 김성근 야구를 실력으로 이기고나서 얘기해라 "당신의 야구는 잘못된 야구"라고 비판해라 꼭 이기지도 못하는 색히들이 쪽빠리 야구, 꼼수 야구라고 숨어서 뒷통수나 갈기고 있지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신이 모든 서사를 몰빵한 것 같은 운동선수
큰 언니 따라 놀러 갔다가 우연히 운동선수 시작 하지만 키가 크지 않아 만년 후보선수. 키가 자라지 않자 그만 두려 했지만 은사님이 만류 잘했던 동기들 덕분에 배구로 유명한 고등학교 진학 하지만 여전히 키는 작아 수비나 리시브 위주로 훈련 집중 세터 리베로 센터 여러 포지션을 전전함.(현재는 레프트 포지션) 그러다 키가 자라고 있던 시기에 선배 언니의 부상으로 기회 찾아옴. 점점 이름을 알리기 시작하면서 청소년 국가대표에 발탁 프로 1순위로 입단, 입단하자 마자 전년도 꼴찌팀 통합우승으로 이끔. 키자 작았을 때 했던 수비능력이 빛을 발함 (키가 크면 수비 측면이 약하기 때문에 지금 더 높은 평가를 받음) 신인이 타기 힘든 mvp를 타며 6관왕에 오름. 데뷔하자 마자 두각을 보이자 성인 국가대표에 발탁 신인이지만 국가대표 주전 자리를 꿰차며 국가대표 에이스가 됨. 엄청난 활약을 하면서 세계에 “김연경”이라는 이름을 알림 데뷔하자 마자 우승으로 계속 이끌자 더 큰 무대가 고픔 가까운 일본에서 먼저 검증을 받고 세계 무대로 나가기로 함. 국내에서 의심했고 일본에서도 용병으로 과연 성공할지 의심했지만, 텃세를 이겨내고 역시 꼴찌팀에 가까웠던 팀을 우승으로 이끔 (영입시 여론 안 좋았던 일본 팬들은 가지 말아달라고 붙잡고, 아직도 일본팀에서 선수 아니면 코치로 뛰어달라고 러브콜해온다고함) 좋은 조건으로 세계 최고 리그인 터키 진출. 진출하자 마자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mvp수상.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엄청난 활약으로 노메달 국가인 4위지만 독보적이기에 김연경에게 올림픽 mvp를 주게 됨 (거의 메달 딴 국가에서 선수를 선정하지만 몇 안되는 예외적인 경우) 어떤 한 기자가 질문하길, “당신은 세계 최고 공격수라고 평가를 받는다,그럼 세계에서 두번째는 누구라고 생각하는가?” 세계에서 “김연경”이라는 이름을 더욱 각인시키며 터키 페네르바체라는 팀에서 여러 해 보내며 개인상을 거머쥐고 우승을 하며 탄탄대로 커리어를 쌓음. 그러다 역대 최고 대우를 받으며 중국리그 진출 역시 우승으로 끌어올림. 다시 터키리그 엑자시바시 팀으로 복귀 현재 아시아인 최초로 유럽배구팀 주장을 맡고 있고, 최근 클럽챔피언십 대화에서 개인상 수상을 함 또한 fivb선수위원회에 속하고 있음 이로써 전 클럽대회에서 수상한 기록을 세움. 며칠 전 복근 4cm가 찢어진 상태(본인 피셜 한달 휴식해야할 정도임)로 진통제를 먹어가며 양 팀 통틀어 최다득점을 했고 올림픽 티켓을 따냄 리우 올림픽때 했던 식빵으로 인해 기센 언니 이미지지만 코트 안에서 자기 실수에는 냉정하고 선수들의 멘탈까지 잡아주는 참리더이자 정신적 지주임. 남부럽지 않은 커리어를 쌓아올렸지만 단 하나, 올림픽 메달만이 없는 상황. 국가대표 15년째 에이스, 과연 배구 강국들을 제치고 마지막 2020 도쿄 올림픽에서 메달을 걸 수 있을까? ㅊㅊ: 더쿠 !!실력 멘탈 리더쉽 애국심 모든게 완벽한 갓연경!! 갓연경님의 오랜바램이였던 올림픽메달 이번 도쿄에서는 꼭 걸 수 있기를 🙏